•  
  •  
  •  
  •  
  •  
  •  
  •  
  •  
  •  
  •  

1. 소개2. 주요작품
2.1. TV2.2. 서적

1. 소개[편집]

대한민국의 연기배우. 1958년 8월 27일 경상북도 고령군 출생이며 1966년 드라마 '팔판동 새아씨' 를 통해서 아역배우로 데뷔하였다. 라이프코드 엔터테인먼트 소속.

1981년 드라마 사랑합시다에 출연하면서 성인 연기자 활동을 하였으며 1986년 MBC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에서 윤봉수 역할로 우스꽝스러운 연기를 펼치며 인기배우 대열에 오른다. 1995년 MBC 베스트극장 단막극으로 방영된 '달수의 재판' 에서 달수라는 직장인 주인공으로 등장하여 서민배우로서 인기를 얻게 되었고 이후 달수 시리즈로 나온 '달수의 집짓기', '달수의 차차차', '달수아들 학교가다', '달수의 홀로아리랑' 등을 통해서 달수라는 직장인 연기로 직장인들을 비롯하여 시청자들의 인기를 얻었다. 의외로 액션연기를 한 적도 있는데 1988년에 방송된 인간시장에서 강남길은 혼자서 수십명의 경비병들을 때려눕혀버린다.

그러나 2000년에 심근경색으로 치료 중 아내가 간통죄에 연루되었다. 소송 끝에 아내(즉 전처)와 이혼하고 잠시 연기자에서 중퇴하여 영국 맨체스터로 이민을 떠났다. 잉꼬부부로 알려져 있고 동반 방송출연도 잦았던지라 상당히 큰 충격이었고 피해자 입장인 강남길은 자녀들과 한국을 떠날 수 밖에 없었던 상황. 전처 홍모씨와 내연남 장모씨가 투숙한 모텔에 경찰이 출동해 빼도박도 못하는 상황이었고 이후 알려진 바로는 전처 홍모씨는 장모씨 외에도 목사 M모씨와도 성관계를 가진 바 있다.

사건이 기사화되기 전 최수종과 동반 출연했던 예능 프로에서 최수종이 아내 하희라에게 이벤트를 하는 모습이 나가자, 이를 보던 강남길이 야 저건 말도 안돼!라며 대본을 찢고 나가는 사건이 발생했는데, 당시 지켜보던 스텝과 방청객들은 재미를 위해서 일부러 오버 액션을 했다고 생각했지만, 나중에 간통소송 기사가 뜬 후에야 알려진 사실로 강남길 자신이 예전에 부인을 위해 깜짝 이벤트를 했었던 것이 떠올랐고 그게 울분을 참지 못해 생긴 일임을 알게되었다.

2004년에 귀국하여 드라마 '물꽃마을 사람들' 로 복귀하였다. 2013년에는 KBS 드라마 비밀에 출연하였다.

연기 외에도 컴퓨터에도 능한 편으로 알려져서 1998년 자신의 명의로 내었던 컴퓨터 입문서인 할 수 있다, 강남길의 TV보다 쉬운 컴퓨터할 수있다, 강남길의 TV보다 쉬운 인터넷을 발간하였다. 2004년 영국에서 귀국한 후 영국에서의 이민생활을 그렸던 수필집 강남길의 오 마이 고드라는 책을 발간하였다.[1][2]

2. 주요작품[편집]

2.1. TV[편집]

2.2. 서적[편집]

  • 할 수 있다, 강남길의 TV보다 쉬운 컴퓨터(영진닷컴)
  • 할 수 있다, 강남길의 TV보다 쉬운 인터넷(영진닷컴)
  • 강남길의 오 마이 고드

[1] 여기서 영국 요리를 디스하는 내용이 실리기도 했다.[2] 책은 뭐 봐줄만한데 약간 오타라면 이 책(2005년에 나옴)에서 숀 코너리고인이라고 잘못 나왔다.[3] 90년대 소시민 달수씨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연작으로 수개월 간의 간격을 두고 나온 일종의 시즌제 단막극. 임예진이 달수 부인 역으로 나와 찰떡같은 연기호흡을 보여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