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
空軍防空誘導彈司令部
Republic of Korea Air Force Air Defence &
Guided Missile Command
창설일
"'방유사"'
소속
상급부대
규모
역할
영공 및 군사 주요 시설에 대한 지대공 방어임무
대령 000(00기)
대령 000(00기)
위치

1. 개요2. 상세
2.1. 역사2.2. 부대마크
3. 편제4. 출신인물
4.1. 사령관4.2. 장교/부사관4.3. 병
5. 공군 방공유도탄 사격대회6. 기타
6.1. 근무환경6.2. 진급6.3. 부대가6.4. 편제 장비
7. 사건사고
7.1. 장비 및 병력 관련 사고7.2. 군기, 대민마찰 관련 사고
8. 여담9.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령
제1조(설치와 임무) ① 영공 및 군사 주요 시설에 대한 지대공(地對空) 방어임무를 수행하기 위하여 공군에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이하 "사령부"라 한다)를 둔다.
② 사령부는 예속부대(隸屬部隊) 또는 배속부대(配屬部隊)에 대한 작전·훈련과 군 행정에 관한 사항을 관장한다.

2. 상세[편집]

대한민국 공군의 본부 평택시 송탄에 위치한 작전사령부 예하 유도탄 통제부대(이것은 옆의 방공관제사도 마찬가지). 방어제공시 지상에서의 방공임무가 주임무이다.

본래 대한민국 육군 소속의 육군방공포병사령부가 1991년 7월 1일에 공군으로 전군(轉軍)해 온 것이기 때문에 공군 속의 육군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1] 실제로 부대 창설 이후 20여년 동안 육군사관학교 출신들이 사령관 등 주류로 자리잡고 있었다. 조종특기자가 행정계통으로 들어왔다가 문화적 충격을 겪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고 한다.[2] 2012년 11월 단행된 하반기 장성 인사에서 공사 출신의 방공포병여단장진급과 동시에 사령관에 취임했다. 2014년에는 공군기술고등학교[3] - 공군2사 출신의 김진홍 사령관이 취임했다.참고자료 2019년에 취임한 사령관은 이동원 공군소장이다.(육학군27기 공사37기에 상당한다.)

2013년 6월, 창설 41년 만에 명칭을 "방공포병사령부"에서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로 변경하였다. SBS 뉴스기사. 동시에 공식적인 약칭은 '방포사'에서 '방공유도탄사'로 바뀌었다가, 최종적으로 '유도탄사'로 정하였다. 다만, 일상적으로는 예전 약칭인 '방포사'를 여전히 사용하는 경우도 굉장히 많다. 특히 오래전에 입대해서 '방공포병사령부'라는 명칭이 더 익숙한 간부들 중심으로 이러한 경향이 크다.

2.1. 역사[편집]

  • 1950년 6월 29일: 미합중국 육군 제507고사포대대 1개 소대(M55 4문) 수원비행장 배치/최초 임무수행
  • 1954년 1월 11일: 대한민국 국군 최초 고사포대대인 대한민국 육군 제505자동화기고사포대대 창설
  • 1955년 5월 12일: 육군 고사포병대대들을 편입시켜 제1고사포병여단 창설
  • 1964년~1965년: 2개 호크 유도탄 부대, 1개 나이키 유도탄 부대 창설
    • 1964년 6월: 호크대대 창설
    • 1965년 5월: 나이키대대 창설
  • 1966년 6월 14일: 육군 제1방공포병여단으로 개편
  • 1972년 12월 1일: 제2방공포병여단 창설. 육군 방공포병사령부 창설. 예하 2개 여단 편입
  • 1986년 12월 1일: 육군 제3방공포병여단 창설
  • 1988년 11월 1일: 공군작전사령부 예하 제88방공포전대 창설
  • 1991년 7월 1일: 육군 방공포병사령부, 대한민국 공군으로 전군, 제88전대 해체
  • 2008년 11월 28일: 공군 패트리어트(PAC-2) 도입
  • 2012년 8월: 탄도탄감시대 창설
  • 2013년 6월: 방공유도탄사령부로 개칭
  • 2014년 12월: 탄도탄작전통제소 전력화
  • 2015년 9월: 국산지대공미사일 천궁 전력화
  • 2018년 5월: 패트리어트 PAC-3 전력화

2.2. 부대마크[편집]

부대마크
유도탄
방공포병 화력이 투사되는 핵심 무기체계인 미사일을 상징
방패
적 공중 침투로부터 대한민국 영공을 방어하는 방공포병의 임무와 역할을 상징
번개
적 공중 위협을 전광석화처럼 신속·정확하게 일발격추(One Shot, One Kill)하겠다는 방공포병의 전투의지를 표상
방패 색깔
청색은 공중우세가 확보된 영공을, 적색은 영공수호를 위한 방공포병인의 결연한 각오와 열정을 표상

현재의 공군 4개 기능사령부 체제가 성립되기 아주 오래전에 창설된 최초의 공군기능사령부라 그런지,[4] 마크 형태가 타 공군기능사령부와 별개의 형상을 띄고 있다.

3. 편제[편집]

3.1. 사령부 직할대[편집]

  • 사격지원대
    예하 여단에 속하지 않는 직할부대로는 우선 사격지원대가 있다.[5] 공군 유도탄 사격대회를 지원하는 부대이다. 언론에서 자주 나오는 유도탄 사격 장면이 대부분 이곳에서 촬영된 사진들이다. 지금이야 육군 대공사격장이 있지만 그 전까지 육군 소속대의 실사격도 지원했으며 홍보자료에도 육군에 대한 사격지원임무가 명시되어있다. 사격대회에서 사용되는 장비는 모두 사격대회 대상부대에서 징발하여 이동 및 설치를 진행하기 때문에 사격지원대에서는 사격장 일대의 시설관리를 하는 정도이다.

지금도 육군 발칸이나 오리콘사격 인원이 사지대에서 사격연습을 하는 경우도 왕왕 있으며, 비행단이나 포/관제대의 미스트랄, 발칸 운용반도 여기서 실사격 연습을 하게된다. 중장거리 대공방어무기체계인 패트리어트와 호크, 천궁의 실사격 훈련은 유도탄의 가격이 가격인지라 사격대회를 제외하면 그렇게 자주 이루어지는 편은 아니다.

참고로 해안 정화작업이 일대 시설관리에 포함된다. 즉, 정기적으로 일대 해안의 정화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바닷속까지. 따라서 이 업무를 위한 '항해병'이 존재하고, 이 업무를 위한 선박으로 '철매호'도 있다. 항해 업무가 있는 달에는 함정수당까지 받는다. 공군도 배 탄다! 공군공감 기사 그 외에는 공군교육사령부 공군행정학교에서 배 타는 보직이 있는데, 조종사들의 해상생환훈련을 위한 배다.
  • 탄도탄감시대
또 다른 사령부 직할대로는 충청권 2곳에서 운영하고 있는 탄도탄감시대가 있는데,[6] 북한의 실제 미사일이나 탄도탄이 발사되는것을 24시간감시 레이더를 통해 감시하는 것을 주임무로 삼는 부대이다.

부대 자체는 크지 않고, 여단소속부대가 아니기 때문에 상급부대 검열도 적은 편이지만, 설립되거나 전력화 된 지 얼마 안 된, 많은 관심을 받는 부대라 부대 규모에 비해 고위인사 방문이 매우 많은 편에 속한다. 작게는 방포 특기 중/대령인사 부터 시작해서 사령부급 부대의 장성급 인사나 참모총장이 직접 현장점검 하는 일도 잦고, 육군 미사일사령부 소속의 고위인사나 해군 이지스함 관련된 고위인사까지. 방공유도탄사령부 방문의 관광명소필수코스화가 이루어진 상태. 2주에 한번은 높으신 분이 오는 걸 준비해야한다고 보면 된다. 국방부나 합참에서도 사람들이 정말 시도때도 없이 자주 오는 편이다. 그런데 감시대의 지휘관인 감시대장의 계급은 포대장과 마찬가지로 고작 소령.

그래서 재수가 없으면 주 임무보다 높으신 분 오시는 거 준비하는 걸 더 많이 하고 전역할 수도 있다. 한 감시대 병사는 전역하기까지 모 국회의원,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 공군참모총장(여기까지 대장급 장성), 공군작전사령관, 합참전력기획본부장, 해군작전사령관(여기까지 중장급 장성), 공군방공유도탄사령관, 공중기동정찰사령관, 육군미사일사령관(여기까지 소장급 장성)의 방문을 모두 경험하기도 했다. 지못미

3.2. 제1방공유도탄여단[편집]

파일:alpha5.png   자세한 내용은 제1방공유도탄여단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3.3. 제2방공유도탄여단[편집]

파일:alpha5.png   자세한 내용은 제2방공유도탄여단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3.4. 제3방공유도탄여단[편집]

파일:alpha5.png   자세한 내용은 제3방공유도탄여단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 출신인물[편집]

4.1. 사령관[편집]

역대 공군방공유도탄사령관[7]
역대
이름
계급
임관
비고
기타
초대
박창규
예) 소장
육사 21기
2대
김재영
예) 소장
육사 22기
3대
김동윤
예) 소장
육사 23기
4대
조양현
예) 소장
육사 24기
5대
김규
예) 소장
육사 27기
6대
전호훤
예) 소장
육사 28기
7대
유영대
예) 소장
3사 6기
8대
이광희
예) 소장
공사 22기
9대
권영호
예) 소장
3사 9기
10대
권명국
예) 소장
육사 33기
11대
박성혁
예) 소장
육사 35기
12대
이연수
예) 소장
공사 30기
13대
예) 소장
2사 6기[9]
14대
윤성한
예) 소장
공사 35기
15대
예) 소장
16대
공사 38기

역대 사령관들의 출신비율을 보았을 때 공군기능사령관 중 거의 유일하게 비조종, 비공사 출신 장성들도 소장 진급 후 사령관으로 진급할 수 있는 보직이다. 단 방공포병 특기이기 때문에 중장 진급은 불가능하다.(공군에서의 중장 이상 진급은 전투기 전방석 조종 특기 장성만 가능) 이때 육군에서 전군된 방공포병 병과 장교들을 육공이라 불렸고, 공군사관으로 임관한 방공포병들은 오공이라불리웠다. 오리지날 공군 이라는 의미.

4.2. 장교/부사관[편집]

4.3. [편집]

5. 공군 방공유도탄 사격대회[편집]

  • 2015년 10월 13일, 충남 보령 대천사격장에서 2015 공군 방공유도탄 사격대회를 실시했다.
  • 2016년 10월 18일(화), 20(목) 양일에 걸쳐 공군 최대의 지대공 실사격대회인 2016 공군 방공유도탄 사격대회가 진행되었다.
  • 2017년 11월 3일, 2017 공군 방공유도탄 사격대회를 실시했다.
  • 2018년 5월 17일, 2018 전반기 공군 방공유도탄 사격대회를 실시했다.
  • 2019년 11월 7일, 2019 공군 방공유도탄 사격대회를 실시했다.
  • 2020년 10월 30일, 2020 공군 방공유도탄 사격대회를 실시했다. 천궁 유도탄 2발을 동시에 사격하는 방식을 처음으로 실시해 눈길을 끌었다.

6. 기타[편집]

6.1. 근무환경[편집]

사령부 본부는 상당한 인기부대이다. 우선 오산 공군기지 내에 있어 서울과의 접근성이 좋으며(송탄역이 근처에 있어 복귀 시 지하철타고 오는 것도 가능하다) 넓은 기지 내에 다양한 복지시설이 있어 좋다. 물론 수영장이 있거나 한 비행단과는 비교가 안 되지만.

본부에 배속된다면 일단 감사하자. 본부에서 근무하는 전 인원은 사무실에서 근무한다. 추운 날 밖에서 서있거나 각종 장비를 사용하느라 고생할 필요가 없다는 소리.사실 고생할 수도 있다. 여름에 춥고 겨울에 더워서... 헌급방의 일원인 방공포병들의 가장 높은 부대인만큼 방공포 특기도 상당히 배속되어 일발역전을 가능케 한다. 경우에 따라 방공포병 특기를 받은 사람이 전투비행단 일선 대대에 떨어진 총무를 비웃는 경우도 있다. 다만 방공유도탄사령부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방공포병의 TO는 그리 많지 않은편이다. 오히려 총무특기 및 타 특기가 배속받을 가능성이 높을정도. 750기 기준 방공포병 TO가 두배가까이 늘었으나 그래도 적다(...). 사실 바로 옆에 있는 상급부대인 작전사령부나 동급인 방공관제사령부도 그렇지만, 사령부 본부는 애초 행정업무 위주니, 특히나 병사들은 총무특기 이외에는 거의 갈 일이 없다.

게다가 비행단 단본부와 달리 기지 전체의 일은 작사에서 처리하고, 전국에 선재한 포대는 예하 여단에서 직접적으로 맡으니 일이 그렇게 많진 않은편. 게다가 각종 지원업무(수송, 급양 경계근무 등)는 작근단이 해주고 있으니 본부에 배속되는 인원은 정말 사무실에서 업무만 하면 된다. 운전병도, 방공포병도, 군사경찰도 본부에 오면 모두 사무실이다. 끝까지 구원받지 못하는 급양 그러나 그런만큼 사무실당 티오가 적다.

모두 한 부대의 일원이지만 생활은 청사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인원과 이웃 방공관제사의 31전대(1MCRC)내 작전부서에서 근무하는 인원으로 나누어진다. 작전부서는 24시간 교대근무를 하며 MCRC내 위치한 미군 시설도 간부와 함께 가거나 할 수 있다.

그나마 사령부나 여단급 부대에 산다면 간부는 일과후 밖에 쏘다니는 것도 가능하고 BX에 물건 떨어질 일도 거의 없지만 당신이 포대에 산다면 이야기가 다르다(제1방공유도탄여단 본부를 제외하면 BX는 포대나 여단이나 별차이 없다). 차가 없으면 눈칫밥 먹으면서 얻어타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포대는 유도탄을 쏴야 하니 당연히 주변은 허허벌판인 경우가 많고, 높은 산, 심지어는 섬에 있기도 하다. 따라서 비행단과 비교하면 시설도 불편하고 교통편도 불편하다. 다만 내부 시설은 리모델링을 통해 많이 개선되었으나 교통불편 문제는 쉽게 해결이 되지 않는 부분이라 몇몇 특기를 제외하면 대부분 방공포대를 기피한다. 아, 혹시나 해서 덧붙이는 말인데, 방공포대는 방공포병만 오는 곳이 아니다. 신의 특기라는 별명을 가진 총무도 여기 오면 얄짤없다.

하지만 좋은 것도 있다. 부대인원이 많아야 100명 내외라서 군기를 강하게 잡지 않는 부대도 있고, 높으신 분들이 방문하기 불편한 위치에 있기 때문에 검열이 적다. 또한 격오지 판정을 받아 휴가를 더 주는 곳도 있다. 군사경찰의 경우 방문자와 간부가 적어 초병 업무가 비행단보다 쉽다는 장점도 있다. 더군다나 포대 특성상 비행단보다 프리해지기 마련인데 격오지로 간다면 헌급방이 3D라는 건 없고 굉장히 편하다!...인 것은 비행단과 비교할 때 이야기이다.[13] 확실히 헌급방이 비행단보다 포대가 편하지만, 포대 내에서 비교한다면 다른 특기보다 가장 힘든 특기인 건 비행단과 마찬가지이다. 헌급방이 편하다면 다른 특기는 훨씬 편하다. 뿐만 아니라 비행단보다 규모가 작기 때문에 일부 특기의 경우 업무가 줄어들기 때문에 비행단보다 더욱 선호되기도 한다. 군사경찰이라던가, 아니면 급양이라던가... 물론 수도권에서 저 멀리 떨어진 높은 산 위의 포대는 인기가 별로 없을 수밖에... 패트리어트 부대는 비행단에도 있다. 패트리어트 부대를 노려라.

그리고 의외로 부대 위치가 굉장히 좋은 부대가 많다. 산꼭대기에 있다는 소문만 듣고 두려워하지 마라. 몇몇 광역시 시내에 있는 뒷산에 있는 포대가 상당히 많다. 그 외에도 수도권에는 부대가 여기저기 많기 때문에 수도권 거주자라면 의외로 집에서 가까운 곳에 포대가 있을 수도 있으니 이곳을 노려보는 것도 괜찮다. 부대에서 서울 시내까지 차로 1시간 거리에 있는 포대도 꽤 많고, 집 위치에 따라서는 오히려 수도권 비행단보다 집 가는 시간이 덜 걸리는 경우도 있다. 다만 운이 엄청나게 따라주어야 한다. 오후 8시까지 휴가 복귀할때 서울 집에서 7시쯤에 차로 출발해도 30분도 안되어서 도착하는 포대도 있다.

대개 방공포대는 국통사 병사(통칭 마이크로웨이브병. 단말이라고 시설째 싸잡아 부르기도 한다)들과 같이 산다. 과거에는 M/W병끼리만 통신소에 딸려있는 생활관을 썼지만 지금은 공군과 같이 생활관을 쓴다. 물론 밥은 공군 식당에서 먹고 총기는 공군 측에서 위탁 관리한다. 공군과 같이 살다보니 육군에서는 허가되지 않는 MP3, PMP도 이용 가능하며, 생활관에서 사무실로 출퇴근하는 공군 문화를 그대로 향유하는, 육군 최정상급의 꿀보직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공군에게 가장 좆뺑이 치는 것은 육군이나 하는 일이며, 육군에게 가장 꿀보직은 공군일이다 공군과 육군이 같은 부대에 살다 보니 벌어지는 에피소드도 다양한데, 구름이 수시로 부대 아래로 깔리고 번개는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치고 평균기온이 0도에 수렴한다는 모 포대에 눈이 쌓인 가운데 부식이 전부 떨어져 장병들이 굶을 수밖에 없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 때 국군통신사령부 병사들은 육군 헬리콥터로 부식을 받고 있었다는 전설이 있다고 한다. 험한 부대의 경우 BX 물품 보급이 끊기는 건 자주 보고되고 있다.[14] 국군복지단: 황금마차보다 포대 물품공급이 힘들어요 살려주세요

포대에 근무하는 방공포병 장교의 경우 장비운용, 교리 공부 이외에 각종 행정업무, 시설 유지 관리[15]에도 통달하지 않으면 상부로부터 쪼이기 십상이다. 부대 자체가 소규모이다 보니 인사행정이나 지원 등 부대 각 분야를 담당하는 부서가 따로 없고 운영계라는 이름으로 각종 인사, 행정, 회계, 보안, 교육훈련 등의 업무를 모두 처리한다. 보통 포대장의 계급이 소령이고 운영계장은 왕고 혹은 투고 장교가 맡게 되는데(중위, 운 좋으면 대위, 가끔 소위아 망했어요), 대부분의 경우 그 밑에 후임 장교가 없고 부사관 실무자들과 병사들만 있다보니 초급장교임에도 운영계장의 책임은 굉장히 크다.야근도 밥먹듯이 그래서인지 소령 이상 진급하는 장기 방공포병 장교의 경우 거의 반드시 포대 운영계장을 거치기 때문에 자신의 전문 특기인 방공포 이외에도 다른 특기의 업무를 기본적으로 경험하게 되는 편이다. 여담이지만 포대 군의관이 그렇게 꿀이라 카더라 군의관이 뭐 그렇지

신무기인 천궁이 개발되면서 미래의 포대 소속 장병분들의 더 바빠질 듯하다. 포대를 죄다 부수고 천궁 시설에 맞춰 재공사를 하게 되기 때문. 패트리어트 대대 창설 때 처럼 천궁도 새로운 대대를 창설할테니 당연하다면 당연하겠지만. 단, 이것은 시설/통신특기 한정의 이야기로, 운용요원 입장에서는 호크운용하다 천궁 운용하면 신세계다.

원래 육군이었다 전군된 부대들이다보니 옛날에는 병영부조리가 공군 평균 이상인 경우가 많았다. 그나마 세월이 지나면서 많이 공군화 되긴 했지만 이웃해 있는 방공관제사 휘하의 관제부대들과 비교하면 차이가 심하기도 했으며, 오죽했으면 병영부조리 때문에 참모총장 직권으로 대대 하나가 그냥 사라지고, 간부건 병이건 싹 흩어지고 부대명까지 갈려나간 적이 있을 정도. 전설로 전해지는 전기고문사건이 바로 여기서 일어났다 가짜일거 같지? 진짜다. 이런 소규모 부대일 수록 고참 성질에 따라 케바케다. 그래서 한동안 훈련소에서의 평이 매우 좋지 않았다. 그러나 공군 병 기준 710기 중반대부터[16] 구타 및 가혹행위는 전부 갈려나갔다. 폭언 역시 마찬가지. 후임에게 입 잘못 놀렸다간 바로 영창 및 군기교육대로 직행하는 게 요새 포대의 분위기다. 물론 포대에 따라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비행단과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된다. 후임이 잘못을 해서 혼내는 경우라도 그저 인상쓰면서 말하는 게 고작일 정도. 병영부조리를 행하다 걸리면 피해자 생활관원과 가해자 생활관원도 싹 다 갈려나가기 때문에 요즘 공군 포대에서 육군 문화를 찾아보기란 하늘의 별따기다. 아니, 포대에 살고 있는 육군들이 공군 문화인데, 포대 공군이 육군 문화일 리 없잖아? 게다가 육사 및 육군 간부과정 출신의 간부들이 하나둘씩 퇴역하고 양성과정부터 공군 물을 먹은 간부들로 바뀌어나가고 있어[17] 행군 개념을 제외한[18] 모든 부분에서 공군화될 날은 멀지 않았다.

그나마 잔존하는 육군 문화로는 보급 전투모를 '빵모'라고 부르고 군장점의 뻣뻣하고 각진 사제 전투모를 '각모'라 부르며 선호하거나 화려(...)한 전역모나 전역복을 가끔 만들기도 하고, 부대 여기저기에 간혹 육군 시절 아이템들이 굴러다니는 정도가 있다. 그리고 공군에서 시행되는 지뢰제거의 상당수가 바로 방공유도탄사령부 예하부대에서 이루어지고 있어, 공군으로 전군된 후 새로 배치된 부대가 아니라 육군 시절부터 배치된 부대의 경우 지뢰가 매설되어 있는데 전량 회수하지 못하고 유실된 경우가 있다. 실제로 2010년대에도 방공포대에서 벌목하다 지뢰를 건드려 폭발하는 사고가 사고사례로 나왔다.

위에서 말했듯이 포대들은 대체로 규모가 작은 편인데다 접근성도 좋지 않기 때문에 높으신 분의 얼굴을 볼 확률이 거의 없다. 때문에 가끔 외부에서 대령급만 떠도[19] 부대 전체가 벌벌 떤다.(...) 아주 가끔 이 내릴 때가 있는데, 그럴 경우 거기 근무하는 병사들은 이미 죽어 있다.[20] 다만 접근성이 좋고 고도가 낮은 일부 포대나 헬기 등 공로로 이동이 용이한 몇몇 포대는 예외. 요즘은 특히 격오지 근무하는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해야한다는 분위기도 많은데다가 최신 무기인 패트리어트가 많은 이목을 받으면서 꽤 많은 장성급 인사들이 포대를 방문하고 있다. 반대로 너무 높아도 제일 높은데서 일하는 애들 한 번 만나야지 하면서 올 때도 있으니 주의. 적당한 높이를 노리자. 자기들이 가면 애들 고생하는 거 알면서 오는 거 맞지?? 모르면 더 무서운데... [21]

군종장교가 갈려나가는 부대이기도 하다. 특히 군종 신부의 경우 공소와 본당을 오가며 미사를 집전해야 하는데 부대가 죄다 산에 있는데다가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어서 주말만 되면 SUV 몰고 장거리 뛰어야 하는 경우가 많다. 군종신부: 내가 군종장교냐 수송장교냐

6.2. 진급[편집]

장성TO가 적은 공군에서 게다가 절대다수의 자리가 조종특기의 차지인 것을 감안하면 그나마 조종특기 다음으로 장성TO가 많은 병과인지라 조종특기 재분류(속칭 그라운딩)된 자원, 그리고 조종장학생이 아닌 순수 학사장교로 임관한 자원[22] 중 장성진급에 대한 야망이 있는 장교들은 방공포병 병과를 지원한다. 공군에서 기본적으로 조종특기를 제외하면 장성TO가 온전히 보장되는 몇 없는 병과가 군수와 방공포병 보직이다. 다른 특기인 항공통제 무장정비 방공관제 등은 전투지원 특기임에도 사실상 대령이 진급상한선이고(물론 준장 진급자도 간혹 나오긴 한다.) 기행병과(공병.헌병.정보 등)는 몇 년마다 준장 한 자리를 돌아가면서 차지한다. 게다가 장성TO가 보장된다는 군수특기도 최소1자리~최대2자리이고[23] 그나마 방공포병은 최소2자리~3자리이다.[24] 하지만 역시 진급속도의 경우 조종특기보다는 느린 편인데 공사출신 방공포병 장교 모 소령 왈 공군진급 TO는 모두 조종특기 중심이라 거의 1차진급은 조종 관련 특기가 가져가고 방공포병특기는 거진 2차진급 아니면 3차진급인데 그나마 영관급까지는 진급이 비슷할 수도 있지만 준장 진급부터는 거의 고정적으로 조종특기 동기에 비해서 항상 밀리며 거의막차에 진급한다고 한다. 방공포병 병과장이 소장이므로 최대한 오래 있다 나가라고 배려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6.3. 부대가[편집]

유도탄사 부대가
[ 가사 보이기 ]
<방공유도탄사가>
동방의 금수강산 곳곳의 산마루
영공수호 사명 띠고 우뚝 선 철매용사
부릅 뜬 눈망울 치솟는 방공의 투혼
조국이여 안심하라 천하제일 방포가 있다

방공은 국방대사 우리의 좌우명 우리의 소망
우리는 결전용사 필사즉생은 우리의 신념
우리는 한 마음 우리는 하나 영원한 방포전우

동해 태양 서해 낙조 은하수는 나의 친구
풀벌레 새소리 산바람 있는 곳
이곳은 나의 삶터 방공투혼 서린 곳
코리아여 평안하라 세계제일 방포가 있다

방공은 국방대사 우리의 좌우명 우리의 소망
우리는 결전용사 필사즉생은 우리의 신념
우리는 한 마음 우리는 하나 영원한 방포전우

6.4. 편제 장비[편집]

  • 항공기 / 탄도탄 감시체계
해당 자료는 링크를 참고하였으며 E-737 피스아이 조기경보기를 제외한 지상에서 작동하는 레이더만 수록하였다.

7. 사건사고[편집]

7.1. 장비 및 병력 관련 사고[편집]

7.2. 군기, 대민마찰 관련 사고[편집]

8. 여담[편집]

  • 2020년 1월, 대구 수성구에 있던 패트리어트 포대를 북악산에 배치운용하였다.#

9. 관련 문서[편집]

[1] 물론 어디까지나 옛날 이야기. 현재는 방공유도탄사령부가 공군으로 넘어온지 30년이 다 되어가는데다가, 방공포병 특기의 최선임자인 방공유도탄사령관부터가 공군사관학교 출신으로 처음부터 공군에서 군 생활을 시작한 사람이기 때문에 육군이 아닌 공군의 문화가 지배적이다. 현재 방공유도탄사령부 및 그 예하 부대에서 육군 출신의 간부들은 매우 찾아보기 어렵고, 극히 일부의 준사관 정도만 남아 있다고 보면 된다. 다만 병사들이 전역 시에 전역복/전역모를 화려하게 꾸미는 문화라던가 보급 전투모를 '빵모', 사제 전투모를 '각모'라로 부르는 등 몇몇 부분에서는 육군을 닮은 부분도 아직 남아 있다.[2] 과거에는 F-4 팬텀의 후방석 특기 장교들이 진급을 위하여 방공 특기로 전환하는 경우가 많았다. 공군 장교는 임관년도가 동일하면 출신이 다르더라도 모두 동기 취급을 하는데(학사장교는 약간 예외), 육군 출신 부대장의 경우 이러한 문화를 무시하고 임관일자대로 선후임을 일부러 나누는 경우가 있었다.[3] 기고 졸업 후 하사생활을 약간 하다가 2사에 입학했다.[4] 창설일 자체는 공군방공관제사령부가 제일 오래됐으나, 사령부로 격상된 것은 2010년대이며, 사령부 격상 이전에는 제30방공관제단이란 명칭으로 타 비행단과 동일한 원형의 마크를 썼다.[5] 공군 장병들은 축약어인 '사지대'라고 칭하는 경우가 많다.[6] 사격지원대와 마찬가지로 이쪽도 축약해서 '감시대'라고 칭하는 경우가 많다.[7] 다른 사령부와 다르게 승격되거나 편제가 바뀐게 없고 이름만 바뀐 것이기 때문인지, 언론 등에서 역대 사령관을 셀 때 방공포병사령관을 포함해서 세고 있다.[8] 방공포병사령관으로 근무 도중에 방공유도탄사령관으로 개칭됨[9] 공사33기 상당(2사는 3사와같이 2년 교육후 임관했으므로 임관동기는 31기 진급동기는 33기)[10] 공사 37기 상당[11] 금오공과대학교 육군 학군단[12] 원래 바로 한기수 위인 공사36기인 박찬식 준장이 차기사령관으로 낙점되있었다고 소문이 나있었는데 박준장은 당시 2여단장 재직중이었는데 이미 대령시절 유도탄사 작전처장과 1여단장 준장진급 후에는 3여단장 역임 후 2차보직으로 2여단장에 보임되는 등 방공포병 병과 요직이란 요직은 모두 역임했기 때문에 상당히 이례적이었다.(심지어 박장군이 3여단장 시절 이동원 장군은 당시 대령으로 3여단 참모장으로 재직중이었다.)아마도 전임 사령관과 기수 차이가 1기수밖에 차이나지 않는다는 점과 현 정부에 비사관학교우대 정책이 작용했다고 생각되는 인사이다.[13] 대신 시설대대가 없다 보니 건물에 문제가 생기면 비행단보다 고치기가 불편해진다. 시설 특기자들이 있긴 하지만, 시설반 정도만 있는 수준이라 높은 수준의 시설 관리를 기대하기 어렵다.[14] 기압차로 인한 문제가 또 하나 발생하는데, BX에 있는 과자봉지가 전부 빵빵하게 변해 질소과자화되기도 한다.[15] 의외로 방공포병 장교와 시설반과의 컨택이 많은 편인데, 상부에서 진지보수나 건물신축, 시설현황등을 지겹도록 지시하고 물어보기 때문이다.[16] 시간대로는 대략 2012년 후반기부터. 710기대는 대부분 2012년에 입대했다.[17] 현 사령관인 이동원 장군은 육군 ROTC 출신이긴 하지만 햇병아리 소위 때 공군으로 전군되었기 때문에 공군 물을 많이 먹어서 사실상 공군 ROTC 출신이나 마찬가지다.[18] 이 행군 개념도 육군처럼 걸어서 가는 게 아니라 장비 등을 실어야 하기 때문에 차량이나 비행기로 이동해야한다. 그래서 공군 포대 및 정비대에서 하는 행군훈련도 기지방호훈련에 포함되며, 훈련 내용은 차량 준비 및 관련 행정처리 (동원차량 관련 등) 연습이 전부이다.[19] 첨언하자면 포대장 직책에는 소령이 보임된다.[20] 3여단 예하 모 나이키포대에 참모총장이 방문한 적이 있는데 당시 뜬 별의 총합이 17개였다.은하수를 여행하는 공군장병을 위한 안내서[21] 조종특기 출신의 장성들을 제외하면 대부분, 특히 방공포병 출신은 소위때부터 포대에서 병사들과 같이 구르면서 경험을 쌓았기 때문에 알긴 안다. 일반 병으로 복무한 뒤 파일럿으로 재입대했으면 조종특기도 알 법 하지만 병사로 만기전역이면 학군, 학사로만 재입대할 수 있고 아직까지 학군, 학사출신 조종특기 장성은 없으므로.. 다만 그런 지휘방문도 중요 일 중에 하나기 때문에...[22] 학사장교 신분으로 조종장교가 되려면 무조건 조종장학생이 되어야 한다.[23] 군수사 항공자원관리단장. 공군본부군수참모부장(다만 두자리 모두 조종특기가 보임될 수도 있다.) 그리고 공군군수사령관은 조종특기 장성이다.[24] 방공유도탄사령관(병과장). 3여단장(준장고정). 2여단장(대령or준장). 1여단장은 위에 언급했다시피 대령 고정보직이다.)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