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1. 公所2. 公訴
2.1. 공소시효(公訴時效)
3. 控訴

1. 公所[편집]

나무파일:external/www.wonjutoday.co.kr/68619_29821_330.jpg
천주교 원주교구 흥업성당 소속 대안리공소 (등록문화재 제140호)

천주교의 종교시설. 본당보다 신자 수가 적고 주로 외지에 있다. 사제가 상주해 있지 않고 감실이 없기 때문에 평소에는 공소회장을 중심으로 공소 예절을 행하다가 정기적으로 사제가 방문할 때만 미사를 드린다고 한다. 공소 예절은 미사통상문에서 성찬의 전례만 빠진 것. 공소에 감실이 추가되면 경당이 되고, 경당에 상주하는 사제가 생기면 성당이 된다.

현재 전국에 약 500개 정도의 공소가 있다. 보통 한 본당에서 한두 곳 정도의 공소를 관할하는데[1], 주임신부 혼자서 본당사목 하랴 공소 다니랴 하면 상당히 바쁘기 때문에 보좌신부나 부제가 함께 있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본당 신자 수도 적고 공소만 많은 산골 성당들은 그런 거 없다.[2] 괜히 군종 신부들이 SUV 뽑는게 아니다 199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좀 큰 공소를 본당으로 승격시키는 곳이 많았지만, 2010년대 들어서는 농촌에 인구가 줄어들면서 하나둘씩 폐지되는 공소들이 있다고 한다.

연대급 이하 군부대에 있는 천주교 성당은 죄다 공소다. 군종교구 문서에서도 언급된 내용이지만 주임사제(군종신부)가 상주하는 본당은 사단급 이상 부대에만 있다.

이 공소 주변의 생활과 한국 천주교 역사를 소재로 한 만화로 범말공소 할배가 있다.

2. 公訴[편집]

검사가 법원에 특정 형사 사건의 재판을 청구함. 또는 그런 일. 이를 제기하는 것을 기소라고 한다.

2.1. 공소시효(公訴時效)[편집]

해당 문서 참고.

3. 控訴[편집]

항소의 구용어. 대한제국 당시 재판소-공소원-대심원 제도가 만들어지며 도입된 용어이고, 일제 강점기 당시에도 1심에 불복하여 2심으로 가는 것을 공소라 칭하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일본, 중국 등 일부 국가에선 여전히 항소 대신 공소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1] 평균이 그렇다는 것이고, 산골짜기로 갈수록 많아진다. 본당 사목구가 군 전체에 하나 설정되어 있는 수준이면 보통 공소 수가 예닐곱 곳은 가볍게 넘어가고, 조선시대 교우촌이 밀집해 있던 충남 내포지역, 경북 북부 산간지역, 전북 완주•진안 일대 등에서는 10개를 넘어 20곳 가까이까지 있는 경우도 있다. 반대로 서울시내나 서울 일부 근교와 같이 성당이 동 단위로 들어선 시가지 지역에서는 공소가 없는 경우가 많다.[2] 몇몇 공소를 빼면 공소에서 미사를 매주 거행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굳이 신부를 추가로 배치할 필요가 없긴 하다. 실제로 공소가 많은 경우에는 돌아가면서 일주일에 많아야 두세 군데 정도만 방문하는 것이 보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