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고구마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분류


나무파일:attachment/군고구마/c0072371_48ff0a4557218.jpg

1. 개요2. 특징3. 일본에 있는 군고구마4. 건강5. 기타

1. 개요[편집]

Military Sweet Potato

에 구워 익힌 고구마. 보통 구웠을 때 말랑말랑한 물고구마가 많이 이용되는데, 물로 삶거나 증기로 찌는 고구마에 비해 열로만 굽는거니 고구마 안의 수분이 줄어들기 때문에 끈끈하고 단맛이 더 강해진다.

2. 특징[편집]

붕어빵, 호떡, 어묵 등과 더불어 서민들의 대표적인 겨울길거리 음식이다. 근년에는 대개 맥반석 등을 넣은 오븐에서 구워 팔지만, 20세기 말까지는 대개 드럼통에 구멍을 여러 개 뚫고 받침대를 세워 리어카에 실은 뒤 군고구마를 파는 고구마 장사들이 판매했다. 군고구마 장사는 보통 가을 ~ 초겨울에 성행했었으며, 가게나 제대로 된 장사 밑천을 장만할 돈이 없는 어려운 이들(주로 고학생들)이 돈을 벌 수 있는 수단 중 하나였다. 때문에 옛날에는 나이 어린 군고구마 장사꾼들이 많았으며, 밤중에 앳된 목소리로 군고구마를 사라는 외침이 들려오면 겨울이 왔음을 느끼곤 했다. 하지만 근년에는 여러 위생문제와[1] 고구마가격의 상승으로 군고구마 장사는 점차 사라져가는 추세이며, 고학생들도 편의점 등에서 알바를 하지 고구마 리어카를 끌고다니진 않는다.

예전에는 가을에 낙엽을 모아서 태울 때, 모닥불에 고구마를 함께 넣어서 익혀 먹기도 했었다. 지금도 수련회 등에서 종종 하기도 한다. 캠프파이어 등을 하고 열기가 남은 숯덩어리나 재를 모아 묻어두고 기다리면 끝. 캠핑장 등 야외에서 취식할 때 호일에 싼 고구마(때로는 감자도)를 요리용 화로 안에 던져넣은 뒤, 그 불로 조리한 요리로 식사를 하고 나서 꺼내먹는 군고구마는 그야말로 디저트계의 끝판왕. 다만 간혹 요리가 오래 걸리거나 망할 스멜이 풍길땐 먼저 꺼내먹는 비상식량으로 둔갑하기도 한다 별다른 재료 없이 고구마를 가열하기만 하면 완성되므로 일반 가정에서도 오븐만 있으면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다. 고구마가 웰빙 열풍으로 다시 부각되면서부터는 군고구마 전용 냄비도 나온다.

3. 일본에 있는 군고구마[편집]

일본에서는 생각보다 오래된 길거리 음식이다. 길거리 포장마차 개념인 야타이(屋台)에서 팔기 시작한게 1792년이라고 한다. 뭐 우리나라보다 고구마가 빨리 들어갔으니[2] 한국에 "군고구마 사려"가 있다면 일본에는 "이시야키이모 오이모(石焼き芋、お芋)가 있다. '이시야키'란 단어에서 알 수 있듯 한국처럼 드럼통에다 굽는 게 아니라 마치 오징어처럼 맥반석 그릴에다 굽는다는 게 차이점이다.

4. 건강[편집]

건강에 해롭지 않고 맛이 달콤해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며, 우유김치[3], 식혜동치미와 같이 먹기도 한다. 뜨거운 고구마에 버터를 발라 먹는 사람들도 있다. 다만 먹고 나면 방귀가 많이 나오는 게 옥에 티. 고구마 껍질에 소화 효소가 있으므로 같이 먹으면 방귀가 안나오거나 줄어들지만 구울 때 껍질이 타는 부분이 있는지라 어려울 듯.

5. 기타[편집]

  • 일본 창작물에서는 여자들이 이를 좋아하는데 방귀 문제로 막상 사기에는 부끄러워한다는 묘사가 많다. 대표적인 예로 도라에몽신이슬크레용 신짱노하라 미사에. 다만 신이슬은 고구마를 살 때 주저하는 면이 있는 반면 미사에는 그런 거 없다. 이 외에 개구리 중사 케로로기로로도 모닥불에 고구마를 굽기도 하는데 실은 히나타 나츠미에게 조공할 목적인 경우가 많다. 아예 자체적으로 고구마 농사도 짓는데 시간이 없으면 단 한번도 써본적이 없다던 휴가를 사용할 정도이다.
  • 라그나로크 온라인에서는 고구마보다 더 상위급인 회복 음식인 군고구마가 있다. 회복량은 더 높지만 그냥 먹으면 목이 텁텁한걸 반영한 것인지 일정 확률로 스턴에 걸리므로 전투중에 먹었다간 난감한 상황이 될 수 있다. 특히 체력이 낮고 회피등으로 생존하는 직종에게는 더욱 위험하다.
  • 최근 들어서는 편의점에서도 맥반석으로 고구마를 굽는 기계를 들여와 군고구마를 팔고 있다.

[1] 그 드럼통 안에 원래는 뭐가 들어 있었을까?[2] 과거에는 우리나라에서도 군고구마와 '야끼모'(야키이모)란 일본어를 혼용했던 시절이 있었다.[3] 특히 볶음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