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분류

1. 개요[편집]

거 없는 축약어. 2009년부터 급 확산된 신조어이다.신조어였냐

한 마디로 자신감은 철철 넘치는데 당사자를 뺀 누가 봐도 그 이유를 알 수 없는 경우.[1]만용이다. 믿을 구석이 전혀 없이 자신감만 갖고 행동하면 정신 건강에야 이로울 수 있어도 앞으로의 처신이 어려워질 수 있다. '나는 할 수 있다' 라는 마인드만 갖고 큰 사업을 벌였다가 빚더미에 앉는 사람들이 대표적인 사례.
시험 전날 저녁 11시,알 수 없는 자신감이 차오른다.

특정 경우 허세와 동의어로 쓰이지만 허세는 자신도 실제보다 부풀린다는 것을 알 경우에 사용한다(‘허장성세’가 대표적). 근자감은 자신이 허세를 부리고 있다는 것을 모른다는 점이 다르다. 문제는 당사자의 생각을 알 수 없기 때문에 혼용해서 써도 알 수 없다는 것. 예를 들어 박규리여신 컨셉은 나중에 자신도 안 된다는 것을 알면서 웃기기 위해 한다는 것을 밝혔으니 허세가 확실하지만, 이렇게 밝히지 않는 이상 남의 머릿속을 알 수가 없는 노릇이다.

SS501의 M!pick에서 데뷔 무대인데, 떨리지 않는다는 김현중을 보며 박정민이 근거없는 자신감이라고 비웃은 데서 유래했다

일반적으로 그리 우아한 의상이라곤 할 수 없는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자주 화보 모델이 되기 때문에 교복 스트릿과 이 단어가 한 세트로 엮이는 경우도 많아졌다.

이것의 파생형으로 거 있는 이 있다. 같은 근자감인건 맞지만 이 쪽은 진짜로 그 근거가 있을 때 쓰는 파생어. 그러나 대부분은 이쪽 의미보다 원래 의미의 축약어로 훨씬 더 많이 쓰인다.

2. 현실의 근자감[편집]

  • 한국에서 인기 없는 남자들이 일본이나 중국 가면 인기가 많다는 이야기나, 한국에서 인기 없는 여성이 서양인에게는 매력적이라 인기가 많다는 이야기. 이성적으로 생각해도 자국에서도 말이 잘 통하는 데도 인기 없는 사람이 어찌 말도 잘 안 통하는 외국인에게 더 인기가 있겠는가? 일부 예시들은 그 외국인의 취향에 맞았던 것이지 일부 사례가 전체의 대표는 될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 두기를 바람.
  • 중국 남자들은 한국,일본,러시아에서 인기가 많다! 비정상회담에서 왕심린이 이런 주장을 하자 각국 대표로 있던 사람들이 이건 뭔 개소리지라는 반응을 보였다.
  • 예전 한국의 국가 대표팀. 국가대항전에 나가기 전에 객관적으로 신체적,기술적 열세이지만 우리는 정신력과 투지가 있으므로 이긴다는 기사가 늘상 있어 왔다...다른 나라 국대의 정신력은 유리멘탈인가보다...
  • 조나라의 조괄, 촉한의 마속, 조선의 원균, 일제의 도조 히데키 등등... 역사적으로도 능력은 없는데 자신감은 넘치는 사람들이 큰소리 떵떵 치며 군권을 받아갔다가 전쟁을 완전히 말아먹은 일은 부지기수다.

3. 관련 문서[편집]

[1] 그리고 어떤 경우에는 당사자조차도 자신감에 대한 제대로 된 이유가 없으면서도 자신감만 이상하게 철철 넘치는 기현상이 펼쳐지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