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유희왕의 상급 듀얼 몬스터.

1. 카드 소개2. 슈퍼 기가플랜트
2.1. 덱의 개요2.2. 대체적인 덱 구성

1. 카드 소개[편집]

한글판 명칭
기가플랜트
일어판 명칭
ギガプラント
영어판 명칭
Gigaplant
듀얼 몬스터
레벨
속성
종족
공격력
수비력
6
2400
1200
이 카드는 묘지 또는 필드 위에 앞면 표시로 존재하는 경우, 일반 몬스터로서 취급한다. 필드 위에 앞면 표시로 존재하는 이 카드를 일반 소환 취급으로서 재차 소환하는 것으로, 이 카드는 효과 몬스터 취급이 되어 이하의 효과를 얻는다.
● 자신의 패 또는 묘지에 존재하는 곤충족 또는 식물족 몬스터 1장을 특수 소환한다. 이 효과는 1턴에 1번밖에 사용할 수 없다.

모습이나 효과는 고지라에 나오는 괴물인 비오란테의 패러디로 보인다. 현재 쓰이는 듀얼 몬스터중에서는 가장 지명도가 높은 몬스터 중 하나. 이보다 더 지명도가 높은 듀얼 몬스터는 엘리멘틀 히어로 어나더 네오스정도 밖에 없다. 단지 사람들이 재소환을 하지 않을 뿐. 효과가 가히 붉은 눈의 암흑 메탈 드래곤급으로 마족소환사지옥의 문지기 일 블러드와 비슷하다. 그러나 대상이 되는 종족도 두 종류고 이 카드가 필드에서 벗어났을때 지금까지 불러낸 몬스터도 같이 제거해버리는 패널티도 없어 더 뛰어나다.

듀얼의 특징상 재차 소환이 필요하긴 하지만 다크 메탈와 다르게 같은 몬스터 소환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식물족에서 자주 보인다. 효과도 좋은 편이고, 전투력도 나쁜편이 아니기에 식물족의 중견과도 같은 존재. 타임러그도 로드 포이즌으로 소환해 주면 상관없다. 론 파이어 블로섬을 사용하면 더더욱 좋다. 단, 재차소환을 해야하기 때문에 증초제와는 상성이 좋지 않다. 같은 듀얼인 밸류어블 아머가 곤충족이기에 초합마수 라프테노스를 이용한 원턴덱에 당연히 투입된다. 곤충족과 식물족이 적잖은 수를 차지하며 전투력이 약간 부실한 나츄르와도 최고의 상성.

태그 포스 시리즈에서는 블랙 로즈 드래곤보다도 더욱더 이자요이 아키의 에이스로 대활약. 론파에 증초제 등을 풀로 활용한 위협적인 식물족 대량전개를 보여준다.

참고로 유희왕 파이브디즈 리버스 오브 아르카디아에서 NPC 듀얼 상대로 등장하는데, 숨겨진 캐릭터인 이 녀석과 듀얼해보려면 궁극완전체 그레이트 모스를 한번이라도 소환해봐야 한다. 아이고 맙소사...

2. 슈퍼 기가플랜트[편집]

2.1. 덱의 개요[편집]

일명 슈가플. 일본에선 듀얼 식물이나 기가 플랜트 비트라고 불린다. 슈퍼바이스와 기가 플랜트의 강력한 식물족 소생 효과를 이용한 덱이다. 얼마 안 되는 카드군 중심이 아닌 식물족 자체 덱. 재빨리 다크 메탈을 뽑고 강력한 어태커를 뽑아서 필드를 장악하는 대개의 드래곤족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지만 희대의 덱 특소 카드인 론 파이어 블로섬의 존재로 묘지에 미리 몬스터를 쌓는 밑작업이 덜 들어간다. 일단 론파이어 블로섬과 재차소환된 기가플랜트만 세팅이 되면 폭발력이 굉장하다. 강력한 어태커인데다가 몬스터도 어느정도 보호할 수 있는 춘희 티타니얼, 또한 싱크로를 유연하게 하는 댄디라이언이나 그로우업 벌브, 카피 플랜트, 스포어 등의 성능 좋은 식물족 튜너들이 채용된다.

또한 슈퍼바이스가 장착 마법이란 것에 착안. 장미의 각인DDR 등을 넣어 파워 툴 드래곤으로 빠르게 장착 마법을 서치하고 싱크로와 엑시즈를 통해 빠르게 몰아치는 속공형 덱이라고 할 수 있다. 덱이 묘지의 카드를 제외하는 카드들이 많고, DDR을 통해 재이용 할 수 있기 때문에 상대의 제외 카드에 당해도 어느 정도 수복 가능하다.

우승덱에도 이름을 보일 정도의 나름 강력한 덱이었지만 범용성이 높은 몬스터인 론 파이어 블로섬댄디라이언이 제한을 먹어버려서 사실상 자취를 감추었다. 게다가 엑시즈 소환과는 맞지 않는 구석이 조금 있다. 또한 장착 카드 위주라서 빠른 마함견제가 붙으면 골치가 아픈 덱. 특히 초반 세팅때 슈퍼바이스가 사이클론 같은 카드로 묘지에 가버리면 상당히 꼬이는 면이 있다. 주력 튜너인 스포어와 그로우업 벌즈의 금지와 핵심 카드인 론파이어 블로섬이 제한을 먹어 거의 망한 덱이었지만, 다행히 론파이어 블로섬이 준제로 완화되고 스포어 또한 금지의 나락에서 돌아왔기 때문에 다시 사용해 볼만 해졌다. 그리고 1월에 론파이어 블로섬이 무제로 내려왔다. 잘됐군 잘됐어!

2.2. 대체적인 덱 구성[편집]

슈퍼바이스가 달린 기가 플랜트로 론파이어 블로섬을 우려먹고 튜너를 꺼내 파워 툴 드래곤을 부른 뒤 다시 장비카드를 서치하여 이용하면서 필드에 몬스터를 전개하는 것이 기본 패턴이다. 때문에 최대한 론파이어 블로섬이나 기가 플랜트를 끌고 오는 것으로 시작한다. 묘지에 묻고 살려도 되고, 봉인의 황금궤로 론파이어 자체를 끌고오거나 아니면 제외한 뒤 D.D.R.로 살리는 방법이 애용된다. 댄디가 미리 잡히면 초영양태양을 이용하기도 한다. 초영양 태양의 제물은 댄디 토큰이나 카피 플랜트와 같은 1,2레벨 식물족 튜너들이 자주 쓰인다.

D.D.R.은 봉인의 황금궤로 제외된 몬스터는 물론, 장미의 각인의 코스트가 된 애들을 가져와도 무방하다.

싱크로는 1레벨 식물족 튜너 + 기가 플랜트로 7 레벨 싱크로가 중심이 된다. 특히 자주 불리는 카드는 파워 툴 드래곤. 도박성이 약간 있지만 이 녀석 한장으로 안정성이 확 올라간다. 다만 소환해둔 파워 툴이 능력치가 영 좋지 못하기 때문에 오래 버티기가 쉽지 않다. 컨셉이 자기가 달 장착 카드를 갖고와서 공격력을 높이고 필드에서 오래 유지하는 놈인데 정작 자기가 쓸 카드는 못쓰고 다른 장착 카드 셔틀로 쓰이니 2500짜리 벽이나 2300짜리 불안한 어태커로 둬야한다. 한두번 쓰고 바로 라이프 스트림이나 다른 8 레벨 싱크로를 꺼내는 것도 좋은 방법. 스크랩 드래곤의 코스트는 댄디가 해줄 것이다. 거의 마무리를 지을 수 있는 환경이라면 라이프 스트림 드래곤을 꺼낸 뒤 블랙 로즈 가일을 지르면 혼자 필드에 남아 위용을 내뿜는 라이프 스트림 드래곤을 볼 수 있다. 슈퍼바이스로 기가 플랜트도 살아나면 더 좋고.

다만 장착 카드+기타 마법 카드들이 많이 들어가다보니 몬스터 수도 그리 많지 않은 편이고 마땅히 쓸 함정이 적다. 때문에 대개 함정은 왕궁의 포고령이나 트랩 스턴 등 틀어막는 카드가 투입되는 일이 많다. 몬스터의 경우 투입되는 몬스터들의 다수가 식물족이란 점에서 나츄르 몬스터들을 투입하거나, 몬스터를 소생시킬 수 있는 로드포이즌, 식물족은 아니지만 소생대상이 곤충족 까지란 점을 이용해 사이클론 효과를 내제한 트리온의 충혹마나 같은 듀얼몬스터인 블레이즈윙 버터플라이 윌프스정도가 있다.

엑시즈 소환의 경우 슈퍼바이스로 살려야할 대상이 필드에 엑시즈 소재로 남아버리기 때문에 안정성이 떨어져 보일지도 모르지만, 6랭크에는 세이크리드 트레미스 M7이나 건틀릿 슈터같은 강력한 몬스터들이 포진해있고, 기가플랜트와 스포어로 간단히 7 랭크 엑시즈 몬스터를 소환할 수 있다. 카피 플랜트가 6 랭크 엑시즈 소환을 간단히 해주기 때문에 고려해 보는 것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