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분류

1. 개요2. 패러디3. 유사사례

1. 개요[편집]

오늘의유머 게시판에서 주차 짤방과 함께 시작된 논쟁을 가장한 개그.

이제는 원문에서는 랙이 걸린다

간단히 설명하자면, 사진의 오른쪽 차량의 경우 얼핏 보면 운전자 좌석 쪽이 벽에 딱 붙어서 문을 열 수 없어 보이는데, 사실 잘 보면 알겠지만 기둥이 있고, 그 뒤에 어느 정도 공간이 있어서 문을 여는 데에는 문제가 없다. 그런데 누군가가 댓글로 '문 어떻게 열었을까'라는 식의 댓글을 달은 게 그 시작.

어디까지나 못 알아먹은 척 하는 개그[1]로서, 이 외 다른 상황에서도 어떤 의문과 그에 대한 답변이 달리면 또 똑같은 의문과 답을 제시하는 패턴이 유머 코드로 사용된다.

타 사이트에도 퍼지며 상당한 인기를 얻어 네이버구글의 자동완성 리스트 맨 첫 머리에 올라 있다.

원문의 추천수는 2천3백여개, "기둥뒤에 공간 있어요"를 처음 쓴 댓글의 추천수는 2016년 10월 03일 기준 10381[2]. 안 생겨요의 원문과 함께 오유의 대표적 성지로 꼽히며 오유 특유의 댓글에서 이루어지는 콜로세움의 코믹한 예. 정작 저 댓글 쓴 유저는 탈퇴한 상태이다.

그런데 종종 정말 개그인지 안 읽어서 모르는 건지 애매한 상황이 발생한다. 어째 난독증과도 비슷하다. 그나저나 SM 차주는 정말 어떻게 나간걸까? 기둥뒤에 공간있다고 근데 어떻게 나갔지? 기둥뒤에 공간있다고요;; 것보다 문 어케열었을까
당시 이 사건으로 오늘의 유머를 알게 된 사람도 많다고 한다.

2. 패러디[편집]

  • 검은방 4에도 패러디가 등장한다. 에피소드3, 3층 감금실에서 기둥을 조사하면 뜬금없이 하무열이 '기둥 뒤에 공간 있나?'라고 묻고 임선호가 '그런 거 없는데...?'라고 답한다.
  • 그리고 제작진이 비슷해서 그런지 회색도시에서도 우려먹는다.[스포일러]
  • 2012 GSL 시즌 5 코드S 32강 A조에서 마지막 김경덕과 최승현의 3세트 경기에서도 김경덕이 오지마 역장을 쳤는데 완벽하게 안쳐지자 중계진이 "역장뒤에 공간 있어요"라고 말하고 순간 웃음바다가 되었다.
  • 사실은 공간이 없다 카더라. 어? 번드007누구임
  • 메지나에서는 기둥 뒤에 고기 있다로 등장. 호랑이가 고기를 찾지 못하자 시종들이 답답해 하며 이 말을 한다.
  •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 4 268회에서는 귀신의 집에서 공승연이 벽 뒤에 숨자 '벽 뒤에 승연 있어요' 라는 자막을 올렸다.
  • 기둥 뒤 공간 있어요 소설도 나왔다. #[5]
  • 모바일 게임 어비스리움에서 외로운 산호석이 랜덤하게 하는 대사 중 '동굴 뒤에 공간있어요' 가 있다.
  • MBC게임 이성은 T vs 진영화 P 경기에서 해설진이 쓴 적이 있다.#

3. 유사사례[편집]

루리웹 에서 이 일의 데자뷔라고 견줄 수 있을 만한 일이 일어난 적 있다. 원문, 정리글.

클리앙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났다. 라이젠 CPU를 샀는데 쿨러만 달랑 왔네요... 아카이브 그와중에 댓글로 상자안에 상자있어요

[1] 작성자가 피규어 샀다는 글에 "무슨 피규어 샀어요?"라고 물었을 때 작성자가 "세이버 피규어요." 라고 대답했다면 밑으로 줄줄이 또 "무슨 피규어 사셨어요?" 라는 댓글이 달리고 그 밑에는 "작성자님 세이버 피규어 사셨대요 질문 작작좀 근데 무슨 피규어 사셨음?" 이런 느낌이다.엉덩국 블로그에도 있다.여기[2] 오유에서 이것보다 추천을 많이 받은 댓글은 별로 없는데, 심지어는 또다른 오유발 유행어로 장수하는 안 생겨요의 추천수 7200여개를 돌파했다. 어느 오유인이 "댓글에 달리는 메달수 n년만큼 솔로로 살게요."라고 썼다가 1만 3천여개의 추천을 받은적이 있는것장수하시겠네을 제외하고는 거의 없다시피 하다.오유인의 숙명 아쉽게도 2016년 추천시스템이 개편되어 오래된 글은 추천이 불가능하게 바뀌었기 때문에 더 이상 추천수가 늘지는않는다.[스포일러] 뒷풀이 에피소드에서 박근태죽도록 부려먹었던 인물들+꼭 이래야만 했냐는 인물에게 먼지나도록 처맞자 서재호가 기둥뒤 공간에서 하라고 한다(...)그리고 그 말을 충실히 이행해서 진짜 뒤에 데리고 가서 계속 패댄다[스포일러2] 사실 주인공은 살아있었다. 자세한건 첩보의 별 등장인물 항목참조[5] 링크타면 알겠지만 귀찮은 위키니트들을 위해 말하자면 최고의 펜싱선수지만 운이 지지리없는 어떤 사람의 이야기이다오죽 유명했으면 소설 제목으로까지 쓰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