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분류

1. 汽笛(Whistle)2. 奇蹟(Miracle)
2.1. 사람이 일으킨 역사적인 기적2.2. 종교 상의 기적2.3. 스포츠의 용어2.4. 기적과 관련있는 캐릭터2.5. 슈퍼로봇대전정신 커맨드
3. 2006년 한국 드라마 기적4. 토치우드 시즌 4의 전 지구적 현상 기적의 날5. 노래6. 대한민국의 보이그룹 골든차일드 미니 2집 奇跡(기적)

1. 汽笛(Whistle)[편집]

기차 따위에서 증기를 내뿜는 힘으로 경적 소리를 내는 장치. 또는 그 소리. 자세한 내용은 경적 문서에 설명되어 있다.

2. 奇蹟(Miracle)[편집]

"사람들은 이따금씩 일어나는 사건을 비록 그 원인을 모를지라도 지금껏 본 적이 없는 기적으로 간주한다."

블레즈 파스칼, 《팡세》, p.57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기적이 없다고 여기며 살아가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모든 것이 기적이라고 믿으며 살아가는 것이죠."


일반적으로는 가능성이 매우 희박해서 기대하기조차 힘들거나 아예 불가능한 일실제로 일어나는 경우를 말한다. 부정적인 의미로는 사용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번개에 맞았는데도 살았을 경우에는 '기적적으로 생존'이라고 흔히 표현하지만, 번개에 맞아 사망했을 경우 번개에 맞았다는 것 자체가 희박한 가능성이긴 하지만 이걸 기적이라고는 하지는 않는다.

종교적인 의미로 사용될 경우엔 초자연적인 사건으로 취급된다. 당연한 얘기지만 일반적인 경우에는 무시되고 희박한 가능성이 일어난 것만 주목되다 보니 기적이 '일어날 수 없는 것'이라 치부되기도 하는데, 애초에 일어난다는 것 자체부터가 그것이 가능하다는 의미이므로 엄밀히 말해 기적이라고 해서 전부 발생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정말로 중요한 때에 기막힌 타이밍으로 도움이 오거나 구사일생으로 살아났을 때 기적이 일어났다고 할 수 있다. 그나마 가장 흔한 기적의 사례로는, 고대로부터 지금까지 고치기 어렵거나 불가능하다고 여긴 병이 낫는 경우도 꽤 있는데 일반적으로 그 이유를 설명 못 할 때 기적이라고 한다.

가령 말기 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사람 몇백명, 몇천명 중에 한 명은 갑자기 완치되는 경우가 있다. 전신에 암세포가 퍼져 다 죽어가던 면역계가 갑자기 미쳐 돌아가면서 암세포를 쳐죽이기 시작하는 것인데 왜 갑자기 면역계가 활성화되는지, 어떻게 해야 이걸 인위적으로 유도할 수 있는지는 아직 연구가 부족해서 알 수 없다.

또는 마음 속으로 바라고 있었지만 실현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여겼던 일이 일어났을 때도 '기적'이라는 말을 쓴다. 대개 좋은 의미 또는 종교적인 의미로 쓴다.

2.1. 사람이 일으킨 역사적인 기적[편집]

2.2. 종교 상의 기적[편집]

2.2.1. 기독교[편집]

2.2.2. 불교[편집]

불교에는 신통(神通, 산스크리트어 Abhijna의 의역)의 존재를 언급하나 이는 딱히 불교의 수행자들이 아니라도 신선들이 먹는 선약을 먹거나, 진언(다라니)나 부적/귀신의 힘으로도 할 수 있는 것으로 설명하며, 불교는 원칙적으로 수행자가 기적이나 신비한 힘에 대한 것에 빠지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석가모니 본인도 이를 특별히 보이거나 자랑하고 다닌 적도 없다.관련만화[19] 다만 남방불전에 따르면 수행자는 해탈하면서 오신통(五神通)을 얻게 된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현재는 신족통(神足通), 천안통(天眼通), 천이통(天耳通), 타심통(他心通), 숙명통(宿命通)의 오신통에 누진통(漏盡通)을 더해 육신통으로 부르고 있다. 여기서 누진통을 제외한 나머지는 부처가 아니어도 가능하다고 하는데,[20] 누진통만 부처나 보살, 아라한(나한)만이 가능한 이유는 이 누진통이란 게 모든 번뇌를 끊고 다시는 미혹의 세계에 태어나지 않게 된 경지, 즉 해탈의 경지를 말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간화선을 통한 깨달음을 중시하는 임제종 계열에서는 이 육신통을 신통력이 아닌 깨달음의 경지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보기도 한다.

이외에 석가모니가 보인 굳이 기적의 일종으로 볼 수 있는 것은 석가모니가 입멸 시 화장 전 석가모니의 유해를 임시로 안치한 관이 저절로 움직였다는 금관자거, 가섭존자가 울자 관 밖으로 석가모니의 두 발이 튀어나왔다는 곽시쌍부, 석가모니를 화장할 때 저절로 불이 일어났다는 성화자분이 있다. 다만 이는 대승불교 쪽 문헌, 그것도 가섭을 중시하는 선종 문헌 일부에서만 보이는 것이라 실제로 석가모니가 이런 기적을 보였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2.2.3. 이슬람[편집]

2.2.4. 도교[편집]

도교에서의 기적은 보통 특정 인물이 수행을 쌓아 신선이 되어 하늘로 승천하거나, 아니면 그러한 인물들이 초자연적인 능력을 보여주는 경우가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대표적인 것으로 의병장이었던 곽재우가 우화등선했다는 전설이나 용호비결의 저자 북창 정렴이 짐승의 소리나 외국어를 배우지 않고도 알아듣고 대화를 나누었다는 전승이 있다.

2.2.5. 원불교[편집]

원불교에서는 어떤 기적이나 마법같은 일에 대한 서술을 일절 금지하지만, 예외적으로 원기 4년(1923) 8월 21일에 소태산 대종사 박중빈과 9인제자가 죽음을 각오하고 기도에 임하기 전 찍은 백지장에 혈흔이 나타났다는 백지혈인에 대해서만 기적으로 기록되어있다.[21]

2.3. 스포츠의 용어[편집]

공통적으로 스포츠적인 기적의 경우 대개 상대에게는 참사이자 비극이 된다. 당연하지만 한 쪽의 기적적인 승리는 자연히 다른 한 쪽의 충격적인 패배가 되기 때문. 여기선 한국 대표팀이나 클럽[22]이 당한 기적은 제외하며 이런 경우에는 참사쇼크로 비유된다. 흑역사 목록에도 이 기적들이 존재한다. 당연하겠지만, 패배 팀 문단의 흑역사.

2.4. 기적과 관련있는 캐릭터[편집]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2.5. 슈퍼로봇대전정신 커맨드[편집]

그야말로 기적. 설명에는 "???" 라고 적혀 있지만, SP를 100정도 소모하여 가속, 필중, 번뜩임, 기합x2, 집중, 철벽, 혼, 행운, 노력 등 있는거 없는거 다 걸린다. 원작에서 정말 기적같은 업적을 이룩한 괴수들에게 주어지는 커맨드로, 건버스터의 노리코, 성전사 단바인의 참=화우, A의 아무로 레이, 4차의 특수 생일 주인공 등이 보유했었다. 가끔 보스가 갖고있을 때도 있는데, 이건 얘가 그 레벨까지 올라간 거 자체가 기적이라는 의미의 조롱(...)이다. 특히 4차의 특수 생일 주인공은 SP 40으로 사용 가능해서 슈퍼로봇대전/역대 사기유닛의 반열에 오르게 된다(기합같은거 안써도 되고 혼보다 소모가 적다.). 임팩트를 마지막으로 최근 시리즈에서는 퇴장. 사랑이 가속, 필중, 번뜩임, 기합, 열혈 등의 마이너 버전으로 활약중이었으나, 제 3차 슈퍼로봇대전 시옥편에 재등장, 노리코만의 전용 정신기로 부활했다. 게다가 시옥편은 골때리는게 이걸 강화 파츠로 사용가능하게 해놓아서 화력이 대책이 안 보일 정도로 세졌다.
  • 기적의 효과
    4차, 4차S, 신: 초근성+기합 2회+가속+행운+필중+섬광+혼
    F완결편, 64, 컴팩트, 컴팩트2, A: 초근성+기합 3회+가속+행운+필중+섬광+혼
    알파: 기합 3회+가속+행운+필중+섬광+혼
    임팩트: 초근성+기합 3회+가속+노력+행운+필중+섬광+혼
    3차 Z 시옥편 : 사랑+용기+혼+투지+각성+저격+돌격+철벽+집중(!!!)

3. 2006년 한국 드라마 기적[편집]

4. 토치우드 시즌 4의 전 지구적 현상 기적의 날[편집]

5. 노래[편집]

6. 대한민국의 보이그룹 골든차일드 미니 2집 奇跡(기적)[편집]

奇跡(기적) 문서 참조.
[1] 이 때 해전에서 졌다.(...) 100척 내외로 동로마군의 4척과 붙어서 깨졌었다. 그래서 구 불가리아의 왕족 출신인 해군 지휘관은 말 그대로 즉결처분받을 뻔 했다가, 그는 최대한 노력했다는 부하 군인들의 간청과 만류로 겨우 목숨은 건졌다.[2] 보통 노잡이라고 하면 노예나 전쟁 포로를 떠올리는데 그건 오스만의 방식이었고, 베네치아는 전투원과 똑같은 시민. 스페인은 사형이나 중벌을 선고받은 죄수들을 형을 감해준다는 조건으로 동원했다.[3] 물론 근로기준법 따윈 개나 주며 (과거에는 말 그대로 개판이였는데, 전태일이 이것 때문에 분신 자살했다.) 소처럼 일한 한국인들의 피눈물 나는 노력또한 기반한것이였지만, 박정희 정부의 수출주도형 경제 성장 계획과 지원, 마오쩌둥의 세계사에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희대의 실책과 삽질에 의한 중국의 동아시아 패권상실, 베트남 전쟁 참전 등 동아시아의 국제정세와 박정희 정부 주도에 의한 외부요인도 컸다. 제국주의식 식민지 출신 국가들 중에서는 거의 유일하게 이룬 성과.[4] 제1차 세계대전중에, 군인들이 크리스마스 이브 하루동안 서로 전투를 멈추고 함께 파티를 즐긴 사건이다. [5] 이건 히틀러의 여러 판단 미스들등이 겹쳐서 일어났다. 덕분에 수십만 군인들이 목숨을 구했다.[6] 결국 북한군에 밀렸긴 하나, 전략상의 승리였고, 마침 춘천-홍천 전투에서 남한군이 승리하여 북한군의 남진이 사흘 간 미뤄지는 등 여러모로 기적이었다. 전투에 패하여 와해된 병사들을 긁어모아 1주일 동안 미군이 참전할 시간을 벌어주었고, 이는 곧 인천상륙작전으로 이어진다.[7] 1개 중대가 1개 연대를 상대로 승리했다.[8] 안데스 산맥에 부딪히고고 11,800 피트(3.59km)에서 추락했는데도 16명이 생존했으며 그것도 사고 72일만에 발견되었는 점.[9] 이 사람의 현명한 판단이 없었다면, 우리가 사는 지금 이 세계는 없었을 것이다.[10] 탑승인원 296명 중 111명이 사망한 사고이지만, 기체 결함으로 유압 계통이 작동 불능인 상황에서 착륙을 성공해냈다는 점에서 기적이나 다름 없다. 유압 계통이 박살나면 조종이 안 된다. 비유하자면 시속 410km/h로 달리는 버스인데 핸들이 고장난 셈이다. 이 상황에서 양익의 엔진 추진력 만으로 박살난 핸들을 대체한, 인간이 해낼 수 있는 가장 최선의 기적을 만들어냈다.[11] 흔히 "허드슨 강의 기적" 이라고 불리며 파일럿의 뛰어난 대처로 대참사를 면했다.[12] 인간이 살아남기 힘든 장소로 지하 700m, 항시 습도 94%,섭씨 35'c, 먹을거리 최소, 부족한 물, 유통기한 지나서 못 먹는 약들, 언제 무너져 사람들을 깔아뭉갤지 모를 암반들, 언제 끊길지 모르는 램프 의 악조건에서 17일동안 전원 생존. 그리고 희망절망의 마라톤을 거쳐 마침내 69일만에 전원 구조 완료.[13] 전원 구조 완료.[14] 일명 옥수수밭의 기적.US 에어웨이즈 1549편 불시착 사고와 유사한 경우로 열악한 조건에도 불시착 당시 234명이 모두 생존하였다.[15] 대형 화재 사고였음에도 사망자가 0명이다[16] 모세의 기적이라든가, 라자로의 부활이라든가.[17] 근데 이 기적들은 교황청에서 인정하지 않을 수도 있다.[18] 전 버전에서는 성녀 마더테레사의 기적만 교황청이 인정했다고 하는데, 절대 아니다. 애초에 모든 성인들은 시복시성 될 때 기적검증을 받고 그 검증을 통과해야만 시복이나 시성이 된다. 즉, 교황청은 성인들이 모두 죽은 후 기적을 일으켰음을 인정한다. 다만, 한국 103위 순교성인의 경우 기적심사에 관면을 받았는데, 교황청에서 순교 자체가 기적이라 인정해서 그렇다.[19] 참고로 현직 스님이 그리신 만화다.(...)[20] 심지어 불교와는 적대적인 외도에서도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본다.[21] 당시 찍은 종이는 백지혈인 이후 소각 절차로 이어졌다고 교사에 서술되어있다.[22] 국내 클럽간 대결은 예외.[23] 스페인은 네덜란드를 제치고 본선에 진출하기 위해 11골차 승리가 필요했는데, 전반에 선제골을 넣은 지 얼마 안되어 동점골까지 허용하면서 경기가 어렵게 흘러갔지만, 후반에 9골이 소나기같이 터지면서 12-1 대승을 거두어 네덜란드를 제치고 대회 본선에 올라갔다. 이후 본선에서도 결승전까지 올라갔지만 개최국 프랑스에 0-2로 석패하면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24] 원래는 6번 타순이었으나 기록관의 실수로 5번 타순으로 잘못 기재되었다. 강병철 감독도 경기전 이 사실을 알았으나 "그냥 놔둬"라는 말과 함께 그 라인업을 그대로 제출했다.[25] 한국시리즈 타율 1할 8푼을 기록 중이었다.[26] 여담으로, 이 시리즈에서 다시는 나오지 않을 최동원의 한국시리즈 4승 기록이 세워졌다.[27] SK는 6연패에 빠져 있었다.[28] 이 더블헤더 승리로 인해 SK는 두산에게 7승 9패로 열세를 기록했고, 이 때문에 매직넘버는 두산에게 넘어왔다.[29] SK는 한화와의 대전 원정이 마지막 경기였고 승리를 거두었다.[30] 이쪽은 건담 시리즈에서 전례없던 기적을 남발하는 케이스[31] 이 작품의 키워드가 기적이다.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