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1. 개요[편집]

1989년 5월 30일 ~

대한민국승마 선수.

초등학교 5학년 때 승마에 입문해 중학교 때부터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2006 도하 아시안 게임에 17세의 나이로 출전해 아시안게임 승마 역대 최연소 국가대표 기록을 갱신했다. 이후 2010 광저우 아시안 게임, 2014 인천 아시안 게임에서 승마 마장마술 단체 부문 금메달[1]을 획득하였다. 인천 아시안 게임에서는 개인 마장마술로 은메달을 차지하기도 했다.

세계선수권과 월드컵 파이널에 이어 올림픽까지 3대 국제 승마대회에 모두 출전한 국내 최고의 승마선수이기도 하다. 2014 인천 아시안 게임에서 말과 함께 음악에 맞춰 동작을 선보이는 '프리스타일'에서 77.225점의 아시아 신기록을 세웠다.

한화그룹 회장 청계산 회장님 김승연의 3남으로 재벌 3세이기도 하다. 형제는 큰형 한화큐셀 김동관 전무와 작은형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가 있다. 종교는 집안 내력인 성공회. 미국 태프트 스쿨과 다트머스 대학교에서 지리학을 전공했다. 2006 도하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리스트가 되어 예술체육요원으로 병역을 마쳤다. 한화그룹 산하 갤러리아 승마단 소속 선수로 활동하면서 2014년 아시안게임 이후 10월 한화건설에 과장으로 입사했다. 2016년엔 한화건설 신성장전략팀장으로 재직 중이었으나 후술되는 2017년 폭력사건 때문에 퇴사했다.

승마에 애정이 많은지 "승마는 선수생명이 길고 60~70대도 올림픽에 출전한다, 최종목표는 올림픽 개인전 금메달이다. 승마 선수는 전성기가 40대인 만큼, 10년 이상 열심히 훈련해야 가능할 것 같다. 건강을 잘 유지해 저도 그때쯤에는 올림픽 메달권에 드는 게 꿈"이라는 얘기도 했다. 2016 리우 올림픽 출전을 위해 낮에는 여의도에서 근무하고 퇴근 후에는 일산에서 승마 훈련을 해왔다고. 회사 업무가 더 중요한 만큼, 업무에 방해가 안 되는 선에서 주중에는 매일 새벽 5~7시 훈련하고 주말에는 5시간 훈련한다고 한다.

2015년 9월 올림픽 국제선발전 그랑프리 마장마술에서 아시아-오세아니아 선수 중 1위를 차지해 자력으로 리우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는데, 자력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것은 2008 베이징 올림픽 때 최준상에 이어 2번째라고 한다. 본인은 일단 리우에서 20위 안에 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하지만, 한국 승마계는 조심스레 올림픽 개인 최고 성적인 10위권 돌파도 기대하고 있다. 그런데 정작 승마협회에서 최순실한테 잘 보이려고회장선거에 정신이 팔린 나머지 리우에서 한국대표로는 홀로 참가하는 김동선 선수에게 지원을 아예 안 해줘서 다른 나라 선수들에게 구걸까지 해가며 힘겹게 경기를 준비해야만 했다. 조모상으로 인해 예선을 마치고 두 형(김동관 전무, 김동원 상무)과 함께 조기 귀국하였다. 최종 순위는 60명중 43위로 결선 진출에는 실패.

일각에서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해 한화그룹 3남인 김동선 선수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하는 반응이 있었다. 이 때문에 게이트 청문회 당시 소환된 김승연 회장에게 '김동선이 활동할 당시 정유라를 알았나'와 같은 질문이 나왔고, 김승연 회장은 이를 부인하는 발언을 했다.

하지만 윗 내용을 읽어보면 알듯이 김동선 본인이 승마에 대한 애착이 대단하고, 승마선수에 대한 자부심도 있으며, 아시안게임 3연속 금메달에 아시아 신기록을 달성할 만큼 실력도 출중한 선수이다. 특혜까지는 아니더라도 협회차원에서의 지원만큼은 충분히 받아 마땅한 선수다. 승마란 종목 자체가 제벌2~3세 정도의 재력이 아니면 거의 못 할 정도로 돈이 많이 들기도 하고.

게다가 정유라 본인 SNS와 타 승마 선수 인터뷰 모두 정유라와 다른 승마 선수들 간의 친분은 없음을 분명히 하고 있다. 굳이 연관된 게 있다면 인천 아시안게임 마장마술 단체전에서 정유라의 디버프를 무릅쓰고에게 금메달을 목에 걸게 한 것밖에 없다.

손연재가 AD 카드 특혜 논란을 빚고 있을 때 말 전담 수의사도 없이 리우에 간 사실을 두고 AD 카드가 부족해 통역도 도맡아 했던 김연경과 함께 소소하게 재조명받고 있다. #

2. 수상 기록[편집]

아시안 게임
금메달
마장마술 단체
금메달
마장마술 단체
금메달
마장마술 단체
은메달
마장마술 개인

3. 사건사고[편집]

  • 2010년서울 용산구의 한 호텔 주점에서 만취해 여종업원의 가슴을 만지는 성추행하고 보안직원 2명을 폭행하고 유리창과 집기를 부순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돼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1] 이때 정유라도 출전했으며, 정유라는 이 금메달로 이화여자대학교 체육학과에 부정입학했다. 이화여자대학교 정유라 특혜 논란 참조.[2] 기사 제목이 이상하게 되어 있어서 김동선 혼자 다 한 일로 착각하기 쉬운데, 김동선은 술집 난동뿐이다. 대마초는 둘째 아들이, 보복폭행은 김승연 회장이 저지른 짓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