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법린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대한민국 제3대 문교부 장관
김법린[1]
金法麟 | Kim Beop-rin
출생
경상북도 신녕군 치산리
(現 경상북도 영천시 신녕면 치산리)
사망
본관
범산(梵山)
재임기간
제3대 문교부 장관
1952년 10월 30일 ~ 1954년 4월 20일
초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위원장
1952년 10월 30일 ~ 1954년 4월 20일
[ 펼치기 · 접기 ]
부모
아버지 김정택
학력
신녕공립보통학교 (졸업)
휘문고등보통학교 (졸업)
불교중앙학림 (졸업)[2]
종교
불교 (법명: 법윤(法允))
의원 선수
1
의원 대수
3
경력
신탁통치반대 국민총동원위원회 위원
중앙선거위원회 위원
민족진영강화위원회 상무위원
제3대 문교부 장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위원장
제3대 국회의원 (동래군)
원자력원장
동국대학교 총장
상훈
건국훈장 독립장 추서

1. 개요2. 생애3. 선거 이력

1. 개요[편집]

2. 생애[편집]

1899년 경상북도 신녕군 치산리#에서 김정택(金玎宅)의 아들로 태어났다. 이후 경상남도 동래군(현 부산광역시)로 이주하였다. 신녕공립보통학교(현 신녕초등학교)를 졸업하고 1914년 영천 은해사로 출가하여 스님이 되고 범산(梵山)이라는 법명을 얻었다. 이듬해인 1915년 범어사의 명정학교 1년 과정을 마친 후 강원에서 사교과를 수료하였다. 그 뒤 신학문을 익히기 위해 경성부휘문고등보통학교에 들어갔다가 1918년 불교중앙학림(현 동국대학교)으로 편입하였다.

1919년 3.1 운동에 참가한 이후 일제의 눈을 피해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잠깐 활동하였다. 1923년 프랑스 소르본 대학 철학과에 유학하여 졸업하였다. 1929년 조선불교 선교양종승려대회를 개최하여 불교의 자주화를 위해 노력하였다. 한편 조선어 사전 편찬에도 참여하다가 조선어학회 사건에 연루되어 모진 고문을 당하고 수감되었다.

8.15 광복신탁통치에 반대하여 반탁 운동에 참여하였다. 1948년 제헌 국회의원 선거에서 조선불교교무원 후보로 경상남도 동래군 선거구에 출마하였으나 조선공화당 김약수 후보에 밀려 낙선하였다.

1952년 10월부터 1954년 4월까지 문교부(현 대한민국 교육부) 장관을 역임하였다. 이후 1954년 제3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자유당 후보로 경상남도 동래군 선거구에 출마하여 당선되었다. 이후 1956년부터 1958년까지 자유당 원내총무를 역임하였다. 1958년 제4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자유당 후보로 같은 선거구에 출마하였으나 민주당 조일재 후보에 밀려 낙선하였다.

1963년부터 이듬해에 별세할 때까지 동국대학교 총장을 지냈다.

1995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3. 선거 이력[편집]

연도
선거종류
소속정당
득표수(득표율)
당선여부
비고
1948
제헌 국회의원 선거 (경남 제16선거구(동래군))
조선불교교무원
8,879표 (33.71%)
낙선 (2위)
1954
제3대 국회의원 선거 (경남 제17선거구)
13,989표 (48.39%)
당선
1958
제4대 국회의원 선거 (경남 제25선거구)
14,570표 (47.48%)
낙선 (2위)

[1] 본명은 김진린(金振隣)으로 중국에 망명하여 바꾼 이름이 법린이다.[2] 휘문고등보통학교에서 편입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