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숙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파일:alpha1.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한국의 배우에 대한 내용은 김창숙(배우)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 펼치기 · 접기 ]
1962
허위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62
이준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62
김구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65
프랑수아 톰발바예
파일:차드 국기.svg
1965
다비드 다코
파일:중앙아프리카공화국 국기.svg
1965
수루-미강 아피디
파일:베냉 국기.svg
1965
레오폴 세다르 상고르
파일:세네갈 국기.svg
1965
레온 음바
파일:가봉 국기.svg
1965
아마두 아히조
파일:카메룬 국기.svg
1965
하마니 디오리
파일:니제르 국기.svg
1965
무테사 2세
파일:우간다 국기.svg
1965
필리베르트 치라나나
파일:마다가스카르 국기.svg
1966
타놈 키티카초른
파일:태국 국기.svg
1968
쑨원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svg
1969
피델 산체스 아르난데스
파일:엘살바도르 국기.svg
1983
전두환(취소)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9
장면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 독립유공자 : 기타 공훈 및 국가원수
설립
제1대
김창숙
제2대
이훈구
성균관대학교 초대 총장
김창숙
金昌淑 | Kim Chang-suk
파일:external/www.newscj.com/94924_74310_5237.jpg
출생
경상도 성주목 사천방 사월곡
(현 경상북도 성주군 대가면 칠봉리 사도실마을)[1][2]#
사망
묘소
부모
본관
심산(心山)·직강(直岡)·벽옹(躄翁)
문좌(文佐)
종교
약력
성균관대학교 초대 총장
고려대학교 정법대학 정치학과 특임교수
대한민국 임시정부 임시의정원 부의장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민의회 국무위원
명륜전문학교 교장
성균관대학 학장
유도회총본부 위원장
서로군정서 군사선전위원장
미군정청 남조선대한국민대표민주의원

1. 개요2. 생애
2.1. 독립운동2.2. 광복 후
3. 기타

1. 개요[편집]

한국의 독립운동가, 정치인, 교육인이며 성균관대학교의 설립자 겸 초대 총장.

본관은 의성(義城), 자는 문좌(文佐), 호는 심산(心山)·직강(直岡)·벽옹(躄翁)이다. 1879년 경상도 성주목 사천방 사월곡(현 경상북도 성주군 대가면 칠봉리 사도실마을)에서 태어났다. 이승희곽종석의 문인으로, 한국 역사에서 사실상 마지막 유림 계열 지도자라 할 수 있다. 김창숙을 마지막으로 유림은 더 이상 단일하고 가시적인 세력을 유지하지 못하고 사회적인 영향력을 상실한다.

조선 시대에 태어나서 대한제국, 일제강점기, 미군정을 거쳐 대한민국 1공2공까지 격변하는 근현대사를 살아왔다. 광복 전에는 독립운동에, 미군정기에는 유림의 후예인 성균관의 재건과 독립된 모국의 안정적인 수립에 힘썼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에는 민주화 투쟁에 몸을 던진 인물로, 망국, 건국, 민주화까지 끊임없는 투쟁의 삶을 산 인물이다.

2. 생애[편집]

2.1. 독립운동[편집]

1905년(광무 9년)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서울로 올라가 이완용을 비롯한 을사오적을 성토하는 상소를 올렸으며, 이 사건으로 체포되어 옥고를 치렀다.

1919년 3.1 운동[6] 망명을 결심, 전국 유림 대표들이 한국 독립의 호소에 서명한 유림단 진정서를 휴대하고 상하이로 건너가, 파리에서 열리는 만국평화회의에 우송하였다. 그해 4월 대한민국 임시정부 의정원 의원이 되고, 이듬해 귀국하여 독립운동 자금을 모금하다가 제1차 유림단 사건으로 체포되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참여하여, 대한민국 임시정부 의정원 경상도 의원을 지냈다. 이후 대한민국 임시정부 교통 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했다. 이때 당시 대한민국 임시정부 내의 파벌 다툼을 조정하는 데 노력하였으나 실패했다. 쑨원을 비롯, 이문치(李文治)·임복성(林福成) 등 중국국민당의 여러 인사들과도 접촉하면서 '한국 독립 후원회', '중한 호조회'(中韓互助會)의 조직, 결성에도 기여하였다. 망명한 한국인 청소년들의 교육에도 관심을 갖고, 능월(凌越)·오산(吳山) 등의 도움을 받아 50여 명의 학생에게 숙식을 제공하면서 외국어 교육을 받도록 후원하였다. 언론인으로도 활동하여, 1920년 박은식과 《사민일보(四民日報)》를 창간, 신채호와 협력해 독립운동 기관지 《천고(天鼓)》를 발간하기도 했다.

1921년에는 임시정부 대통령 이승만유엔에 위임 통치를 청원하는 성명서를 제출하자, 신채호와 함께 이승만을 성토하는 활동을 했다. 신채호·신성모 등은 이승만을 성토했고, 김창숙은 그들의 이승만 성토에 지지를 보냈다. 1921년 4월 19일 이승만을 비판하는 성토문을 발표하였다. 그가 지은 성토문에는 신채호, 김원봉, 이극로, 오성륜, 장건상 등 54명이 서명하였다.

이후 대한민국 임시정부 의정원 부의장(1925년), 서로군정서의 군사 선전 위원장 등을 지냈으며, 1925년 8월 독립운동 기지의 개간 자금 마련을 위해 김화식과 함께 국내로 잠입해 모금 활동을 펼쳤으나 계획한 성과는 거두지 못하고 다시 중국으로 돌아갔다. 이 때의 모금 운동으로 600여 명의 유림이 투옥되는 제2차 유림단 사건이 발생했다.

1926년 이동녕, 김구 등과 협의해 결사대를 국내에 파견, 일제의 통치 기관을 파괴하기도 했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의열단나석주가 1926년 12월 동양척식주식회사를 폭파한 사건이다.

1927년 상하이 주재 일본 영사관원에게 붙잡혀 본국으로 압송됐다. 경찰서에서 심한 고문을 당하였으나, 김창숙은 입을 열기를 거절하며 시 한 수를 지었는데 한시를 이해하지 못한 일본인 형사는 조선인에게 한시를 해석해줄 것을 부탁했고, 한시의 뜻을 해석한 형사는 머리를 조아리며 고문형을 완화시켜 주었다. 법정 예심이 끝나자 일본인 판사는 그가 수감된 감옥에 직접 찾아와 개인적으로 면담 및 시국의 논의를 부탁했으나 거절하였다. 끌려온 지 1년이 지나서야 처음으로 가족과 면회가 허락되었고 이때 변호사들이 무료 변론을 자청하고 나섰는데 김창숙은 자신은 포로이며, 일본법을 인정하지 않으므로 변호사를 쓸 수 없다고 거절했다. 무기징역이 구형되었고 징역 14년형을 선고받았다. 일본 경찰의 고문으로 두 다리가 마비되어 앉은뱅이가 됐고, 이로 인해 형 집행 정지로 출옥하였다. 이후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1940년에야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1943년에는 아들 김찬기를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비밀리에 파견하였다. 그러나 김찬기는 곧 병으로 사망한다. 1945년에는 비밀 결사인 건국동맹의 남한 책임자로 추대되었다가 광복 직전 발각되어 1945년 8월 왜관경찰서에 구속되어 있던 중 광복을 맞았다.

2.2. 광복 후[편집]

8.15 광복 후, 초창기 박헌영조선공산당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나타냈으며 민족주의 계열에서 정치 활동하였다. 1945년 12월, 신탁 통치 반대 운동에 참여하였다. 이듬해 2월 남조선 대한국민대표민주의원에 선출되었으나 친일 세력이 득세하는 것을 보고 바로 비난 성명서를 내어 의원직을 거부했다.

성균관은 1910년 일제에 의하여 경학원으로 격하되고 그 안에 명륜학원이 설치된다. 이후 명륜전문학원으로 되었다가 1939년 명륜전문학교로 승격되었다. 하지만 민족 해방 1년 전인 1944년에 폐교된다. 1945년 광복 후 부활하고[7] 마침내 성균관으로 명칭을 회복했다.[8] 같은 해 11월 김창숙의 주도로 전국 유림 대회가 열렸고 전국에서 천여 명의 대표 유림들이 성균관 명륜당에 모였다. 김구가 위원장을, 이승만이 고문을 역임했다.[9] 이 자리에서 성균관의 정통을 계승할 대학의 수립을 위하여 '성균관대학 기성회'가 조직되었으며, 종전의 명륜전문학교 재단을 통합하여 재단법인 성균관대학을 설립하였다. 1946년 9월 25일 문교부로부터 성균관대학이 정식으로 인가되어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전국 향교로부터 재산을 갹출 받았고 전국 유림들이 기부금을 냈다.[10] 그리고 학봉 이석구가 재단 법인 학린사의 거대한 토지 재산을 희사하였다. 초대 학장으로 김창숙이 취임하였다. 당시에는 성균관대학 총장과 성균관 관장이 겸임이었다.

지금 성균관대학교 인문사회과학캠퍼스와 자연과학캠퍼스에는 각각 심산 김창숙을 기리는 동상이 건립되어 있다.
파일:external/ojsfile.ohmynews.com/IE001888000_STD.jpg
국제구락부 사건 - 1952년 6월 이승만의 개헌안에 반대하는 시위 도중 체포되는 심산 김창숙. 누군가에게 맞았는지, 머리에 피가 심하게 났다.

6.25 전쟁 후 대통령 이승만의 하야 경고문을 발표하였다. 이로 인해 부산 형무소에 40일간 수감되었다. 1952년 부산정치파동이 일어나자 이시영, 김성수, 조병옥 등과 반독재 호헌 구국 선언을 발표하였고, 1959년 국가보안법 개악 당시 망국의 법이라고 강력히 비난했었다. 이러한 반독재 민주화 운동 행보로 인해, 독재 비호 세력으로부터 테러당하였다.

1962년 3월 1일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받았으며, 그해 5월 10일 노환으로 별세한 뒤 사회장(社會葬)으로 예장(禮葬)되어 수유동에 안장되었다.[11]

말년의 김창숙 선생. 1962년 5월, 박정희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이 투병 중인 김창숙의 병상을 방문하였다.# 이 사진을 가리켜 김창숙이 박정희를 외면한 모습으로 해석하는 경우가 종종 있으며, 김창숙 관련 추모 단체에서도 대체로 이러한 해석을 받아들이는 편이다.

반면, 노컷뉴스 임기상 기자의 연재에 따르면, 당시 김창숙은 인사불성 상태로 병문안으로 찾아온 박정희를 알아보지 못하였다고 한다. 실제로 김창숙은 해당 병문안 며칠 뒤에 사망했다. 그 외에도 1962년 2월 27일 경향신문 기사 "혁명 정부하선 상 받을 터"라는 기사를 보면, 김창숙은 당시 박정희 정부에 대해 일부 비판함과 동시에 독립 유공자 포상에 대해서는 감사의 뜻(謝意)을 표하고 있다.

3. 기타[편집]

파일:external/kdh.skku.edu/watermark_P1010213.jpg
성균관대학교 중앙학술정보관 앞에 세워진 김창숙의 동상.
단정하고 정적인 다른 유학자들의 동상과는 달리, 매우 역동적인 모습으로 조각된 것이 특색.[12] 당구 치는 포즈라는 유머가 있다. 맛세이상. 국문과 모 선생님도 같이 즐기시는 드립.

김창숙 항일 독립 운동의 애국애족 정신과 유학적 선비 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심산 기념 문화 센터' 가 서울 서초구에 위치하고 있다.[13]# 여담으로 문화 센터에서 독서실을 운영하는데 값이 싸고 시설이 좋다. 청소년 1000원, 성인 1500원에 이용 가능.

고향인 성주군에는 김창숙 선생의 생가와 그를 기리기위한 심산기념관이 있다[14] 또한 생가 근처에 심산문화테마파크 조성을 추진 중이다.
[1] 출생지인 504번지에 심산 김창숙 생가가 남아 있다.[2] 의성 김씨 집성촌이다. 한강 정구도 칠봉리 출신이다.[3]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 245 (을지로6가)[4] 국립4.19민주묘지 인근이다.[5] 본래 경상도 안동대도호부 내성현 해저리(현 경상북도 봉화군 봉화읍 해저리 바래미마을)의 의성 김씨 집성촌에서 개암(開巖) 김우굉(金宇宏)의 12대손, 팔오헌(八吾軒) 김성구(金聲久)의 8대손으로 태어났다가 23세 되던 1864년 김창숙의 조부인 김도영(金道永)에게 입양되었다. 김도영은 개암 김우굉의 동생인 동강(東岡) 김우옹(金宇顒)의 후손이다.#[6] 다만, 좀 안타까운 사실이 있는데 3.1 운동 당시에 유림 대표로 서명을 하려고 했으나 부친의 장례식 때문에 늦어 기회를 놓쳐서 통곡하며 중죄를 지었다고 바닥에 뒹굴었는데, 이를 보던 사람들이 "늬들이 그동안 나라를 망쳐놓고서는 이제 와서 반성하기냐? 차라리 참여라도 해라!"라며 비아냥을 했다고(...)[7] 군정법령 제6호 참조[8] 군정법령 제15호 제1조 경성제국대학의 명칭은 자에 차를 서울대학이라 변경함 제2조 공자묘경학원의 명칭은 자에 차를 성균관이라 변경함 제3조 본령은 1945년 10월 16일 야반에 효력을 생함[9] 출처: 자유신문 1945년 12월 10일자 "성균관대학 재단을 촉성, 1000여 대표 참가로 전국유림대회"(원본)[10] 미군정법령 제194호 6조를 보면 다음과 같이 규정하고 있다. "향교 재단의 재산으로부터 생하는 수입은 좌의 목적 이외에는 사용함을 부득함. 1. 성균관급 성균관대학의 유지"[11] 수유동에 자리한 그의 묘소는 2012년 10월 19일국가등록문화재 518호지정되었다.[12] 사실 김창숙 선생은 일제강점기 시절 옥고를 치르시다 앉은뱅이가 되셨다.[13] 세화 3개교와 반포 종합 운동장 근처에 위치해 있다.[14] 그러나 보통 잠겨있는 경우가 많고 전시된 물건도 매우 적다.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