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파일:alpha1.png   호수 네스호와 관련된 크립티드에 대해서는 네시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궁궐내에 일하는 직업. 또 그것을 다룬 영화.

1. 직업2. 영화
2.1. 내시2.2. 속 내시
3. 1번의 직업을 가진 개그 콘서트 전 코너 감수성의 등장인물4. 인명

1. 직업[편집]

內侍

즈어어어어언하아알앜

왕을 곁에서 모시는 직종. 侍는 사무라이의 의미와도 꽤 통하는데(한자가 같다), 원래 의미는 왕의 근처에서 경호도 하고 잡일도 해 주는 역할이었다. 좀 더 정확히는 실권자의 옆에서 부리는 시종 내지는 비서 정도의 의미를 가졌으며, 중국에서는 이 의미가 확장되어 내시라고 하면 정식으로 관직을 받았거나 황제의 명을 직접적으로 받드는 중신이 아니라 실권자의 심복 정도의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1]. 그 특성상 높은 품계를 받긴 어려웠으나 실권자와 친밀하여 권력이 강할 수도 있었고, 내시 생활을 끝내면서 중신으로 옮겨오는 사례도 많았다. 현대로 따지자면 회장 수행비서가 경력 좀 되니까 계열사 부사장급으로 영전하는 것과 비슷하다. 실제로 낙하산이라고 보기엔 수행비서 경력에 따라서는 그만큼 대우가 높을 수 있다는 것,

고려시대에는 가문, 학식, 재능이 뛰어난 문관들 중에서 선발되었으나, 조선시대에는 환관들이 내시부를 맡게 되면서 내시가 곧 환관이라는 의미가 되어 버렸다. 그리고 환관들은 고자였기 때문에 내시라는 말에 고자라는 의미를 포함하게 되었다. 내가 고자라니 반면 중국의 경우 춘추전국시대부터 내시가 곧 환관인 경우가 많았는데 이는 인구의 차이[2], 그리고 내명부로 대표되는 궁궐 내 분위기의 차이로 보인다. 춘추전국시대 제환공의 말년을 끝장낸 역아가 환관인 내시였으며, 사마천 역시 환관이자 내시였다.

고려의 내시는 여러 관청기관을 원래 소속으로 하고 국왕에 의해 선발되어 '내시원(內侍院)'에 근무했다. 내시원에서 근무하는 신하는 본래 관직명 앞에 '내시(內侍)'를 붙였다.

고려의 내시들은 왕의 행차에 동행하는가 하면, 왕명의 초안 작성, 유교 경전의 강의, 왕실재정 관리 전반을 담당했으며, 때로는 국왕을 대신하여 궐 밖의 민정을 살피기도 했다. 내시는 권설직(權設職)[3]이며 특별 봉급으로 별사미를 받았다.

내시 출신 관료는 선망의 대상이었으며 내시 출신 중 재상에 오른 자가 무려 22명이나 되었다. 과거 합격자가 아니더라도 실무 능력을 인정받아 내시가 되기도 하고, 의술, 점술, 잡기 등으로 내시에 발탁되기도 했으며, 무신정권 시대에는 무신이 내시가 되기도 했다.

공민왕 대에 내시부가 만들어진 후에는 내시원은 군 복무 대신에 궁궐에서 숙위하는 성중관(成衆官)으로 위축되었으며, 조선세조에 의해 폐지될 때까지 궁궐 숙위의 기능을 담당했을 뿐이다.

흔히 내시는 죽을 때까지 궁 안에서 사는 것으로 잘못 알려져 있으나 어느 쪽이든 고령이 되면 진상품 관리 등의 파견명목으로 궁 밖에 나가 말년을 보낸다. 경상북도 청도군 임당리에 있는 7동짜리 한옥이 그중 하나로 내시들의 양로원 같은 역할을 하던 장소. 집안이 좀 부유하거나 돌봐줄 수 있는 가족이 있으면 귀가해서 살 수도 있었다. 이는 궁녀도 마찬가지다.

2. 영화[편집]

2.1. 내시[편집]

신상옥 감독의 영화. 1968년작.

신상옥의 저력을 다시금 드러낸, 시대를 앞서간 걸작

주연인 정호(강신성일[4])는 원래 내시가 아니었으나, 남궁원(명종)의 후궁으로 간택될 자옥(윤정희)와 검열삭제가 있어서 자옥의 아버지 김참판이 환관으로 만들어 버린다(...).

1968년작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노출이 없다뿐이지) 노골적인 성적 묘사와 잔혹한 폭력 묘사가 일품으로, 지금 기준으로 봐도 상당한 수준이다.

명종은 대비(윤인자. 운명의 손의 그 배우)의 간섭에 불만을 품고[5], 주색잡기에 빠져서 지내다가 자옥의 몸종까지도 후궁으로 들인다. 여기서는 후궁들이 승은을 입는 것도 고통스럽게 묘사한다. 그러던 중 명종은 자옥의 애인이 정호인 것을 알고 일부러 정호 앞에서 자옥을 NTR하는 일도 벌인다. 그러던 중 후궁으로 들어온 자옥의 몸종은 회임을 하게 되고 자옥의 경쟁자랑 싸우다가 유산(...). 자옥의 경쟁자는 도모지 형으로 죽고, 몸종은 유폐된다.

그러던 중 대비와 알고 지내던 스님이[6] 대비전을 출입하다가 그만 대비가 임신을 하게 된다. 대비는 유산을 하려고 하다가 사망(...). 하지만 죽기 전에 모든 비밀을 왕에게 털어놓고, 왕은 대비와 관련된 추문을 가진 사람들을 모두 처리한다.

한편 이렇게 처리될 운명인 약방내시[7](허장강)의 자결 장면을 본 내시감(박노식 분)은 자옥과 정호를 죽이려는 왕실 근위대와 싸우면서 그 두 연인을 탈출시키는데... 탈출해서 오두막에서 살게 된 두 연인은 현실적인 문제 내가 고자라니로 괴로워하다가 다시 왕의 근위대에게 잡혀간다.

결국 명종은 정호를 죽여버리고 자옥의 검열삭제 중 황홀해다가 자옥이 숨겨온 비수로 살해되고, 자옥 역시 자살한다. 명종의 죽음은 그냥 병사로 처리되고, 자옥의 시체는 버려진다(...).

상궁(도금봉)의 동성애 묘사도 나오고, 내시감과 약방내시와의 장면은 웬만한 퀴어 영화의 남자 연인의 그거 이상으로 장엄하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이 영화, 1968년에 만들어졌다.

노골적으로 당대의 높으신 분들을 빗대었다는 평이 있다.

2.2. 속 내시[편집]

같은 감독의 1969년작. 강 신성일이 또 나온다(...). 이번에는 중종 시절을 배경으로, 반정 공신들에 의하여 중전 신씨가 폐위되자 중전 자리를 두고 후궁들 사이에서 암투가 벌어진다. 내시총감 송민달은 항상 천대 속에 살아가는 내시들도 권력을 잡아야 한다고 생각하면서(중국이었다면 환관들이 왕 옆에서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렀지만...) 동생 금화를 입궐시켜 후궁자리에 올린다(...). 쉽게 말해 자기 권력욕을 위해 동생을 후궁으로 넣은 것이다! 그러자 내시총감과 반정 공신들의 헤게모니 쟁탈전이 벌어지고, 반정 공신들이 대비의 묵인 아래 내전으로 몰려가 내시들을 살해하고 금화까지 죽인다.

3. 1번의 직업을 가진 개그 콘서트 전 코너 감수성의 등장인물[편집]

내시(감수성) 항목 참고.

4. 인명[편집]

서구권의 인명 중에 Nash라는 성이 아주 흔한 것까진 아니어도 꽤 있다. Nash의 발음을 흔히 표기할 때 내쉬라는 표기를 많이 쓰지만 엄밀히 따지면 내시라고 쓰는 게 맞...긴 한데 아무래도 이보시오! 이 양반이 내시라니! 하는 반응이 충분히 예상되는지라 어쩔 수 없이 내쉬라는 표기가 많이 쓰이는 모양. 존 내시 내쉬 항목 참조.

서구권 인명이 아니고 유대인의 남성 이름이다.

[1] 삼국지에서 허저가 조조의 신임을 얻게 된 사건이 있었는데, 조조가 자고 있을 때 하후돈이 막사에 들어가려 하자 그걸 제지하면서 '공은 인척에 떳떳한 중신이고 이 사람은 한낱 내시에 지나지 않으나, 일국의 승상이 잠을 청하는데 누군가가 들어가는 것을 내버려둘 수 없다'라는 말을 한 사건이다. 또한 장송이 양수에게 '중신이 되어야 할 이가 승상부의 내시를 하고 있다'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이와 같은 사례는 무수히 많다[2] 환관을 기꺼이 할 정도로 절박한 사람이 숫자상으로는 많아진다[3] 임시 관직. 경국대전에는 대군사부, 왕자사부, 왕손교관 등으로 정이되어 있다.[4] 신성일은 예명이다. 원래는 강씨였는데 나중에 선거에 나온다고 이름을 아예 강신성일로 개명했다.[5] 실제 역사나 대사를 보면 문정왕후 맞는다..[6] 보우 선사?, 단 여기서는 머리를 기른 주상태 씨가 열연했다.[7] 당연히 대비의 회임을 진단했으니 처단 1순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