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파일:external/www.suruga-ya.jp/501002652.jpg
野々村秀樹. 1974년생 일본의 성범죄자, 에로 동인지 작가 겸 상업지 작가. 본명은 타다 히데키. 주요 서클명은 노노야(のの屋).

1. 개요2. 어시스턴트 강간 사건

1. 개요[편집]

심령조사실 OFFICE 레이, 팬텀레이 등의 만화를 그렸으며(상업지는 아니지만 꽤 에로한 만화다), 소레유케 마린쨩[1]이라는 상업지를 그렸다.

여체의 골반을 강조하는 특유의 글래머러스한 필체로 인기 영역을 넓혀가던 작가였다. 동인활동도 했으며, 오! 나의 여신님이나 데드 오어 얼라이브 시리즈, 오네가이 티쳐, 우주의 스텔비아동인지를 그린 적이 있다. 내용은 작가 욕망의 충실한 발현으로 대부분 하드한 조교물.

유부남이었으며 부인 미야우 사나에[2]를 스토리 작가겸 어시스턴트 삼아 일했다. 상업지에 연재된 작품들의 스토리는 전부 부인이 담당했다.

그러나 이 만화가가 주목을 받는 이유는 이것이 아니다.

2. 어시스턴트 강간 사건[편집]

2005년 자신의 여자 어시스턴트강간한 사건을 저질러 일본 유명 만화가 중에는 사상 초유의 강력범이 됐다.[3]사건 이후로 완전히 매장. 체포건을 두고 올라온 2ch 쓰레드에 보면 소년 매거진에 邪魂狩り를 연재하던 시절에도 매장 당할 위기가 한차례 있었다고 한다. 콘티를 두고 회의 중 담당자와 언쟁 끝에 담당자 따귀를 때리고 머리에 침을 뱉았는데, 잡지사 고위직에 연줄이 있던 부인이 싹싹 빈 덕분에 그럭저럭 고발을 모면하고 연재를 계속했다고 한다.

그동안 운영하던 개인 홈페이지는 폐쇄됐다.

어떻게 합의했는지 모르지만 강간죄 치고는 가벼운 형량[4]을 받았고, 2007년 38세의 나이로 복역을 마치고 출소했다. 사건 발생 이전까지는 동인지 판매로 상당한 재산을 쌓았지만,[5] 재판 비용과 부인과의 이혼 위자료, 피해자에 대한 위자료 지급으로 거의 탕진해버렸다. 2011년 5월 C79 코미케에 UNTARI 라는 서클명으로 출품한다는 소문이 떠돌아 관계자들을 긴장시키기도 했으나 다른 사람이었다.

위자료와 보상금 때문에 한때 가난하게 산다는 소문이 있었으나 동인지 판매로 벌어놓은 돈이 어마어마했던지 개명 후 고향에서 건물임대업을 하고 있다고 한다. 그래도 이후 다시는 사고를 치지 않고 조용히 사는 걸로 봐서 교도소 생활이 그를 교정하는데 효과가 있긴 있었던 모양.
[1] 98년 작인데 2002년에 일부 더 수위높은 페이지를 추가한 완전판을 발행. 애니화도 되었다. 제작사는 핑크 파인애플이며 감독은 오오바리 마사미. 레진 피규어도 여럿 나왔으며 이때가 작가의 최전성기라 할 수 있다.[2] 미야우는 필명이다.[3] 우발적으로 저지른 일도 아니고 어시스턴트의 집에 복면을 쓰고 침입해 저지른 명백한 계획범죄다. 신분을 감추기 위해서 복면을 썼는데 강간 후 '노노무라 선생과 검열삭제를 하지 않으면 가족을 해치겠다'고 협박했다고 한다. 즉 1인 2역을 함으로써 범죄자가 아닌 작가 신분으로도 그녀와 관계를 맺으려고 한 것. 그러나 이것 때문에 걸렸다. 이전 문서에는 강간범 노노무라 히데키가 밝힌 강간 사유와 그의 이상형이 적혀있었다. 그러나 가해자의 범행 동기를 그대로 적는 것은 경남 여교사 초등생 의제강간 사건에서 '피해 남학생이 잘생겨서 그랬다'고 밝혔던 가해 여교사와 이 내용을 그대로 보도했던 언론의 행태와 다를 게 없다. 지각있는 위키러라면 강간 사유와 강간범의 이상형 따위를 위키에 적는 일은 삼가도록 하자. [4] 우발적이라도 보통 3년은 받는다.[5] 페라리 등의 외제차를 여럿 소유하고 있었다 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