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파일:alpha1.png   중국 윈난 성의 지역 이름에 대해서는 다리 바이족 자치주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代理

1. 직급2. 법률용어
2.1. 정의2.2. 내용
2.2.1. 대리의 효력2.2.2. 무권대리2.2.3. 기타
3. 대리운전4. 게임에서의 대리5. 역사용어

1. 직급[편집]

대표이사의 약칭

어원은 은행이나 기타 기업에서 지점장, 부장[1], 과장 등의 직무를 대신하는 직위, 또는 그 직위에 있는 사람을 말한다. 영어의 lieutenant와 그 어원이 비슷하다. lieutenant captain(대위를 대신함)이 줄여서 lieutenant(중위)가 되고 lieutenant colonel(대령을 대신함)이 중령을 뜻하고 lieutenant general(대장을 대신함)이 중장이 되는 것처럼 뭔가를 대리한다는 의미가 그대로 직급으로 굳어버린 셈이다.

1990년대 이후 한국에서는 "과장 바로 아래, 평사원 바로 위에 위치하는 고정된 직급"을 이르는 뜻으로 거의 통일되었다. '과장대리'를 줄여서 부르는 것이다.[2]

막 입사한 평사원들은 이 직함을 달기 위해 노력한다.[3] 대리가 되면 중간자의 입장에서 이래 저래 치이는 위치로, 이제 신입사원 티는 벗었지만 아직 모든 업무를 섭렵하지도 못한 상태이고, 해야될 일은 밀려들지만 베테랑처럼 해결하지는 못하고, 사원 급이 뭔가를 잘못하면 또 불려가서 같이 혼나기도 하는 어중간한 위치에 있는 직급이다. 월급에 비해 할 줄 아는 것이 많기 때문에 대리~차장급에서 대부분의 경력직 채용이 이루어진다.

공공기관 혹은 사기업의 대리는 공무원 계급과 견주어 보았을때 일반직 8급 공무원이나 경찰의 경장,

군대와 비교하면 부사관 기준으로 중사, 장교 기준으로 중위에 대응된다.

2. 법률용어[편집]

2.1. 정의[편집]

타인(대리인)이 본인[4]의 이름으로 제 3자(상대방)에게 의사표시를 하거나 또는 제 3자로부터 의사표시를 수령하여 그 법률효과를 직접 본인에게 귀속시키는 제도이다.

2.2. 내용[편집]

민법 제 3절 114조 ~ 136조 그리고 일부 조문은 제3자에 관한 법률을 준용한다.

2.2.1. 대리의 효력[편집]

민법 114조에 의해 대리인이 권한 내에서 본인을 위함을 표시한 행위는 본인에 대하여 효력이 생긴다. 이는 곧 대리인이 대리권 내에서 행한 행위로 인해 생기는 피해 및 의무는 본인의 부담임을 의미한다. 다만, 대리인이 행한 행위가 의사의 흠결,사기,강박 등의 하자가 있었을 경우 대리인을 기준으로 삼는다. 경솔, 무지는 대리인을 기준으로 판단하고 궁박은 본인을 기준으로 판단한다.

2.2.2. 무권대리[편집]

대리권이 없는 자가 대리 행위를 한 것을 무권대리라 한다. 이 무권대리는 본인이 추인할 수 있으나, 본인이 추인하지 않으면 효력이 없다. 추인이라 함은, 어떠한 불완전한 행위를 나중에 보충하여 그 효력을 확정하는 행위이다. 예를 들면 乙의 친구인 甲이 乙의 메이플스토리 계정을 丙에게 판매하겠다고 계약을 했는데 이를 안 乙이 甲의 계약행위를 승인하지 않으면 이는 효력이 없다고 하는것이다. 여기서 승인하는 행위를 추인이라 하고 甲의 행위를 무권대리라고 한다. 무권대리를 추인하는 순간, 무권대리자의 대리행위는 소급하여 유권대리가 된다.
2.2.2.1. 표현대리[편집]

항목참조

2.2.3. 기타[편집]

대리가 인정되는 범위는 법률행위, 즉 의사표시를 하거나(능동대리) 또는 의사표시를 받는 것(수동대리)에 한하며, 법률행위 이외의 행위인 사실행위나 불법행위에는 인정되지 않는다.

3. 대리운전[편집]

대리운전 항목 참조.

한 때 회사에서 직급이 대리인 직원이 밤에 대리운전 일을 겸하는 것을 상사가 알게 되자 낮에도 대리가 밤에도 대리냐며 내년에는 둘 다 그만두라고 하는 광고가 있었다. 자신이 승진을 시켜주겠다는 말. 회사에서 더 이상 대리가 아니고 그러면 투잡을 할 정도로 여유가 있지 않을 것이므로.

4. 게임에서의 대리[편집]

5. 역사용어[편집]

태자(세자)가 황제(임금)대신 정치를 하는 일이다. 대리청정(代理廳政)의 약자이다.

[1] 은행의 경우는 부장이 곧 지점장이다.[2] 80년대까지는 사기업에서도 계장을 쓰는 곳이 많았다.[3] 단 규모가 크거나 좀 특수한 경우 주임이라는 직책이 따로 있기도 하다.[4] 여기서 본인은 우리가 생각하는 본인과 약간 다르다. 대리권을 수여한 원래 사람을 말한다. A가 B에게 대리권을 수여하였다면 A가 본인이 된다. 만일 B가 본인의 이름으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하면, 우리가 생각할 때는 본인이니까 B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여기서 본인은 A를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