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분류

Double Dip

경기침체 이후 일시적으로 경기 회복이 되었다가 또다시 경기침체가 이루어지는 2중 경기침체를 뜻하는 단어. 다른 이름으로 W자형 경제구조 라고도 한다.

대공황(1929~1941)[1]과 2차 오일 쇼크(1979~1982)가 대표적인 더블딥 사례이다. 그 이전에는 침체됐던 경기가 빠르게 반등되어서 성장하는 V자형이나 침체기가 지속되지만 서서히 경기가 회복되는 U자형이 일반적인 경기회복의 유형이라고 판단했었지만 위의 두 사건 이후 W자형의 경기침체가 일어나자 이러한 현상을 더블딥이라고 부르게 된게 시초다.

경기침체는 경제가 2분기 연속으로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이는 경우를 뜻하는데 더블딥은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이던 경기가 잠깐 회복된듯한 모습을 보이다가 곧바로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세에 돌입하는 상황을 뜻한다.

원인은 다양하긴 하지만, 주로 아래와 같이 경제침체의 원인이 반복적으로 터진 경우 잘 일어난다. 경제적 상위 계층의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완전히 정착되지 않는 한 더블딥은 언제든지 터질 수 있고 얼마든지 반복될 수 있다는 소리.

이 더블딥에서 벗어날 듯 하다가 다시 침체를 보이면 트리플 딥(Triple Dip)이 된다. 일본?

[1] 대공황의 경우 제2차 세계 대전으로 회복되었다는 설도 있다. 대공황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