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 월드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Death World. 직역하면 죽음의 세계.

1. Warhammer 40,000인류제국 행성 분류2. 그 외 작품에서 데스 월드라고 불릴 만한 것들
2.1. 행성2.2. 행성이 아닌 곳들

1. Warhammer 40,000인류제국 행성 분류[편집]

워해머 세계관의 행성 분류 카테고리 중 하나. 위협적인 동식물 생태계가 과잉발달하거나 지각이 불안정하고 지진이나 화산활동이 활발한 등 가혹한 자연환경으로 인해 인간의 거주에 적합하지 않은 행성

2. 그 외 작품에서 데스 월드라고 불릴 만한 것들[편집]

Warhammer 40,000 이외의 작품에서도 사람이 살 만하지 못한 곳을 흔히 데스 월드라고 비유하여 부른다. 다만 이 경우 데스 월드는 진짜 '죽음의 세계'라는 의미가 된다.

2.1. 행성[편집]

  • 세라(기어즈 오브 워): 처음 겉보기에는 평화로워 보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완전히 막장행성이라는 걸 알 수 있다. 지하에는 심각한 변이를 일으키고 인간의 폐를 완전히 썩게 만드는 물질(이멀전)이 넘처나고, 겨울 동안에는 탱크마저도 박살내는 무지막지하게 날카로운 얼음조각들이 하늘에서 쏟아지며, 밤에는 앞에 있는 건 아무꺼나 다 먹어치우는 박쥐(크릴)떼들이 날아다닌다. 게다가 모래와 번개를 동반한 폭풍까지 주기적으로 발생한다. 덤으로 발 밑에서 저글링 마냥 쏟아져 나오는 로커스트 무리와 로커스트가 부리는 갖가지 생명체들까지 더하면... 이곳에도 사람은 사는데 쥐까지 잡아먹으며 처절하게 산다. 맛이 나쁘진 않다. 통조림으로까지 만들어졌던 기록이 있으니.
  • 블렛스톰의 스티지아: 인지도가 그리 높지는 않지만 이 곳도 미쳐있긴 마찬가지다. 휴양지를 건설하겠답시고 그 노동자 인건비를 아끼려 범죄자를 고용해 지하에서부터 도시를 건설했는데, 폐기물 처리를 제대로 하질 않아서 일꾼으로 쓰던 범죄자들 간에 감염·변이사태가 일어났다. 급기야 그 난리통에 방사능 여과기가 파괴되면서 지하 전체가 오염되고 결국 휴양지는 열리기도 전에 변이체와 폭도들로 날뛰는 생지옥이 되어버린 것.
  • 지옥별 레미나의 레미나별: 플래닛 이터 레미나가 지구를 삼키러 올때 고위층들은 몰래 로켓을 타고 레미나에 착륙한다. 그들은 레미나를 일찍이 탐사한 우주인 카네이시 다이스케의 말을 듣고 레미나에서 행복한 삶을 누리기를 기대했으나...현실은 시궁창. 레미나의 대기는 독성 물질로 가득해서 몸이 닿기만 해도 녹아버리고 행성의 촉수들이 피난민들을 공격한다. 인간과 비슷한 형상들과 카네이시가 먼저 조우했으나 카네이시는 어디가고 우주복만 남은 걸로 추측해 인간같은 형상들은 그저 형상이거나, 생물체라고 해도 인간에게 적대적일 거라고 추측된다. 사실 인류제국 행성분류에 따르자면 데몬 월드에 더 가깝겠지만 카오스 신 같은 존재와 관련이 있는지 없는지는 알 수 없으므로...

2.2. 행성이 아닌 곳들[편집]

  • 헨더스 섬 (프래그먼트): 분명 지구에 존재하지만 생태계가 지구의 다른곳과는 완전히 다르게 진화해 버린 마굴.
  • 명탐정 코난 (일본):하루에 적어도1~3명정도 죽어가는 동네
  • 체르나루스: 좀비가 창궐한 세계...이기만 하면 상관이 없는데 전역에 좀비들과 밴딧들이 깔려 인간의 생존을 위협하는곳. 좀비보다 밴딧이 더하다! 참고로 개활지에서 오크를 상대로 한 가드맨의 평균 생존시간이 15시간으로 유명한데, DayZ(ArmA)에서 생존자가 좀비와 다른 생존자들을 상대로 살아남는 평균적인 시간은 30분. 개인에 따라 약간의 변동은 있지만 ±5분 정도.
  • 하드모드버전의 테라리아: 노멀모드까지는 그래도 덜하지만 하드모드가 되고 난 뒤에서부터 오염지대(내지는 크림슨지대)가 증식하고 붉은 달이 뜨면 몬스터들이 강력해져서 처들어오는 건 물론이고 심지어 보스몹들도 만만찮다. 이런 세계에 사는 NPC들이 불쌍하기 짝이 없다.
  • 환상향: 항목 참조. 사실 인류제국 척도로 면밀히 따져본다면 요괴(=데몬)가 득시글거리면서 지배하는 곳이므로 데몬 월드에 더 가깝지만 인간 거주지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보이는 풍경은 어엿한 데스 월드다.
  • 원펀맨에 나오는 도시들 : 일반인은 대항할 수 없는 괴인들이 시도때도 없이 튀어나와 사람들을 습격하고 심하면 도시 하나를 날려먹고 설령 괴인이 날려먹지 않아도 히어로가 작살내기도 하며 그게 또 몇 주에서 몇 달 만에 복구되는 게 일상인 세계.
  • 드래곤 라자헬턴트 영지 : 심심하면 몬스터들이 쳐들어온다. 마법과 신력이 난무하지 않는 리얼계 세계관인데도 불구하고, 어지간한 세계관에서 중간보스, 혹은 고급 병력 취급을 받는 미노타우르스가 열둘씩이나 나타난다. 세계관 최고의 마법사가 뭐 이딴 마을이 다 있냐고 경악하고, 동네 민간이 셋이 뭉치면 트롤 4마리와 붙어서 한 마리를 잡을 수 있으며, 마을 경비대장은 이런 전투를 100회 채우고 전사하는 헬게이트.
  • RWBY - 렘넌트(Remnant) 행성. 안전지대인 4개 왕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그림(Grimm)이라는 몬스터들이 활개치는 헬게이트. 게다가 4왕국도 부패한 초거대 기업이나 지하 범죄조직, 인종차별 등 온갖 사회악이 만연한 세계이다. 그래도 워해머 세계관보다는 낫긴 하다

[1] 차 행성은 용암과 암석으로 된 지독하게 뜨거운 행성이며 브락시스 행성은 얼음과 암석으로 된 지독하게 추운 행성이다. 다만 저그는 차 행성쪽이 더 많을 것이다.[2] 취소선 그어져 있긴 하지만 여기 나오는 애니의 에피소드 중 동네가 멀쩡하게 돌아가는 내용을 하나 하나 꼽아볼 수 있을 정도면 충분히 막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