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width=350
width=600

毎日新聞
まいにちしんぶん
Mainichi Shinbun
新每聞日[1]

홈페이지

1. 개요2. 성향3. 트리비아

1. 개요[편집]

일본일간지. 전국지 중 요미우리 신문아사히 신문에 이어 세번째로 많은 부수를 자랑한다. 한국의 매일신문과는 관련이 없다 참고로 일본의 전국 일간지 5곳 중 가장 역사가 오래된 곳이기도 하다.[2]

2. 성향[편집]

전반적으로 리버럴, 중도좌파 정도의 성향을 띈다. 때문에 일본내 넷 우익 진영은 마이니치 신문을 "아사히와 별 다를 바 없는 반일 매국 신문" 이라고 비하하기도 한다. 물론 일반인이 봤을때는 반어법 다만 다양한 견해를 중시해 논조를 굳이 통일하려 하진 않기 때문에 기자가 회사의 논조를 벗어난 기사를 작성해 논쟁을 제기하는 경우도 있다. 이에 대해선 사내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한다는 긍정적인 시선과 종잡을 수 없다는 부정적인 시선이 동시에 존재하는듯. 여담으로 1970, 80년대에는 산케이신문과 정반대로 한국의 독재정권을 비난하는 기사를 자주 썼었다.

3. 트리비아[편집]

  • TBS테레비를 대주주까지는 아니지만 같은 계열로 두고 있다. 하지만 마이니치 신문은 MBS를 가지고 있다. 게다가 MBS는 JNN의 준키국이다.[3] 하지만 서로 사이가 안좋은건 함정
  • 일본의 사회인야구 대회인 도시대항야구대회와 사회인야구일본선수권대회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 난징 대학살 사건 당시 그 유명한 100인 참수 경쟁이 실린 신문이 바로 마이니치 신문의 전신이 되는 동경일일(도쿄니치니치)신문이다.
  • 1944년 도조 히데키의 정책에 반발했다는 이유로 폐간될 뻔 했었다. 자세한 내용은 죽창사건 항목 참조.
  • 1989년 글리코 모리나가 사건의 범인을 검거했다는 기사를 냈다. 기사의 내용은 범인이 에자키 글리코 사장의 지인을 포함한 4명이며 에자키 사장을 원망해서 이런 일을 저질렀다고 했는데...이는 기자가 날조한 오보로 드러났다. 결국 이 사건으로 편집국장이 사임하고 지면에 사과문을 내야 했다.
  • 한때 마이니치의 서양인 기자가 일본에 관한 근거 없는 소문을 기사로 쓴 덕에 "변태 신문"(...)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 후지무라 신이치의 사기를 까발린 언론사도 바로 이 신문.
  • 치바 롯데 마린즈는 원래 이 신문사가 창단한 야구단이었다. 그 당시의 이름은 마이니치 오리온즈. 그 뒤 다이에이 유니온즈와 합쳐 다이마이 유니온즈가 되었다가 1964년 마이니치가 경영에서 손을 떼어서 이름을 도쿄 유니온즈로 변경. 그 뒤론 넥센 히어로즈 같이 운영하다가 1970년 시즌종료 후 롯데가 이 야구단을 매입해 롯데 오리온즈치바 롯데 마린즈로 이어져오고 있다.[4]

[1] 일본은 오른쪽에서부터 세로쓰기를 하기 때문에 오른쪽 위부터 읽는다.[2] 1872년에 창간했는데, 다만 두산백과엔 발행년도가 1888년이라고 표시되어있다.(...) 이는 마이니치 신문의 연혁이 좀 복잡해서 그런 것으로 보이는데, 먼저 마이니치 신문의 전신이 되는 도쿄일일(도쿄니치니치) 신문이 일보사란 회사에 의해 1872년 창간했다. 그리고 1882년 '일본입헌정당신문'(日本立憲政党新聞)이 발간되는데, 해당 신문은 1885년 '오사카일보'(大阪日報)로 제목을 바꾸며, 1888년에 '오사카 마이니치신문'(大阪毎日新聞)으로 다시 제목을 바꾼다. 그리고 1911년 오사카 마이니치신문은 일보사를 합병한다. 그러다 1943년에 관동과 관서로 나뉘어져 있던 신문을 통합, 제호를 '마이니치 신문'으로 해서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복잡하구만 신문사에선 1872년을 창간년도로 봐 기념광고를 하기도 한다.[3] TBS테레비는 JNN의 키국이다.[4] 사실 1969년 롯데 오리온즈로 먼저 바꿨으나 1969~70년엔 네이밍 스폰서만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