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공술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1. 소개2. 오마쥬

1. 소개[편집]

舞空術

드래곤볼》에서 나오는 비행술.

학선인류의 여러 가지 초인적인 기술 중 하나로 를 이용하여 하늘을 나는 기술이다. 태양권도 그렇고, 묘하게 전투 보조적 유틸기가 많다는 인상을 준다.

아마 거북선인은 카린탑에서 근두운을 얻어서 이런 기술로 날아다닐 필요가 없었지만, 학선인은 필요성을 느껴서 개발한 모양.[1] 아무래도 근두운은 선한 마음을 가진 사람만이 탈 수 있는게 문제가 되었을 수도 있다.

재미있게도 같은 학선인류인 타오파이파이는 무공술을 쓰지 못했다.[2] 사실 손오공조차도 오리지날 드래곤볼 말기에 이르기까지 무공술을 쓰지 않으며, 발로 에네르기파를 쏴서 날아다니는 편법을 쓰다가 [3] 피콜로와 최종결전에서야 무공술을 쓴다. 당시 팔다리를 전혀 움직일수 없는 상황이라 피콜로와의 결승전을 결정지은 기술이 무공술에 의한 박치기 였다. 비장의 수로 마지막까지 숨겨둔 듯.[4] 혹은 그 순간 무공술을 각성한 것일 수도 있다. 외계인들이 자연스럽게 날아다니는 것처럼 외계인인 오공도 배우지 않았어도 그 순간 자연스레 깨우칠 수 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본격적으로 무공술을 쓰게 되는 것은 사이언인 편 이후에서이다. 그런데 Z에서는 야지로베를 제외한 Z전사들은 다 쓸 수 있게 돼서 완전히 기본소양이 되었다.[5]

계속 날아다니면 의외로 기의 소모가 큰 모양이라, 무공술이 등장한 후에도 한동안 근두운은 연비면에서 이득이 되었고 Z 초반에는 피콜로를 제외한 오공과 Z전사들의 무공술 스피드는 근두운보다 느렸다. 그러나 그 후 모두 전투력이 발달하여 그 정도의 소모로는 아무렇지도 않게 되었다. 마인 부우편 극 초반에 손오반은 무공술 대신 근두운을 타고 통학하기도 한다. 근두운은 밑에서 보면 그냥 겁나게 빠른 구름이므로 사람들에게 날아다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아서인거 같기도 하다. 그레이트 사이야맨으로 변장을 하고 난 뒤에는 날아서 학교를 다닌다.

이후 마인 부우편에서는 손오반비델에게 무공술을 가르쳐주기도 했다. 평생 기가 뭔지도 모르고 산 비델도 10일 간 잠깐씩 짬을 내어 수련한 것으로 마음껏 나는 게 가능해지기도 했다. 비델이 천재이거나 생각보다 쉬운 기술인 듯. 물론 그렇게 쉬운 기술이라면 Z전사들 중 누군가는 무공술 도장을 차려 떼돈을 벌고 더 이상 실족사가 없는 세상을 만들었어야 하는 거 아니냐는 의문은 남는다(…). 일단 해당 에피소드에서의 오반의 서술을 보면 평범한 사람이 무공술을 비델만큼 빨리 익히는 건 무리인 듯하다. 애초에 비델의 무공술 묘사도 초반부의 그저 공중에 떠 있는 정도의 수준은 한참 넘어섰다. 비교적 쉬운 무술인 건 맞겠지만, 비델도 보통이 아닌 것은 분명.[6]

그런데 피콜로나의 무공술은 너희들이 사용하는 무공술 따위와는 차원이 달라라고 주장했다. 라데츠전 당시 오공과 그 동료들의 무공술은 그저 공중에 떠있거나 공중에서 천천히 이동하는 정도의 레벨이었고 혹여 날아다닌다해도 근두운의 스피드에는 택도 없었던 반면, 피콜로의 무공술은 근두운을 따라잡을 정도의 스피드를 지녔기 때문이다. 본래 최초에 학선류에 등장했던 무공술은 엘리베이터처럼 공중에 올라가서 공중을 걷는 허공답보 같은 느낌이었는데, 피콜로가 쓰는 무공술은 제트기처럼 날아다니니 과연 수준이 달라보인다. 나중에는 Z전사도 모두 비슷한 레벨의 무공술을 쓴다.

외계인들은 하나도 남김없이 하늘을 날 수 있었으나[7] 쟈코 티리멘텐피보시가 등장함에 따라 외계인 전부가 날 수 있는건 아니게 되었다.[8] 그 이전에 펭귄 마을에 사는 외계인도 하늘을 못날긴 했다.

무공술의 첫 등장이 천하제일무도회임을 고려하면, 사실 이 술법의 등장은 장외패시킬수 없는 실력자들을 부각시키려는 장치에 가깝다. 천진반도 차오즈도 대회에서 룰은 잘 활용했으니.

2. 오마쥬[편집]

만화 《마법선생 네기마!》에서도 마호라 무도회 도중 부유술로 공중에 뜬 알비레오 이마를 보고 해설자역을 맡은 고토쿠지 카오루"무○술?!"이라며 짧게 언급한 적이 있다.

[1] 실제로 당시 근두운의 속력은 무공술의 스피드보다 훨씬 빨랐다. 또한 거북선인은 근두운 이외에도 거북이 등을 타고 하늘을 나는 등의 무공술을 대체할만한 수단을 가지고 있었다. 비델조차 쉽게 배운 무공술을 거북선인이 실력부족으로 개발을 못했다고는 보기 힘들듯. 필요성의 차이로 보여진다. 만들어진 기술을 배우는 것과 기술을 처음부터 만드는 건 하늘과 땅차이지만[2] 근데 이건 논란의 여지가 있다. 타오파이파이의 기둥타기 자체는 15분만에 2300km를 가는 상당한 빠르기로 타오파이파이가 무공술을 쓸 필요조차 없었다. 그리고 얼마나 셀 지 모르는 상대를 미쳤다고 그 긴거리를 날아 지친 상태로 싸울 이유가 있을까?[3] 다만 드래곤볼 초반 무술대회에서 잭키 춘을 상대할때 꼬리를 헬리콥터처럼 돌려서 비행하며 장외패를 피한적이 있다. 하지만 그 이후로 이 기술을 쓰는 모습을 보여준 적이 없고 이후 천진반과 싸울 때 장외패의 위기를 맞았을 당시 꼬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수법을 안 쓴걸 보면 작가가 이 설정에 대해서 까맣게 잊어버린듯 하다(...). 아니면 이 기술이 워낙 개그보정이 심한 기술이라 이후 좀 더 시리어스한 만화의 분위기에 안 맞아서 의도적으로 배제했거나. 작품내적으로 보면 둘 다 공중에 떠 있었을 당시 체력이 다해 있어서 몸이 말을 안 듣는 상황이어서, 꼬리를 돌릴 체력이 남아있지 않기도 했다.[4] 애니에서는 천진반과의 대전에서 하늘에서 무공술을 쓰며 싸우는 장면이 추가되면서 이때의 반전의 충격이 약해졌다.[5] 인조인간 19호와 맞붙기 전 손오공이 헐떡거리는 것을 보고 천진반이 '고작 날아왔을 뿐인데..'라고 의문을 품는다. 이 때 오공은 미래의 트랭크스가 말한 심장병이 발병한 상태였기에 기본기로 여겨진 무공술조차 힘에 겨웠던 것.[6] 다만 비델은 그 시점에서는 이제 겨우 기가 뭔지 깨달은 일반인에 불과하기에 나는 속도가 그렇게 빠르지는 않다.[7] 프리더편에서 보면 전투형 나메크성인이 아닌 용족이면서 나이도 어린 덴데도 아무렇지 않게 날아다니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렇다 할 교통수단이 없는 나메크성에서 무공술은 교통수단으로 이용되었을지도..[8] 드래곤볼 제노버스에서는 미스터 사탄처럼 쟈코도 별도로 발에 달린 추진기를 쓰면서 하늘을 날긴 한다.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