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쓰 무네미쓰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파일:external/img0.ph.126.net/6597257783145177010.jpg

陸奧 宗光(むつ むねみつ, 무쓰 무네미쓰)

텐포 15년 7월 7일(1844년 8월 20일) - 메이지 30년(1897년) 8월 24일

1. 개요2. 이외3. 매체에서4. 주요경력

1. 개요[편집]

일본 메이지(明治) 시대의 외교관이자 정치가. 기슈번(지금의 와카야마현)출신으로, 사카모토 료마의 해원대(海援隊)에 참가하여 행동을 함께 했다. 메이지 시대엔 이토 히로부미 등과 함께 내각의 중추로서 활동하였다. 불평등 조약의 개정에 힘을 쏟는 한편, 청일전쟁을 외무장관으로서 주도하였다. 삼국간섭이 터지자 만약 지금 러시아, 프랑스, 독일에게 개겼다간 요동은 고사하고 대만이고 뭐고 청일전쟁의 전리품들이 다 날아갈 수 있으니 군말없이 수용하여 분쟁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현실주의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토 히로부미에 비해 한국에 더 알려진 인물은 아니지만, 실제 일본에서 만든 역사물에서는 조선침략에 대해서 이토 히로부미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못하진 않았다. 드라마 '언덕위의 구름'에선 당시 수상이었던 이토 히로부미가 러시아를 두려워하여 조선파병을 미루려하자, 그를 부추겨 조선파병을 하도록 한 인물로 등장하고, 만화 '왕도의 개'에서는 아예 청나라, 조선침략의 최종흑막으로 등장한다.(이토 히로부미는 1권에서 로쿠메이칸 외교로 까이는 쩌리.)

2. 이외[편집]

을미사변 당시 명성황후 살해에 무쓰 무네미쓰와 이토 히로부미, 야마가타 아리토모 이 3명이 배후에서 개입했다는 증거가 공개되었다. 기사 링크 책 링크

또한, 일본 역사 월간지 역사독본(歴史読本)에 위 내용을 뒷받침하는 글이 실렸던 적이 있는데, 사카모토 료마의 스승이자 막부 해군경이기도 했던 카츠 카이슈(勝海舟)가 쓴 편지에 무쓰 무네미쓰가 사건의 배후에 있다는 걸 간접적으로 비난하는 글이 실려있다는 내용이다.[1]

원래 성은 다테(伊達)로, '무쓰'는 일본 동북 지방(정확히는 아오모리 현 전체와 이와테 현 북부)을 가리키는 말. 만화수라의 각》에서는 사카모토 료마가 무쓰 이즈미에 관해 해준 이야기를 듣고 감명받아 성을 무쓰로 고쳤다고 각색하였다. 시바 료타로소설 《료마가 간다》에서는 '다테'라는 성을 쓰면 자신의 출신이 드러나기 때문에 자신의 출신을 숨기기 위해 성을 고쳤다고 묘사되어 있다. 다테 가문의 분가인 스루가 다테 가문의 분가 기슈 다테 가문 출신으로, 다테 마사무네 등 다테 종가와는 12세기에 갈라진 아주 먼 친척이라 사실상 남남이나 마찬가지이다. 그의 부인인 무쓰 료코는 미인으로 유명했는데 남편과 함께 사교계에서 활약하면서 민간 외교관 노릇을 했다.

3. 매체에서[편집]

만화 《은혼》의 등장인물 무츠의 원형이기도 하다. 속된 말로 일본 근현대사에서 유일하게 부끄럼 없이 자랑스러워 할수 있다고 일본인 스스로는 생각하는 시대를 이끈 인물인데다 그 사카모토 료마의 부하였다는 이유로 일본 내에서는 상당히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듯. 왕도의 개처럼 본질적인 문제부터 비판하고 들어가는 작품이 아니면 언제나 나름 괜찮은 모습으로 그려진다.

파일:external/www.kjclub.com/oudou02.jpg
허나 잊지 마라!
이 무쓰 한 사람을 벤다 한들, 이제 와서 일본이 갈 길을 바꿀 수는 없을 것이다!
코무라[2]가! 하라가![3]
내가 가르친 이들이 계속해서 뒤를 이을 것이다! - 야스히코 요시카즈왕도의 개에서
야스히코 요시카즈왕도의 개에서는 꽤 부정적으로 나온다. 김옥균의 암살을 유도하여 청나라와의 전쟁 여론을 이끌어내고, 동학농민운동에 무기를 제공하고 청나라를 유인해 전쟁을 벌인다. 이때, 덴노를 무시하고 청일전쟁 이끌고 이모저모 활약하다가 메이지 덴노에게 "이게 짐의 전쟁이라고? 그대들의 전쟁이 아니던가?"라는 쓴소리(이것도 실화)를 듣는다. 이 만화에 나온 무쓰와 덴노의 갈등이라든지 여러 모로 나온게 실제 역사와 일치하는 내용이다. 마지막에 이르면 병으로 죽어가는데[4] 강한 일본을 만든다고 자부하지만 주인공 카노 슈스케는 너 같은 놈 때문에 우리 일본이 전쟁으로 미쳐돌아간다며[5] 그를 죽이려 하다가 되려 애증어린 친구인 카자마(그는 반대로 무츠를 따르고 있었기에 칼들고 싸우다가)가 죽고 만다.

이를 본 무쓰는 심하게 기침을 하면서 "나는 가만히 내버려둬도 머지않아 죽는데 왜 앞길 쟁쟁한 젊은이를 죽였나..."라고 하는데 온갖 전쟁을 조종하고 기세좋던 그가 병으로 다 죽어가는 모습을 본 카노는 물러선다. 그리고 역사대로 얼마 안 가 병사한다.

KBS 드라마 명성황후에서는 배우 강태기[6]가 맡았다. 아이러니하게도 조선의 온건개화파의 거두였던 김홍집과 1인 2역을 맡았다.

NHK 드라마 료마전에서는 주인공 사카모토 료마 옆에서 돕는 훈훈한 청년으로 나온다. 작품 내내 이국(異國, 즉 다른 나라)으로부터 일본을 지키기 위해 바꿔야한다고 하는 료마의 말에 찬성하면서 그의 부하로서 열일한다. 정작 현실의 무츠는 작품배경으로부터 30년 뒤에 을미사변에 깊숙히 개입했던 것을 생각하면 드라마 속의 무츠의 모습은 역겹기 그지없다.

4. 주요경력[편집]

[1] 아이러니하게도 무쓰 무네미쓰는 사카모토 료마의 후배이자 부하였고, 카츠 카이슈는 사마모토 료마의 스승이다.[2] 코무라 주타로(小村壽太郎, 1855~1911)[3] 하지만 역사에서는 하라 타카시는 문민통제와 다이쇼 데모크라시로 인해 무쓰 무네미쓰와 달리 정 반대로 행동했다.[4] 실제 무츠 본인도 폐결핵으로 사망.[5] 이게 바로 카노의 그 유명한 대사인 "삼국간섭은 그대와 그대의 망국적 외교가 불러온 것, 김옥균을 사지로 내몰고, 청나라를 상대로 의롭지 못한 전쟁을 벌였으며 과다한 영토를 요구하고, 독립 보호라는 미명하에 조선을 지배하에 둠으로써 일본에 대한 증오가 양국 민중 마음 속에 뿌리내리게 했으니, 그대가 가는 길은 왕도를 벗어났으며, 일본을 망하게 할 것이라 이 말이오!"이다.[6] 용의 눈물에서 야은 길재를 맡은 배우이다. 태조 왕건에서는 환각에 시달리던 궁예가 마신 약을 지은 도인과 견훤이 유폐되어 있을 당시의 금산사의 주지승으로 등장했다. 또한 1983년작 TV 문학관 벙어리 삼룡이의 인간 말종 주인집 아들과 연극 에쿠우스에서 1대 주연을 맡은 것으로도 유명하다. 2013년 3월 12일에 향년 63세로 사망한 채 발견돼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