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무한도전 갱스 오브 서울

문서가 존재하는 무한도전 특집 이 외의 특집은 해당문서 참조.
1. 개요2. 전개3. 총평

1. 개요[편집]

무한도전 248,249회 에피소드. (방영일 : 2011/5/7, 2011/5/14)

갱스 오브 뉴욕특집과는 별 관계 없으며 빅뱅 멤버 전원이 출연하여 무한도전 멤버들과 대결하는 내용.

이 때 인원 수가 7:5로 빅뱅 쪽이 부족해서 한명이 빅뱅 팀으로 합류하게 된다. 우리집에 왜 왔니 게임을 통해 그 한명을 결정하게 되었는데, 여기에서 무한도전 팀이 이기게 되어 무한도전에서 1명을 빅뱅으로 버릴 사람을 무한도전 팀이 결정하게 되었다. 빅뱅은 자신들이 이겨서 노홍철을 얻을 셈이었지만, 지는 바람에 결국 주운 것은 정준하.

게임 방식은 일종의 왕 지키기 게임이다. 무도팀의 보스는 유재석, 빅뱅팀 보스는 탑. 그리고 게임의 방식은 변형 가위 바위 보. 보스는 가위/바위/보의 패를 모두 가질 수 있으며 부하들은 셋 중 처음에 자신이 선택한 하나밖에 낼 수 없다. 팀원간의 패 교환은 불가능하며 승자는 패자와 무기를 바꿀 수 있고 패자는 퇴근하는 형식으로 진행되며 보스를 이긴 팀이 승리하게 된다.

게임이 시작했을때의 패 상황은 다음과 같았다.
패 종류
무도팀
빅뱅팀
보스
유재석
가위
없음
승리
바위
하하
정준하, G드래곤
박명수, 정형돈,
길, 노홍철
태양, 대성

이 패 상황으로 보면, 승리가 하하를 제외한 나머지 무도팀원 전원을 잡을 수 있다.

2. 전개[편집]

노홍철이 가위바위보 카드의 스티커의 허점을 이용해서 보를 가위로 보이게 하여 적의 패를 알아내는 방법을 고안해냈다. 역시 사기꾼. 결국 이 방법으로 노홍철이 정준하를 리타이어시켰으나, 빅뱅측에서 운전을 할 줄 아는 사람이 없는 건 아니지만[1] 죽은 역할로 출연하던 정준하가 말은 못하게 하고 운전만 하라고 투입했다. 여기서 정준하는 '끄으응' 같이 신음이나 손짓을 이용해서 노홍철의 사기를 빅뱅측이 간파하게 만들어 탄식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그리고 그날 무한도전 게시판 지분의 90%이상을 차지했다.

정준하가 빅뱅파의 차를 운전하는 명목으로 끝까지 남았지만 대성과 관련된 사고 및 빅뱅이란 그룹에 자체적으로 운전을 맡아주는 매니져가 존재하는 등 정준하가 없다고 운전이 불가능한 상황은 아니었다. 동원된 차가 2종 보통면허 뿐만 아니라 2종 자동면허로 운전할 수 있는 9인승 뉴 카니발 자동변속기모델(번호가 승용차인 32허 XXXX)이었기 때문. 어디까지나 정준하를 계속 출연시켜주려는 명목. 유재석은 그랜드 카니발(11인승이라 자동변속기여도 1종 면허로만 운전 가능)과 뉴 카니발을 착각한 듯 하다.

사실 유재석의 말에서 보듯이 어떻게든 도움을 줄려는 시도는 다른 이라도 했을거란 이야기도 있지만, 예능 프로그램으로써 재미를 위해 정준하의 행동으로 태양이 사기방법을 눈치채는 장면으로 연출하지 않았다면 지루했을 거란 이야기 및 정준하가 반칙을 한거란 비판도 있다. 정준하가 노홍철이 왕이 아니라고 알려준 것은 사실이지만, 패를 완전히 알려줘서 태양이 알아챈 것이 연출이라는 주장에 대해 확실한 증거는 없다.

그리고 사실 정준하가 힌트를 준 것이 불공평한 주장에 대해서도 빅뱅이 이런 심리 추격 버라이어티에 처음이고, 노홍철이 허용되는 범위이긴 하지만 사기를 먼저 친 것, 빅뱅파에서도 무한도전 멤버를 탈락시키고 살아남은 멤버들에게 본인들의 정보를 제공할 것을 생각해 [2] 보스인 탑이 의미없이 무기를 바꿔 불리해진 것, 무한도전 파의 보스 유재석만 남은 마지막 상황에서 승리가 남아있음에도 보스인 탑과 대결을 한 것을 고려하면 어느 정도 밸런스가 맞을 듯 싶다.


2번째 대결은 광화문에서 치루게 되었다. 여기서 긴급 메시지가 날아온다.
불법무기 자진신고 기간입니다. 보를 소지하고 계신 분들은 필히 오셔서 신고해주십시오. 보를 가지고 있음에도 신고하지 않을 경우 지명수배됩니다.

빅뱅팀은 노홍철의 보/가위 사기수법을 눈치채고 길이 대성을 쫓아갔지만 바로 잡으려 하지 않았던 것으로 패를 눈치챈 빅뱅팀 승리와 태양의 대반격으로 길과 노홍철을 잡았고 이어서 가위를 가지고 있던 승리는 길의 보와 교환한 다음에 바위를 가지고 있던 하하를 잡았다. 그리고 혼자 떨어져있던 정형돈까지 보스인 탑이 가위를 이용해서 잡으면서 무한도전 팀은 순식간에 2명만 남게 되었다. 일명 광화문 대첩

위기 상황에 놓인 무한도전 팀은 여의도 공원의 마지막 결전에서 박명수의 활약으로 쓰리 콤보를 성공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으며 머릿속에 멤도는 무조건 빠가 유리해 보스끼리의 마지막 대결 결과 탑이 바위, 유재석이 보를 내면서 무한도전 팀의 승리로 끝이 났다. 심지어 유재석과 탑이 마지막에 갖고 있던 무기가 서로 같았다.

3. 총평[편집]

재미있는 것은 마지막 대결 당시 탑과 유재석 둘 다 똑같이 바위 1개, 보 2개를 가지고 있었다. 더군다나 양팀 중에 가위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유재석 혼자. 그것도 유재석이 가위를 보로 바꿨기 때문에 양 팀 중 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죽을 수 없는 상황인데다 보를 가지고 있던 박명수는 패를 바꾸지 않는 이상 죽을 수가 없었다. 조기퇴근을 원한 명수형이 괜히 보를 주먹으로 바꾼게 아닌 듯.

승부를 결정지은 방향이라면 탑이 정형돈을 이기고 가위를 보로 바꾼 것. 정준하를 제외한 다른 인원은 지면 조기퇴근이라는 룰에서 더 이상 나머지 일행과 연락을 할 수 없는 정형돈을 이기고도 바꾼 것은 불필요한 행동인데다 탑이 그 때 첫 싸움이었으니 보스로 의심은 사더라도 들키기는 힘든 상황이었다. 마지막 대치 상황에서 유재석이 대성에게 패밀리가 떴다 시절 이야기를 하자 뜬 자막은 패밀리가 정뗐다.

나무파일:attachment/nkrnhc.jpg

노홍철의 충만한 사기꾼 기질이 폭발하여 그를 제갈량과 합성시킨 "사기전략가 노갈량"이 나온 특집이기도 하다.

그런데 시작하기 전부터 미션 내용을 다들 알고 있었으면서 일부러 모르는 척한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근거는 미션 브리핑 직후의 정준하의 멘트. 브리핑에서는 '보스는 모든 무기를 가질수 있지만' 이라고 했지만 정준하는 "보스는 3개의 무기를 가질수 있고" 라고 말한다. 어떻게 3개라는걸 알고 있었을까?[3][4]

이 밖에도 광화문 대결이 일어나기전, 제작진 측에서 노홍철의 스티커사기에 대한 힌트를 빅뱅에게 준것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 빅뱅멤버들이 방송중 휴대전화를 확인하는 듯한 모습이 잡히고, 그 직후 노홍철의 사기를 완전히 간파했기 때문이다. 노홍철의 심리전에 지나치게 말려들어가 패닉상태에 빠졌던 빅뱅팀이 순식간에 사기를 간파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이다.밸런스 패치

2013년 2월, 이 특집의 룰을 계승한 무한도전 맞짱 특집이 방영됐으며 사실상 갱스 오브 서울 2탄. 무한도전 못·친·소 페스티벌 특집의 히어로들이 함께 출연했다.

[1] 정준하가 리타이어한 직후 승리가 운전석에 앉긴 했었다. 실제로 운전을 하려던건지, 무의식적으로 빨리 피하기 위해 앉은건지는 불명확하지만.[2] 실제로는 탈락한 4명은 룰을 지키려고 정보를 주지 않았다. 그 예로 박명수가 정형돈에게 한 확인전화에서 "형 나 죽었으니까 전화하지 마요."라고 말한 정형돈. 또 패를 둘 다 들고가서 아무도 모르게 결정할수도 있었다.[3] 룰이 단순한 일반 "가위바위보"였던 걸로 여기고 해당 대사를 말하거나, 해당 대사를 말하는 장면을 촬영하기 이전에 미리 내용을 알고하는 대사라면 저런 대사를 할 수도 있다. 결국 핵심은 저 대사가 언제 나왔느냐는 것.[4] 다만 제작진에서 모든 무기라는 설명과 함께 세개의 무기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라는 추가언급 정도는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방송에는 안나왔겠지만) 그 점을 감안하면 별 의미는 없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