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파일:alpha1.png   '역전재판 시리즈'의 등장 경찰견에 대해서는 미사일(역전재판 시리즈)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2. 미사일의 초기3. 로켓과의 차이점4. 미사일의 분류5. 미사일의 분류 방식
5.1. 발사 플랫폼에 따른 분류5.2. 공격 대상에 따른 분류5.3. 비행방식에 따른 분류5.4. 유도방식에 따른 분류
5.4.1. 항법 유도5.4.2. 지령 유도5.4.3. 호밍 유도
5.5. 기타 용어
6. 관련문서
6.1. 나무위키에 등록된 미사일

1. 개요[편집]

나무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Patriot_missile_launch_b.jpg
나무파일:external/i1.wp.com/iran-missiles.jpg
Guided missile.

미국식 영어 발음은 '미쓸', 2000년대 초반에는 미국발음인 미쓸로 부르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기도 했지만, 실제로는 미국을 제외한 다른 모든 영어권 국가에서는 '미싸일'이라고 발음한다. 호주에서는 "미쌀"이라고 발음하기도 한다. 어쨌든 '사'를 약간 강조해서 발음하면 거의 정확하다.[1] 본래 이 단어는 활이나 돌팔매 등 원거리 무기 전반을 나타내는 영어이다.[2] 외국 서적에서는 간혹 'missile은 빗맞아서(miss) missile이다. 잘 맞았다면(hit) hittle독일에서 v2를 개발해 잘 맞아서 총통이름이 히틀러라 카더라이라 이름 지었겠지.'라는 드립을 치기도 한다.

군사 관련 정보를 다룰 때의 '미사일'은 보통 '유도가 되는 로켓'을 뜻한다. 똑같이 자체 추진 기능을 가지더라도 유도가 되면 미사일이고, 유도가 안 되면 로켓. 이런 '미사일'은 보통 한국어로 '유도탄'으로 번역한다. 대한민국 육군유도탄사령부 같은 식. 이 무기는 총포처럼 단순히 겨냥하고 쏘는 것이 아니라, 발사 전에 입력한 위치로 자동으로 돌입해서 박히거나, 또는 발사 이후 유도나 외부 조작, 또는 자신의 탐지기로 지정된 목표를 향해 날아가서 터진다.

미사일의 어원은 원래 라틴어의 mittere(던지다. 영어의 emission (방출), transmit(전송하다), submit (보내다, 제출하다) 등등의 단어에 그 흔적이 남아있다)에서 비롯된 것으로 직접적인 단어는 missilis였다. 원래는 화기가 아니라 활이나 창같은 투사무기를 지칭하는 말이었다[3]. 이것이 프랑스어에서 missile로 변하고 대부분의 영어 단어들이 그렇듯이 프랑어를 거쳐 영어에 들어왔다. 그리하여 프랑스어의 영향을 받지 않은 독일어나 러시아어에서는 모두 미사일이라는 말이 따로 없고, 각각" 비행탄"이라는 뜻의 "flugkörper" (플룩쾨르퍼)나 "로켓무기"라는 뜻의 "Ракетное оружие (라케트노에 오루쥐에)"를 쓴다. 미사일 무기의 최원조라고 할 수 있는 중국에서는 단순한 로켓은 火箭(훠첸:화전), 미사일은 导弹(다오단:도탄)이라고 번역해 쓴다. 젠장 튕겼습니다.

우리가 흔히 미사일이라 부르는 유도탄의 정확한 영어 표현은 Guided missile로서 유도되는 발사체를 뜻한다. 말그대로 유도가 되는 발사체인데 사실 유도탄 말고는 딱히 미사일이라고 불리는 물건도 없어서 그냥 줄여서 미사일이라 부르는것

width=570
용산전쟁기념박물관의 전시물 사진.

사진에서 제일 긴 것이 AIM-9 사이드와인더 미사일. 그 앞쪽에 여러발이 원통형 발사관에 꽂혀 있는 것은 70mm 무유도 로켓(즉, 미사일이 아니다). 그 뒤쪽에 공 같은 것이 잔뜩 들어 있는 것은 유도도, 추진도 안되는 무유도 확산탄(즉 폭탄).

SF나 만화에서는 보통 적의 강력함을 보여주기 위한 장치로 사용된다. 신나게 미사일을 명중시킨 뒤 멀쩡하게 폭염을 뚫고 나오는 적을 보여주는 등. 필살기로 사용되는 빈도는 광선계나 참격계에 비해서 떨어지지만, 의외로 찾아보면 꽤나 많다. 불꽃과 연기로 시각적으로도 상당한 인상을 남길 수 있기 때문에 전탄발사의 로망이 가장 두드러지는 병기. 그러나 실속은 없고 곧바로 관광타는 경우가 대부분(...). 그래도 이데온의 '지구인제 그냥 미사일' 전탄발사처럼 정말로 화려한 이펙트에 걸맞는 위력을 발휘하는 미사일도 나오긴 한다. 클리셰가 아니라 그렇지.

2. 미사일의 초기[편집]

최초로 미사일이란 물건을 구상한 것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으나 1900년대 초반에 영국의 10분 남짓한 짧은 무성 영화중, 미사일의 시초라고 부를 만한 것이 나온다. 정체 불명의 국가가 비행선을 타고 영국 본토에 처들어와 폭탄을 퍼붓고 영국군 항공기들도 박살낸다. 이때 여자에게 인기도 없던 한 발명가가 자신의 발명품인 '비행어뢰'를 이용, 이 비행선들을 쳐부숨으로써 조국을 지켜내며 사랑도 얻는다. 물론 시대가 시대이니만큼 로켓추진기관이 아니라 프로펠러로 작동하는 물건이며, 사실 소품으로 쓰인 비행어뢰는 크기만 좀 크지 꼭 고무동력기 수준의 형태다. 하지만 이미 '스스로 알아서', '자체추진력으로 날아가는 무기.'라는 개념에서 미사일의 출현을 예견한 셈. [4]

비슷한 시기 미국은 기계식 자이로를 연결하여 일단 하늘에 뜨면 일직선으로 안정되게 날아가다가, 정해진 거리만큼 날아간 다음 땅에다 꼬라박는 공중어뢰를 만들려고 하였다.[5] 미 육군은 별도의 작은 비행체를, 미 해군은 이미 제작해 놓은 비행정을 개조해서 만들었으나(둘 다 추진 방식은 프로펠러) 둘 다 신뢰성이 꽝이어서 잘못하면 아군머리위에 떨어져서 팀킬만 주구장창 할 판이었다. 이 무기들은 1차 세계대전 직전부터 연구개발되었으나 전쟁이 끝날 때까지도 실용화되지 못하여 결국 예산이 잘렸다.[6]

로켓이나 제트엔진을 쓰는 현대적인 미사일의 시초는 독일제2차 세계대전 기간 개발한 V1V2라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유도폭탄 Fritz X[7], 대공용 로켓 라인트호타,Ruhrstahl X-4 같은 물건들도 개발되었다. 이는 셋 다 조종사가 미사일을 눈으로 직접봐가며 원격조종하는 방식이었다. 그 외에 미국에서 개발된 레이더 유도 방식의 ASM-N-2 BAT 유도폭탄과 Fritz X와 같은 방식의 Azon 유도폭탄이 있다.

3. 로켓과의 차이점[편집]

'유도가 된다'는 점이 로켓과 미사일을 나누는 주요한 차이점이며, 유도가 된다는 점으로 인해 예측 사격으로는 맞추기 힘든 빠른 속도로 이동하며 멀리 떨어져 있는 목표를 정밀하게 공격하는 것이 주요한 장점이다. 이렇기에 일반적으로 항공기, 선박, 혹은 차량처럼 이동하는 목표물을 공격하기 좋다.

다만, 정밀유도무기 기술의 발달로 이러한 구분은 애매해진 면이 있는데, 로켓이라는 무기체계가 원체 느려터지고 바람 영향을 많이 받다보나 아예 로켓에도 기초적인 유도성능을 넣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MLRS의 M30로켓은 위성유도가 되며, LOGIR 70밀리 로켓탄은 적외선 화상 호밍능력이 있다. 따라서 개발 당시부터 개발국이 미사일이라고 부르며, 좀 더 정밀한 유도성능을 가졌다면 미사일로 보는 편이 적당하다.

4. 미사일의 분류[편집]

보통 미사일은 자체적으로 유도가 되는 것이 일반적이므로 아무 목표나 잡고 발사버튼만 누르면 뒷 일은 알아서 잘 되겠지 하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현실은 다르다.

목표물이 항공기냐 배냐 아니면 차량이냐에 따라서 미사일의 종류도 각각 따로 구분되어 있으며, 각각의 목표에 따라 요구되는 선회력, 속도, 사정거리, 화력 등도 역시 다르기 때문에 한가지 미사일로 어떠한 목표물이든 공격한다는 것은 매우 힘들다. 예를 들어 전차를 때려잡는데는 폭발력은 강하더라도 잘해봐야 전차포 사거리 밖일 정도의 사거리와 아무리 전차가 빨라봐야 땅개인 만큼 적당한 수준의 유도 능력만 가지면 되지만, 헬리콥터부터는 폭발력은 크게 중요하지 않아도 슬슬 속도랑 기동성이 좋아서 전차용의 적당한 유도 능력만 가지고는 힘들며, 고공 비행을 하는 비행기쯤 되면 대 전차용의 유도 능력으로는 명중을 기대하기 힘들다.

따라서 바리에이션이 엄청나게 많을 수 밖에 없다. 전차 때려잡으려고 만들면 대전차 유도탄이 되고, 군함 잡으려고 만들면 대함 유도탄이 되며, 하늘에 날아다니는 항공기를 잡으려고 만들면 대공 유도탄이 된다. 미사일 자체가 '하늘'을 날아가는 무기니까 패트리어트 같은 미사일 요격용(…) 유도탄도 엄밀히 말하자면 대공 유도탄. 또한 전파를 역탐지해서 레이더 기지를 날려버리는 대레이더 미사일까지 있다.

물론 예외 사례도 있다. 공대공 유도탄으로 트럭을 공격한 사례도 있고, 함대공 유도탄으로 선박을 공격한 사례도 있으며 대전차 유도탄은 소형 선박 공격용으로도 종종 쓰인다. 급변하는 전장 상황에서 공격 타깃에 맞는 화기가 없거나 소진되었을 경우 특히 이런 사례가 많이 생긴다. 그리고 기술의 발전으로 하늘과 지상 모든 목표물을 동시에 공격하는 미사일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또 발사되는 위치에 따라서도 미사일의 종류가 달라진다. 이를 테면 대공미사일이라고 하더라도 공중에서 발사되면 공대공, 배에서 발사되면 함대공, 지상에서 발사되면 지대공이라는 식이다. 하지만 한 가지 미사일을 개발해서 발사대 장착방식만 조금 바꿔서 여러용도로 우려먹는 케이스도 있다. 대표적인 대함 유도탄인 하푼은 항공기 발사용, 함정 발사용, 잠수함 발사용, 지상 발사용이 있다.[8]

여담이지만 공대공 미사일을 보면 대형기의 경우 단거리 4발, 중거리 4발과 같은 구성으로 되어 있는 경우가 많고[9] 소형기의 경우 단거리 2발, 중거리 2발[10]인 경우가 많은데 이는 미군의 공대공 교리가 대형기는 최대 8대, 소형기는 최대 4대의 적기를 상대할 수 있을 것을 전제로 하고 있기 때문이라 한다.

같은 미사일도 탄두에 일반 폭약 대신 을 달면 핵미사일이 된다. 이를테면 토마호크 같은 미사일은 평상시에는 일반폭약을 넣고 쏘지만 필요하면 여기에 핵탄두를 탑재하고 쏠 수도 있다[11]. 물론 그 반대도 가능한데, ICBM 같은 핵미사일용으로 나온 것에도 일반 폭약 탄두를 달 수 있다[12].

미사일의 비행 방식에 따라서 종류를 구분하기도 한다. 토마호크하푼 같은 미사일은 소형제트엔진을 달고 날개에서 생기는 양력을 이용하여 일정 비행경로를 따라 날아간다. 이러한 미사일을 '크루즈 미사일'(순항 유도탄)이라고 부른다.[13] 워낙에 토마호크가 유명하다 보니 이런 계열의 무기는 무조건 지상 공격용 미사일만을 지칭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으나, 하푼이나 해성 같은 대함 유도탄도 분류상으로는 순항 유도탄이다. 심지어 항공기 요격용 초음속 순항 유도탄 같은 것도 연구된 적이 있다.
반면 스커드 같은 미사일은 일단 로켓을 점화하여 위로 솟구친 다음 포물선을 그리며 자유낙하하는데 이는 날아가는 모양이 포탄의 궤적과 같다 하여 탄도 미사일이라고 부른다. 그리고 이 탄도 미사일중에서도 사정거리가 3500~5500km가 넘는 것을 ICBM(대륙간 탄도 미사일)이라고 부른다.

유도 방식에 따라 분류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를테면 적외선 감지센서를 가지고 목표물의 열을 추적하는 열추적 미사일(혹은 적외선 추적 미사일), 목표물의 형태를 가지고 판단하는 TV유도 미사일, 야간에도 목표물의 형상을 확인하는 것이 가능한 열영상 유도 미사일, 레이더를 사용하는 레이더 유도 미사일 등등.

미사일 자체에는 목표물을 찾는 탐색기가 없고 외부에서 '이리로 가라, 저리로 가라'라는 식으로 지령을 내려주는 것도 있는데 이를 지령유도미사일이라고 부른다. 대표적인 예로 SA-2나이키같은 미사일이 있다. 이들 미사일은 지상에 목표물을 추적하는 레이더와 미사일을 추적하는 레이더를 따로 둔 다음, 목표물과 미사일의 현재위치를 토대로 미사일이 어느방향으로 날아가야 할지 지상에서 계산하여 미사일에게 알려주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또 시선지령유도 방식이라 하여 목표지시기가 바라보는 방향으로 미사일이 날아가는 것도 있다. 개중에는 심지어 사람이 직접 조준기를 조작하여 미사일을 유도하는 수동형 시선지령유도 방식도 있다.

5. 미사일의 분류 방식[편집]

5.1. 발사 플랫폼에 따른 분류[편집]

  • 항공
  • 지상
  • 수상
    • 함대공(Ship to Air)
    • 함대지(Ship to Surface/Ground)
    • 함대함(Ship to Ship)
    • 함대잠(Ship to Submarine/Underwater) - 수상함에서 발사해서 잠수함을 공격하는 미사일.
  • 수중
    • 잠대지(Submarine/Underwater to Surface/Ground) - 잠수함에서 발사해서 지상목표를 공격하는 미사일.
    • 잠대함(Submarine/Underwater to Ship) - 어뢰인 경우가 많다.
    • 잠대공(Submarine/Underwater to Air) - 잠수함의 천적이 항공기가 된 이후부터 줄기차게 요구가 폭주하던 미사일이다. 현대의 기술발전으로 인해 간신히 가능해졌다.[14]
    • 잠대잠 - 일반적으로는 어뢰가 담당하지만, 초장거리 목표가 잠수함일 경우 대응할 목적으로 어뢰나 폭뢰를 탑재한 물건을 잠수함으로 발사할 수 있는 경우가 있긴 하다. 단 이 경우에는 미사일이라고 칭하지 않고 다른 이름으로 부른다.
빨간색이 파란색보다 많다

5.2. 공격 대상에 따른 분류[편집]

  • 대공(Anti-Air)
  • 대지(Anti-Surface/Ground)
  • 대함(Anti-Ship)
  • 대잠(Anti-Submarine/Underwater)
  • 대우주/대위성(Anti-Space/Anti-Satellite;ASAT)
  • 대전차(Anti-Tank)
  • 대인(Anti-Person) : 생화학 탄두를 탑재한 미사일을 대인 미사일이라고 볼 수 있겠으나 보통 대인 미사일이라는 분류는 없다.
  • 대레이더(Anti-Radiation) : 적의 레이더를 추적해서 격파하는 미사일.
  • 대탄도탄(Anti-Ballistic) : 탄도탄 요격에 특화된 미사일. 대공 미사일로 보기도 한다.

5.3. 비행방식에 따른 분류[편집]

5.4. 유도방식에 따른 분류[편집]

5.4.1. 항법 유도[편집]

항법 유도란 표적에 대한 좌표정보를 주면, 미사일이 현재 자신의 위치를 확인하면서 정해진 좌표를 향해 날아가는 방식이다. 쉽게 말해 표적을 어떻게 찾아가야 할지 지도에 표시해주고, 내비게이션 하나 던져 주는 방식. 좀 더 발전한 방식으로 표적 근처가 어떻게 생겼는지 로드뷰 사진도 하나 더 던져준다...항법의 기본은 자신의 위치를 정확히 아는 것이며, 자신의 위치를 정확히 알아야만 표적까지 가는 길을 정확히 찾을 수 있다.
  • 관성항법유도 - 일반적으로 항법유도의 가장 기초가 되는 유도방식이며, 후술할 항법유도는 사실 이 유도방식의 정확도를 높이는 부수적인 방식이라 할 수 있다. 쉽게 말해 자체 내비게이션이 달려있는 셈인데, 이 내비게이션은 GPS가 아니라 자이로스코프를 이용한 관성항법이란 점이 다르다.
  • GPS 유도 - 이름 그대로 GPS를 사용한 유도 방식. GPS는 교란당하기 쉽고, 미사일의 자세 등에 따라 안테나가 하늘을 향하지 않으면 신호가 끊기기도 하는 등의 문제가 있어서 GPS'만' 쓰는 유도 무기는 거의 없다. 보통 GPS 유도무기라고 부르는 것들도 대부분은 관성항법유도를 같이 쓴다. 관성항법 문서에 보면 알 수 있듯, 관성항법은 여러모로 좋지만 장시간 비행하면 오차가 누적되어 점점 오차가 커지는데, GPS로 중간중간 이 오차를 확인하는 수준으로만 쓰면 되므로 GPS가 중간에 교란당하거나 해도 문제가 없다.
  • 천문참조 유도 - GPS 유도가 나오기 전에 관성항법 장치의 오차를 중간중간 보정하기 위해 등장한 방식. 쉽게 말해 대항해시대에 육분의 들고 별 관측해서 자기 위치 찾는 것을 기계장치로 대신한 셈이다. 낮이나 구름이 낀 날에는 못쓰는게 함정... 다만 대륙간 탄도 미사일쯤 되면 어차피 대기권 밖으로 나갔다 들어오기 때문에 이 방식을 쓰는 것도 가능하고 실제로 쓰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
  • 지형참조유도 - 흔히 TERCOM이라 부르는 방식(TERCOM 이외에도 유사한 방식이 몇 종류 더 있기는 하다). 천문참조 방식을 대신하여 주야에 관계 없이 쓸 수 있는 방식으로 이 역시 관성항법으로 날아가는 미사일이 중간에 오차가 커지면 이를 보정하기 위해 쓰는 방식이다. 주로 특징적인 지형을 기준삼아 현재의 위치를 측정한다. 자세한 원리는 TERCOM 참조.
  • 디지털 영상참조 유도 - 흔히 DSMAC라고 부르는 방식. 주변에 대해 영상을 촬영하여 자신의 위치를 파악한다. 로드뷰를 이용해 자신의 현재 위치를 찾는 격이랄까..... 이 방식을 사용하는 대표적인 미사일로 토마호크가 있다. 정확도는 상당히 높아서 명중률이 몇 m 수준으로 낮아짐에 따라 순항 미사일들을 '축구 골대에도 집어 넣을 수 있다.'란 소리가 나오게 된 방식. 자세한 원리는 DSMAC 참조.
  • 레이더 영상참조 유도 - 디지털 영상참조 유도(DSMAC) 방식과 유사한데, 카메라 대신 SAR 레이더 같은 것으로 레이더로 지형의 영상을 찍는다. 퍼싱2 미사일처럼 엄청나게 높은 고도로 올라갔다가 다시 땅으로 내려와야 하는 탄도미사일용으로 등장한 방식. 다만 현재는 되려 잘 쓰이지 않는다.
  • 기타 항법 유도 - 항법유도라고 보기는 좀 뭐하지만, 세게 최초의 미사일이라 할 수 있는 미국의 'Bug'나 독일의 V1 미사일은 여러가지 장치를 이용, 미사일이 일정시간이나 일정거리를 날게되면 자동으로 지상으로 곤두박질 치도록 설계하였다.

5.4.2. 지령 유도[편집]

쉽게 말해 RC 비행기 조종하듯 미사일을 조종하는 방식. 사실 초창기의 미사일은 사람이 정말 조이스틱 가지고 조작하는 수동형 지령유도 방식도 있었다. 이후 자동형 지령유도 방식이 주류를 이루는데, 이는 지상의 사격통제장치, 즉 컴퓨터가 알아서 미사일을 조종하는 방식이다. 보통 이를 위해 지상에는 적기를 추적하는 레이더와 아군이 발사한 미사일을 추적하는 레이더, 혹은 카메라나 기타 센서가 함께 있다. 컴퓨터는 어떻게 날려야 미사일이 표적에 명중할지 계속 계산하며 미사일을 조종하게 된다. 보통 지대공 미사일에 많이 쓰이는 방식이지만, 의외로 간이형 탄도 미사일을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 컴퓨터에게 가상의 표적을 허공에 만들어주면 컴퓨터는 미사일을 그 허공의 표적에게 날리게 되고, 이후 미사일의 조종날개를 중립으로 고정시켜 놓으면 미사일은 계속 날아가 지상에 들이 받게 되기 때문. 실제로 나이키 미사일은 이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이것을 좀 더 국산화하고 지상공격에 적합하도록 개조한 것이 백곰 미사일이다.
  • 비시선지령유도 - 미사일을 추적하여 해당 미사일의 위치와 속도를 파악하고 외부지령을 통해 미사일의 진행 방향을 바꾸어 목표물에 명중시키는 방식. 미사일이 자신의 IMU(가속도계 + 각속도계) 등을 통해서 스스로 위치를 알려주고 그것의 항로를 수정하는 방식과 레이더 등의 추적기를 이용해 자신이 쏜 미사일의 위치를 파악하는 방식으로 나뉜다. 시선지령유도와 빔라이딩은 조준기/추적기가 미사일과 표적과 일직선상에 놓여있지만 비시선지령유도는 그렇지 않다는 차이점이 있다.
  • 시선지령유도 - 미사일을 발사한 사수가 조작하는 조준기가 표적을 바라본다. 그 상태에서 미사일을 쏘면 미사일이 조준기에게 자신의 위치 신호[15]를 보내고 이를 조준기와 세트를 이루는 추적기(보통 조준기가 겸한다.)가 받아서 수동/자동으로 미사일에 신호를 보낸다. 그러면 미사일이 그 외부지령에 의해 움직여 조준기의 시야 안으로 정렬된다. 그러면 조준기가 표적을 놓치지 않는한 결국 미사일은 표적에 맞게 된다. 짧은 거리의 적 공격용으로는 쓸만한 유도방식이기 때문에 대전차 미사일이나 단거리 지대공 미사일에 쓰인다. 이 방식중에는 은근히 유선유도방식도 많은데 보통 보병용 대전차 미사일처럼 저렴하고 사거리가 짧은 미사일에 사용된다.
    • MCLOS(Manual Command to Line Of Sight : 수동시선지령유도) : 사수가 조준 및 유도까지 수동으로 모든 걸 직접 해야 한다.
    • SACLOS(Semi-Automatic Command to Line Of Sight : 반자동시선지령유도) : 사수는 조준만 수동으로 하고 유도는 자동으로 진행된다.
  • 빔라이딩 - 조준기로 레이저와 같이 직진성을 지닌 유도 빔을 조사하면, 미사일이 스스로 그 조준선/유도선의 중앙으로 정렬되어 날아가 명중하는 방식. 시선지령유도 방식과 비슷하지만 차이점은 미사일이 외부지령으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유도 빔에 정렬이 되도록 스스로 움직인다는 것이고, 같은 점은 조준/유도 장치와 미사일과 표적이 일직선 상에 놓여 있다는 점이다. 때문에 미사일의 센서는 후방에서 오는 유도 빔을 추적하기 위해 미사일의 꽁무늬에 장착되어 있다. 반능동유도와의 차이점은 레이저나 레이더의 반사파를 추적하는 것이 아니라 빔의 중앙에 정렬되는 것이므로 조준기와 미사일과 표적이 일직선 상에 놓여 있어야 하기 때문에 사수와 조준하는 사람이 분리 되어 움직이는 헌터-킬러 방식의 운용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거의 시선지령유도의 일종으로 취급된다.
  • 데이터링크

5.4.3. 호밍 유도[편집]

호밍유도란 미사일 자체에 일종의 눈이나 귀가 달려서 알아서 표적을 향해 날아가는 방식이다.[16] 다만 '저게 표적임'이라고 알려줘야 하는 반능동 방식은 미사일 입장에서는 알아서 날아가지만 실제 사용자 입장에서는 미사일이 명중할때 까지 어느것이 표적인지 미사일에게 계속 알려줘야 한다.
  • 능동 레이더 유도(Active Radar Homing) - 위와 비슷하지만 중간까지는 발사한 기체의 레이더로 유도하며 모기의 유도가 끊어지거나 종말 단계에 다다르면 미사일에 장착된 소형 레이더를 이용하여 미사일이 직접 목표물을 추적하여 시밤쾅! 모기(母機)가 적을 조준하지 않고 발사해버리면 미사일이 곧장 자체 레이더를 켜고 목표물을 탐색한다. 이 경우의 문제는 멀리 있는 적이 아니라 가까이 있는 아군한테 들이박을 수 있다는 것. 이른바 'MAD DOG'.
  • 반능동 레이더 유도(Semiactive Homing) - 미사일을 발사 후 명중할 때까지 모기가 계속 유도해줘야 한다. 모기의 유도가 끊어지면 미사일은 무용지물이 되어버린다.
  • 레이저 유도(Laser Guided) - 스타크래프트의 고스트를 생각하면 된다. 표적에 누군가(미사일을 발사한 전투기나 헬리콥터 자신, 혹은 다른 아군)가 레이저를 비추면 미사일은 이 레이저가 찍힌 점을 쫓아서 날아간다. 원리상 반능동 레이더 유도와 동일하기에 간혹 반능동 레이저 유도라고 하기도 하지만, 어차피 현재 쓰이는 레이저 유도 방식은 십중팔구 이 방식이므로 굳이 앞에 '반능동'을 따로 표시하진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 수동 레이더 유도
  • 열추적(Heat Seeking)/적외선 추적(Infrared Tracking; Infrared Homing) - 단거리 공대공미사일 및 휴대용 지대공미사일에 많이 쓰인다.
  • TV유도(TV Guided) - 미사일에 달린 TV 카메라로 발사전에 입력받은 표적의 형태를 인식, 표적을 계속 쫓아간다.
  • 열영상(Image Infar-Red)유도 - 방식 자체는 TV유도 방식과 같지만 밤이나 악천후에도 쓸 수 있는 일종의 적외선 카메라를 사용한다.

5.5. 기타 용어[편집]

  • 발사 후 망각(Fire & Forget) - 미사일을 쏘고 나면 그 미사일에 대해 잊어 먹고 있어도 미사일이 알아서 표적을 찾아간다는 의미다. 일반적으로 능동유도 방식, 혹은 수동유도방식이 이 방식인 경우가 많다.

6. 관련문서[편집]

6.1. 나무위키에 등록된 미사일[편집]

[1] http://endic.naver.com/enkrEntry.nhn?entryId=b886e2b9af1a4c83a3ac8710e4659d15[2] 한 예로 TRPG게임 던전 앤 드래곤에는 무기 분류로 Missile Weapon이라는 것이 등장하는데, 이 문서의 미사일이 아닌 투석구나 돌 등의 원거리 무기가 분류된다. 앞에 오는 Miss-가 원래 날리다,보내다,지나치(게 하)다 등의 뜻을 지닌다. Mission등의 단어를 생각해 보자.[3] 현대에도 이 단어는 간간히 쓰인다. 특히 비디오 게임에서 분명히 중세 판타지 배경인데 missile weapon 등의 표현이 나오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 문서의 미사일이 아닌 투척 무기를 뜻하는 거다.[4] 그리고 놀랍게도 영국 본토가 하늘로부터 공격받을 수 있다는 점도 예견한 셈이고. 1차 세계대전이 터지기 전의 영화다.[5] 자이로로 물체가 일직선으로 가게하는 기술은 어뢰개발 때문에 이미 연구되던 분야다.[6] 개념을 보면 알겠지만 V1의 조상뻘 된다.[7] 이탈리아전함 로마를 격침시킨 무기. 잠깐, 이거 어디서 많 본 것 같은데?[8] 다만 공대함 하푼인 AGM-84를 함정에서 발사하거나 하지는 못한다. 함정용 미사일 발사관에 넣으려면 날개를 접어야 하는데, AGM-84는 날개가 안 접힌다. 게다가 공대함 버전인 AGM-84와 함대함 버전인 RHM-84는 발사용 레일도 다르며 AGM-84에는 함정 발사시 필수인 초기 가속용 부스터도 없다.[9] F-15가 대표적이며 F-4도 대형기로 분류되어 같은 양의 미사일을 장착 가능하다[10] F-16이 대표적이다.[11] 그러나 미-소간 INF 협정에 의해 지상발사 순항미사일에 핵탄두를 탑재하지 않기로 해서 핵탑재 토마호크는 폐기되었다.[12] 그러나 그렇게 하기에는 ICBM이 워낙에 비싼 물건이라 아직까지 쓰인 예가 없다.[13] 어찌 보면 자폭형의 1회용 무인항공기와도 비슷해보인다. 순항 유도탄 자체는 무인항공기로 분류되지는 않지만, 기술적으로는 거의 유사하다 보니 "미사일 기술 통제 체제"(MTCR)에서는 미사일뿐만 아니라 무인기 관련 기술 및 부품도 통제를 한다.[14] 하지만 불행히도 이후에도 잠수함과 항공기, 즉 대잠초계기와의 천적 관계는 그다지 변하지 않았다. 첫번째 이유는 잠대공 미사일은 다른 대공 미사일과 달리 지속적인 목표물 탐지, 유도가 어려워서 운용의 유연함이 떨어진다는 것, 두 번째는 설사 격추에 성공했다고 해도 그걸 발사한 잠수함은 그 순간 위치가 들키므로 주변의 적 수상함이나 다른 초계기, 헬기에게 개발살나는것이 확정이기 때문에 전술적으로 큰 가치가 없다고 판단된 것이다. 이후 설치식 미사일도 개발되어 발사 즉시 위치가 들통나는 것은 피했지만 이건 사실 대 항공기용 기뢰의 성격에 더 가까워진 무기인지라...[15] 주로 미사일 후미에 적외선 신호 방출기를 장착하는 방식을 사용한다.[16] 이 눈이나 귀 역할을 하는 센서를 시커(seeker), 우리말로는 탐색기라고 한다.[17] 사실 로켓이나 미사일을 쏘는 원리는 똑같다 다만 어떻게 응용하는데 달라지기 때문에 분리하는 것이다 게다가 애초에 미사일의 근원이 로켓을 만들기 위해 시작하는데에서 나왔고 그 증거가 로켓을 개발하기 위해 우주여행협회 만들어 수많은 참가하는 자가 로캣을 만들고 있었는데 독일의 국방부가 그것을 투자하여 만든 것이 바로 아까 말하는 듯이 V1, V2이다 게다가 미국과 소련이 독일이 만든 미사일 원리를 찾아서 로켓을 발사해 인공위성을 날리려고 하였다 이쯤되면 말 다한 셈...[18] 위의 지대공 미사일 재블린과 다른 물건이다[19] 유럽이 사인드와인더 미사일을 대체할 합작으로 만든 단거리 대공 미사일이다[20] 2020년에 상용화 될 예정인 미 해공군 통합 미사일[21] 오카는 어쨌든 유인 유도 병기다. 무인 유도인 미사일에는 포함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