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버지니아 공대 총기난사 사건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합니다. 이 틀을 적용하시려면 적용한 문서의 최하단에 해당 사건·사고에 맞는 분류도 함께 달아 주시기 바랍니다. 분류 목록은 분류:사건사고 문서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인명 피해가 발생한 사건사고 문서는 유머성 서술, 비하하는 표현의 사용이 제한되며, 사실관계를 작성할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합니다.

나무파일:external/static01.nyt.com/16virg.600.jpg
1. 개요2. 사건 진행 과정
2.1. 무기 입수2.2. 범행 과정
3. 범인과 범행 동기4. 희생자5. 참고 문서

1. 개요[편집]

Virginia Tech massacre.

2007년 4월 16일(한국 현지 시각으로는 4월 17일으로 넘어가는 자정 무렵) 미국 버지니아 주 블랙스버그에 위치한 버지니아 공대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이다. 교내의 웨스트앰블러존스턴 기숙사와 노리스 홀 두 군데에서 순차적으로 총기 난사가 일어났고 이 사건으로 32명이 사망하고 29명이 다쳤다. 범인은 재미 한국인조승희로 밝혀졌고 사건 직후 자살했다.

2. 사건 진행 과정[편집]

2.1. 무기 입수[편집]

2007년 2월 2일, 조승희는 인터넷으로 발터 P22 권총을 구매했다. 권총은 일주일 후인 2월 9일 배송되었다. 물론 버지니아 주 법으로는 합법적인 경로이다. 버지니아 주의 법 자체가 총기 소지에 대한 규제가 별로 없기 때문이다. 이후 3월 13일에는 글록 19 권총과 9mm 파라벨럼의 표준탄약인 9mm 풀 메탈 재킷탄 50발을 구입했다. 3월 22일에는 글록 19의 15발들이 탄창 4개를 오프라인으로 구입하고 발터 P22의 10발들이 탄창 2개도 이베이에서 구입했다. 3월 23일에는 또 이베이에서 10발들이 탄창 3개를 구입했다. 이후 3~4차례에 걸쳐 범행에 쓸 탄알도 구입했는데 나중에 밝혀진 것으로는 총 500여발에 달했다.

2.2. 범행 과정[편집]

첫 번째 총격은 현지 시간으로 오전 7시 15분에 있었다. 웨스트 앰블러 존스턴 기숙사에 있던 조승희는 기숙사에서 에밀리 제인 힐셔와 심하게 말다툼을 한 뒤 자신의 방으로 돌아가 권총 두 정을 챙겼다. 그는 곧바로 방 밖으로 나간 뒤 학생이었던 에밀리와 기숙사 사감이었던 대학원생 라이언 C. 클라크에게 총을 쐈다. 클라크는 즉사했고 힐셔는 살아있었으나, 병원으로 옮겨진 뒤 3시간 만에 사망했다.

에밀리가 조승희의 여자친구라거나 조승희의 구애를 거부함으로 그를 분노케하여 사건의 단초를 제공한 것처럼 알려진 초기의 언론보도는 오보이다. 경찰의 수사결과 에밀리 힐셔는 조승희를 전혀 알지 못했다는 것이 밝혀졌다. 또한 에밀리는 남자친구가 따로 있었고 사이가 매우 좋았다고. 사실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죽었기 때문에 범행 동기를 확정짓기는 힘들다. #

이후 두 번째 총격이 벌어질 때까지 약 2시간의 시간 간격이 있었다. 왜냐하면 이때 조승희는 이 사건에 대한 편지와 사진을 넣은 소포를 NBC 방송국으로 부치느라 우체국에 다녀왔기 때문이다. 발송 시간은 오전 9시 01분으로 기록되어 있다. NBC 방송에서 보도한 조승희의 사진이 바로 여기 들어 있었던 것들 이다.

이때 학교측은 총격이 있었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기숙사가 대학과는 떨어져 있었기에 학교 전체에 대한 비상 사태를 발령하지는 않았다.

이러한 학교측의 조치는 결과적으로 두 번째 총격을 불러 일으켰다. 우체국에 다녀온 조승희는 배낭에 물건을 챙겨서 노리스 홀로 갔다. 그가 챙긴 물건은 체인, 자물쇠, 망치, 전투 나이프, 권총 두 정, 10~15발씩 들어있는 탄창 9개와 여분의 총알 400여 발이었다. 이때 조승희가 휴대한 탄약은 500여 발이 넘었고, 이는 실전 투입시 실탄을 지급받는 육군 보병 1명이 휴대하는 탄약의 분량보다도 많은 수였다. 노리스 홀로 향한 그는 바깥으로 통하는 문을 사슬로 칭칭 감아 자물쇠로 잠가놓고는 범행을 시작했다.

조승희는 강의실을 돌며 총을 난사했는데 206호 강의실에서는 그를 막아서는 리비우 리브레스쿠 교수를 살해하였고 강의실에 있는 학생들에게도 총격을 가해 9명을 살해하고 2명을 부상시켰다. 이 총격 직후 911에 신고가 들어갔다고 한다. 그리고는 그는 옆 강의실인 207호로 자리를 옮겨 크리스토퍼 제임스 비숍 강사를 포함하여 4명을 살해하고 6명을 부상시켰다. 이후 여러 강의실을 돌아다니며 총을 난사했다. 총소리를 듣고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책상칠판 등을 이용하여 바리케이트를 쌓아놓은 강의실도 있었는데 조승희는 이를 비집고 들어가거나 문 너머로 총을 난사해서 문 근처에 있던 사람이 죽거나 다친 경우도 있었다. 그는 총 174발을 난사해서 이곳에서만 30명을 죽이고 29명을 다치게 했다.

오전 9시 50분경, 211호에 들어간 조승희는 자신의 머리에 권총을 발사하였고, 그가 자살하면서 상황은 종료되었다.

3. 범인과 범행 동기[편집]

조승희(범죄자) 문서 참고.

4. 희생자[편집]

버지니아 공대 추모 사이트

1. 라이언 클라크(Ryan Clark) - 22세, 심리학/화학/영어 4학년
2. 에밀리 힐셔(Emily Hilscher) - 19세, 축산학과 1학년
3. 미날 판찰(Minal Panchal) - 26세, 건축학과 석사과정
4. G. V. 로가나탄(G. V. Loganathan) - 53세, 토목공학과 교수
5. 재릿 레인(Jarrett Lane) - 22세, 토목공학 1학년
6. 브라이언 블룸(Brian Bluhm) - 25세, 토목공학 석사과정
7. 매슈 궐트니(Matthew Gwaltney) - 24세, 환경공학 석사과정
8. 제러미 허브스트릿(Jeremy Herbstritt) - 27세, 토목공학 석사과정
9. 파타히 룸반토루안(Partahi Lumbantoruan) - 34세, 토목공학 박사학위
10. 대니얼 오닐(Daniel O'Neil) - 22세, 환경공학 석사과정
11. 후안 오르티스(Juan Ortiz) - 26세, 토목공학 석사과정
12. 줄리아 프라이드(Julia Pryde) - 23세, 생명공학 석사
13. 왈리드 샤알란(Waleed Shaalan)[1] - 32세, 토목공학 포닥
14. 제이미 비숍(Jamie Bishop) - 35세, 독일어학과 교수
15. 로런 매클레인(Lauren McCain) - 20세, 국제학 1학년
16. 마이클 폴 주니어(Michael Pohle Jr.) - 23세, 생명과학 4학년
17. 맥신 터너(Maxine Turner) - 22세, 화학공학 4학년
18. 니콜 화이트(Nicole White) — 20세, 국제학 3학년
19. 리비우 리브레스쿠(Liviu Librescu) - 76세, 기계공학과 교수
20. 조셀린 쿠튀르누아크(Jocelyne Couture-Nowak)[2] — 49세, 프랑스어학과 교수
21. 로스 앨러메딘(Ross Alameddine) — 20세, 영어학/비즈니스학 2학년
22. 오스틴 클로이드(Austin Cloyd) — 18세, 국제학/프랑스어학 1학년
23. 다니엘 페레스 쿠에바(Daniel Perez Cueva) — 21세, 국제학 3학년
24. 케이틀린 해머런(Caitlin Hammaren) - 19세, 국제학/프랑스어학 2학년
25. 레이철 힐(Rachael Hill) - 18세, 생명과학 1학년
26. 매슈 러포트(Matthew La Porte) - 20세, 정치학 2학년
27. 헨리 리(Henry Lee) - 20세 — 컴퓨터공학 1학년
28. 에린 피터슨(Erin Peterson) - 18세, 국제학 1학년
29. 메리 캐런 리드(Mary Karen Read) - 19세, 학제학 1학년
30. 리마 사마하(Reema Samaha) - 18세, 도시계획 1학년
31. 레슬리 셔먼(Leslie Sherman) - 20세, 역사학/국제학 3학년
32. 케빈 그라나타(Kevin Granata)[3] — 45세, 공학 교수

5. 참고 문서[편집]

[1] 이집트 출신[2] 캐나다 퀘벡 주 출신[3] 강의실의 학생들 20명을 자기 사무실로 데리고 가 숨겨주고는 자신은 조승희의 총에 맞아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