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유희왕의 마법 카드.

1. 개요2. 애니판

1. 개요[편집]

한글판 명칭
블랙홀
일어판 명칭
ブラック・ホール
영어판 명칭
Dark Hole[1]
일반 마법
①: 필드의 몬스터를 전부 파괴한다.
준제한 카드
제한 카드

최초로 금제리스트에 올라온 3신기 [2]

스타터 덱 유희편부터 나온 고대 카드. 유희왕 OCG 역사상 최초로 등장한 마법 카드들 중 하나로 사실상 함정 속으로와 함께 모든 제거 카드들의 최고 조상님이라 할 수 있겠다.

불특정 다수를 몰살시키는 카드인 만큼 당연히 '대상을 지정하는 효과' 에 속하지 않는다. 자신이 주도권을 잡고 있을 때 이 카드를 쓰는 건 별 의미가 없고 자신의 필드가 비어있는 상태에서 이 카드를 써서 상대 필드를 싸그리 비운 다음 몬스터를 소환해서 바로 다이렉트 어택을 먹이는 게 가장 대표적인 사용법.

그리고 이 카드가 가장 무서운 건 이렇게 엄청난 효과를 노 코스트로 발동한다는 것. 설령 카운터를 먹고 무효가 된다 해도 적어도 상대의 함정 하나는 공짜로 제거하는 셈이다. 거기다 대부분의 카운터 함정 발동에는 코스트가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결과적으로는 이쪽이 이득을 보는 셈.

당연히도 2002년 5월 처음 만들어진 제한 리스트에 올라온 10개의 카드들 중 하나다.[3] 그렇게 제한으로 버티다가 2004년 9월자로 금지. 1년 뒤인 2005년 9월에 성스러운 방어막 거울의 힘과 자리를 맞바꾸는 형식으로 제한으로 풀렸다가, 바로 다음 분기인 2006년 3월에 곧바로 성방과 자리를 바꾸며 금지 카드로 복귀했다(...). 속공성의 차이가 가장 큰 이유인 듯. 뭐 효과가 효과인 만큼 금지 풀릴 일은 절대 없을 카드 중 하나로 예상되었는데 2010년 9월자로 제한으로 복귀했다. 쭉 이어서 4년 하고도 한 분기를 더 금지로 있던 카드가 제한이 된 만큼 환경에 미친 충격은 상당했다.[4] 덧붙여 이 4년 6개월은 금지 경험 카드가 제한으로 풀린 케이스 중 당시로써는 가장 긴 금지 기간이었다. 꼭 1년 뒤에 코나미가 미치지 않는 이상은 안풀린다던 개벽이 장장 6년만에 풀리면서 기록을 경신했고, 에라타-제제완화가 밥먹듯이 일어나는 현재는 특별히 의미도 없는 기록일 듯.[5]

그간 이런저런 덱에 범용 필드 클린 카드로써 라이트닝 보텍스가 1장씩 들어가서 널리 쓰였지만 이 카드가 풀리면서 라볼텍은 패 넉넉한 덱에서나 2, 3번째의 이 카드로써 쓰이는 입장이 되었다. 함정판 친구(?)인 격류장이 끝내 무제한까지 떨어졌던 것과 비교해보면, 자신의 턴에만 발동할 수 있는 대신 자신의 턴에는 세트도, 일반 소환도 필요없이 패에서 바로 발동하여 상대 몬스터를 클린하고 총공격에 나설 수 있는 것은 이 카드의 장점이자 동시에 파워 인플레가 수없이 일어난 지금에서도 이 카드의 제재가 완화되기 어렵게하는 요인이라할 수 있겠다. 섀도르피안이면 답이 없어지니...

참고로 이 카드가 금지에서 제한으로 내려오면서 화이트홀에게 의미가 부여되는가 싶기도 했지만 내 몸을 방패로스타라이트 로드 같은 범용성이 더 좋은 카드들이 넘쳐나기 때문에 다시 묻혔다(...)

그리고 2014년 10월 TCG 금제에서는 번개가 풀려 이 카드의 입지가 조금 적어진 편. 그래서 2015년 1월부로 이 카드가 준제한으로 내려왔...다가 2017년 9월부터 다시 제한으로.

그리고 OCG에서도 입지가 낮아진 블랙홀을 2017년 7월부터 준제한으로 내렸다.

2. 애니판[편집]

또한 카이바 노아카이바 세토를 상대로 한 듀얼에서 사용. 자신의 암석 거인과 세토의 트와이라이트존 드래곤, 두 머리의 썬더 드래곤을 파괴했다.[6] 근데 노아는 금지카드 가고도 남을 카드들을 질리도록 썼다(...)

사실 듀얼몬스터즈 퀘스트 당시 저글링처럼 몰려오는 잡몹들을 없애려고 무토오 유우기도 이걸 쓰려고 했다(!) 다만 푸른 첩자수리검을 던져 땅바닥에 꽂아버려 불발. 아깝다. 아니 시실 여기서 진짜 썼으면 일행들도 다 휘말렸지 않을까

GX에서는 츠바인슈타인[7] 교수가 이걸 사용했다. 단 겨우 몬스터 한 장을 파괴하려고 발동한 거라 좀 아까운 감이 없지 않다. 그 교수는 뭔가 우주 컨셉(?)스러운 덱을 썼기 때문에, 단순히 분위기와 맞아 보여서 집어넣은 듯 하다(...)

유희왕 파이브디즈에선 이것의 라이딩 듀얼 버전인 Sp - 디 엔드 오브 스톰이 나왔고, 블랙홀과 비슷하나 패가 0일 때 모든 카드를 파괴하는 제로 홀이 나왔다. 이것과는 별개로 중간보스(?)인 안티노미후도 유세이KBF로 쓰이던 태양이 델타 액셀 싱크로의 영향을 받아 대폭발을 일으키며 블랙홀로 변해버린다. 덕분에 패자는 이 블랙홀에 빨려들어가 소멸(...)해버리는 것으로 룰이 바뀌었고 결국 유세이의 승리로 끝나지만 그 순간 둘 다 블랙홀에 삼켜져 끝장날 위기에 처한다. 그러나 안티노미가 자신을 희생시켜 유세이를 밖으로 내보내주고 자신은 끝내 폭사해버린다.

[1] 미국에서 Black을 모조리 Dark로 번역해버리는 바람에 정작 자기네 말인 블랙홀도 다크홀이 되어버렸다(...)[2] 다만, 지금 위치는 전혀 다르다. 함정 속으로도 처음에만 금지 되었다가 바로 무제한으로 되었다.[3] 그나마 그 중 5개는 엑조디아. 나머지 멤버들로는 마음의 변화, 번개, 죽은 자의 소생, 욕망의 항아리가 있다. 정작 이후 초대 금지 5인방에 들어갈 해피의 깃털은 2003년 2월까지 제한에 올라오지도 않았다. 잠깐, 태풍은?[4] 덧붙여 2010년 9월 당시에는 쭉 제한을 지켜오던 태풍이 금지를 먹어 환경을 어마어마하게 바꿔놓기도 했다. 가히 혁명적이었던 금제.[5] 참고로, 2016년 1월 OCG 기준, 에라타 없이 금지 리스트에서 해제되기까지 가장 오래 걸린 카드는 해피의 깃털이다.(10년 10개월)[6] 물론 트와이라이트존 드래곤은 다시 돌아왔지만 초시공전투기에게 능욕 얻어맞기 신공 시작...[7] 아인슈타인의 패러디 캐릭터다. 독일어로 Ein이 1이고 Zwei가 2라는 점을 상기한다면 쉽게 알 수 있는 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