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서삼경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四書三經
사서삼경 또는 사서오경은 유교의 핵심 경전 일곱 또는 아홉 권을 말한다. 사서는 《논어》, 《맹자》, 《대학》, 《중용》. 삼경은 《시경》, 《서경》, 《역경(주역)》을 말하고, 이에 《춘추경(춘추)》, 《예경(예기)》를 더하면 사서오경이 된다. [1] [2]

또, 사서오경에 송(춘추전국시대)대에 추가된 《주례(周禮)》,《의례(儀禮)》,《이아(爾雅)》,《효경(孝經)》의 네 권을 더하고,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중용과 대학은 예기의 한 부분이니 하나로 간주하고, 춘추를 주석 단 사람에 따라 춘추삼전(三傳)[3]으로 세면 9+4-2+2, 즉 십삼경이 된다. [4]

삼경, 혹은 육경은 춘추전국시대또는 그 이전의 기록이나 작품들이고, 사서는 공자와 맹자의 문하[5] 에서 만들어진 책이고 그 중 대학과 중용은 송대 주희(주자)에 의해 크게 버프 를 받는다. 한편 삼경 중에서 시경이나 주역의 경우는 원전이 전해내려 오지만[6], 서경의 경우, 분서갱유의 피해를 입어, 후대의 전한대에 기록된 금문상서에 위진시기에 나온 위작인 위고문상서를 합친 가짜라는 점이 문제점으로 남아있고, 이걸 훈고하기 위해 후한 때 장난 아닌 노력이 들어갔다. 그렇기에 정말 골수 주자학파냐, 아니면 그 이전의 공맹에게도 돌아가는 유학정통파냐의 분기가 사서삼경에서 갈렸다...고는 하는데, 다 읽어봐야 원 분기를 하든 말든 하지(...)

조선시대 천재의 기준. 사서삼경을 어려서 다 떼면 천재 소리를 들었다. 여기서 뗐다는 건 그걸 다 외워서 줄줄 얘기할 수 있다는 소리. 위인전을 보면 열살 이전에 다 떼었다는 인물들이 워낙 많아서 그런가보다 하지만 초등학생고등고시 과목을 마스터했다는 얘기다.

이이의 《격몽요결》 중 제4장 독서장(讀書章)을 보면, 소학→대학/대학혹문→논어→맹자→중용→시경→예기→서경→역경→춘추 순으로 읽기를 권한다. 4서를 먼저 읽고 5경을 그 다음에 읽는 셈이다. 물론 어디까지나 조선시대의 학습기준이기에 현대인이 여기에 맞출 필요는 전혀 없고 오히려 한문문법에 입문하기엔 가장 뒤에 읽으라고 나와있는 춘추... 특히 춘추좌씨전이 역사를 서술한 서적인 만큼 가장 수월하다.
[1] 《악경(樂經)》을 포함하여 사서육경이라고도 하는데, 악경은 전해지지 않는다.[2] 사실 예기는 총 49편에 달하는 방대한 책인데, 이 중에 제 31편이 《중용》(中庸)이고 제 42편이 《대학》(大學)이다. 주자성리학 체계가 성립되면서 예기에서 중용편과 대학편을 따로 빼어 사서를 정립한 것.[3]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 《춘추공양전(公羊傳)》, 《춘추곡량전(穀梁傳)》[4] 여기서 주례, 의례, 예기를 삼례라고 부른다. 즉 논어+맹자+시경+상서+주역+삼례+이아+효경+춘추삼전이 십삼경이다. 사서오경의 확대버전인 셈.[5] 《논어》는 공자의 언행록, 《맹자》는 맹자의 언행록이고, 대학은 공자의 제자인 증자가, 중용은 공자의 손자인 자사가 집필을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6] 물론 시경의 경우 6편이 실전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