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분류

少數民族, ethnic minority group
1. 개요2. 소수민족 일람3. 가상의 소수민족4. 참고

1. 개요[편집]

국가 안에서 인구수가 적은 민족들을 말한다.

상대적인 것이므로 나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어느 나라에서는 다수민족이라도, 다른 나라나 지역에 따라서는 소수민족으로 전락할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한국인이 절대적 다수민족이지만, 외국에서는 조선족, 재일교포 등은 소수민족으로 분류된다.[1] 여담으로 몽골족이 다수민족인 몽골의 인구는 몽골족이 소수민족인 중국의 몽골족인구보다 훨씬 적어서 반도 되지 않는다.

이 소수민족의 비율이 상당히 높거나, 이들이 거주하는 국가의 주 민족과 언어, 문화, 혈통, 종교 등의 차이가 크거나 또는 이들이 특정 국가 안에서 분산되어 있지 않고 특정 지역 안에 집중해서 분포하고 그 분포지역이 그 국가의 변방이나 다른 나라의 국경 근처이거나 할 경우 해당 국가는 분리주의 문제에 직면하기도 한다. 물론 국가별로 차이가 있지만.

한국은 외국인 인구는 많지만 이들 중 한국 시민권자는 소수이며 국제결혼및 혼혈인들에게 극단적으로 한국의 문화를 교육하는 단일문화국가기도 하다.[2] 이런 나라는 우리나라 인구(5,000만 명) 정도 되는 나라 중엔 꽤나 드물다. 인구의 99%가 벵골계인 인구 1억6천만의 방글라데시나 여러 아랍 국가들[3]과 2차 세계대전의 과정에서 소수민족이 사라진 폴란드[4], 하나의 이탈리안으로 뭉쳐진 이탈리아[5], 등등이 있다.

과거 조선시대 초까지 한반도에도 여진족등의 소수민족이 있었으나 점차 한민족에 동화되었다. 북한에서는 함경도에 살았던 여진족재가승이라는 이름을 정체성을 유지하고 있었다고 한다. 참조http://blog.daum.net/jchkim39/16149712 남한만으로 따지면 화교 정도가 소수민족의 입지를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겠다.

아프리카의 여러 국가들은 서구열강에 의해 그려놓은 국경선 때문에 거의 모든 국가에 소수민족 문제가 있고 그 것이 무력갈등으로 발전해 현세의 지옥이 된 경우가 많다.

중국의 민족 숫자는 56개(한족+55개 소수민족)라고 하는데, 이 숫자는 중공 수립 후의 "민족식별공작"에 의해 소수민족을 분류하면서 얻어진 것이다.[6] 대만에서는 중국의 소수민족이 몇 개라고 단정지어 말하지는 않는다. 비슷하게 단일문화국가를 유지하는 일본에는 류큐인, 아이누등의 소수민족이 존재한다.

터키와 그리스, 프랑스의 경우 단일문화국가이면서 국가내에 다양한 소수민족들이 거주하지만, 공식적으로 소수민족에 대한 통계를 내지 않는다. 소수민족에 대해 주류민족과 구분을 해 차별을 가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EU차원에서 합의된 사항이다.

2. 소수민족 일람[편집]

전투민족문서도 참고하자.

2.1. 아시아[편집]

2.2. 중동[편집]

2.3. 오세아니아[편집]

2.4. 아프리카[편집]

2.5. 유럽[편집]

2.6. 유라시아[편집]

2.7. 아메리카[편집]


그 외.
  • 보트피플(남베트남인) : 주로 미국에서 살고 있는데 역사적으로 현 베트남 정부에 적개심이 강하다.
  • 아미쉬 - 북미, 중남미에 퍼저서 이주해 살고 있다.

2.8. 기타[편집]

분포 범위가 너무 넓어서 특정 지역에 국한시키기 어려운 민족이 등재되었다.

3. 가상의 소수민족[편집]

4. 참고[편집]

[1] 현지 명칭은 제각각이나 조선족이나 재일 모두 영어로의 민족명은 korean이다.[2] 한국인의 생물학, 유전학적 정체성까지 단일로 보는건 히틀러의 아리아인 논리만큼이나 말도 안되는 논리이다.[3] 그러나 이들 국가도 비록 소수민족 비중은 극히 적을지언정 소수민족 존재에 따른 문제가 있다. 북아프리카 일대의 베르베르인이나, 이라크 시리아 일대의 쿠르드족, 아시리아인이 대표적. 애초에 아랍인 자체가 여러 잡다한 민족들이 아랍어를 쓰면서 통합된거기도 하고...[4] 국경선 변화와 홀로코스트로 인한 것이 더 컸다. 벨라루스인과 우크라이나인이 다수를 이루던 동부 지방이 소련으로 넘어가고 유대인들이 홀로코스트로 격감하며 새로 편입된 영토의 독일인들은 독일 본토로 강제이주된 것. 현재 폴란드내에 소수의 독일계, 카슈브계 소수민족이 있기는 하다.[5] 알바니아, 그리스, 독일계와 같은 소수민족들이 있긴 하다.[6] '공작'이라고 하니 뭔가 어감이 거시기해보이겠지만, 중국에서 '공작'은 그냥 '작업' 정도의 의미로 '공작원'이라고 하면 '스태프'를 뜻한다. 대강 한국인의 감각에 맞추자면 '민족식별작업' 정도다. 여담이지만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간첩 성격의 공작원은 간첩 외에 간세(奸细)나 내선(内线) 등으로 표현한다.[7] 대한민국 정부 수립(1948년)이전부터 존재한 한국의 소수민족인데... 한때 10만명 가까이였지만 현재는 공식적으로 3만명정도라 큰 존재감은 없다. 몇몇 화교연예인이나 음식사업, 중식점들때문에 그나마 인지도가 있다. 다만 92년 수교이후 넘어온 신화교는 90만명이 가까워 결코 무시할수없다.[8] 최북단 국경지역에만 있었던 여진족 계열 소수민족. 북한 성립 이후 사실상 사라졌다.[9] 일본 내 외국인들 중 제일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다. 아이누와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그렇지만 지금은 중국계에게 그 순위를 위협받고 있다고.[10] 혈통, 언어가 아닌 종교 때문에 소수민족으로 분리된 케이스다. 혈통적으로는 한족계(한회), 소수민족계(주로 아랍계), 혼혈계 등 다양성을 보이고 있다. 일부 소수민족계는 중국 최남단 하이난성에 거주한다.[11] 중국 내 최대 소수민족. 다시 말해 한족 다음으로 인구가 많은 민족이다. 인구수로 만주족을 눌렀다. 즉 인구 순으로 보면 한족>좡족>만주족>…… 비록 한족과의 인구수 차이가 넘사벽이긴 하지만 참고 오죽하면 광시성(省)이 광시좡족자치구로 바뀌었을까[12] 운남성 다리에 주로 거주하는 소수민족이다. 중국티베트어족의 언어를 사용하는데, 이들의 언어는 기본적으로 중국어와 같은 어순을 따르며, 중국어와 티베트-미얀마어파의 언어들(우리말과 비슷한 어순을 사용)의 영향을 양쪽에서 다 받아서 분류가 애매하다보니 어족 내에서도 제3의 어파로 분류되기도 한다.[13] 내몽골 자치구[14] 말레이시아어, 인도네시아어와 같은 어족의 언어를 사용한다. 내부에서 차이가 매우 커서 아타얄어와 파이완어의 차이는 이스터 섬마다가스카르의 언어 차이보다도 크다.[15] 이산족(ลาว)이라 불린다. 오히려 본국보다 많다고. 다만 언어적으로든 인종적으로든 타이족과 비슷한지라 소수민족으로 안 치는 경우도 많다.[16] 미얀마 내 소수민족. 태국과 미얀마에 걸쳐서 거주하고 있다. 태국과 상당히 밀접한 관계인데 스스로 '타이'라고 자칭하고 샨이란 이름도 태국을 뜻하는 시암에서 나왔다.[17] 그런데 화교와 인도계 민족들을 합칠 경우 인구의 40% 가까이 된다(...).[18] 아제르바이잔 본국 인구보다 많다.[19] 투르크메니스탄인과는 연관은 있지만 다르다[20] 민족집단이라고 하기는 어렵고, 드루즈교를 믿는 아랍인 소수집단으로 보는 게 더 정확하다.[21] 소수민족이라기보다는 이슬람교를 믿는 대다수의 이집트인들과는 다른 종교인 기독교 일파 콥트 교회를 믿는 이집트인 소수집단이다. 예전에는 콥트어라는 고대 이집트어의 후예쯤 되는 언어를 쓰는데 현재 콥트어는 콥트 교회 예배에서나 쓰고 일상언어는 아랍어를 사용한다. 스스로를 이집트인이자 아랍인으로도 인정하는 무슬림 이집트인들과 대비해볼 때 그나마 고대 이집트와 문화적으로 공유하는 면을 많이 가지고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의미심장하다.[22] 피지의 로투마 섬에 거주하는 폴리네시아계 인종[23] 사라 바트만 참조.[24] 산족과 합쳐서 코이산족이라 불리기도 한다.[25] 사실 소수민족이라고는 볼수없는 규모다.[26] 알바니아계 민족으로 중세시대부터 지금의 그리스지역으로 남하해 거주하기 시작했다. 알바니아어의 토스크 방언과 비슷한 언어를 사용하지만 고어도 많이 남아있고, 그리스어와 터키어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기 때문에 서로 의미가 통하지 않는다.[27] 루마니아어와 비슷한 언어를 사용하는 유목민족으로 북부 그리스 산악지대에 주로 거주한다.[28]슬라브 계통의 민족으로 브란덴부르크 주 남부와 작센 주 북동부에 분포.[29] 주로 슐레스비히-홀슈타인 주에 분포해 있다.[30] 스페인 동북부지역(바르셀로나와 그 주변)에 거주한다. 일단 이들의 언어는 스페인어의 사투리가 아닌 별개의 언어로 프랑스어와의 유사성도 상당히 강한 편이다.[31] 포르투갈인들과 같은 민족이다.[32] 소련 시절에 일부 고려인들이 에스토니아벨라루스, 리투아니아 등에 정착한 경우가 있었다.[33] 핀란드인, 헝가리인, 에스토니아인, 사미족과는 먼 친척 뻘되는 민족들이다.[34]루마니아 대통령인 클라우스 요하니스가 독일계 루마니아인이다. 루마니아 역사상 최초의 독일계 대통령이라고. 참고로 루마니아의 공산화로 인해 축출된 옛 루마니아 왕실도 독일계 귀족 가문인 호헨촐레른 가문 출신이다.[35] 코소보를 독립국으로 보느냐 마느냐와 관계없이 코소보 밖의 지역에도 소수 알바니아인이 살고 있다.[36] '이집트인'이라고 하지만 이집트인과는 아무 관계도 없고 오히려 집시족과 관련이 더 깊다. 종종 집시의 일부로 보기도 하나, 차이가 있다. 집시는 유랑생활을 고수하는 이들이고, 발칸 이집트인은 주로 정착생활을 하는 사람들이다.[37] 독일프랑스, 스위스 등지에 사는 유랑민족으로, 인도 북부 출신의 인도유럽어족계 민족임이 밝혀진 집시와는 달리 이들의 기원은 불분명하다. 1960년대까지 스위스에서 예니셰인들을 정신이상자 취급하여 아이들을 격리시켜서 고아원으로 보내버리는 등의 흑역사가 있었다. 애버리진스위스 버전인 셈.[38] 라프족이라고도 부른다. 주로 스칸디나비아 반도 북부와 러시아 백해 이서지역의 북극권(Arctic Circle) 지역에 거주.[39] 애초에 터키인이라는 개념 자체가 인종적 구분이 아니기때문에 터키인 내에도 다양한 계열이 섞여있다. 터키인 항목을 참고할것.[40] 볼리비아에서 각각 백인의 2배 가까이에 달하는 케추아족이나 아이마라족은 소수민족이라기엔 상당히 애매하다. 일단 종족 하나하나씩 따지면 메스티소보다는 약간 적다. 또한 과테말라도 원주민 비중이 매우 높긴 하지만 메스티소보다 적다.[41] 이스라엘 제외.[42] 아르메니아 제외. 아르메니아의 인구는 300만 명일 뿐이지만 정작 미국과 이란, 터키, 아제르바이잔(나고르노 카라바흐 지역) 과 러시아를 포함해 해외 70개국에 거주하는 아르메니아인은 600만 명이 넘어서 세계적으로도 드물게 해외 거주 인구가 본국 인구를 훨씬 초과한 나라다. 해외에 퍼져있는 아르메니아인들의 스테레오타입은 사기 잘 치는 구두쇠이며, 실제로 부자가 많아 미국 정계에도 영향력이 상당히 커서,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서양권에서 유대인에 준하는 위치를 구축하고 있다.[43] 유럽뿐만아니라 아시아아프리카에도 다수 거주.[44] 싱가포르를 제외한 동남아시아나 다른 지역에서는 인구가 적으니까 소수라고 볼 수 있다. 단, 그냥 외국인 노동자냐 소수민족이냐가 좀 애매하다[45] 인도 이민자들로 이들도 세계 많은나라에 뿌리를 두고 있다. 특히나 영국 미국 캐나다권 국가에서는 가장 영향력있는 소수민족이며 그 위력은 유대인 바로다음 혹은 유대인에 버금간다고한다.[46] 모로윈드 지방에 최후의 생존자가 한명 있긴 있다...이걸 사람으로 쳐 줄수 있는지는 모르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