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_white.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신동우 문서의 r22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_white.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신동우 문서의 r22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1. 개요2. 상세3. 수상 경력4. 관련 링크


申東雨

1. 개요[편집]

한국을 대표하는 만화가, 풍속화가이다.
진주햄 천하장사 소시지에 그려진 씨름 그림을 그렸는데, 해당 업체의 스폰서를 받은 2쪽짜리 PPL 만화를 1970년대부터 월간 소년중앙에 연재하였다.

파일:떡.jpg
신동우 화백은 그 특징적인 화풍으로 인상깊은데, 이런 그림체다.
홍길동의 1권을 보면 본문 그림체 자체가 내내 이런 식이고 흑백이지만 이 정도 분위기와 퀄을 유지한다.
마치 조선시대 풍속화 그림체로 만화를 그린 느낌이다. 따라하기 쉽지 않은데, 그림체도 그림체지만 그 그림체로 묘사해야 할 저런 대상 자체를 요즘은 모르기 때문이다. 민속촌가서 관찰하고 따라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 그 시대의 유산이 남아있던 끝자락을 산 사람이기도 해서 살리고 생략할 디테일을 구별해 그려낼 수 있는 그림이다.[1]

2. 상세[편집]

함경북도 회령군 출신으로, 어릴 적부터 그림재주가 남달라 용산고등학교-서울대학교 응용미술학과를 졸업했고, 특히 대학 시절에는 학보에 만화를 그려 학비를 벌었다.

1953년 부산 피난 당시 <땃돌이의 모험>으로 데뷔해 1965~1969년까지 소년조선일보에 '풍운아 홍길동'를 연재하며 아이들에게 인기를 얻었다. 형 신동헌 화백과 함께 국내 최초의 장편애니메이션 작품인 '홍길동'을 합작했다. 특히 본 만화에서 주인공이 칼을 내지를 때마다 '송', '방'하는 의성어가 나오는데, 이 구호는 절친인 우현 송영방 화백의 이름에서 따왔다.

당시 인기 만화가답게 정부 정책 홍보 만화를 많이 그렸다. 이런 작품들은 당시의 시대상을 알수 있는 자료로 활용되기도 한다.
그 외에도 1988 서울올림픽 마스코트 공모에도 응모한 바 있었고, 미스터피자초기 로고도 제작했다.

여러 학습만화와 위인전 삽화를 그렸으며, 계몽사의 어린이 위인전기 강감찬, 황희 편이나, 금성출판사에서 내놓은 16권짜리 삼국지수호지, 전래동화 시리즈를 비롯한 다양한 책들의 삽화를 많이 그리기도 했다. 1990년대 유년이었던 세대도 그의 작품을 접했을 정도.

당시 어린이 잡지에도 자주 등장했는데 연재 만화가 아닌 진주햄의 2페이지짜리 광고 만화였다. 반응이 좋아 대부분의 어린이 잡지에 상당 기간 실렸었다.

가장 널리 알려진 작품은 1980년대금성출판사에서 출간한 작품인 '한국의 역사' 시리즈다. 방실방실 웃는 이방실이나 척척, 척 베어버리는 척준경 드립이 실려 있다. 홍건적을 두고 '빨갱이는 이때부터 탈이었죠'(!)라는 그 시대에만 칠 수 있는 비범한 드립을 치기도 했다.

1970년대 중후반부터 KBS-TV 학교방문 쇼 <우리들 세계>를 비롯해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 등지에서 출연하며 보드에다 그림을 그리기도 했다. 그림체가 부드럽고 간단한 편인데, 그에 맞게 대단한 속사 실력을 가지고 있어서 일반인들 보기엔 눈 깜짝할 사이에 그림을 그려내는 묘기로 박수를 받고는 했다. 흉내내기도 어려운 독특하고 독창적한 그림체, 동세 및 시선 처리 등에서는 당시 고우영 정도 말고는 따라올 사람이 없을 정도의 실력자임은 분명하다. 1984년엔 공익광고에도 나왔다.

말년에 들어서는 독자적인 이야기나 기획의 극화는 그리지 않고 대부분의 내용은 정부나 지지체, 기업 홍보물 삽화나 학습지 등이었다.

오랜 세월 속에 많은 작품이 훼손 및 망실되어 전해진 게 제대로 없으나, 그래도 (그 내용은 차치하고)다작을 해서 전해지는 분량만으로 적지는 않다. 풍운아 홍길동을 비롯한 여러 작품이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서 복간판으로 나온 바 있다. 그 정도로 신동우 화백이 한국 만화사의 거장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특히 형제인 신동헌 화백과 함께 한국 애니메이션의 효시였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큰 업적이다.

1980년대 이르러서는 만화보다 풍속화, 삽화를 그리는 일에 주로 몰두하다가 풍운아 홍길동이 극장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지자 무척 기대했으나, 개봉 1년여를 남기고 사망했다.

1988년 서울올림픽 마스코트였던 호돌이 캐릭터 공모전에 응모했으나 아쉽게도 탈락했다. 여러 다양한 시도를 했는데 본인은 꼬리로 태극 형상을 만드는 호돌이를 가장 마음에 들어했다고...

가족으로는 한국 애니메이션 감독 1세대인 신동헌이 신동우 화백의 형이며, 친아들 신찬섭은 제일기획 캠페인팀장 등을 맡으며 맥심 TOP 등 히트 광고들을 제작해냈다.

신동우 프로덕션은 신동우 화백 사후에도 꽤 오랫동안 활동했다. 위 주석에 상술한 바와 같이 신동우 화백 화풍을 비슷하게 모사할 수 있는 능력자가 있어 1990년대 중후반에도 정부광고 등에 신동우 프로덕션 특유의 화풍이나 서체가 등장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작가 사후에도 활동을 이어갔다는 점에서는 박봉성 프로덕션과 비슷한 사례이지만, 타 프로덕션의 경우 극도로 분업화된 공장제 시스템 때문에 가능했던 점과 달리 신동우 프로덕션은 저 능력자 문하생의 스킬(...)에 의지한다는 것의 차이. 사실 비슷하긴 하지만 약간 화풍에 차이가 있다.

3. 수상 경력[편집]

  • 1980년 한국도서잡지주간신문윤리위원회 한국만화상 아동만화 부문 본상
  • 1991년 색동회상
  • 2007년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대상

4. 관련 링크[편집]

  • 신동우 화백 페이스북: 아들이 직접 운영하며, 2002년에 처음 홈페이지 형태로 개설됐다가 2000년대 중후반경 싸이월드로 옮겼고, 2014년 12월경부터 현 위치로 옮겼다.
  • 신동우 화백 유튜브 채널: 생전 출연 영상들이 업로드돼 있다. (이 또한 아들이 운영중)

[1] 다만 신동우 프로덕션의 문하생 중 한 사람은 거의 비슷하게 그려낼 수 있어서, 신동우 화백 말년에 프로덕션에서 작업한 동화책 삽화 시리즈를 보면 이 사람 그림이 대다수이다. 이 동화책 전집은 일러스트 작가 이름을 매 화마다 명기하고 있어서 신동우 화백 본인이 그린 것과 문하생이 그린 것을 직접 알 수 있다. 자세히 보면 화풍이 약간 다르긴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