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위키 강제개행 버그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분류

1. 개요2. 상세3. 발생 구조

1. 개요[편집]

말 그대로 자연스럽게 이어져야 할 문서 서술이 강제로 개행되는 버그. 발생 시점이 명확하지는 않으나 2017년 3월 안팎으로 예상된다. 현재까지도 고쳐지고 있지 않는 버그.

2. 상세[편집]

나무위키 뿐만 아니라 블로그나 카페등 웬만한 웹 사이트가 그러하지만, 문서를 작성할때 왼쪽부터 문서 줄 바꿈(엔터)를 하지 않고 글을 계속 쭉 쓰다보면 오른쪽 끝에까지 도달해, 그 이후부터는 자연스럽게 아래쪽으로 내려간다. 그렇게 내려가지 않는다면 아래쪽에 좌,우로 스크롤 가능한 스크롤 바가 생겨 문서를 작성하는데 불편하게 된다. 당연하지만 문서를 작성할때 표시되어 보이기로는 아래로 내려간 것 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줄이 바뀐것은 아니다.

하지만 내용 작성을 다 끝마치고 저장을 누를때, 특정 확률로 '아래쪽으로 내려간 글'이 '줄 바꿈된 글(개행된 글)'로 인식되는 버그이다. 어떤 조건이 충족될때 이러한 버그가 일어나는지, 원인이 무엇인지, 확률이 어느정도인지는 불명이다. 확률적으로 한 20~30번의 편집을 한다면 그중 한두번 꼴로 발생 빈도는 적은 편이다. 참고로 PC 뿐만 아니라 모바일 편집에서도 종종 발생하는 버그이다.

나무위키만이 아니라 Ask.fm이나 워드프레스 등의 다른 웹사이트 입력기에서도 동일한 버그가 목격되고 있다. 이쪽도 원인은 불명.

3. 발생 구조[편집]

나무파일:external/68.media.tumblr.com/tumblr_op0kbohYE01vb98euo1_1280.png

예를들어 위와같은 문서에서 버그가 발생한다고 가정하면, '기록 하고' 부분으로 이어지는게 아니라, 저장을 누를시 '기록(줄 바꿈)하고' 으로 인식되는 경우다. 따라서 위 예시에서 버그가 발생했다고 가정한다면

나무위키2015년 4월 17일(KST)에 만들어진 위키 사이트이다. 본사는 파라과이 아순시온에 있다. 접속 순위로 대한민국 7위를 기록

라는 식으로 개행된다고 볼 수 있겠다.

여담으로 모바일에서 이 경우가 발생할 시에도 모바일에서 표시되는 해상도를 기준으로 오른쪽 끝에 도달해 아래쪽으로 이어진 글을 줄 바꿈으로 인식한다.

위와같은 버그가 발생해서 ← 키로 수정한 후 띄어쓰기를 해도 여전히 줄 바꿈으로 인식해서 적용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경우에는 위쪽에 있는 글 중간에 아무말이나 집어넣어 버그 발생 구간을 아래쪽으로 내린 뒤 버그 발생 구간에서 ← 키로 수정해 강제 개행으로 적용된 글 이전과 이후를 하나의 글 라인으로 묶은 뒤 위쪽에 집어넣었던 아무말을 제거하고 다시 적용시키면 된다.

버그가 발생한 문서의 예시. '제작'과 '무산'사이가 강제개행 되어있다. diff 문서로 볼때는 문서편집영역 크기가 다르지만, 원본 문서 편집 상태의 문서편집영역에서는 (PC 크롬 1600X900 해상도를 기준으로) '제작'이 오른쪽 끝에 도달하고 '무산'이 아래쪽으로 내려간다. 이 경우 수동적으로 또다시 편집을 가해서 버그를 수정할 수 밖에 없다.

다만 이 버그가 발생했다고 그 문서에 모든 영역에서 강제개행이 벌어지는게 아니고, 편집자가 편집을 한 행에 한에서만 버그가 일어난다. 물론 편집을 한 모든 행에서 버그가 일어나는 건 아니고 한개의 행만 해당된다. 편집을 행한 부분중 2개 이상의 문장에서 버그가 발생한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편집을 저장한 시점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기여를 한 문장에서만 나타나는 버그일 수도 있다.

각주 내에서 이 버그가 발생할 경우, 각주는 각주 글 내에 개행이 발생하면 각주로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각주가 아예 깨져 버리는 문제가 발생한다. 아래는 예시.
정상적인 각주의 예시[1]
깨진 각주의 예시[* 강제개행
버그 각주 예시]

[1] 강제개행 버그 각주 예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