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하라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분류


1. 개요2. 대사3. 분석4. 유행5. 후속작

1. 개요[편집]



라디오 방송 두시탈출 컬투쇼의 과거 월요일 코너였던[1] 시청각교실 생활의 소리에서 소개된 사연이 시초로 본 제목은 아저씨사자후 외침이다. 방송 당시에는 부분이 삐- 소리로 검열삭제 처리되었는데 아쉽게도 번외편으로 방송된 것이라 다시 듣기는 제공되지 않는다.

2. 대사[편집]

: 왈왈!
아저씨: "야!~~"
동네 아이들: "야!~~"
아저씨: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해라!"
(이 와중에도 개는 계속 짖는다.)
아파트 주민: "맞아!"[2]
아기: 흐하하[3]
: 왈왈!
아저씨: 야! 이 개새끼야!!
(2초 정도 정적이 흐른 후 개가 다시 짖는다.)
: 왈왈!
아저씨: 야! (왈!)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해라!
: 왈!

3. 분석[편집]

의정부시 송산동의 어느 아파트 앞 동에서 개 짖는 소리가 요란하게 나는데 개 주인이 아무런 제재를 하지 않자 이에 빡친 어느 동네 아저씨가 개가 짖을 때마다 욕설과 함께 "야!!!!!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하라!!!!!"며 소리치는 내용이다. 제보자에 따르면 처음에는 그냥 술주정인 줄 알았다고 한다. 그러나 며칠간 관찰한 결과 개가 짖을 때마다 "야!!!!!!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하라!!!!!!"라고 똑같이 외쳐 해당 아파트 내에서는 명물이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자세히 들어보면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하라" 후에 호응하는 듯한 목소리가 들린다. 사실 아저씨 말고도 아파트 주민들 모두 개소리에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았던 모양이다.

영상이 공개되자마자 플짤로 제작되어 사람들에게 큰 웃음을 줬다. 그런데 이 아저씨의 패기 사자후가 너무나도 대단해서 온 아파트에 울릴 정도로 쩌렁쩌렁하다. 모 커뮤니티에서는 "두성을 사용한다", "아저씨의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며 감탄하는 중이다.

여담으로 저 아저씨가 누구인지는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저 아파트의 위치는 경기도 의정부시 송산주공 2단지이다. 대부분 개빠들이 사는 것 같다.[4] 동영상을 209동에 서서 201동과 210동쪽을 바라보고 촬영한 것인데 아저씨가 어느 동에서 소리를 질렀는지는 확인할 수 없었다.

나무파일:attachment/개짖는소리.png
보통 개 짖는 소리의 크기는 약 120dB[5] 정도이나 개 짖는 소리의 특성상 딱 내짖을 때 최대치가 저 정도로 나온다. 품종에 따라 다르나, 멍! 하는 순간이 딱 피크.

그러나 사연의 아저씨는 그 이상의 소리를 연속파로 방출하는 것으로 보아 분명 뭔가 소리 관련 업종이거나, 앰프나 확성기를 사용했거나[6], 사자후를 익힌 절대고수라거나, 이미 목이 쉬었을 가능성이 높다. 여담으로 내지를 때 후속으로 따라오는 리버브와 에코를 분석해보면 아저씨가 얼마나 울분을 담아 소리치는지 알아볼 수 있겠다. 왜냐면 리버브의 Decay Time은 초기 에너지 유입값에 의존하기 때문. 개 짖는 소리보다 아저씨 소리의 리버브에서 Decay Time이 높게 나타난다. 아니 뭐 이런걸 자세하게 분석해 이미 인간을 넘어선 목이다.

4. 유행[편집]

2011년 7월 말부터 각종 포털 사이트블로그에 분노의 사자후라는 이름으로 영상이 퍼져나가고 있다. 또한 각종 합성이나 조공까지도 나돌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하필이면 동시기 희대의 필수요소인 기자양반이 나오는 바람에 이 소스는 거의 묻히는 듯했다. 그러나 기자상스가 진정된 이후에는 간간이 쓰이고 있다.

델리스파이스의 노래 챠우챠우는 위의 사례처럼 옆집의 "챠우챠우 개가 짖는 소리가 너무 시끄러워서 만든 노래"라는 설이 있다. 다만, 이 노래가 나온 시점은 1997년이다.

에픽하이7집 수록곡 '비켜'에서도 아저씨의 외침이 쓰였다. 훅이 끝나면 1분 3초 부근어딘가 익숙한 소리가 들리는 걸 느낄 수 있다.

비투비정일훈서은광육성재가 대기실에서 랩을 하며 시끄럽게 굴자 패러디해 소리를 질렀다. https://www.youtube.com/watch?v=_CSVS1hr864

평범한 8반 36화에서도 패러디 되었다. #

기기괴괴에서도 패러디 되었다. 효과음을 거의 그대로 가져왔다. #

HIGH5에서도 패러디 되었다. 효과음을 그냥 넣고 거기에 개짖는 소리도 추가되었다. 패기(하이파이브) 문서 참고.

베이시스트 김현모가 이걸 베이스로 카피했다. 절대음감 #

파파독에서도 패러디되었다.

뉴스데스크와 합성되기도 했다.(4분13초) #

2016년 6월 18일 방영된 JTBC 아는 형님 29회에서 민경훈이 이 드립을 친 바 있다.과연 두성 "야이 XXX야!!!" 방송에서는 취객이라고 표현되었지만 원래 영상이 있다고 하는 걸 보니 이 패러디가 맞는듯 하다. 애꿎은 강호동이 봉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군단에서는 7.3 패치에 추가된 지역 아르거스의 안토란 황무지에서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해라'라는 전역 퀘스트가 나온다.

언턴드에 한글패치에 엔진고치는사람

5. 후속작[편집]

이 항목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이와 비슷한 아파트 사자후의 상위호환 2탄 영상이 있다.


내용을 들어보면 특정 개신교(기독교)인을 지칭하여 외치는 소리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자신이 고래고래 소리지르는 것을 바라보고 있는 아무 무관한 사람들을 보고 "개독년들아, 죽여버리겠다, 교회 다니는 년들아, 교회 다니지?" 하고 반복하여 외치는 것으로 미루어보아, 교회와 개신교인들에 대한 원한이 많이 쌓여 있는 것은 확실하다.[7][8] 목사에게 12억을 사기당햇다 카더라

그리고 당연하게도 "야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하라"와 콜라보레이션이 이루어져 연속으로 힛갤에 오르기도 했다. 뭔가 아따아따의 담비 엄마 목소리(혹은 진구 엄마 목소리)가 난다.
[1] 2012년 4월 9일을 끝으로 폐지되었다.[2] 잘 들어보면 다른 주민이 호응하는 듯한 목소리가 들린다. 근데 한둘같지가 않다.[3] 잘 들어보면 아기의 웃음소리가 들린다. 아마 촬영자의 집에서 나는 소리일 가능성이 크다.[4] 주변 아파트 단지와 비교해봐도 개짖는 소음이 매우 크고 자주들린다. 특히 밤만되면 미친듯이 짖어대는 특정 호수의 개 때문에 싸움까지 난 적이 있다. 오죽하면 엘레베이터, 현관등에 1년 내내 층간소음, 반려견 소음을 줄이자는 프린트물이 붙어져 있을까...[5] 꽹과리와 비슷한 수준. 보통 비행기 엔진음이 130dB이다.[6] 다만 확성기나 저가 앰프 사용할 때 나오는 소리의 왜곡이 없는 걸 보면(쉽게 말해 동네 차장수가 확성기로 광고하는 걸 들으면 육성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그냥 사자후육성일 가능성이 높다. 원래 목청 좋은 분과 깊은 원한 (...)이 낳은 시너지 효과인듯.[7] 특이하게도 3분 남짓 악다구니를 퍼부으면서도 그 흔한 '놈'이라는 욕은 한번도 쓰지 않았다.[8] 단, 저렇게 크게 소리지르는 것과 아무 사람들에게 교회 사람이라고 말하는 것들을 보면 정신 질환이 있을 가능성이 높은데 그에 따라서 피해의식이 표출되었을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