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야지디교에서 넘어옴

1. 개요[편집]

이라크를 중심으로 퍼진 소수 종교 민족 집단. 2010년대에 수는 약 70만 명이다. 이라크 지역에 50만 명, 시리아, 아르메니아, 러시아 카프카스 지방, 독일에 각각 4~6만 명, 조지아에 약 2만 명 정도가 분포한다.

언어는 아랍어를 사용하지만, 이라크의 야지디인은 대부분 쿠르드어를 사용하며 문화도 쿠르드족과 비슷한 경우가 많다.

쿠르드족과 관계가 긴밀하므로 최소한으로 봐도 친척 민족에 해당하긴 하지만, 민족 정체성이 쿠르드족과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는다. 야지디인을 쿠르드족으로 분류해야 하는지 별개의 야지디족으로 분류해야 하는지는 논쟁거리이다. 쿠르드족과 야지디족 양측 모두 서로를 같은 민족이라 여기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별개의 민족이라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한다. 비슷한 사례로 언어, 혈통적으로 유사하지만 종교에 따라 민족이 갈라진 발칸 반도의 여러 민족들을 들 수 있을 것이다[1].

일단 야지디인 고유의 언어는 존재하지 않으며, 쿠르드어를 쓰지 않은 소수 야지디인은 아랍어 등을 사용한다. 이라크 밖에 사는 야지디족은 본래 모어로는 쿠르드어나 아랍어를 사용하지만, 거주하는 국가의 공용어를 배워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야지디 교인은 자신들이 다른 사람들과 매우 다른 방식으로 창조되었다고 믿기 때문에, 주변 종교인과 격리되어 생활하려고 한다. 과거에는 무슬림과 컵이나 면도기도 공유해야 하는 징병도 거부할 정도였다. 세속적 세습 지도자인 에미르, 종교적 지도자인 셰이크를 중심으로 조직되어 있다.

교인들끼리 산지에서 격리된 생활을 해왔기에, 아랍인 등 외부혈통과 어느 정도 혼혈이 이루어진 무슬림 쿠르드인들에 비하여 금발벽안이 많이 나타나는 등, 인도유럽어족 민족의 유전적 특징이 잘 보존되었다는 평가도 있다.

2. 교리[편집]

이란 계통 종교와 메소포타미아의 종교가 혼합된 신앙으로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조로아스터교, 유대교, 네스토리우스파 기독교, 시아파 이슬람의 영향을 받았다.

야지디란 이름은 시아파의 열두 이맘파가 우마이야 왕조의 칼리프 야지드 1세의 추종자이며 아담의 후손이 아니라고 비아냥거리면서 붙인 명칭이다. 야지디 교인은 자신들이 믿는 종교를 다와신이라고 부른다.

야지디교는 야즈단이라고 불리는 유일신이 세상을 창조했다고 믿는다. [2]

나무파일:external/www.cais-soas.com/Yazidi_symbol.gif

하지만 유일신은 우주에 대한 관심이 없기 때문에(…)[3] 실제 신앙생활에서는 야즈단이 창조한 가장 신성한 존재이며, 또한 야즈단이 세상을 맡겼다고 하는 일곱 천사가 중심이 된다. 특히 이 중에 공작의 모습으로 현신했다는 멜렉 타우스(Melek Taus)가 있는데, 기독교와 이슬람 쪽에서는 이를 루시퍼로 해석한다. 물론 야지디 쪽은 악마라는 말에 결코 동의하지 않으며 절대신과 인간과의 연결고리로 해석한다고 한다. 한편으로 악, 지옥 등의 이원론에도 동의하지 않으며 악마라 할지라도 신 앞에서 회개한다면 다시 천사의 자리로 되돌아갈 수 있다고 본다.

기도는 태양을 향해 하루에 다섯 번(새벽, 일출, 정오, 오후, 일몰) 하지만, 많은 야지디교인들은 두 번만 한다. 특히 정오 기도에는 태양 대신 성지 랄리쉬[4]를 향해서 한다. 단 외부인이 있을 때는 기도하지 않는다. 신성한 날은 수요일이지만 토요일이 쉬는 날이다.

야지디교는 알라가 아닌 다른 유일신을 믿고, 일곱 천사를 동상으로 만들어 숭배하기 때문에 무슬림들은 악마 숭배자로 여긴다. 한마디로 중세 유대인보다도 못한 취급. 2007년에는 이라크 알카에다가 연쇄폭탄공격을 가하여 야지디인 5백여 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그래도 이라크 내 테러조직들은 알카에다를 제외하면 야지디인들의 생존권 자체는 손을 대지 않았지만, 이것조차 부정하는 자들이 2014년부터 날뛰기 시작한다.

3.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국가의 핍박[편집]

나무파일:attachment/BuixhgDIgAEY6WG.jpg

2014년 이라크, 시리아 지역을 장악한 이슬람 테러 단체 ISIL이 야지디교인들을 인종청소하고 있다. 8월 현재 미국은 야지디교인들을 살리겠다며 ISIL에 대한 폭격과 야지디교인들에 대한 식량지원을 결의했다.

3.1. 역습[편집]

2015년 11월 13일, 야지디 민병대를 포함한 쿠르드군은 야지디교인의 본거지 중 한 곳인 신자르 산과 그 주변을 탈환했다. 신자르는 야지디인이 가장 많이 살던 곳이었다. 이 작전명은 멜렉 타우스의 분노라 이름지어졌다. 15일, 야지디 교인들은 ISIL에 부역한 현지 이슬람교도들에게 보복과 약탈을 한다고 한다.# 같은 날, ISIL에 의한 야지디교인 집단살해 흔적이 발견되었다. IS가 야지디인들을 탄압하고 학살하자, 야자디교를 믿는 여성신자들 중에서 IS와 싸우는 지원부대도 생겼다.#

야지디족 무장조직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시리아의 쿠르드족 자치기구인 로자바의 무장조직 인민방위대 항목을 참조.

4. 기타[편집]

SCP-036이 야지디교를 주제로 한 SCP이다.

이슬람국가(IS)의 성노예 범죄 피해자인 이라크 여성 나디아 무라드가 유엔의 친선대사가 됐었다. 무라드가 친선대사가 되는 데에는 조지 클루니의 아내 아말 알라무딘이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 그 후, 바츨라프 하벨 인권상 , 사하로프 인권상을 수상하였다.

[1] 일례로, 구 유고슬라비아 국가에서 사는 민족들 중에서 보스니아인이슬람교를, 크로아티아인가톨릭을, 세르비아인몬테네그로인동방정교회를 믿지만, 문화인류학적으로나 언어학적으로는 전부 세르보크로아티아어를 사용하는 남슬라브인으로 분류된다. 종교빼고는 문화적, 혈통적인 차이가 하나도 없지만, 자기들이 서로를 동족으로 보질 않아서, 각자가 개별 민족 취급을 받는 것이다.[2] 위에서 서술했듯이 시아파 열두 이맘파에서 야즈단이라는 유일신 명칭을 두고 칼리프 야지드를 추종한다고 비꼬면서 야지디라는 호칭이 나왔다.[3] 종교학계에서 데우스 오티오수스(deus otiosus 라틴어로 '게으른 신')라고 부르는 관념이다. 우주에 지고한 신이 존재하긴 하지만, 그 신이 아랫것들이 사는 하계에 도무지 관심이 없거나 혹은 어떤 이유로 개입하지 않기 때문에, 최고신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아랫것들의 실제 삶에서는 사실상 없는 존재나 마찬가지라는 관념이다. 생각보다 세계적으로 이러한 사례가 꽤 있다. 흔히 드는 사례로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우라노스가이아, 아이티 부두교의 데우스 오티오수스가 있다. 하긴,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에도 당장에 사례가 나오고, 와갤에서 우스갯소리로 말하는 종교관에서도 보이기도 하니… 또 공허의 유산에서 밝혀진 "진정한" 젤나가의 방식 역시 데우스 오티오수스의 한 예라고 하겠다.[4] 야지디교의 중요 인물 중 하나인 Sheikh Adi bin Musafir의 묘가 있는 곳으로, 야지디교인의 성지순례장소이다. 다행히 아직 ISIL에게 짓밟히지 않은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