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스 전보 사건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영어 : Ems Dispatch 또는 Ems Telegraph
프랑스어 : Dépêche d'Ems
독일어 : Emser Depesche

1. 개요2. 사건의 배경3. 경과4. 비스마르크의 전보 수정(!)5. 프랑스 통신사의 2차 수정6. 결과

1. 개요[편집]

1870년에 북독일 연방프랑스 제2제국 사이에 일어난 외교 사건.

1900년대와 그 이후 세계사의 향방을 결정지은 사건, 또는 세계사가 근대에서 현대로 나뉜 계기라고 주장하는 역사학자들이 있을 정도로 큰 파장을 일으켰다. 자세한 것은 나비효과 문서로. 참고로 이런 분기점은 제국주의 전성기의 평화와 번영을 뜻하는 벨 에포크의 시작 시점하고도 어느 정도 맞아 있는데, 벨 에포크의 시발점을 그 조작으로 말미암아 터진 보불전쟁의 직후부터 정했기 때문이다.

전보를 매개체로, 전쟁의 도화선이 되는 점으로 약 40년 뒤에 미국의 1차대전 참전을 촉발시킨 치머만 전보 사건과 비슷하다.

2. 사건의 배경[편집]

1870년 초 스페인의 왕위 계승문제로 프랑스프로이센간의 갈등이 촉발됐다. 1868년 이사벨 2세가 혁명으로 실각한 이후 스페인 왕위가 쭉 공석이었는데, 스페인 측에서 프로이센 국왕 빌헬름 1세의 방계가문 호엔촐레른-지크마링겐[1] 공자 레오폴트[2] 에게 이를 계승하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한 것.

파일:attachment/500px-Leopold_von_Hohenzollern.jpg
호엔촐레른 대공 레오폴트의 초상화.

레오폴드 대공은 수락을 했지만 프랑스는 거세게 반발했다. 보르본 왕조가 이어지던 스페인 왕위가 프로이센의 호엔촐레른 왕조로 교체되면, 프랑스 입장에서는 앞뒤로 적에게 둘러싸이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3] 특히 프랑스는 당시 요로결석으로 고생하던 나폴레옹 3세 대신, 스페인 출신의 황후 외제니 드 몽티조(Eugénie de Montijo)의 주도 하에 전쟁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결사반대를 천명했다. 한편 프로이센 빌헬름 1세 조차도 레오폴드 공의 스페인 왕위 계승을 반대했는데 혁명으로 여왕을 쫓아내고 폭도떼들이 무엄하게 신이 내려준 왕권을 갖다 바치는게 어처구니가 없었기 때문[4]이었고 거기다가 아무 연고 없는 타국 사람이 내전이 벌어진 나라에 갔다가 무슨 험한 꼴[5]을 당할지 몰라서 레오폴드공의 왕위 계승을 반대하게 된것.[6]

3. 경과[편집]

결국 1870년 7월 11일, 라인란트-팔츠(Rheinland-Pfaltz)주의 작은 마을 바트 엠스(Bad Ems)[7]에서 휴양중이었던 빌헬름 1세를 주프로이센 프랑스 대사 뱅상 베네데티(Vincent Beneditti) 백작이 방문해 접견을 요청하여 스페인 왕위를 영구히 포기한다는 서약을 요구하였다. 이에 대하여 빌헬름 1세는 스페인 왕위 분쟁은 이미 끝난 일인데다가 그런 식의 요청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며 무시하고 접견 자체를 거부했다. 애초에 왕위 요청은 스페인에서 한 것이고 프로이센에서 사양했으며, 사건이 다 끝난 마당에 제3자인 프랑스에서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 자체가 외교상으로 결례였다. 비스마르크가 일방적으로 조작하지 않았더라도 독일에선 발끈할 만한 사항.
여기다 유럽의 최강국인 프랑스 입장에선 벼락 출세한 주제에 너무 잘난 척 한다며 국력이 급성장한 프로이센을 무시하던 상황이었고 국민감정이 쌓여 가던 두 나라에서 이는 충분히 불이 붙을만한 소재였다.

1870년 7월 13일, 프랑스 외무대신 아게노르 드 그라몽 공작(Agénor de Gramont)[8]의 지시를 받은 베네디티 대사가 빌헬름 1세를 다시 찾았다. 그라몽이 내린 지시 내용은, '(이번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호엔촐레른가의 대공이 절대 스페인의 왕위에 오르지 않는다고 보장해 달라'는 프랑스의 요구사항을 빌헬름 1세에게 전달하는 것.

파일:attachment/WilhelmIBenedetti.jpg
회담 사진. 중앙 2명 중 왼쪽의 흰 수염을 기른 사람이 빌헬름 1세, 흰색 모자를 쓰고 그를 돌아보며 얘기를 나누는 사람이 사생팬베네디티 백작 대사.

사실 이 날 방문은 빌헬름 1세 입장에서 꽤 불쾌할 만한 상황이었는데, 대사가 사전 약속도 없이 불쑥 찾아와서 아침 산책중인 빌헬름 1세를 불러세운 것이었다. 당연히 제대로 된 격식도 없는 즉석 회담이었고, 나중에 빌헬름 1세는 그를 “무척 성가셨다.”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이 자리에서 빌헬름 1세는 프랑스의 요구를 최대한 정중하고 우호적으로 거절했으며, 두 사람은 말 그대로 쿨하게 헤어졌다. So cool 그 날 빌헬름 1세는 몇 가지 제안을 대사에게 추가로 전달했고, 비서인 하인리히 아베켄(Heinrich Abeken)을 통해 베를린비스마르크에게 이 추가 제안을 포함한 당일 회담 내용을 전보로 보냈다.

4. 비스마르크의 전보 수정(!)[편집]

갈리아의 늙은 황소[9]에게 붉은수건(투우)을 흔들어 볼까 합니다.

- 몰트케와의 대화중에

비스마르크는 나폴레옹 3세를 자극하려는 용도로 몰트케 등과 상의한 후 다음과 같이 내용에 양념을 쳤다.

원래 비서가 작성한 전보는 이러했다.
국왕 폐하께서 제게 이렇게 써 주셨습니다.

"베네데티 백작이 산책로에서 짐을 가로막더니 상당히 성가신 태도로 '짐은 호엔촐레른 대공의 (스페인 왕위) 계승에 관해 다시는 동의하지 않을 것을 보장한다'는 내용을 본국에 전보로 보내도록 윤허해 달라고 요구했소. 그런 식의 약속은 옳지도 가능하지도 않은 만큼, 짐은 이 요구를 단호히 거절하였소. 물론 짐은 그에게 '짐은 아무 소식도 듣지 못했고, 짐보다 당신이 파리마드리드를 통해 더 잘 알고 있을 테니, 우리 정부가 그 문제에 관여하지 않았음을 틀림없이 알 것'라고 말했소.
(장관 중 한 명의 조언을 받으신) 국왕 폐하는 상기 요구사항에 대해 더 이상 베네데티 백작을 만나시지 않겠다 하시고, 이 문제에 대해 백작이 이미 파리로부터 전달받은 것과 같은 내용을 폐하께서 (레오폴드로부터) 확인받으셨으니 대사에게는 더 이상 할 얘기가 없다고 보좌관을 통해 전달하도록 명하셨습니다. 폐하는 프랑스 황제에게 이번 베네데티 백작의 요청과 그 거절 사실에 대해 양국 대사와 언론을 통해 의견을 교환해도 좋다고 제안하셨습니다.

즉 빌헬름 1세는 프랑스의 강경한 반발에 대해 '애초에 나나 우리 정부가 관여한 일이 아니니 잘 모르겠다.'며 둘러대는 한 편, '그러니 보장도 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며 우회적으로 거절 의사를 밝히면서도 대화창구는 열어두겠다는 비교적 온건한 회답을 한 것. 그러나 당시 비스마르크는 프랑스를 거꾸러뜨리고 프로이센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프랑스를 외교적으로 고립시키는 등 오랫동안 심혈을 기울이던 와중이었기 때문에, 전체적인 분위기를 더 날카롭게 수정했다.[10]
호엔촐레른 대공의 왕위 계승 포기 소식이 프랑스에 전해지자, 엠스의 프랑스 대사가 '국왕 폐하(빌헬름 1세)는 호엔촐레른 왕가가 앞으로 스페인 왕위에 일절 관여하지 않을 것을 약조했다'는 전보(telegram)를 보낼 수 있도록 승인해 달라고 국왕 폐하에게 요구했다. 폐하는 그로 인해 대사의 접견을 거부했으며, 보좌관을 통해 더 이상 대사와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빌헬름 1세가 한 말은 죄다 빠지고, 오직 대사와 만나지 않겠다고 한 내용만이 남았다. 즉 대사의 무례한 요구에 분노한 국왕이 접견을 거부했다는 뉘앙스가 된 것이다.

결국 이 전보는 비스마르크가 수정한 대로 언론에 배포되었다. 이 때 비스마르크는 자국 언론사뿐만 아니라 프랑스의 언론과 제3국 영국의 언론사를 통해 배포했다. 당시 갈등의 당사국이 아니라 중립국이였던 영국을 통해 사건을 알리면서 정보의 신뢰성을 높인 것이다. 비스마르크의 용의주도함을 다시 한 번 알 수 있는 부분.

5. 프랑스 통신사의 2차 수정[편집]

여기까지만 해도 충분히 논란이 될 만한 사건인데, 이 수정된 전보 내용을 받은 프랑스 통신사 아바(Havas)는 번역 과정에서 두 가지 결정적인 오역을 터뜨려 불에 기름을 부어 버렸다. 이 오역은 대다수 프랑스 언론에 그대로 실렸다.
  • 대사의 요구질문(il a exigé)이라고 오역.
  • 보좌관(adjutant)이라는 단어를 제대로 번역하지 않고 그대로 실어버린 것. 문제는, 독일어로 이 단어는 꽤 고위급의 보좌관이라는 뜻인 데 비해, 프랑스어에서는 부관 혹은 보좌관 이라는 뜻도 있지만 '하사관'이란 뜻도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니까 비서실장내지 전속부관을 그냥 하급 행정관수준으로 나타냈다는 것이다. 자신들의 나라가 독일보다 상전이라고 여겨왔는데, 아무리 때와 장소가 무례했더라도 대국인 자신들의 대표를 일개 행정관으로 퇴짜놨다는것은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짓이었다는 것이다.

덕분에 프랑스에서는 사건의 전모가 '그저 질문을 하러 간 우리 대사를 빌헬름 1세가 문전박대한 것은 물론, 일부러 '부사관 나부랭이' 에게 회신을 들려보내 모욕을 줬다'는 식으로 알려진다. 결정적으로 이 신문 보도가 나간 것은 사건 다음날인 7월 14일로, 하필이면 프랑스의 국경일바스티유 기념일. 이러한 문맥 양념과 타이밍은 의도적이었고 수년간 갈등을 빚어왔던 프로이센에 빨리 선전포고 하라는 주문이었다.

그러나 나폴레옹 3세는 엠스 전보와 그 후 사건을 듣고도 전혀 선전포고할 생각이 없었다. 수십년간 유럽 정세와 정계에서 취득한 정치 감각으로 볼때 프로이센과의 전면전은 위험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1860년대 후반부터 혹시 모를 실전에 대비해 보고받은, 장부상 머릿수만 많고 실력이 떨어지는 프랑스군의 실상을 알고 현실은 시궁창이란걸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국민 감정은 나폴레옹 3세 혼자서 막을 수 있는게 아니었다.

6. 결과[편집]

프랑스 조야는 프로이센의 언플에 자국내 국뽕+자뻑까지 더해져 말 그대로 뒤집어졌고, 곳곳에서 항의집회가 열리면서 전쟁을 요구하는 여론이 빗발쳤다. 정치적 입지가 좁아진 나폴레옹 3세는 현실적인 판단에 근거해 침묵을 지켰다간 폭동이 일어날 것이고 외교적으로 해결하려다간 아무짝에 쓸모없는 황제 따위는 쫓겨날 터라 결과를 예상하고도 전쟁을 선택한다.

독일 역시 국민적 민족 감정이 들고 일어났는데 이미 시대적 사명이였던 독일 통일 문제에 수십 년 간 이래라저래라 참견질하는 프랑스를 꺾지 않고는 통일이 어렵다는 현실적 문제와 나폴레옹 시기 해방 전쟁의 향수가 살아나며 군부와 왕실 정치권이 아닌 부르주아 언론에서조차 "파리로~"를 외치고 대학생들의 자원 입대 열풍이 불었다. 결국 양국의 여론이 최악으로 치달은 끝에, 결국 사건 엿새만인 7월 19일에 프랑스의 선전포고로 프로이센-프랑스 전쟁(이른바 보불전쟁)이 발발했다. 물론 양국은 이미 수년 전부터 전쟁준비에 열심이었고 국민감정은 여러 사건 끝에 최악이었기에 이 사건이 아니었더라도 언젠가 전쟁은 터졌을 것이다. 즉, 엠스 전보 사건은 원래는 터지지 않았을 전쟁을 터지게 만든 근원이라기보다는, 결국 터질 전쟁을 터지게 만든 방아쇠에 가깝다.

참고로 두 번째 독일의 통일까지 오보와 관련이 있다. 자세한 건 항목 참고. 거짓 기사로 이루어진 독일의 통일들

[1] 프로이센 호엔촐레른 가문은 개신교 칼뱅파이지만 종가인 호엔촐레른-지크마링겐 가문은 가톨릭이다.[2] Leopold Stephan Karl Anton Gustav Eduard Tassilo Fürst von Hohenzollern(1835~1905). 훗날 오스만 제국으로부터 독립한 루마니아 왕국 초대 국왕 카롤 1세의 형이자, 2대 국왕 페르디난드 1세의 아버지. 루마니아 왕위를 계승할때 루마니아 정교회로 개종한다. 정작 본인은...[3] 프랑스는 루이 14세 시절, 펠리페 5세가 스페인 국왕으로 즉위하는 데 반대했던 영국, 오스트리아, 프로이센과 전쟁을 치뤄가면서까지 스페인 보르본 왕조를 지키려 했으며, 위트레흐트 조약을 통해 프랑스와 스페인 상호간의 왕위계승권을 포기하고, 당시 확보했던 식민지 일부를 할양하면서까지 스페인 보르본 왕조를 유지하려했다. 그런 상황에서 스페인의 왕조가 바뀌는 일은 프랑스로서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일이었다.[4] 빌헬름 1세는 왕세제 시절에도 독일에서 1848년 혁명 당시 강경진압을 주장하다 살해당하기 전에 영국으로 도주한 전적이 있을 정도로 보수적인 왕권신수설론자였다.[5] 조금만 앞서 봐도 나폴레옹 3세의 부추김에 프란츠 요제프 1세의 동생 막시밀리안이 멕시코에서 황제로 등극(?)했다가 처형당한다.[6] 실제로(?) 이후 왕위에 오른건 당시 사르데냐 왕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의 차남 아마데오였는데 결국 다시 이탈리아로 돌아왔다(...) 죽지는 않고 곱게 돌아온거긴 하지만 짧은 기간동안 왕위에 앉아있던 시절에도 뭘 제대로 해보지 못하고 물러났다.[7] 17세기 부터 유명했던 온천 휴양지. 바그너와 같은 유명 작곡가는 물론이고 제정 러시아 로마노프 왕조니콜라이 1세알렉산드르 2세도 좋아하던 휴양지라고. 참고로 독일어 Bad는 영어의 'Bath'에 대응하는 뜻으로, 욕조나 목욕탕 혹은 온천이란 뜻이다.[8] 당시 그라몽은 이 전보 사건의 책임을 모두 베네디티 대사에게 뒤집어 씌웠고, 사건 이듬해 베네디티는 '프로이센에서의 임무(Ma Mission en Prusse)라는 책을 내 이를 반박했다.[9] 갈리아는 로마시대 프랑스 지방을 부르던 말이고 늙은 황소는 당연히 나폴레옹 3세이다.[10] 훗날 그는 상황이 자기 뜻대로 움직였다며 크게 기뻐했다고 한다.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