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1. 용어
1.1. 현실 오파츠
1.1.1. 위작이거나 잘못된 해석으로 밝혀진 경우1.1.2. 진짜 오파츠로 인정된 경우1.1.3. 진짜라고 판정되진 않았지만 아니라고 단언하기도 어려운 경우
1.2. 알파위키에 등록된 매스미디어나 서브컬쳐에서의 오파츠1.3. 참조
2. 가수
2.1. 디스코그래피

1. 용어[편집]


OOPARTS

미국의 동물학자 이반 T. 샌더슨이 처음 사용한 용어로 "Out-Of-Place ARTifactS"의 약자로 "시대를 벗어난 유물"을 의미한다. 오래 전에 만들어진 것같기는 한데 시기상으로 설명하기 어렵거나 당시 기술력으로 만들어졌다고는 생각하기 어려운 물건들이다.

대표적으로 안티키테라 기계가 있다. 증거도 확실한 편인데 당시 기술 수준을 생각하면 정말 불가사의한 물건이다. 실제로 공인된 오파츠는 3개이며 모두 유럽 지역, 그중에서도 2개는 특히 그리스에서 제작되었다. 나머지 하나인 네브라 스카이 디스크독일에서 제작되었다.

단 학자들이 정말로 쓰는 말이 아니고 고대 우주인설, 젊은 지구 창조설 신봉자 등 오컬트, 유사역사학계에서만 쓰인다. SF미스테리물에 등장할 때에는 지금은 사라진 고대문명이 만들었다는 설외계인이 전해줬다는 설 등으로 소개된다.

1.1. 현실 오파츠[편집]

1.1.1. 위작이거나 잘못된 해석으로 밝혀진 경우[편집]

  • 아비도스 사원의 헬리콥터 - 가운데 그림이 헬리콥터를 닮았다는 주장. 두 버전이 겹치면서 생긴 오해로, 이미 새긴 문자를 석회로 덮고 새로 새긴 것이 후에 석회가 떨어져나가 이전의 문자가 드러난 것이었다.
  • 이카의 돌 - 농부가 기념품으로 팔아먹기 위해 위조한 물건이다. 직접 새기고 쇠똥 더미에 구워 질감을 입혔다고 인정했다(...)
  • 킴바야 유물 - 잉카의 제트기 모형이라고 알려졌지만 사실은 물고기 형상을 본딴 장신구였다.
  • 크리스탈 해골 - 마야인이 현대기술로도 힘든 가공기술로 만든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19세기에 만든 것으로 보인다.
  • 중국에서 발견된 알루미늄 - 중국 육조시대의 귀족무덤에서 출토된 장신구. 전기분해로만 알루미늄을 만들 수 있다는 상식때문에 오파츠 취급을 받았으나 후에 정밀 검사결과 알루미늄이 아니라 은으로 밝혀짐[1].
  • 런던 해머 - 1억 4천만년전의 지층에서 발견된 망치. 발견 당시 꽤 화제를 몰았던 물건이지만 지질학자들이 연구한 결과 우연히 해당 지층 근처에 놓여있던 망치가 갈라진 틈으로 끼어들어간 채 그대로 굳어버린 것이라는 결과를 얻었다.
  • 볼프세크 철 - 2천만년전의 지층에서 발견된 인공 금속. 현재는 위의 런던 해머처럼 채굴용 밸러스트 추가 끼어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1.1.2. 진짜 오파츠로 인정된 경우[편집]

1.1.3. 진짜라고 판정되진 않았지만 아니라고 단언하기도 어려운 경우[편집]

width=600
오파츠 중에서 가장 학술적인 가치가 높은 자료
  • 피리 레이스 제독의 지도 - 학술적인 가치가 있는 오파츠. 초고대문명설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말하는 남극 대륙 운운하는 부분은 인정받지 못하고 있지만 남아메리카 대륙 부분 만큼은 당대(16세기)의 지도와 비교하면 넘사벽급으로 정확하고 정밀하게 묘사된 것이 사실이다. 이보다 최소 백 년 뒤의 지도 중에서도 남아메리카를 이보다 제대로 그려낸 지도는 발견된 바 없다.
  • 바그다드에서 발견된 원시적인 형태의 축전지 - 이것은 단순히 포도주 저장 항아리 속 포도주가 전해질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저장용기안에 포도주 대신 구리와 철이 담겨있었고 표면에 전류가 흐르는것이 확인이 되어 아직까지 논란 상태.[2] 오파츠를 파르티아 시대의 것으로 세상에 알린 케니히가 사실은 고고학자가 아닌 화가였던 점과 이후 조사에서 실제 제조시기가 기원후 3세기에서 7세기 사산 왕조 시대의 것으로 밝혀진 점, 그리고 해당 오파츠가 전지가 아닌 종교적인 기도문을 적은 파피루스를 넣어 매장하는 일종의 단지이며 단지 녹슨 철 막대는 파피루스의 고정봉이며 주위로 납땜한 듯한 얇은 동판은 금속제의 보호 용기라는 주장이 그것이다. 실제로 단지 안에서 파피루스의 섬유가 확인되며 파피루스의 부패를 막기 위한 철제의 고정봉으로 인해 우연히 전지와 닮은 구조가 되었을 뿐이라는 가설이 힘을 얻게 되었다.
  • 고대 이집트의 코어7을 비롯한 화강암의 구멍 자국 - 화강암에 구멍을 내면서 떨어져 나간 조각에 불과하지만, 문제는 그것이 당시 기술로는 불가능해 보이는 공정을 통해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이 원통 코어에는 절삭 기구의 흔적으로 보이는 촘촘한 나사산(!!)이 존재하는데, 화강암의 강도[3]를 버티면서 절삭하고 거기에 나사산까지 남길 수 있는 제조법과 공구는 후대에 전수 되지 않았다.
  • 괴베클리 테페 - 12,000여 년 전, 농사를 시작한 신석기 혁명 이전에 세워진 유적임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인원이 필요한 대규모 유적 건축을 해냈다.

1.2. 알파위키에 등록된 매스미디어나 서브컬쳐에서의 오파츠[편집]

1.3. 참조[편집]

2. 가수[편집]

Ooparts

width=300height

서태지음악2002년 ETPFEST에서 대경성 리믹스를 작곡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서태지와 함께 작업을 해온 김석중의 원맨밴드이다. 특히 서태지 8집 Atomos의 대부분음악을 그가 작업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름은 1에서 따온것으로 추정하며, 시대를 앞선 음악을 하겠다는 뜻에서 지은 것 같다. 대중들에겐 거의 알려져있지않으며, 2011년에 자신의 첫 솔로음반을 인터넷에 무료로 배포한 적이 있다. 그의 음반 역시 일렉트로니카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물론 성적은 좋지 못했다(...) 서태지 8집 활동 이후 귀농했다고 한다...가, 2013년 1월 29일 배우 이준기의 CBC 앨범에 작곡을 도와, 일렉트로니카와 힙합이 함께 가미 된 음악을 보여주었다. 서태지 이외의 가수와 함께 한 것은 은하연합 이외엔 처음이라고 한다.

2.1. 디스코그래피[편집]

1999-2011 Electric Pulse Dictionary (2012)

[1] 물론 저 시대에도 순수한 알루미늄을 제련할 방도는 있었으나, 전기분해가 아닌 고온의 열로 처리하는 방식이었다. 이러면 알루미늄의 가격이 순식간에 보다 비싸져 버린다(...). 나폴레옹 3세가 신하들은 은접시에다 음식을 담아서 대접하고, 자기는 알루미늄 접시에다가 밥을 먹는, 현대인이 보기에는 심히 검소해보이는 행위를 벌인 것도 당대의 사람들이 보기에는 엄청난 돈지랄이었다.[2] 갑옷이나 투구, 장신구의 표면에 도금하는 용도로 썼을거라는 추측이 있다. 물론 이게 진짜라면.... 전기에 대한 원리를 알았다기 보다 오랜 경험을 통해서 알게된 것을 비법처럼 전수되었을 가능성이 크다.[3] 화강암은 다루기 만만한 돌이 아니다. 건축에서 선호하는 이유가 있다.[4] 이 애니메이션 자체가 현대의 오파츠로 불린다. 그 당시의 컬러 필름 기술부터 시작해서 작화, 연출 등등 이 애니메이션에 들어간 거의 모든 기법이 그 당시의 기술에서 몇 단계는 진보한 것들이었기 때문이었다.[5] 인간이 만든 것은 아니다. 다만 발명자가 그 중에서도 천재적인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