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랭피크 드 마르세유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
Olympique de Marseille
정식 명칭
Olympique de Marseille[1]
Les Phocéens(포카이아인), l'OM(로엠)
창단
1899년 8월 31일(121년전)
소속 리그
리그 1 (Ligue 1)
연고지
홈 구장
오렌지 벨로드롬 (Orange Vélodrome)[2]
(67,394명 수용)
라이벌
파리 생제르맹 FC - 르 클라시크
올랭피크 리옹 - 쇼크 데 올랭피크(Choc des Olympiques)
구단주
파일:미국 국기.svg 프랭크 맥코트 (Frank McCourt)[3]
회장
파일:스페인 국기.svg 파블로 롱고리아 (Pablo Longoria)
단장
파일:스페인 국기.svg 안도니 수비사레타 (Andoni Zubizarreta)
감독
주장
파일:프랑스 국기.svg 스티브 만단다 (Steve Mandanda)
부주장
파일:프랑스 국기.svg 플로리앙 토뱅 (Florian Thauvin)
공식 웹 사이트
한국 팬사이트
우승 기록
1936-37, 1947-48, 1970-71, 1971-72, 1988-89, 1989-90, 1990-91, 1991-92, 2009-10
1994-95
1923-24, 1925-26, 1926-27, 1934-35, 1937-38, 1942-43, 1968-69, 1971-72, 1975-76, 1988-89
2009-10, 2010-11, 2011-12
1971, 2010, 2011
1992-93
2005
클럽 기록
최고 이적료 영입
파일:프랑스 국기.svg 디미트리 파예트 (Dimitri Payet)
(2017년, From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FC, 2900만 €)
최고 이적료 방출
파일:벨기에 국기.svg 미키 바추아이 (Michy Batshuayi)
(2016년, To 첼시 FC, 3900만 €)
최다 출장
파일:프랑스 국기.svg 스티브 만단다(Steve Mandanda) - 552경기 (2007-2016, 2017~ )
최다 득점
파일:스웨덴 국기.svg 군나르 안데르손 (Gunnar Andersson) - 194골 (1950-1958)

1. 개요2. 역사3. 2008-09 시즌 이후
3.1. 2009-10 시즌3.2. 2010-11 시즌3.3. 2011-12 시즌3.4. 2012-13 시즌3.5. 2013-14 시즌3.6. 2014-15 시즌3.7. 2015-16 시즌3.8. 2016-17 시즌3.9. 2017-18 시즌3.10. 2018-19 시즌3.11. 2019-20 시즌3.12. 2020-21 시즌
4. 영구결번5. 선수 명단6. 유명 선수7. 여담
7.1. 도르트문트와의 유사점
8. 같이 보기

1. 개요[편집]

DROIT AU BUT(골대를 향해 전진)
-마르세유의 팀 구호

프랑스의 프로 축구클럽. 챔피언스 리그가 유러피언 컵에서 현재의 UEFA 챔피언스 리그로 개편된 원년에 우승을 차지하여 현재까지는 프랑스에서 유일한 챔피언스 리그 우승 클럽[4]. 그 외 리그 앙에서 9번 우승했고 쿠프 드 프랑스(프랑스의 FA 컵) 최다 우승 기록도 보유하고 있었다.

또한 프랑스 내에서 가장 큰 축구전용구장인 스타드 벨로드롬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홈팬들의 뜨거운 응원열기는 유럽에서도 알아주는 편이다.

오늘날 위상은 좀 떨어진 편이지만, 역사적으로는 리그앙을 주도해온 최강팀이었기 때문에, 자신들을 제치고 다른 팀이 리그앙에 왕조를 구축하면 무조건 라이벌리가 걸린다고 보면 된다.

파리 생제르맹 FC와는 기본적으로 최대의 라이벌이다. 파리와 마르세유간의 지역 감정과 북부와 남부를 대표하는 팀이기에 더비 이름도 엘 클라시코에서 따온 르 클라시크다. 다만 파리의 창단 연도가 비교적 최근이라 이름과 달리 역사는 깊지 않은 편이다. 애초에 더비 이름 자체도 레알 마드리드FC 바르셀로나의 인기를 등에 업은 라 리가에게 영향을 받았기 때문에, 리그앙의 부흥을 위해서 만든 명칭이기도 하다.

올랭피크 리옹과도 라이벌이다. 파리 생제르맹 FC가 2010년대 최강팀이자 남/북부의 대결이라면, 이쪽은 2000년대 최강팀이며 현재는 남부의 최강자를 놓고 겨루는 팀이기도 하다. 더비 이름은 양 팀 이름에 모두 올랭피크가 들어간 것을 이용한 'Choc des Olympiques'. 우리말로 하면 '올림픽 충돌(...)' 정도라 할 수 있다.

그 외에 AS 생테티엔과도 라이벌리가 있으나, 생테티엔이 리그앙에 왕조를 구축한 것은 50년전인 1960~70년대의 일인데다가 이쪽은 마르세유보다는 같은 오베르뉴론알프 지역의 리옹과 더 라이벌리가 짙어서 오늘날에는 "그냥 라이벌리가 있(었)다" 정도의 수준이다.

2. 역사[편집]

파일:external/www.om1899.com/demontmirail.jpg
르네 뒤포르 드 몽미라이(René Dufaure de Montmirail)가 1892년에 창단된 종합 스포츠 클럽인 US 포세엔(US Phocéenne)를 축구 클럽인 푸트볼 클뢰브 드 마르세유(Football Club de Marseille)와 합친게 이 구단의 첫 역사이다. 1899년에 합쳐지면서 올랭피크 드 마르세유로 이름을 바꾸었는데 고대 그리스인이 처음으로 마르세유에 발을 디딘 것을 기념해서였다고.

하지만 당시만 해도 프랑스 리그도 없고 축구 대회가 제대로 없어서 주로 럭비나 다른 종합 스포츠 클럽으로 활동하였다. 그러다가 1차 대전 와중에 전사한 축구 선수들을 기리기 위하여 1918년에 비로소 축구 대회인 쿠프 드 프랑스(FA컵)가 열리면서 본격적으로 대회에 참가했다. 마르세유는 쿠프 드 프랑스 첫 우승을 거둔 게 1924년이었고 이 대회 우승은 모두 10번으로 최다 우승팀이다.

리그앙 전신인 디비시옹 1에선 1936-37 시즌에 첫 우승을 거둬들였고 모두 9번 우승했다. 리그에선 정상급이었지만 1970-71, 1971-72 시즌 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참가한 유러피언 컵에선 당 시즌에 트레블한 아약스나 준우승한 유벤투스를 만나는 바람에 1차 예선에서 바로 탈락하였고 76년에는 2부 리그로 강등당하기도 했다. 1984년에 다시 1부 리그로 승격한 뒤 1986년에 베르나르 타피 사회당 의원[5]이 회장으로 취임하고 공격적인 투자를 시작하여 에릭 칸토나 등의 거물급 선수들을 영입하며 팀은 빠르게 성장했다. 거기에 프란츠 베켄바우어레몽 후탈스 같은 정상급 감독들도 돈을 쏟아부어 영입했다.

1988-89 시즌에 다시 우승 타이틀을 획득하고 난 뒤에 1989-90 유러피언 컵에서 처음으로 4강까지 올라가 벤피카와 2:2 동률을 이뤘으나 원정 다득점으로 밀려 탈락했다. 1989-90 시즌 리그 연속 우승과 함께 또 다시 1990-91 유러피언 컵에 진출하여 준우승을 거둬들이면서 유럽 강호로 발돋움했다.[6]

그리고 1990-91 리그도 우승하면서 연속으로 1991-92 유러피언 컵에 진출했으나 이번에는 체코슬로바키아스파르타 프라하에게 4:4 동률에서 원정 다득점으로 밀려 2회전에서 탈락하고 만다. 하지만, 유로피언 컵이 챔피언스 리그로 개편한 첫 1992-93 대회에서 결승까지 진출하여 밀란을 1:0으로 이기면서 프랑스 역사상 처음으로 대회 우승을 거두며 마침내 구단이 염원하던 빅 이어를 들어올리게 된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이때는 머리가 수북했던 파비앵 바르테즈, 프랑크 소지, 마르셀 드사이, 루디 푈러, 바질 볼리, 에릭 디 메코, 장 자크 에들리, 알렌 보크시치, 디디에 데샹, 아베디 펠레[7], 조슬랭 앙글로마.

참고로 2006년 장자크 에들리의 자서전에서 당시 루디 푈러를 제외한 선수 전원이 금지 약물을 도핑 후 경기에 임했다는 것을 밝혔다. 이에 밀란 관계자와 밀란 팬들은 챔스 트로피를 돌려받아야겠다고 분노했지만, UEFA는 미셸 플라티니 회장의 입김으로 공소시효인 10년이 지났다는 이유로 우승 박탈은커녕 조사조차 하지 않았다.[8] 단, 당시 도핑 테스트에선 음성 반응이 나왔으며, 마르셀 드사이를 비롯하여 다른 선수들은 논란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챔피언스 리그 우승 이후 영광은 가고 금세 추락했다. 팀이 절정기에 도달하던 1992/93 시즌 마지막 경기 상대인 발랑시엔 FC와의 경기에서 발랑시엔 선수들이 자수하는 바람에 마르세유의 승부조작 사실이 밝혀졌다. 당시 발랑시엔 소속인 자크 글리스만이 팀 감독인 보로 프리모락[9]에게 마르세유 선수인 에들리에게 자신이 매수당했다고 고백한 게 계기가 되어 파문이 일어났다. 이후 호르헤 부루차가, 크리스토프 로베르도 마르세유에 매수당했다고 고백하면서 일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이들은 에들리가 발랑시엔 선수들에게 경기에서 져줄 것과 부상 위험을 줄여달라고 부탁했다. 당시 마르세유는 5월 20일에 발랑시엔과 경기를 치루고 엿새 뒤에 챔스 결승전을 치르고자 했다. 이로써 이들은 손쉽게 리그 우승을 차지하고, 최상의 컨디션으로 유럽 정상을 노리겠다며 검은 돈을 사용한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재정난이 겹치면서 어려움에 빠진 상황에서 1994년에 전 회장 베르나르 타피가 승부 조작에 얽힌 게 드러나면서 2부 리그로 강등되었고, 리그 우승 자격 박탈과 같이 UEFA 챔피언스 리그 1993-94와 1993년 UEFA 슈퍼 컵, 1993년 인터컨티넨탈 컵 참가 자격까지 박탈당해야 했다. 그나마 챔피언스 리그는 승부조작과 무관하여 우승 기록은 박탈되지 않았다. 2시즌이 지나서야 1부 리그로 올라왔고 리그 우승을 거두기 위하여 17년이나 기다려야 했다.

그 동안 리그 상위권으로서 챔피언스 리그에 꾸준히 진출했지만 93년 우승 이후로 챔피언스 리그 32강에서 늘 밀려나야 했다. 그나마 유로파리그 전신인 UEFA 컵 1998-99, 2003-04 시즌에서 준우승하면서 클럽 국제 대회에서 저력을 보여줬고 2010-11 시즌에 첼시 FC 다음으로 조 2위를 거두면서 11년 만에 챔피언스 리그 16강에 올랐다.

파리 생제르맹과 라이벌이다. 마르세유 거주민들 중 아랍아프리카계가 많기 때문에 마르세유 서포터들과 선수들 중에도 그 쪽 출신이 많아서 프랑스의 백인 우월주의자들에게 혐오감을 많이 받았고 인종 차별로는 알아주는 장 마리 르 펜이 여길 유달리 싫어하기로 유명했다. 또한 지네딘 지단도 아랍계로서 마르세유가 고향인지라 여기 소속이었다고 잘못 아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지단은 여기가 아닌 지롱댕 드 보르도 소속으로서 리그앙에서 뛰었고 마르세유에선 뛴 적이 없다. 하지만 지단은 올랭피크 드 마르세유의 열렬한 팬으로 유명하다. 마르세유 선수로 뛰는 것이 본인의 꿈이었지만 끝내 이루지 못해서 아쉽다고 밝힌 바 있다. 부진에 빠져있던 고향팀을 상승세로 바꿔놓은 비엘사 감독에게 고맙다고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와 같이 그만큼 축구 열기는 엄청나서 과격한 응원 및 폭력 사태로 알아주기도 한다. 2009-10 시즌 리그 앙에서 모처럼 우승하자 마르세유에서 폭죽이 터지고 아주 열광적인 잔치 분위기였다. 이처럼 서포터들의 지지와 열기가 커서 리그 앙에서 꽤 안정적인 자본력을 가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때문에 라이벌이던 파리 생제르맹이 카타르 자본으로 팔리면서 선수 보강이 이뤄져 리그 1위를 달리는 모습에 배가 아픈 듯.

3. 2008-09 시즌 이후[편집]

3.1. 2009-10 시즌[편집]

한때 팀의 주장이자 레전드였던 디디에 데샹이 마르세유의 감독으로 부임하고 바로 그 시즌에 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이는 18년 만의 리그 우승이었다.

3.2. 2010-11 시즌[편집]

챔피언스 리그에서 18년 만에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3.3. 2011-12 시즌[편집]

챔스 조별리그에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올림피아코스를 제치고 아스널 FC에 이어 조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한다. 그 후 FC 인테르나치오날레까지 잡고 19년만에 챔스 8강 진출이라는 대업을 이루지만 FC 바이에른 뮌헨에게 0-4로 박살이 나며 탈락.

리그에서는 시즌 10위로 마무리했다. 그나마 리그 컵인 쿠프 드 라 리그에서 올랭피크 리옹을 1-0으로 이기고 우승하면서 3연패 우승을 거두고 유로파 리그 진출권을 얻었다. 다만 FA 컵인 쿠프 드 프랑스에선 3부 리그 팀인 US 퀘빌리에게 덜미를 잡혀 4강에서 탈락하는 아쉬움을 남겼다.[10]

3.4. 2012-13 시즌[편집]

시즌이 끝나고 디디에 데샹이 프랑스 국대로 떠나면서 다시 과도기로 접어들게 된다.

유로파 리그 48강 예선에선 C조에 속해 페네르바흐체 SK, VfL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 AEL 리마솔 FC(남키프로스)와 격돌하게 되었다. 안방에서 리마솔을 5-1로 이긴 걸 제외하고 페네르바흐체와 묀헨글라트바흐에게 안방에서도 고전하면서 1승 2무 2패, 조 3위로 32강 탈락이 확정됐다. 마지막 6차전 리마솔 원정을 이기고 2위 묀헨글라트바흐가 페네르바흐체 원정에서 지면 승점 8점으로 같아지긴 하지만, 묀헨글라트바흐에게 1무 1패로 뒤져 승자승에서 밀리기 때문이다.

리그에선 초반 6연승을 달리고 되살아나는 분위기가 맴돌고 있으며 리옹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시즌 초반부터 무승부만 캐던 PSG와 리옹의 분위기가 살아나면서 결국 12차전까지 리그 4위로 밀려나 있었다. 물론 1위와 승점 2점 차에 지나지 않아서 역전 가능성이 있었지만 끝내는 PSG가 우승하고 그에 8점이 뒤진 2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3.5. 2013-14 시즌[편집]

챔피언스 리그에선 아스날, 도르트문트, 나폴리와 조를 이뤘는데 망했어요 1차전 안방 경기에서 아스날에게 1:2로 패하고 연이어 동네북이 되면서 4전 전패로 일찌감치 16강 탈락을 결정지었다. 그나마 남은 2경기를 이기고 3위인 도르트문트가 2패를 하면 극적으로 3위나마 차지하여 유로파 리그로 갈 수 있으나 5차전이 아스날 원정. 안 될 거야
결국 아스날 원정에서 잭 윌셔에게 탈탈 털리고 4위가 확정되었다...마지막 6차전에서 도르트문트와 만나는데 덕분에 아스날과 도르트문트가 16강 확정이라고 하고 있으니 말 다 했다(...). 결국 도르트문트에게 1-2로 패하여 6전 전패라는 아쉬움을 남겼다. 퇴장으로 한 명이 적은 상황에서 1-1로 선전하고 있었으나 80분 정도에 습기찬 잔디에 미끄러지며 슛을 찬 케빈 그로스크로이츠에게 원더골로 결승골을 허용하여 패했다. Fucking 조 테이블을 보면 1, 2, 3위가 전부 4승 2패로 동일(...), 득실로 순위가 결정되었다. 도르트문트는 '조 2위로 최종전 시작 → 마르세유와 동점인 상황에서 나폴리가 아스날을 상대로 앞서 감 → 조 3위 → 경기 막판 결승골 → 다이렉트 1위(...)'라는 만화 같은 전개로 최종 승자가 되어 그야말로 축제 분위기. 챔피언스 리그 역사에 이런 진흙탕 조는 전무했다. '마르세유도 16강에 무난히 진출할 수 있는 팀인데 뽑기 운이 나빴다'는 것이 세간의 평.

리그에선 15차전까지 4위를 기록했다. 15차전에서 18위 강등권인 발랑시엔과의 안방 경기를 1-1로 비긴 게 두고 두고 아쉬울 듯. 17차전에선 5위로 내려갔으며 결국 더 내려가면서 30차전까지 12승 8무 10패로 7위를 기록, 챔피언스 리그 진출권인 3위 이내로 마칠 가능성은 낮은 가운데 이젠 유로파 리그 진출권을 신경써야했으나 툴루즈와 스타드 렝스에게 1점 차로 추격 당했다. 결국 최종전까지 릴 OSC와 유로파 리그 진출권을 놓고 경쟁했으나 두 팀 모두 승리하면서 6위로 시즌 종료, 승점 1점 차이로 유럽 대항전 진출이 무산되었다. 이제 남은건 주축 선수들의 빅클럽행 러쉬

3.6. 2014-15 시즌[편집]

프리시즌을 앞두고 마르셀로 비엘사 감독이 새로 부임하였다. 그리고 시즌 초반인 현재 후덜덜한 성적을 거두고있는데, 2라운드까진 1무1패를 거두다가 내리 8연승을 찍으면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득점도 대량으로 기록해서 비엘사 특유의 공격축구를 성공적으로 이식하였다. 전시즌 준우승팀인 모나코가 나가떨어지고 현재 2위를 기록 중인 파리와는 승점이 7점 차, 보르도, , 생테티엔, 몽펠리에같은 초반 선두 경쟁팀들이 예상치못한 패배나 무승부로 나가떨어진 상태라 이는 마르세유에게 유리한 상황으로 작용하고 있다.

그러나 10차전을 넘기면서 2위 생제르맹 원정에서 0-2, 3위 리옹 원정을 0-1로 패하면서 3패를 기록하고 무패로 추격 중인 생제르맹에게 14라운드에는 딱 승점 1점 차로 추격 중이다.19라운드까지는 리그 1위를 지켰으나 이후 차츰 내리막을 보이며 28라운드에는 3위로 추락했다.1위 리옹과 4점 차라서 역전이 어려운 건 아니지만. 끝내 어려웠다.

결국 막판 뒷심을 발휘한 모나코와 더불어 덩달아 마르세유가 삽질을 하며 자멸을 하고 이로인해 3위도 뺏기면서 유로파 티켓을 얻게 되었다. 시즌 초반의 마르세유가 선두를 달렸던 걸 생각하면 많이 아쉽지만 포텐 터진 지냑 덕분에 다음 시즌을 기대 할 수가 있는 게 다행이라면 다행. 그런데...

3.7. 2015-16 시즌[편집]

FA가 되자 스완지로 떠난 앙드레 아예우를 시작으로, 모렐은 라이벌 리옹으로, 지냑은 뜬금없이 멕시코 리그로, 파예는 웨스트햄으로 떠났다. 게다가 임불라는 본인과 회장의 인정으로 인테르행이 확실시 되는 상황. 여기서 그치지 않고 아직은 떠나지 않은 은쿨루, 멘디, 만단다 등 떠날 낌새가 보이고 감독인 비엘사마저 EPL행 루머가 뜨는 등 상황이 지난 시즌 사우스햄튼 때보다 더 심각하다. 갑자기 마르세유가 이런 행보를 보여주는 이유는 구단주인 마르가리타 루이-드레퓌스에게 있는데 이유는 항목 참조.

그리고 우려가 현실처럼 일어났다. 홈에서 개막전이 치뤄졌지만 답이없는 결정력으로 인해 삽질만하다가 SM 캉에게결국 0-1로 패배, 비엘사마저 경기직후 갑작스런 사임을 하면서 더욱 암울해졌다...

결국 공석이 된 감독직을 메우기 위해 여러 후보들을 탐색하다가 무직 상태였던 위르겐 클롭에게 감독직을 제안했다! 하지만 클롭이 아직 복귀할 때가 아니라며 거절을 당했다. 애초에 도르트문트보다 재정이 안좋은 마르세유였기에 클롭이 부임 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그 외에도 현 알 자지라 감독이자 전 마르세유 감독인 에릭 헤러츠나 지단, 비에이라, 마켈렐레도 물망에 오른 상황이다.

2라운드에서 스타드 드 랭스를 만나 0-1로 또 패했다. 이로써 리그 2연패를 기록하고 더더욱 암울해졌다.

새로운 감독은 레알 마드리드의 레전드이자 올림피아코스 감독인 미첼이 선임되었다.

그리고 마르세유의 막장 행보가 더욱 심각해졌다. 가뜩이나 전력 누수가 매우 큰데 거기에 임불라, 토뱅까지 다른 팀으로 보내버렸다. 이런 미친(...) 행보에는 아무래도 보드진이 한 몫을 하고 있다. 평균 관중도 프랑스 최대인 데다가 부자 구단주까지 뒀음에도 물론 부자지만 지원은 안 해줘서 있으나 마나 야망이 없는 건지 프랜차이즈 스타를 내다버리고 있다. 게다가 무슨 연유인지 재정에 문제가 많다는 소리를 듣고 있다.

그러나 트루아전에서 갑자기 6-0 대승을 거두면서 반전을 일으키나 싶더니 갱강전에서 0-2로 패배를 하는등 들쑥날쑥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리그 초반인 현재 1승 3패로 안좋은 상황을 보내고 있다.

9월 20일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6라운드 리그 경기 리옹전에서 마르세유의 서포터들이 마티유 발부에나에게 야유를 하며 난동을 부리자 경기가 20분간 지연되고 경기 결과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한때 마르세유 팬들에게 사랑받던 발부에나가 프랑스 무대를 라이벌 클럽에서 복귀하자 서포터들이 배신감에 분노를 표출한 것. 물론 이 근본적인 원인은 마르세유 구단주에게 있다.

그리고 마르세유는 무재배만 실컷하다가 렌에게 2-5로 패하며 사실상 멸망한 시즌이 되었다 그동안은 어찌어찌 버텨냈던게 체력적으로 한계가 오며 단점들이 모두 터지고 만셈, 결국 이번 시즌도 쉬어가게 되었다. 불과 작년만해도 챔스권 경쟁을 하던 팀이었지만...

그리고 34라운드까지 8승 16무 10패를 거두며 승률이 25%까지 내려앉고 말았다. 이것은 1999/2000 시즌이후로 처음[11]이며, 리그에서 가장 무승부가 많다는점도 불안요소로 지적을 받고 있다. 현재 강등권과의 승점차는 단 6점, 자칫하면 22년만에 2부리그에서 뛰게 되는 치욕을 받게 생겼다.

그러나 귀신같이 2승 2무를 거두면서 13위로 도약, 중위권에 안착하면서 강등은 면하게 됐다.

무능한 보드진 때문에 마르세유는 이 위기를 극복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망할 보드진은 만단다를 프리로 수정궁엔 넘기고 바추아이도 첼시로 이적한데다가 라사나 디아라도 이적한다면...

3.8. 2016-17 시즌[편집]

다행히 시즌을 앞두고 구단주가 마르가리타 루이-드레퓌스에서 LA다저스를 가졌던 미국의 사업가 프랑크 맥코트로 교체 되었다. 그 과정에 내부 인사교체도 진행되었는데, 마르세유의 단장직에 바르샤의 레전드 골키퍼 안도니 수비사레타가 임명되었고, 공석이던 감독 자리에는 루디 가르시아가 부임하였다.

마르세유가 푸마와 스폰서쉽 계약을 체결하면서 2018-19시즌부터 30년에 걸친 아디다스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푸마가 마르세유의 킷을 제작하게 되었다.

3.9. 2017-18 시즌[편집]

시즌은 4위로 유로파리그 진출을 얻어냈으나 챔피언스리그 진출인 3위와 겨우 1점 승점차라서 아쉬움이 컸다. 참고로 5위와 승점 차가 19점이나 되었기에. 쿠프 드 프랑스는 8강에서 우승팀인 파리 생제르맹에게 0-3으로 패해 탈락.
파일:uefaeuropaleague.png
2017-18 UEFA Europa League Final
2018. 05. 17 / OL 스타디움 (프랑스, 리옹)
파일:L'OM.png

올랭피크 드 마르세유
파일:Atletico.png

클루브 아틀레티코 데 마드리드
0 - 3
21' 앙투안 그리즈만
49' 앙투안 그리즈만

89' 가비 페르난데스

무엇보다 유로파 리그에서는 14년 만에 결승에 올랐으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게 0-3으로 패해 준우승했다. 이로써 마르세유는 역대 유로파 리그에서 준우승만 3번, 그것도 결승전 0득점 8실점이라는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이어나갔다. 이전엔 2003-2004 시즌 결승에서 발렌시아에 0-2, 1998-1999 시즌 결승에서 이탈리아의 파르마에 0:3으로 패했었다. 한편 준결승전인 레드불 잘츠부르크전에서 오심 논란이 있었다.

3.10. 2018-19 시즌[편집]

18승 7무 13패로 5위에 오르며 아쉽게 유럽 대항전 진출에는 실패했다.

3.11. 2019-20 시즌[편집]

28라운드까지 치른 현재 16승 8무 4패로 2위에 올라 있다. 그리고 이상태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리그가 종료되어 파리 생제르맹, 스타드 렌과 같이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 리그 조별리그에 참가하게 된다.

3.12. 2020-21 시즌[편집]

1라운드 - 스타드 브레스투아 29플로리앙 토뱅의 1골 2어시의 환상적인 활약으로 3대2로 승리하였다.

2라운드 - 파리 생제르맹 FC전 31분 플로리앙 토뱅의 골로 1대0 우위를 점했고, 이대로 경기를 끝내며 PSG에게 1984-85시즌 이후 최초로 개막후 2연패를 안겨줬다. 여담으로 경기도중 심판의 안일한 판정이 이어졌고, 끝내 경기가 과열되며 종료직전 난투극이 벌어져 레뱅 퀴르자와, 레안드로 파레데스, 네이마르 주니오르, 조르당 아마비, 다리오 베네데토 총 5명이 퇴장당하기도 했다.

3라운드 - AS 생테티엔전 0대2로 패배하였다. 전 라운드에서 베네데토와 아마비가 퇴장당했던 것이 경기 결과에 영향을 미친듯.

4라운드 - LOSC 릴전 1대1로 무승부를 거뒀다.

5라운드 - FC 메스전 또다시 1대1로, 95분까지 끌려가다 모르강 상송의 기적적인 득점으로 겨우 무승부를 했다.

UEFA 챔피언스 리그 조 추첨식에서 FC포르투, 맨체스터 시티, 올림피아코스와 함께 C조에 편성됐다.

6라운드 - 올랭피크 리옹전 1대1로 또또 무승부를 거뒀다. 파예트가 16분에 골을 넣자마자 19분에 옐로카드 2장으로 퇴장당한것은 덤.

7라운드 - FC 지롱댕 드 보르도플로리앙 토뱅의 환상적인 감아차기로 선제골을 만들었으며, 조르당 아마비의 헤딩골과 파블로 카스트로의 자책골로 3:1 승리를 거뒀다.

UEFA 챔피언스 리그 C조 1경기 - 올림피아코스 FC 원정 경기를 가졌으며 후반 추가시간 아흐메드 하산 선수에게 골을 헌납해 0대1로 패배하였다.

8라운드 - FC 로리앙레오나르도 발레르디의 골로 1대0 승리하였다.

UEFA 챔피언스 리그 C조 2경기 - 맨체스터 시티전 3대0 패배하였다.

UEFA 챔피언스 리그 C조 3경기 - FC 포르투전 또 3대0 패배하였다...[12]

9라운드 - RC 스트라스부르 알자스모르강 상송의 결승골로 1대0 승리하였다.

UEFA 챔피언스 리그 C조 4경기 - FC 포르투전 다시 한번 더 2대0 패배하였다. [13]

10라운드 - FC 낭트플로리앙 토뱅, 디미트리 파예트, 다리오 베네데토의 골로 3-1 승리를 거두었다.이젠 챔스좀 이겨라

UEFA 챔피언스 리그 C조 5경기 - 드디어 챔스를 이겼다. 탈락이 확정된 이후 조별리그 5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디미트리 파예트의 멀티골 활약으로 2대1 승리를 가졌다... 조금이나마 유로파행의 희망!을..

11라운드 - 님 올랭피크다리오 베네데토발레르 제르맹이 각각 1골씩 넣어 2대0으로 승리하였다.

UEFA 챔피언스 리그 C조 6경기 - 역시나 맨체스터 시티에 3대0 패배하였다. 올림피아코스와는 승점 3점으로 같지만, 골 득실차에 밀려 조 4위로 챔피언스리그를 마감하였다. 사실 리그에 집중하기 위함이다.

12라운드 - AS 모나코토뱅베네데토의 골로 2대1 승리하였다.

13라운드 - 스타드 렌 FC파파 게예가 전반 24분경 골을 넣었지만 약 13분 뒤 퇴장당하고 총 2대1로 패배하였다.

14라운드 - 스타드 랭스토뱅이 득점을 했지만, 나가토모 유토의 자책골로 1대1 무승부.

15라운드 - 앙제 SCO전 2골을 먼저 헌납하고 발렌틴 론지에가 만회골을 넣었으나 2대1로 패배.

16라운드 - 몽펠리에 HSC라도니치, 파예, 제르맹이 득점하며 3대1로 승리.

17라운드 - 디종 FCO와의 경기 내내 우위를 점했지만, 0대0 무승부.

22라운드 - 스타드 렌 FC전 원래 이 경기는 2021년 1월 31일에 개최돼야 했으나, 전날 팬들이 자크 앙리-에로 회장의 퇴진을 요구하며 훈련장에서 폭동을 벌인 탓에 킥오프 3시간 전에 연기했다.

4. 영구결번[편집]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 영구결번
No.28

8시즌 동안 미드필더로써 변함없는 활약을 하였던 마티유 발부에나의 공로를 인정해 마르세유 구단은 2014년 8월 6일, 발부에나의 번호 28번을 영구결번으로 선정하으나... 15-16 시즌을 앞두고 발부에나는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마르세유가 아닌 올림피크 리옹으로 이적하며 리그앙에 복귀하였다!!! 충공깽.그리고 섹스 비디오 유출로 벤제마와 사이좋게 국가대표에서 제명되다시피 하면서 16-17 시즌에 영구결번에서 해지되었다.

5. 선수 명단[편집]

올랭피크 드 마르세유 2017-2018 시즌 스쿼드
번호
포지션
국적
이름
영문이름
2
DF
Hiroki Sakai
3
DF
Doria
4
DF
Boubacar Kamara
5
FW
Lucas Ocampos
6
DF
Rolando
7
MF
Rémy Cabella
8
MF
Morgan Sanson
10
MF
Dimitri Payet
12
DF
Henri Bedimo
14
FW
Clinton N'Jie
15
DF
Tomas Hubocan
16
GK
Yohann Pelé
17
MF
Bouna Sarr
19
MF
Luiz Gustavo
21
DF
Patrice Evra
22
MF
Grégory Sertić
23
DF
Adil Rami
24
DF
Rod Fanni
26
FW
Florian Thauvin
27
MF
Maxime Lopez
28
FW
Valère Germain
29
MF
André-Frank Zambo Anguissa
30
GK
Steve Mandanda
40
GK
Florian Escales
-
DF
Gaël Andonian
-
FW
Antoine Rabillard
출처: 영문 위키피디아, 마지막 수정 일자: 2017년 8월 21일

6. 유명 선수[편집]

7. 여담[편집]

마르세유의 최전성기는 80년대 후반과 90년대 초반까지였다. 그때 당시만 해도 자국 리그는 물론, 유럽까지 휘어잡는 깡패로 떠오르던 팀이었다. 그러나 1993-94 시즌이 끝난 후에야 승부 조작이 들통나고 전 시즌에 얻은 리그 우승 자격마저 박탈당하며 그대로 2부 리그로 강등되었다. 이 사건은 프랑스에서 독보적이었던 마르세유를 몰락시켰는데, 이것이 결국은 리그앙에도 영향을 주어 프랑스와 유럽 대항전에서 활약한 마르세유의 스타 플레이어들이 전부 해외로 유출되었으며, 리그앙의 평판은 더욱 떨어져서 프랜차이즈 선수들은 자국 리그를 떠나는 상황이 일상이 되었다. 단일 우승 후보가 사라진 틈을 타 전력이 하향 평준화돼 있는 팀들이 우승 경쟁을 하게 되었는데, 이것 또한 안정적인 상위권 팀을 형성하지 못한 프랑스 팀들이 챔스에서 부진하게 되는 요인이 되었다. 또한 마르세유 외에는 많은 관중들을 등에 업은 인기 구단도 없었다. 승부 조작이 결과적으론 프랑스 축구계의 위기가 되었다고 볼 수 있다. 프랑스의 바이에른이 될 수 있었던 재목이었지만 승부 조작으로 인해 팀은 물론이고 리그마저 제대로 훅 간 케이스.

7.1. 도르트문트와의 유사점[편집]

도르트문트와는 평행이론 상당히 독특한 공통점을 가진 관계이다. 2011-12시즌 챔피언스리그 F조에서 마지막으로 리그 우승을 한게 2년전이던 마르세유가 홈에서 도르트문트를 3-0으로 잡고 원정에서도 1점 차 승리를 거두었으며, 그 결과로 마르세유는 16강 진출 후 8강에서 탈락. 도르트문트는 조 꼴찌, 같은 조였던 아스널은 16강에서 탈락 했었는데, 2013-14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또 셋이 F조로 모였고 이번엔 마지막으로 리그 우승을 한 게 2년 전인 도르트문트가 홈에서 마르세유를 3-0으로 잡고 원정에서도 1점 차 승리를 거두며, 그 결과 도르트문트는 16강 진출 후 8강에서 탈락. 마르세유는 조 꼴지, 같은 조였던 아스널은 16강에서 탈락 했다.[14] 그 밖에도 찾아볼수 있는 공통점으로 둘다 홈구장에서 국제대회를 치룬바 있는데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치룬 마지막 국제대회 경기가 유로 2016으로 이때 준결승에서 독일이 프랑스에게 0-2로 패하였다. 마찬가지로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도 이곳에서 치룬 마지막 국제대회가 2006 FIFA 월드컵이었는데 여기서의 준결승전도 독일이 이탈리아에게 0-2로 패한 바 있다. 마지막으로 바이에른 뮌헨의 옛 홈 구장이었던 뮌헨올림피아슈타디온에서는 3차례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이 치러졌는데[15] 도르트문트와 마르세유가 처음으로 빅 이어를 들었던 결승전 장소는 바로 뮌헨올림피아슈타디온이었다.[16] 그리고 마르세유는 르 클라시크 라이벌에게 재정이 압도적으로 밀려서 리그 우승도 못하고 있고 도르트문트도 데어 클라지커 라이벌에게 재정이 압도적으로 밀려서 리그 우승은 꿈만 같은 상황이다. 더불어 마르세유와 도르트문트는 역대 맞대결에서 서로 7득점 7실점을 했으며, 2018년부터 마르세유도 푸마의 후원을 받아 도르트문트와 같은 유니폼을 입게 되었다.

8. 같이 보기[편집]


[1] /ɔlɛ̃pik də maʁsɛj/[2] 선수들이 입장할 때 반 헤일렌의 "Jump"를 들을 수 있고, 홈 팀의 득점시 퍼프 대디의 "Come with me"를 들을 수 있다.[3]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구단주 시절 이혼 소송 문제로 구단을 파산 직전까지 몰고 갔던 그 사람이 맞다.[4] 전신인 유러피언컵 포함. 참고로 프랑스 팀들이 준우승한 경우는 총 5차례 있었다.[5] 1993년에 아디다스를 인수한 바 있다.[6] 우승은 유고슬라비아츠르베나 즈베즈다. 승부차기에서 3:5로 졌다.[7] 덧붙이자면 안드레 아예우와 조던 아예우의 아버지가 아베디 펠레이다[8] 플라티니 부임 이후 프랑스에 관련된 일은 항상 말이 많다. 대표적으로 PSG의 파이넨셜 페어 플레이(FFP)의 편법(구단주의 자사 스폰서 유치)와 2022 월드컵을 개최하는 카타르와 밀약을 맺었다는 루머 등등.[9] 1997~2018년까지 아스날 수석코치를 역임하며 벵거 감독을 도왔다.[10] 쿠프 드 프랑스는 리옹이 퀘빌리를 제치고 우승했다.[11] 이땐 리그앙의 참가 팀수가 18팀이라서 34라운드가 최종라운드 였다. 이 시즌에 마르세유가 거둔 성적이 9승 15무 10패로 승률이 25% 밖에 안 됐다. 그럼에도 강등은 안된 이유가 강등권팀인 낭시와 승점이 같았으나 득실에서 겨우 앞서 다행히 최악의 사태만은 면할수가 있었다. [12] 이로써 2012년부터 현재까지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만 12연패 중이다..![13] 챔스 13연패중인데 13경기 연속 무승이 아니다. 13경기 연속 '패배'이다.[14] 그 외에도 2011-12시즌 F조였던 올림피아코스는 조별리그 탈락 후 조 3위로 유로파 리그 32강에 합류하여 유로파 리그 16강에서 탈락하였는데, 2013-14시즌 챔스의 F조였던 나폴리도 조별리그 탈락 후 조 3위로 유로파 리그 32강에 합류하여 유로파 리그 16강에서 탈락했다. 흥미로운건 나폴리가 탈락했던 2013-14시즌은 올림피아코스가 16강에서 맨유를 만나 1차전을 이기고 2차전에서 극적인 역전패를 당하였는데, 그 올림피아코스가 탈락했던 2011-12시즌은 정작 나폴리가 16강에서 첼시를 만나 1차전을 이기고 2차전에서 극적인 역전패를 당한다.[15] 이곳에서 첫 결승전이 열렸을 때가 1979년으로 이때 노팅엄 포레스트가 우승하였다.[16] 마르세유는 1993년에 이탈리아 팀 AC 밀란을 꺾고 우승했고, 도르트문트는 1997년에 이탈리아 팀 유벤투스를 꺾고 우승했다.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