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용암마신 라바골렘에서 넘어옴
유희왕의 최상급 몬스터 카드.
한글판 명칭
용암 마신 라바 골렘
일어판 명칭
溶岩魔神ラヴァ・ゴーレム
영어판 명칭
Lava Golem
특수 소환 / 효과 몬스터
레벨
속성
종족
공격력
수비력
8
3000
2500
이 카드는 통상 소환할 수 없다. 상대 필드의 몬스터 2장을 릴리스했을 경우에 상대 필드에 특수 소환할 수 있다. 이 카드를 특수 소환하는 턴에, 자신은 통상 소환할 수 없다. ①: 자신 스탠바이 페이즈에 발동한다. 자신은 1000 데미지를 받는다.
적 몬스터를 씹어먹는 카드의 원조

텍스트가 '자신의 스텐바이 페이즈마다 자신은 1000 포인트 데미지를 받는다' 라고 써있어서 오해할 수 있는데, 여기서 '자신'은 카드의 주인이 아닌 현재 이 카드의 컨트롤러를 뜻한다. 따라서 이 카드를 상대 필드 위에 소환해놓으면 효과 데미지를 받는 건 자신이 아닌 상대로, 상대 필드에 있는 귀찮은 몬스터를 릴리스해서 처리함과 동시에 계속 데미지를 입게 하는 방식으로 쓰인다. 몬스터 두 마리 공격력 합쳐서 3000 넘는 경우는 흔한 데다 1000씩 라이프를 깎는 디메리트 몬스터를 하나 만들어주니 상대는 속이 터질 지경. 무엇보다 효과 발동이 아닌지라 멘탈 드레인, 슈팅 퀘이사 드래곤(이 카드 소환 처리 때문에 슈팅 스타 드래곤 소환의 타이밍도 놓친다)도 소용없고, 독사신 베노미너거아포클리포트 킬러와 같이 초월적인 내성이 있어도 얄짤없이 먹어버린다.

거기다 릴리스하는 게 '코스트'라, 라바 골렘의 소환을 무효화해도 대상이 된 상대 몬스터 2마리는 무조건 묘지로 간다. 라바 골렘으로 제거할 수 없는 건 소환승 서몬 프리스트처럼 릴리스가 불가능한 카드, 제물봉인 가면이나 킹 미스트처럼 릴리스 자체를 틀어막는 카드, 의식마인 릴리서를 이용한 의식 몬스터, 대천사 크리스티아나 소재를 지닌 벨즈 오피온처럼 아예 특수 소환 자체를 막는 카드 정도뿐이다.

그러나 상급 몬스터인 라바 골렘의 3000이란 공격력은 강하므로, 라바 골렘의 공격을 막아낼 그레비티 바인드, 고철의 허수아비나 원작에서 마리크가 쓴 고문 바퀴 같은 대비책을 세워두는 게 중요. 역으로 세뇌 해제, 강제전이, 소유자의 각인으로 다시 끌고 와서 상대방을 패죽이거나 화령술로 3000 데미지를 입히는 방법도 있다.

아님 그냥 네오 스페이시언 그랜드 몰, 강제 탈출 장치 같은 걸로 바운스시켜도 된다. 소환 자체엔 턴당 제약이 없으므로 패로 돌아간 이놈을 바로 다시 쓰면 몬스터를 쉽게 정리할 수 있다.

비슷한 카드로 볼캐닉 퀸, 사탄클로스, 파괴수 등이 있다. 라바 골렘은 상대방에게 몬스터 2마리가 없으면 소환할 수 없으니, 1마리만 있을 경우를 대비해 이런 카드들과 적절히 병용하면 좋다.

참고로 이 카드는 소생 제한을 만족하면 소생이 가능한데, 텍스트를 잘 보면 이 카드의 효과로 특수 소환하는 게 아니라 그냥 특수 소환하는 턴이라 죽은 자의 소생 등으로 묘지에서 되살리려 해도 그 턴 통상 소환했다면 소환을 못 한다.

상대가 이 녀석을 냅두고 머티리얼 드래곤을 불러내면 공격력 3000짜리가 라이프르 1000씩 회복해주는 난감한 사태가 벌어지겠지만, 그럴 경우엔 다른 라바 골렘으로 필드 위의 라바 골렘과 머테리얼을 같이 먹어버리면 해결된다.

지박신과 의외로 궁합이 좋다. 지박신 자체 효과로 어택도 안 되는 게 매 턴 라이프를 갈아내니 이걸 받은 상대는 속에서 천불이 난다. 적당히 지박신이 필드에 있는 상황이거나 특수소환이 가능한 상황에서 던져주면 지박신 특유의 다이렉트 어택과 라바 골렘의 데미지로 인해 2~3턴안에 박살나는 상대방 라이프를 볼 수도 있다. 여기에 클리어 월드까지 연계하면 상대는 라바 골렘을 제거하지 못하는 이상 매턴 2000의 데미지를 받게 되고, 자신은 필드 위 몬스터가 어둠 속성인 지박신뿐이라면 디메리트 없이 상대방에게 다이랙트 어택까지 할 수 있다.

나무파일:attachment/c1215059177_333.gif
원작에선 마리크 이슈타르의 고문덱에서 등장했다. 여기선 라이프 포인트가 4000인지라 효과 데미지도 1000이 아닌 700이었다. 특히 이 카드가 유명해진 이유는 역시 죠노우치 카츠야의 명대사, "죠노우치 파이어!" 때문이다. 마리크가 원래 공격 기술명인 골렘 볼케이노를 알려줬지만, 공격명은 자기가 정한다며 무시하고 저렇게 질러버린 것. 그런 주제에 나중에 멸망의 버스트 스트림은 그대로 써먹었다. 이는 유희왕 R에서 "죠노우치 크러셔"로 반복되기도 한다. 그리고 유희왕 듀얼 링크스에서 마리크가 용암 마신 라바 골렘을 가지고 등장하면서 죠노우치가 라바 골렘으로 공격할 경우 죠노우치 파이어(한글판에서는 조이 파이어)라고 말하는 원작 재현이 이루어졌다.

한때 구하기 힘든 카드였으나, 골드 시리즈 2012에서 재판되고 노말 레어가 아니기에 잘 나온다.

흔히 구울즈 카드라 불리는 해적판 카드에선 용암 마법의 신, 사랑의 가짜인이란 기괴한 이름으로 개명당했다. 아마 라바를 러브로 해석하고, 골렘을 가짜인간으로 쓰려다 텍스트 넣을 자리가 없어 잘린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