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Юрий Алексеевич Гагарин
유리 알렉세예비치 가가린
1934년 3월 9일~1968년 3월 27일


이 영상은 1984년 소련 국가 방송으로 약 56초 쯤에 유리 가가린의 모습이 나온다. 빙긋

1. 개요2. 가가린의 일생
2.1. 우주 비행사가 되다2.2. 지구는 푸른 베일을 감싼 신부와도 같다2.3. 세계 순회2.4. 죽음
3. 기타

1. 개요[편집]

철의 장막 건너편에서 역사적인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역사상 최초로 인류가 우주에 진출했는데, 그 사람은 공산주의자입니다.
- 미국 드라마 <지구에서 달까지> 1화 초반부에 나오는 뉴스속보(...) 그야말로 전미가 좌절했다.
찰스 린드버그의 이름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대서양을 2번째로 횡단한 사나이의 이름을 누가 안단 말인가?"[1]
유리 가가린이 인류 최초로 우주로 갔을 때, 미국 정치가가 분통을 터뜨리며 한 말. 그러고 보니 진짜로 모르겠네[2]

인류 최초의 우주 비행사. 소련우주 비행사이자 군인이며 세계 최초의 성공한 우주인. 세계 최초의 유인우주선 계획인 보스토크 계획에 참가하여 1961년 4월 12일에 보스토크 1호를 타고 유인우주비행에 처음으로 성공했다. 아폴로를 위해 쏟아부었던 미국의 크고 아름다운 돈지랄은 소련에 대한 열폭이 첫째 원인이었기 때문에 만약 유리 가가린이 미국보다 먼저 우주선을 타고 지구를 돌지 않았으면 달착륙은 20~30년 뒤로 미뤄졌거나, 아예 역사에 없었을지도 모른다.

보스토크 프로그램은 사람이 타지 않은 7번의 우주 비행선 개발 비행 끝에 유인으로 발사되었으며, 유인 비행은 가가린의 비행을 포함해 6번 모두 성공적으로 치뤄졌다.

2. 가가린의 일생[편집]

러시아 (소련)스몰렌스크 주 그쟈츠크 시에서 출생했으며 아버지는 목수로 당시 소련사회의 순수한 노동자계급 출신이었다. 기술학교에서 금속제련 과목을 수료하였고 그 뒤 공군에 입대한 후 MIG-15 전투기 조종사로 지내다 세르게이 코롤료프의 요구조건에 의하여 선발되어 인류 최초의 우주인이 되었다.

2.1. 우주 비행사가 되다[편집]

원래는 소련 공군의 MiG-15 조종사였으나, 키가 매우 작았기(157.4cm) 때문에 우주인의 이상적인 체격을 가졌다고 평가받아 보스토크 계획의 우주비행사 양성 프로그램에 선발되었다고 한다.[3] 당시 우주비행사 후보생으로 뽑힌 공군 조종사들은 20여 명이었는데, 가가린은 여러가지 비행실력, 신체적 조건, 집중력, 그리고 인품까지도 이들 중 최상위권이었고, 게르만 티토프와 함께 최종으로 선발되었다. 티토프는 가가린에 이어 2번째로 우주비행을 했다. 가가린이 우연으로 최초의 우주비행사가 된 것은 아니다.

2.2. 지구는 푸른 베일을 감싼 신부와도 같다[편집]

나무파일:external/image.zdnet.co.kr/rzv53VGMEDJsjTDxi7Sr.jpg
그가 탄 우주선 보스토크 1호.

궤도비행 중 "지구는 푸르다"라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는 어느정도 축약된 것으로, 실제로 했던 말은 "지구는 푸른 베일을 감싼 신부와도 같다"였다.[4]

그리고 유리 가가린이 우주비행사로 선발이 될 당시 그의 계급은 상위였는데 이제껏 사람을 우주로 보낸 전례가 없었는지라 인간이 우주로 여행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지 알기 힘든 상황이였기 때문에 소련군[5]에서는 유리 가가린을 우주선에 실어서 우주로 내보낸 직후 그의 계급을 상위에서 2계급 특진시켜서 소령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사실상 이것은 유리 가가린을 전사한 것으로 처리한 것과 다름없었다. 하지만 유리 가가린은 무사히 살아서 귀환했고, 그것을 그대로 인정받았다. 그리고 훈포장대상자급 대우를 받아 대령까지 초고속으로 승진했는데 가가린이 사망 시 달고 있던 계급장이 대령[6]이었다.

2.3. 세계 순회[편집]

1시간 29분간의 인류 역사상 첫 우주비행을 성공한 후, 그는 소련의 영웅이 되었고 전세계적으로 유명하게 되어 전세계를 순회하며 연설회 등을 가졌다. 소비에트연방의회 대의원이 되었으며, 소비에트연방영웅에 수훈되었다. 다만 너무 젊은 나이에 세계구급 거물이 되어선지 여러가지로 고충이 많았다고 한다. 술을 적당히 마셔야 함에도 세계를 돌면서 부어라 마셔라 하길래 너무 마시다가 골골대기도 했고 다른 여편네와 얼레리꼴레리 하는걸 아내에게 들켰다가 창문에서 뛰어내리기도 했다 카더라(...)

한편으로 훗날 존 글렌이나 아폴로 11호닐 암스트롱버즈 올드린이 미국에서 높으신 분들에 의해 우주 비행이 금지되었듯이, 가가린 역시 소비에트연방영웅이 위험한 우주비행으로 목숨을 잃어서는 안된다는 높으신 분들에 의해 우주비행 기회를 얻지 못했다. 그래도 우주개발에 있어 계속해서 참여했고 블라디미르 코마로프의 목숨을 앗아간 소유즈 1호 미션 당시 백업으로 근무했다. 당시 가가린은 우주선이 너무 위험하니 발사를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코마로프에게도 줄기차게 설득을 이어갔지만 끝내 발사는 강행되었는데... 그것이 실제로.... 그런데 소련의 높으신 분들은 이런 코마로프의 사고를 보고 가가린의 목숨을 훨씬 중히 여기게 되어 우주 비행이 더욱 철저히 금지되었다(...)

2.4. 죽음[편집]

그 이후 가가린은 우주센터에서 일하느라 정지되었던 전투조종사 자격을 회복하기 위해 훈련비행을 하다가 34살에 사고로 사망했다. 이때 그의 계급은 대령이었다. 이에 대해 여러가지 설이 존재하지만 단순사고라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KGB는 이 사건에 대해 자세히 조사했고, 소련 붕괴 후 공개된 당시 KGB 문서도 단순사고로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가가린은 자신이 우주비행 중 잘못될 것을 걱정해서, 가기 전에 유서를 남겼다고 한다. 관련 기사

사망 후 소련의 영웅들이 묻히는 크렘린 벽 묘지에 안장되었고 소장으로 추서되었다.

3. 기타[편집]

  • 유명세가 폭발하던 시기엔 소련의 시골 오두막집에도 유리 가가린의 사진이 걸려 있었다고 한다. 즉, 성인급. 흠좀무.
  • 우주에서 가가린이 이탈리아 노래인 오 솔레미오(O Sole Mio)를 불렀다고 한다. 학교 음악 교과서에서 이 노래가 수록된 경우 웬만하면 가가린의 일화도 같이 적혀있다.
  • "가가린이 조종하다가 사망한 비행기가 과부제조기로 유명했던 Su-24였다"는 잘못된 이야기가 있는데, 실제로는 MIG-15의 복좌 훈련형 기종(MiG-15UTI)이었다. 다만 철의 장막 건너편에서 미국에서 역시 희대의 과부제조기 F-104를 조종하다가 희생된 우주 비행사 후보생이 있기는 하다.[7]
  • 2001년 4월 12일 유리 가가린의 인류 최초 우주 비행 40주년과 NASA 우주왕복선(STS-1 컬럼비아) 최초 발사 20주년[8]을 기념하기 위해 유리스나잇 행사가 열렸다. 국내에서도 열렸다.
  • 2011년 4월 4일 가가린의 우주비행 50주년을 앞두고 ISS 엑스퍼디션 27/28 승무원들과 함께 발사된 소유즈 TMA-21 미션은 소유즈 부스터에 가가린의 그림을 그려넣었다.사진 확대 필요
  • 가가린이 우주로 가기 전에 지구에다가 흔적을 남겨두고 간 뒤 이후 우주비행사들이 이 행동을 따라하는 전통이 생겼다고 하지만, 사실 이건 무사귀환을 기원하는, 전투기 파일럿 사이에서는 범세계적 징크스의 일종. 한국 KF-16 파일럿들도 한다. 파일럿들의 명예를 위해 부연하자면, 위험하거나 중요한 임무 전에 어쩌다 하는 정도. 절대 비행시마다 하는 건 아니다.
  • 가나다순 덕분에 한국어로 출간된 세계인명사전을 펴보면 100% 확률로 맨 처음으로 나오는 사람이다. 1960~80년대까지 공산국가, 소련 위인이라면 기겁하던 시절에도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지구 바깥에서 지구를 본 우주인이라는 공로 때문에 빠짐없이 나오곤 했다. 그 시절 인명사전에서 러시아러시아 제국 시절 인물들이 주로 나왔는데, 톨스토이, 고골, 차이콥스키 같은 문화계 위인들이나 황제, 군인들이 대부분이었다. 아니면 스탈린이나 블라디미르 레닌이 부정적으로 가끔 나오던 정도였다. 하지만 가가린만은 예외없이 소련 인물에서 유일하게 인명사전에서 긍정적으로 나온 인물이었다. 그만큼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지구를 지구 바깥에서 봤다는 위인이란 상징은 엄청났다.
  • NASA아폴로 15호에서는 미국과 소련의 순직 우주 비행사들을 추모하기 위해 달에 알루미늄 판을 놓고 왔는데 그 중에 유리 가가린도 있다.
  • 가가린보다 먼저 우주에 간 우주 비행사가 있다는 음모론도 있다. 자세한 내용은 보스토크 계획 문서 참조.
  • 영국의 밴드 퍼블릭 서비스 브로드캐스팅이 동명의 싱글을 2014년에 출시했다. 우주 경쟁 컨셉의 앨범 The Race For Space의 리드 싱글. 뮤비가 또라이같다.
  • Lady Heroin가 자신들의 스타일로 리메이크한 데이비드 보위의 명곡 Space oddity 뮤직 비디오에서 우주 비행사를 꿈꾸는 소년이 유리 가가린의 포스터를 거리 여기저기에 붙인다.
  • 프랑스의 전자음악 작곡가 장 미셸 자르는 로널드 맥네어에게 헌정했던 앨범 Rendez-Vous에 이어 2000년에 발표한 Metamorphoses에 Hey Gagarin이라는 곡을 실어서 그를 헌정하기도 했다. 그리고 앨범 발매 직전에 이집트에서 열린 The Twelve Dreams Of The Sun 공연에서 선행 공개한 바 있다.
[1] 참고로 대서양을 2번째로 무착륙 횡단한 사람은 버트 힝클러(Bert Hinkler)이다. 무모하지만 꼼꼼하고 빈틈없는 조종사였다고 평가되며, 영국-호주 간 비행거리를 단축하려고 시도하다 1933년 이탈리아에서 사망했다.[2] 우주에 2번째로 간 사람은 앨런 셰퍼드(Alan Bartlett Shepard, Jr/1923~1998)이다. 당연히 가가린만큼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알려진 수준인데 그도 그럴 것이 1971년 아폴로 14호를 타고 에 가서 발자국을 남긴 5번째 지구인이기 때문이다. 더불어 달에서 최초로 골프를 친 사람이다(...). 냉전 시대에 미국인으로서 더 위대하다며 열폭한 미국이 열심히 홍보해주고, 일찍 사고로 요절한 가가린과 달리 제법 오래 살면서 늘그막까지 살았으니. 하지만 80년대 한국 인명 백과 사전에서 가가린은 꼭이라고 할 정도로 자주 나왔지만 셰퍼드는 생략한 게 많았다. 되려 달에 처음으로 간 암스트롱이 더 자주 나오곤 했다.[3] 미국의 첫번째 우주비행사 양성 프로그램인 머큐리 계획에서도 의도적으로 키가 작은 사람을 뽑았다. 지금도 우주비행사 선발 기준에 키가 6피트(182.88cm)를 넘으면 결격사유가 된다.[4] Она нежно-голубого цвета[5] 정확히는 국방장관이었던 로디온 말리놉스키 원수의 제안[6] 사망 후 장군으로 추서[7] 아프리카계 미국인 최초로 우주 비행사로 선발되고 최초로 우주에 나간 흑인이 될 수 있었던 로버트 헨리 로렌스 2세(Robert Henry Lawrence, Jr.) 소령[8] STS-1 미션의 날짜 자체가 보스토크 1호 20주년과 같다. 원래 이틀 전에 발사하기로 되어있었지만 이런저런 문제로 미뤄지다가 우연히 겹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