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극점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나무파일:external/livedoor.blogimg.jp/bbe58874.png
二重の極み (ふたえのきわみ, 두겹의 극점)

이중의 극치. 만화바람의 검심》에 나오는 기술.

1. 개요2. 현실성3. 소재로써

1. 개요[편집]

첫 일격의 충격이 파괴 대상의 저항과 부딪힌 순간 주먹을 꺾어 이격을 가함으로써, 그 두 번째 충격이 파괴 대상의 저항 없이 가해져 완전한 파괴를 이루는 기술. 연타와는 다르다

원래는 십본도 중 서열 3위인 유큐잔 안지가 개발해낸 기술로, 사가라 사노스케필살기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사노스케가 기술을 습득하게 된 것은 히무라 켄신을 찾아 교토로 가던 중, 안지가 이중극점을 사용 하는 것을 보게 되고 목숨을 담보로 안지에게 기술을 전수받게 된다. 이 때의 사용모습은 숲 속에서 지장보살을 자기 주위로 모아놓고 칼을 땅에 꽂아넣는 기합만으로 모두 박살내는 짓이었다.

사노스케는 그게 바로 법력(法力)이냐고 물어봤지만, 안지는 법력 같은 것은 보지 못했고 있다고 해도 파계승인 자신은 쓸 수 없다고 말하며 자신이 한 것은 단지 기술일 뿐이라고 대답한다.

사노스케가 가르쳐달라고 계속 부탁한 끝에[1] 안지는 이중극점의 원리를 설명해줬고 사노스케는 그 말대로 차돌을 주먹으로 두 번 가격해봤지만, 쪼개졌을 뿐 가루가 나지 않았다. 그 뒤 안지는 충격이 유지되는 말 그대로 찰나의 순간에 두 번째 일격을 꽂아넣어야 하는 거라며 단 한 주먹으로 바위를 가루로 만들어 버리는 무시무시한 힘을 보여준다.

안지는 자신이 이 원리를 터득하고 기술을 익히는데 걸린 한 달 이내에 몸으로 익혀보라고 하며 익히지 못하면 자신이 사노스케를 죽이겠다고 대답한다. 그러나 사노스케는 시간이 없다며 일주일 내내 필사적으로 수련을 거듭하다가 마침내 이중극점을 터득하게 된다.

이중극점을 익힌 뒤 맞서게 된 첫 상대는 공교롭게도 기술을 물려준 안지 자신이였다. 여기서 사노스케는 피말리는 사투끝에 이중극점을 초월한 기술인 삼중극점으로 안지를 간신히 쓰러트린다. 그러나 그 대가로 사노스케의 오른손의 뼈도 완전히 나가게 되었다. 그리고 시시오 마코토에게 이중극점을 쓰면서 거의 박살나다시피 했다.

이 때문에 사노스케는 인벌편에 이르기까지 낫지 않은 오른손으로 이중극점을 구사하느라 그 때마다 손을 크게 다치게 되었지만, 우연한 계기로 자신만의 이중극점을 쓰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

사노스케는 오른손으로 쓰는 이중극점은 완성하였으나, 전수자인 안지는 주먹 외에도 머리, 다리, 팔꿈치 등 온몸으로 이중극점을 쓸 수 있으며 몸에 부담도 가지 않았다.사노가 짐작한 바로는 박치기로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심지어 허리에 차고 다니는 계도를 땅에 내려찍어서 이중극점의 힘을 땅으로 전달, 원거리-전방위 공격도 할 수 있다. 위에서 설명했다시피, 단지 이것만으로도 돌로 된 지장보살상을 부숴버릴 수 있는 위력이 있다.(쓰는 것이 킹 오브 파이터즈다이몬 고로의 기술인 지뢰진과 비슷하다. 당연히 공중에 떠있으면 안 통한다.)

이중극점을 막는 기술로 몸의 일부에 극점을 넣어서 상대의 극점을 상쇄시키는 극점 막기가 있다. 또 사노스케는 이후 자신의 오른주먹에 가는 부담을 반대 손으로 억제하는 기술을 개발하기도 한다. [2]

2. 현실성[편집]

엉터리.

기술에 대한 기본적인 이론은 물체의 저항에 의해 낭비되는 힘을 막기 위해 주먹을 세워서 첫 일격을 가한 후 그 첫 번째 충격이 돌의 저항과 부딪힌 순간 주먹을 꺾어 이격을 가해 두 번째 충격은 저항을 받지 않고 완전한 피해를 입힌다는 것으로, 그저 두 대 때리는 기술이 아닌 일격과 이격 사이의 시간 간격이 찰나(75분의 1초)여야 한다는 힘든 조건이 따른다. 대신 맞은 상대는 말 그대로 산산조각이 나게 된다고 한다.

위의 설명이 이해되지 않는 사람은 이 링크를 참조하라.http://blog.naver.com/jyw0012/40027370347

저항은 부딪히는 물체뿐만 아니라 충돌하는 물체에게도 똑같이 전달되기 때문에 만화에서 묘사되는 대로라면 사용하는 순간 사람의 손도 개발살난다. 찰나의 순간이고 뭐고 만화에서 묘사하는 힘과 속도로 충돌하는 순간 사용한 사람의 손도 이미 걸레짝이 돼버린다는 이야기. 조악한 비유지만 엄청난 힘과 속도로 집어던진 바위와 바위가 부딪히면 둘 다 박살나버리는 것과 똑같은 원리다. 단 본작에서 사노스케가 양손으로 극점을 하는 방식이라면, 한쪽 손에는 큰 무리가 없을 것이다. 다른 손도 거두어들였으니 박살이 나진 않을 것이고 말이다. 반대쪽 손도 저항이 없는 물체와 부딪히게 되니까 말이다. 하지만 이미 본작에서 사노스케의 손은 걸레짝이 되었으니... 평범한 인간이 휘두르기 어려운 참마도를 자유자재로 휘두르는 힘을 지니고 맷집 또한 켄신도 인정[3]했을 만큼 강골인 사노스케가 베스트 컨디션이 아니면 버티지 못할 정도의 부담이 가는 것을 보면 초인적인 체력도 없이 요령만으로 쓸 수 있는 기술도 아니라는걸 알 수 있다. 하지만 토리코에서는 수십발씩 쏘고 있다. 원리야 그럴듯해 보이지만 어차피 사람 몸으로 저 속도와 힘을 내는 게 불가능하니 때문에 만화는 만화라고 받아들이자.

오피셜 가이드북에 의하면 담당기자의 친구(무술가)에게 들은 이야기를 소재로 사용 했다고 하며 2ch에서 중2라면 꼭 해보는 것 중 하나에 선정되었다.

여기까지가 만화에서 나오는 이중극점의 원리에 대한 설명이고, 실제로는 인간의 능력으로 실현 가능 여부를 떠나서 물리학적으로 사실과는 거리가 멀다. 이는 중국무술에서 끊어치기,혹은 절격/권/타라고 말하는 것과 비슷한 이론을 바탕으로 만화적으로 대충 치장했을 뿐, 현실에선 뉴턴 제 3법칙을 씹어먹는 불가능한 기술이니 흉내내지 말자. 애초에 작중에서 나오는 이중극점에 대한 설명은 99% 뻥이라고 생각하면 편하다.

그러나 한번에 목적하는 만큼의 충격량을 전달할 수 없을 경우 공진의 개념으로 고유 주파수에 맞춰 두번의 힘을 가한다면 충분히 말이 된다고는 할 수 있다. 그러나 그런 공진에 맞춰 두번의 충격을 가할 스피드면 그냥 깰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인 게 함정. 사노스케도 어지간한 건 그냥 때려도 다 때려부순다. 가루로 만들지 못할 뿐이지...

야나기타 리카오 wiki링크에 이중극점에 대해 간략하게 나오는데, 이중극점은 과학적인 기술. 마하7.7의 펀치가 필요하다고 한다.2600m/s면 그냥 때려도 다 죽을거 같은데 공상과학독본8권에 수록된 고찰이라고 한다.

​이중쿰척
나무파일:external/i1.ruliweb.daumcdn.net/55B3525F450B4A002D?.gif
(...)

폭발물 버전인 탠덤 탄두가 실존한다. 성형작약 탄두 두 개를 겹쳐서 첫째 탄두로 반응장갑을 무력화하고 그 직후에 둘째 탄두가 터져서 메탈제트를 때려박는 방식이다. 진동수니 찰나의 일격이니 하는 개념은 다 때려치우고, 한 점을 연타한다는 개념만 보면 나름 말이 된다.사람 손이 아니라 폭탄이니까

백번 양보해서 한 점을 빠르게 또 때리는 것 자체는 어느 무술에건 있는 보편적인 원리이긴 하다. 당연히 만화에 나오는 것처럼 상대를 분해해버리는 과장된 파워를 내는 건 아니고, 페인트를 공격으로 잇거나, 사정거리를 잡거나, 잡아채거나 밀고 때리는 등의 연계를 통해 상대의 균형을 뒤흔들거나 가드를 치우고 때리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작가가 무술가 친구한테 들었다는 이야기도 이 쪽일 가능성이 크다. 맞는 입장에선 순식간에 급소 맞는 상황이니 엄청 억울하겠지만, 적어도 사람이 상상할 수 없는 속도로 이루어지는 건 아니며, 맞은 사람이 가루가 되는 것도 더더욱 아니다(...).

3. 소재로써[편집]

フタエノキワミ、アッー!

애니메이션《바람의 검심》영어 더빙판 에서 이 기술을 구사할 때 괴성을 지르는데, 워낙 임팩트가 강해서 여러 매드 무비에서 유행했다. "후타에노키와미 앗-!(フタエノキワミ、アッー![4])", "고블린 밧또! 하앙!" 등. 자세한 것은 각 나라의 이중극점을 검증해 보기 항목을 참고.

'고브린 밧또'의 정확한 발음은 doble impacto(도블레 임빡또)응?로, 스페인어로 '이중 타격'이란 뜻이다.

이터널 파이터 제로에서는 미사카 카오리의 이터니스페셜 중 하나인 '익스트림 더블'(→←↙↓↘→+공격)로 패러디되었다. 2번째 공격은 가드 불능.
[1] 무엇보다 현 정권에 대해 안좋은 감정을 표현한게 가장 큰 계기이다.[2] 요령을 알고 있으니 왼쪽손으로 이중극점을 익히면 되지 않냐고 생각할 수 있는데, 오른손잡이인 사람이 갑자기 왼손으로 글씨를 쓰거나 젓가락질를 하기 어려운 것처럼 바로 익히기는 힘든 것으로 추정된다.[3] 용퇴섬 제대로 맞고 안쓰러진게 처음이라 말했다.[4] 이 アッー!은 한여름 밤의 음몽 팬덤의 대표적인 용어. 원래 일본어에는 없던 표기법이다. 자세한 것은 항목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