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width=600
1966년 페루의 이카에서 발견된 유물에 특이한 문양이 새겨진 유물이다.
1. 발견2. 진짜 아닐까?3. 진실

1. 발견[편집]

농부에 의해 발견된 이 유물은 이카대학교의 외과의대 교수이자 아마추어 고고학자인 하비에르 카브레라 다르케아 박사의 손에 들어가게 되면서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하였다. 이후 이 유물은 페루 정부의 공식적인 발굴 조사로 본격적으로 연구가 진행되었다. 연구 결과로는 약 1만 2천여년 전의 유물로 밝혀졌다고 하지만 페루 정부의 조사 결과 농부가 조작한 유물로 밝혀져서 그대로 묻히고 말았다 한다.(...)

2. 진짜 아닐까?[편집]

그러나 카브레라 박사는 이 유물의 조작설에 의문을 제기했다. 15000여개나 되는 돌에 조각을 새기는 일은 한 사람에겐 무리한 일이고, 돌에 다양한 것들을 새기려면 여러 분야의 학문을 알아야 한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카브레라 박사는 이후 독자적으로 이 돌 유물들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 나갔고 그 결과 공룡과 함께 산 인간들이 오래전 고도의 문명을 이루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돌들을 살펴보면 상당히 의아스러운 것들이 많이 새겨져있다. 공룡을 묘사한 것이 새겨진 돌이 있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는 장면으로 보이는 것이 새겨진 돌, 망원경 비슷한걸로 하늘을 관찰하는 사람을 새긴 돌도 있다.

나무파일:attachment/이카의 돌/Ica_stones-2.jpg
나무파일:attachment/이카의 돌/Ica_stones-3.jpg

3. 진실[편집]

하지만 학자들은 이 이카의 돌들 대부분은 조작된 유물인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있다. 실제로 한 언론에 의하면 농부들이 잡지나 기타 등등을 보고서 돌에 새긴뒤에 이것을 고대 유물이라고 거짓말을 하고 팔았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일부는 오래된 유물로 확인 된것들도 있기도 해서 아마 고대 이카에 살던 사람들의 종교신화를 새긴것은 일부 있지 않나라고 보기도 한다. 비슷한 경우의 것으로는 아캄바로 토우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