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의 행정구역
[ 펼치기 · 접기 ]
메인 (ME) · 뉴햄프셔 (NH) · 버몬트 (VT) · 매사추세츠 (MA) · 로드아일랜드 (RI) · 코네티컷 (CT)
중부 대서양
뉴욕 (NY) · 뉴저지 (NJ) · 펜실베이니아 (PA)
남부 대서양
동남 중앙
켄터키 (KY) · 테네시 (TN) · 앨라배마 (AL) · 미시시피 (MS)
서남 중앙
아칸소 (AR) · 루이지애나 (LA) · 오클라호마 (OK) · 텍사스 (TX)
동북 중앙
미시건 (MI) · 오하이오 (OH) · 인디애나 (IN) · 위스콘신 (WI) · 일리노이 (IL)
몬태나 (MT) · 와이오밍 (WY) · 아이다호 (ID) · 콜로라도 (CO) · 뉴멕시코 (NM) · 유타 (UT) · 애리조나 (AZ) · 네바다 (NV)
태평양
워싱턴 (WA) · 오리건 (OR) · 캘리포니아 (CA)
본토 외부주
특별구
해외 속령
인디애나
State of Indiana
주기
문장
상징
별명
The Hoosier State
모토
The Crossroads of America
미국의 교차로
주가(州歌)
"On the Banks of the Wabash, Far Away"
주조(州鳥)
북부 홍관조
주목(州木)
튤립나무
주화(州花)
작약
주어(州魚)
스포츠
음식
슈가 파이
화기
Grouseland 라이플[1]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500px-Map_of_USA_IN.svg.png
행정
국가
지역
중서부(Midwestern United States)
시간대
UTC-5/-4 (동부 표준시)
UTC-6/-5 (중부 표준시) (북서/남서부 12개 카운티)
주도
최대도시
최대광역권도시
주 의사당 소재지
200 West Washington St,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애나
하위 행정구역
92
567 (city, town)
인문 환경
면적
94,321 km²
인구
6,691,878 명
인구밀도
70.7명/km²
역사
미합중국 가입
1816년 12월 11일 (19번째)
경제
명목
GDP
전체 GDP
$3,590억(2017년) / 세계 31위 상당
1인당
GDP
$44,165(2017년) / 세계 18위 상당
정치
주지사
부주지사
연방 상원의원
연방 하원의원
7석
2석
주 상원의원
40석
10석
주 하원의원
67석
33석
ISO 3166
약자
US-IN
지역번호
1- (260:인디애나폴리스, 317:중부, 219:북부, 765:인디애나폴리스 교외, 812:남부)

1. 개요2. 지리3. 기후4. 정치5. 경제6. 스포츠7. 후저8. 교육9. 주요 도시10. 기타11. 시간대 변화12. 출신 인물 및 캐릭터

1. 개요[편집]

미국 중서부의 주로 오대호 연안에 위치하고 있다. 별칭은 후저[2] 스테이트(The Hoosier State). 주도는 인디애나폴리스. 인구는 6,666,818명(2017년 통계), 면적 94,321 km². 한국에 비해 겨우 5% 작을 뿐인데 인구는 13%정도밖에 안된다. 북쪽으로는 미시건, 동쪽으로는 오하이오, 남쪽으로는 켄터키, 서쪽으로는 일리노이 주와 접경하고 있다. 마이클 잭슨이 인디애나주 게리에서 태어났다.

2. 지리[편집]

미국에서 38번째로 큰 주다.

사실상 인디애나폴리스와 포트웨인(Fort Wayne), 에번스빌(Evansville) 등의 도심 지역을 제외하면 주의 거의 대부분이 콩과 옥수수를 재배하는 곡창지대다. 중부 지방의 브라운 카운티(Brown County)에 있는 조그만 언덕지형을 빼고는 미국 중서부의 전형적인 특징인 끝도없는 평야가 펼져진다. 또한 주의 북서부가 오대호의 하나인 미시간 호를 끼고있어서 오대호를 끼고 있는 미국의 주 중 하나로 꼽힌다.

3. 기후[편집]

전형적인 온난 대륙성 기후로 덥고 습한 여름과 추운 겨울을 가지고 있다. 주도인 인디애나폴리스의 경우 1월 평균 −2.2°C, 7월 평균 24.1°C로 서울과 비슷하거나 조금 더 춥지만 눈은 훨씬 더 많이 온다. 게다가 여기도 중서부가 아니랄까봐 날씨변화가 제법 심한 편이다.

그리고 주 내에서도 기후 차이가 좀 있는 편인데, 남서쪽의 제3도시인 에번스빌인 온난 습윤 기후로 대한민국 충청도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노트르담 대학교가 있는 사우스밴드(South Bend)는 1월 평균 -4°C로 좀 춥고 시카고 항목에도 나오는 겨울의 레이크 이펙트(Lake Effect Snow) 때문에 연평균 강설량이 1.8m를 찍는 어마무시한 다설지다.

미국 중서부의 주들이 다 그렇지만, 불행히도 토네이도의 영향권 안에 속해 있다. 오클라호마 만큼은 아니지만 꽤 빈번하게 발생하는 주 중 하나.

4. 정치[편집]

인디애나 주지사 일람은 역대 인디애나 주지사 문서 참조.

전직 미국 부통령마이크 펜스의 고향. 러스트 벨트 성향과 바이블 벨트[3] 성향이 섞인 곳으로 공화당 지지세가 강한 주다. 지리적으로는 분명히 북부에 속하나 "북부로 돌출된 남부의 중지[4]"(...)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주변 주들에 비해 보수적인 성향을 띄고 있다. 또한, 여담으로 미국 대통령 선거 같은 주요 선거 이벤트에서 켄터키 주, 버몬트 주와 함께 0순위로 승자가 바로 발표되는 지역이기도 하다.[5]

제조업 밀집지로 북부 공장 노조의 영향을 강하게 받는 오대호 연안 카운티들과 주도 인디애나폴리스를 낀 마리온 카운티, 인디애나 대학이 위치한 먼로 카운티, 퍼듀 대학이 위치한 티페카노 카운티에서는 민주당 표가 좀 나오는 편이나 그외의 모든 지역에서 나오는 압도적인 공화당 지지세로 주 전체적으로 봤을 때는 공화당의 손을 들어주고 있는 형국인 것.

오바마 초선이나 2012년 연방 상원의원 선거에서는 인디애나폴리스 교외 지역인 소위 도넛 카운티들(Doughnut Counties)과 웨스트버지니아켄터키 출신의 중도온건 성향 민주당원들이 많고 탄광산업으로 인해 광산노조 세가 있는 남서부에서 선전해 승리하기도 했으나, 공화당세가 굳건한 인디애나폴리스 중산층 거주 교외 지역[6], 주의 농촌지역에서의 압도적 지지+오대호 연안 공업지대의 탄광 노동자표 잠식을 견인하는 도널드 트럼프의 존재로 인해 공화당 지지세가 더 굳건해지고 있다.

2018년 미국 중간선거에서도 이런 경향을 입증하듯 전국적으로 민주당이 8%의 리드를 한 반면, 인디애나 주에서는 연방상원 선거에서 민주당 조 도넬리 의원이 마이크 브런 공화당 후보에게 6% 차로 패배했고 연방하원 선거의 주 전체 득표율 차이는 11%에 달했다.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도 도널드 트럼프가 조 바이든을 상대로 16% 차이의 승리. 이젠 옆동네 오하이오도 급격히 공화당 쪽으로 기울고 있어서 더이상 중지 소리는 안 들을 듯 하다.

5. 경제[편집]

미국의 교차로라는 별명처럼 경제적으로도 중부 팜벨트와 오대호 연안의 러스트벨트가 교차하는 곳이다. 따라서 주요 산업은 당연히 농업과 제조업으로, 농업 부문에서는 특히 주 전역에서 옥수수의 경작이 광범위하게 이뤄지며 미국 내에서 옥수수 생산량으로는 4위, 콩생산량으로는 5위의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인디애나 주에서 생산되는 이런 옥수수는 한국의 쫀득한 강냉이와는 다른 물 많은 스위트콘 종류라 설탕 안치고 먹어도 달달하다. 옥수수를 좋아하는 위키니트가 인디애나를 방문했다면 한번쯤 먹어보는걸 추천한다.

제조업 부문에서는 의외로 미국에서 가장 제조업 성장세가 강한 지역[7]으로 비농업 분야 인구의 제조업 종사 비중도 17%로 미국 내 1위이다. 70년대 피츠버그의 철강산업이 일본에 밀려 망한 뒤로(...) 40년 이상 미국 내 철강 생산량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8] 미국 뿐아니라 북미 최대의 제철소인 Gary Works도 인디애나 주 북서부에 위치해있다. 자동차 산업도 제법 발달해 미국 내에서 토요타 [9]와 그 계열사가 된 스바루 [10], 그리고 혼다 세 일본 완성차 브랜드의 공장이 모두 있는 유일한 주이며 제너럴 모터스포트 웨인에 위치한 공장에서 픽업트럭계 2위의 베스트셀러인 실버라도와 형제차인 시에라를 생산하고 있다. 이외에도 선박 및 중장비 디젤엔진으로 유명한 커민스도 인디애나 콜롬버스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2차대전 항덕이라면 알법한 앨리슨도 인디애나에 있다.(항공기 담당인 앨리슨 엔진은 롤스로이스가 합병해서 롤스로이스 지사가 있고 GM 산하 앨리슨 트랜스 미션도 남아있다.)

또한 웨스트버지니아, 켄터키 주 등과 접하는 주 남서부 지역에서는 석탄과 광물의 채광이 이뤄지는 한편, 서비스업 부문에서는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등의 개발로 유명한 부동산 개발업체 사이먼 프로퍼티 그룹, 제약•의료 부문에서는 항우울제 프로작으로 유명한 제약사인 일라이 릴리(Eli Lilly), 의료기기 제조사 쿡(Cook), 전미 보험업계 1위인 앤썸(Anthem) 등의 기업이 인디애나에 본사를 두고 있다.

6. 스포츠[편집]

스포츠 팀으로는 NFL인디애나폴리스 콜츠, NBA인디애나 페이서스가 있다.
자동차 산업이 활발했던 만큼 모터스포츠 역시 활발했다. 100년이 넘는 전통을 가진 서킷인 인디애나폴리스 모터 스피드웨이가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 위치해 있다. 해당 서킷에서는 미국의 대표 모터스포츠인 NASCAR인디 500은 물론이고 포뮬러 1이 열렸던 적이 있었다.

7. 후저[편집]

후저(Hoosier)는 시골뜨기라는 뜻의 단어이며, 인디애나 주민이나 인디애나 출신에 대한 별칭이기도 하다. 후저에 대한 기원은 확실하지 않다. 미국에서 후저는 시골뜨기 말고도 정직한 사람이란 의미로도 사용한다. http://www.in.gov/history/2612.htm에선 후저에 대한 몇가지 기원들을 알려주고있다. 대표적인 것 중 하나를 적자면, 후저(Hoosier)는 1830년대부터 사용된 별칭으로 인디애나주 Richmond 출신의 시인 John Finley가 지은 'The Hoosier's Nest'라는 제목의 시가 1833년 1월1일 Indianapolis Journal지에 신년 특집으로 게재되면서 부터 널리 사용되었다는 설이 있다.

인디애나의 플래그십 대학교인 인디애나 대학교의 마스코트, 그리고 닉네임도 후저(Hoosier)이다. 또 다른 플래그십 대학교로는 퍼듀 대학교가 있지만 퍼듀 대학교보다 수십년 먼저 세워진 대학이 인디애나 대학교이기 때문에 후저(Hoosier)라는, 인디애나주를 대표하는 닉네임을 선점할 수 있었다.

주의 별칭이 미국의 교차로(The Crossroad of America)이다. 미국 중앙에 있기 때문에 동서부나 다른 주를 가려면 인디애나를 지나야 해서 저런 별명이 지어졌다. 전반적으로 그냥 무난한 중산층이 많은 주이기도 하다.

인디애나 출신자 중에는 자기 주는 지리적으로도 북부이고 사고나 생활방식도 레드넥이 아닌데 레드넥 취급받는 것이 싫다는 경우도 있다. 사실 인디아나주는 오대호를 끼고 있는 러스트 벨트[11]에 속해있는 주이기 때문에 민주당의 표밭으로 통하는 '북부 공장 노조'의 영향이 아직도 강한 편이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 했듯이, 공업 쪽은 디트로이트 같은 주변 공업 도시에 빨려나간지 오래라 다른 러스트 벨트에 속해있는 일리노이, 미시간같은 주들에 비하면 옛 노동 조합들의 영향력이 약하고 남아있는 농업 인구들의 영향력이 더 강하다.[12]

게다가 한때는 KKK의 본거지[13] 역할까지 했다. 참고로 인디애나는 남북 전쟁 당시 자유주였다.

그리고 미국에서 가장 치안이 좋지 않은 동네이자, 마이클 잭슨이 태어난 고향인 게리도 인디애나 주에 있다. 다만 게리 지역만 그렇지 다른 곳의 치안 수준은 평범하다.

모터스포츠의 주 답게 후저를 이름으로 하는 레이싱 타이어 회사(Hoosier Racing Tire)가 본사를 인디애나주에 두고 있다.

8. 교육[편집]

플래그십 주립 대학교로는 경영학, 행정학, 음대로 유명한 인디애나 대학교가 블루밍턴 시에 위치해 있고, 또 다른 유명한 주립 대학교로는 이공계열로 유명한 퍼듀 대학교가 있다. 주내 최고 주립대 두 곳이 완전히 다른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에, 문과계열 전공을 희망하는 학생은 인디애나 대학교로 진학하고, 이공계열 전공을 희망하는 학생은 퍼듀 대학교로 진학하는 경우가 많다.

인디애나 대학교퍼듀 대학교는 전미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치열한 라이벌 관계이다. 두 학교의 풋볼/농구 경기가 있는 날이면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경기장으로 모여 열성적으로 응원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가톨릭계열 명문 사립대 노트르담 대학교도 사우스밴드 시에 위치하고 있다. 노트르담 대학교는 아이비리그급 학문 명성과 미국 최고 대학 풋볼팀을 보유하고 있어 전국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에서 손꼽히는 우수한 공대인 로즈홀먼 공대(Rose-Hulman Institute of Technology)가 테라호트에 있다. 한국에서는 그다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공대 학부과정에서 항상 다섯 손가락 안에드는 흠좀무한 대학이다.

9. 주요 도시[편집]

인구 약 82만 명으로 인디애나 주의 주도이자 최대도시다.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 포트 웨인(Fort Wayne)
인구 27만 명의 인디애나 주 제2의 도시로 제조업과 의료 산업이 발달한 공업 도시다. 그리고 이게 끝이다(...). 때문에 도시 규모에 비해 주 내에서도 존재감이 굉장히 떨어지는 곳이다.
인디애나 북서쪽의 대학도시이며, 광역인구 18만(2010년 인구 조사 기준). 중서부의 유명한 공대인 퍼듀 대학교가 이 곳에 있다.
인디애나 남서쪽의 대학도시이며, 광역인구 17만(2010년 기준). 퍼듀 대학교의 라이벌이자 인디애나의 대표적인 주립대인 인디애나 대학교(IndianaUniversity)가 있다.
미시간 호 근처에 있는 인디애나 북쪽의 대학도시로 미국 내 아이비리그급 위상을 가진 노트르담 대학교가 여기에 있다. 겨울에 호수효과 눈(Lake Effect Snow)로 인해 주 내 다설지로 꼽힌다.
주 북쪽 끝자락에 있는 작은 공업 도시이며, 인구 약 8만. 딱 유명한게 두 개 있는데 바로 마이클 잭슨을 포함한 잭슨 일가의 고향, 그리고 막장 치안이다. 미국 내에서도 최고 수준의 범죄율을 찍는 매우 위험한 인외마경이고, 언급된 마이클 잭슨 생가를 빼고는 관광거리가 없으니 마이클 잭슨의 팬이 아닌 이상 절대로 가지 말자.
  • 테레 호트(Terre Haute)
주 서쪽에 있는 대학도시이며, 인구 약 6만. 한국에서는 그렇게 유명하지 않지만 미국 내에서는 제법 유명한 도시인데, 바로 이 곳의 연방 교도소에서 오클라호마 폭탄 테러의 주범인 티모시 맥베이의 사형이 집행됐다. 또한 미국 최고 수준의 학부 공대 프로그램을 자랑하는 로즈홀먼 공과대학교(Rose-Hulman Institute of Technology)가 여기에 있다.

10. 기타[편집]

주의 세 번째 큰 도시인 에반스빌(Evansville)은 미국에서 가장 뚱뚱한 도시로 선정되었다.

미국의 제23대 대통령 벤저민 해리슨의 연고지로, 그의 기념관과 묘지가 있다. 그의 출신지는 오하이오지만, 성인이 된 후 변호사를 개업한 이래 대부분의 활동을 인디애나에서 했다. 그래서 별명이 "인디애나 폴리스 대통령". 인디애나주 주지사에 두 번이나 출마했지만 모두 낙선. 1881년 가문빨이 작용했는지 인디애나주 입법부가 만장일치로 그를 연방 상원의원으로 선출했다.[14] 대선 전에도 "인디애나만 이기면 되지"라고 느긋하게 말했고 인디애나를 이겼다는 소식에 당선 여부에 상관 없이 그냥 잤다(...)고 한다. 이때는 승리했고 다음 리벤지 매치에서 졌다. 말년 역시 인디애나에서 보냈다.

존 그린의 소설이자 셰일린 우들리 주연의 영화로 각색된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는 이 주의 인디애나폴리스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미지와의 조우에 등장하는 주인공이 살던 곳이자 UFO를 처음 발견하는 장소도 이 주이며,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의 폭력의 역사 역시 이 주를 배경으로 했다. 실비아 리킨스 살인 사건을 소재로 한 아메리칸 크라임 역시 이곳을 배경으로 했다.

세계 최대의 TRPG/미니어처 게임 컨퍼런스인 젠콘 인디가 2003년부터 이 주에서 개최된다. 이전까지는 다른 오대호 인접주였던 위스콘신에서 개최되었다.

11. 시간대 변화[편집]

시간대가 변하고 또 변했는데, 그 과정은 이렇다.
그림 색깔 해설: 빨강:UTC-6, 노랑:UTC-5, 진한 색은 서머타임 적용됨

1918년부터 1961년까지, 인디애나 주의 시간대는 UTC-6이었다. 참고로 1918년 이전까지 미국에 법정 시간대는 없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UTC_hue4map_USA-IN_1918_Standard_Time_Act.svg.png
1961년 인디애나 주의 일부 지역의 시간대가 UTC-5로 바뀌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UTC_hue4map_USA-IN_1961_ICC.svg.png
1967년에는 6개 군(카운티)이 서머타임을 적용하기 시작한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UTC_hue4map_USA-IN_196x.svg.png
1977년에 파이크 카운티의 시간대가 UTC-5로 바뀌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UTC_hue4map_USA-IN_1977.svg.png
1991년 10월 27일에 스타크 카운티의 시간대가 UTC-5로 바뀌었다. 변화 빈도가 높아 보이는 착각을 가져오는 아주 작은 변화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UTC_hue4map_USA-IN_1991-10-27.svg.png
2006년 4월 2일에 스타크, 펄래스키, 녹스, 데이비스, 마틴, 파이크, 듀보이스, 페리 카운티의 8개 카운티 스타크랑 파이크는 바꾼 지가 언젠데의 시간대가 UTC-6으로 바뀌었고 주 전역에서 서머타임을 실시하게 되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UTC_hue4map_USA-IN_2006-04-02.svg.png
2007년 3월 11일에 펄래스키 카운티의 시간대가 UTC-5로 바뀌었다. 바꾼 지 11개월만인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UTC_hue4map_USA-IN_2007-03-11.svg.png
2007년 11월 4일부로 녹스, 데이비스, 마틴, 파이크, 듀보이스 카운티의 시간대가 UTC-5로 바뀌었다. 파이크는 이미 2번이나 시간대를 바꿨으면서도 또 바꾼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UTC_hue4map_USA-IN_2007-11-04.svg.png
내용에 비해 길이가 너무 길어졌다면 인디애나 주의 긴 형태를 탓하자

참고로 일부 사람들은 43년, 6년, 10년, 14년, 15년, 1년, 8개월 의 시간차를 두고 있기 때문에 맨 끝의 두 번을 제외하면 시간대 변경 주기가 꽤 길었다고 할지도 모르지만, 애초에 어떤 지역에서 한 번 시간대가 바뀌면 보통 20~30년 정도는 안 변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길어야 15년인 이 주기는 짧다고 할 수 있다. 특히 파이크 카운티 같은 경우 30년 동안 시간대가 세 번이나 바뀌었는데...

12. 출신 인물 및 캐릭터[편집]


[1] "Grouseland"은 대통령을 지낸 윌리엄 해리슨의 저택으로, 이 총도 그의 유품인 장총이다. 초기 개척시대 역사와 그를 기리기 위해 2012년 주 기념물로 지정되었다.[2] Hoosier라서 '후지어'로 읽힐 것 같지만, 굉장히 빠르게 읽기에 실제로는 '후저'에 가깝다. 발음기호는 /ˈhuːʒər/.[3] 물론 중서부 다른 지역에 비해서 그렇다는 것이지 앨라배마텍사스 시골 같은 분위기는 아니다.[4] "the middle finger of the South thrust into the North."[5] 그만큼 켄터키, 인디애나는 공화당 텃밭으로, 버몬트는 민주당 텃밭으로 미국 내 각 방송사들, 국민들도 인지하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6] 카멜, 자이온스빌, 피셔, 노블스빌, 이글톤등등 [7] 그만큼 전통적인 미국 오대호 연안의 공업지역이 박살난 부분도, 인디애나 주가 고부가가치 산업을 육성하지 못한 부분도 존재한다고 봐야 할 것이다.[8] 2017년 기준으로 미국 철강생산의 27%를 차지. (참조: www.nwitimes.com/business/steel/indiana-leads-nation-in-steel-production/article_def40810-528e-5a98-acc2-ebab79de08a2.amp.html)[9] 시에나벤자를 생산[10] 임프레자, 아웃백, 레가시를 생산[11] 미국 공업의 리즈 시절인 20세기 중반에 철강, 자동차 산업으로 발전한 공업도시들을 끼고 있는 오대호 근처의 주들[12] 한마디로 시카고를 뺀 일리노이랑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이런 성향은 주 남쪽으로 갈수록 심해진다. [13] 절정기에는 주민 4명 중 1명이 단원이었으며, 일부 우두머리들은 주 의회까지 진출할 뻔 했다. 그러나 여교사 살인사건에 휘말려 세가 급감했다.[14] 1887년 민주당이 주 입법부를 장악하자 상원에서 또 낙선 크리를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