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2016년, 세계 11위
경제 규모(명목 GDP)
4조 9386억 달러#
2016년, 세계 3위
경제 규모(PPP GDP)
5조 2377억 달러#
2016년, 세계 4위
GDP 성장률
0.51%
2016년, 세계 170위
무역 규모
2015년, 세계 4위
1인당 명목 GDP
38,917달러#
2016년, 세계 20위
1인당 PPP GDP
41,274달러#
2016년, 세계 27위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
250.3%
2016년, 세계 1위
A1
2014년, 5등위
피치 국가 신용등급
A
2015년, 6등위
S&P 국가 신용등급
A+
2015년, 5등위
1. 개요2. 산업 구조
2.1. 수출 구조2.2. 산업별 GDP 비중
3. 경제 정보 분석4. GDP, GDP(PPP), 정부부채
4.1. 일본의 정부부채에 대한 오해4.2. 일본의 명목 GDP와 GDP(PPP) 추이4.3. 일본의 명목 GDP(엔화 기준) 추이4.4. 일본의 1인당 명목 GDP(1인당 소득) 추이4.5. 일본의 1인당 명목 소득(엔화 기준 소득) 추이4.6. 일본과 세계: 총 PPP가 세계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 추이4.7. 일본의 정부부채
5. 일본 경제의 역사6. 엔화7. 취업률8. 소득9. IT 수준10. 잘라파고스
10.1. 국산품 선호10.2. 알려진 일화
11. 일본/무역12. 증권 거래소13. 일본의 기업14.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일본은 여전히 강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제조업 수출로 유지되는 PPP 기준 세계 4위의 무역규모, 그리고 상당한 구매력을 지닌 1억 이상의 견실한 내수 시장을 바탕으로 세계 3위의 명목 GDP를 지닌 경제대국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폭발적으로 성장하여[1] 아시아 최고의 선진국이 되었고[2] 2011년 중국에게 추월되기 전까지 미국 다음가는 경제 대국이었다. 2017년 현재에도 일본의 GDP는 남아메리카 전체보다 크다.

그러나 1980년대에 최전성기를 누렸던 일본도 버블 붕괴 이후 위기가 찾아왔다. 때문에 긴 장기 불황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실시한 일명 '고이즈미 개혁'이라 불리는 고이즈미 준이치로식 강력한 개혁은 일본을 큰 내수 시장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업 중심 국가로 개조한다. 특히 금융업의 경우는 그 동안의 뼈를 깎는 노력이 빛을 발한 분야로 최근 15년 동안 괄목할만한 변화를 이루어냈다. 실제로 2000년대 이후 일본의 은행은 대대적인 개혁을 통해 재정 건전성이 세계에서도 높은 수준으로 재탄생했고, 노무라증권과 같이 증권업계의 신흥강자로 모습을 드러내는 경우도 있었다. 소프트뱅크를 위시한 통신업계와 세븐아이홀딩스를 위시한 유통업계 또한 불황 속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했다. 또한 항공우주 분야와 로봇, 친환경 자동차 분야와 같은 첨단산업 분야를 지속적으로 선도해 왔기도 하다. 한마디로 돈 많이 드는 분야는 다 선도한다. 결국 일본은 미국 다음가는 제조업, 그것도 고부가가치 산업에 치중된 제조업 강국이라 체질적으로 수도직하지진과 같은 국가 전복의 위기가 터지지 않는 이상 무조건 중박은 가는 경제 구조를 가지고 있었으며 이를 개혁을 통해 증명해낸 것이다.

더군다나 이 당시의 위기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후 일본 경제는 연착륙에 성공한 것이 아니냐는 재평가가 나왔다. 물론 이는 세계가 다같이 시궁창으로 말려들어가는 상황에서 그래도 일본 너넨 괜찮지 않느냐고 말하는 것이지 딱히 일본이 겪은 과거의 위기 자체가 없었던 일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결국 일본이 말도 안 나올 정도로 먹고 살기 힘들었냐 하면 그건 절대 아니라는 의미. 버블 붕괴 이후에도 엔화의 위상은 크게 흔들리지 않았으며 95년까지는 저성장이었을지언정 선진국 수준의 경제성장율은 이루어 냈다. 1995년 이후 조지 소로스를 비슷한 금융투기 세력들의 노골적인 엔화 매수로 엔화 가치가 급상승되는 등, 제로성장이 시작되면서 현재 엔화 환산 GDP는 95년 이후보다 미세하게 더 낮을 정도로 심각한 정체 상황(...). 하지만 이때만 하더라도 사회 분위기 자체는 나쁘지 않았다.

오히려 일본 사회에 본격적으로 어두운 그림자가 깔리고 위기의식이 도래한 것은 1990년 버블 붕괴가 아닌 2000년대 초반부터 시작되었다. 2000년대 이후 일본 제조업이 쇠락하고 잘 나가는 일본 수출대기업들은 해외 현지화로 국내 생산물량을 대폭 줄이는 등 제조업 공동화를 심화시켰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기존에 고용했던 직원들을 잘라내기 위한 블랙기업의 개념이 탄생하게 된다. 가령 닛산자동차의 경우 현재는 전체 물량의 약 20%, 캐논은 40% 미만 정도만을 일본 국내에서 생산한다.

또한 일본의 최대 문제점 중 하나는 저출산인데 저출산 자체는 이미 1970년대 중반부터 시작되었지만 1980년대까지는 출산율이 1.7-1.8명대를 기록했는데 버블 시대에 부동산 가격의 폭등과 결혼연령의 상향으로 출산율이 점차 떨어지더니 버블 경제 붕괴 이후로 저출산 현상이 심화되었고 베이비붐 에코 세대[3]들이 한창 결혼과 출산을 할 시기에 일본 출산율이 사상 최저점을 찍었기 때문에 인구절벽은 이미 예고되었으나 인구 구조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에 대해 매우 미온적이었다. 평균 수명 상승에는 임계점이 존재하므로 이런 방식으로는 절대 인구절벽을 막을 수 없다. 1980년대까지야 에코 세대와 그 근접 세대들이 유청년 인구규모를 지탱했었고 1990년대에 들어와서 본격적인 출산장려정책이 시작되었기는 했지만 [4] 불황으로 당시 기업들이 인력감축을 하는데다가 취업도 잘 되지 않았기[5]때문에 출산장려정책의 효과가 제대로 나올리는 없었고(...) 이 상황이 2010년대 초까지 지속되다가 2010년대 중반들어서 이전세대보다 수가 한창 적은 90년대생들이 취직하기 시작하자 취업시장에서도 저출산의 영향[6]이 본격화 되어 기업들이 말 그대로 쩔쩔맬 정도에 이르렀고 미래를 내다보지 못한 대가[7]이로 인해 이민을 통해서 인구증가를 유도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지만 결국 일본도 적극적 이민 유도를 시도하기 위해 아베 정권에서 이런저런 정책을 내놓는 상황이지만 솔직히 너무 늦지 않았느냐는 성찰의 목소리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그나마 일본의 세계 수준 노인 복지제도와 고용환경, 그리고 고도 성장기에 일본 노인들이 쌓아둔 막대한 자산은[8] 극단적 초고령화 사회를 유지해 왔으나 그마저도 한계가 너무 커 일본의 노인 빈곤율은 20%에 육박해 OECD 국가 중 최상위를 달리고 있다.

결국 이런저런 이유로, 특히 치명적인 고령화로 인해 내수는 장기적으로 답이 없다. 그래서 이러한 상황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2010년대에는 수출에 힘을 싣어주는 아베 신조 총리의 아베노믹스로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으려 하는 중. 2015년이 마무리되는 현재에도 아베노믹스에 대하여 아직 부족하다는 견해와 충분한 성과를 올리고 있다는 견해가 충돌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우선 임금 인상과 일자리 창출, 그리고 인플레이션까지 끌어냈기에 이러한 기조가 지속될지 우려하던 의견도 어느정도 퇴색된 상황. 일본 경제의 만성적인 체질이 개선되었는가는 차치하더라도 최소한 아베 정권이 집권하는 동안에는 이어질 것임에는 이제 어느 정도 동의하는 상황이며, 아베 정권이 무난하게 재집권에 성공하면서 아베노믹스의 평가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아베노믹스 이후가 먼 미래로 미뤄진 상황. 실질적 기업 고용률 또한 상승 중. 하지만 환율이 떨어지면서 국민 소득이 덩달아 떨어지는 등의 상황도 연출되어 사실상 한국과 유사한 수출 위주의 국가가 되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는 상황인데... 정책 입안자야 내수와 수출을 동시에 살리겠다는 생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정책이 처음 나온 시점에서 정책이 성공하더라도 대충 이렇게 될 것이라고 다들 예상했다. 자세한 것은 아베노믹스 문서 참조.[9]

2. 산업 구조[편집]

2.1. 수출 구조[편집]

업종
청록색
전자기기
하늘색
운송수단
갈색
금속
자홍색
의료/화학
분홍색
고무/플라스틱
살구색
축산업
노랑색
농업
연두색
식품업
고동색
광물
옅은 녹색
가죽/털
녹색
직물
풀색
신발/모자
붉은색
목재
황토색
귀금속/비금속
회색
기타[10]

보통 내수만 생각하기 쉬운데, 잃어버린 10년이나 아베노믹스에 따른 내수 침체를 견뎌낼 수 있도록 해주는 건 바로 수출이다. 일본의 수출은 한국보다도 훨씬 광범위한 데다 기술력도 높아 일본만 만들어내는 품목도 상당히 많고 진입장벽도 높다. 그래서 일본인 본인들은 암흑기 취급하던 시절에도 국민소득은 정작 꾸준히 올라가는 역설적인 현상이 벌어지기도... 또한 그리스와 달리 수출 구조[11]포스트 아포칼립스가 벌어지지 않는 이상 고정 구매가 보장되는 방식이기에 앞으로도 큰 문제는 없을 전망이다.

아베노믹스의 목표는 내수와 수출을 동시에 확충하는 것인데, 내수 쪽은 근본적인 문제 해결 자체가 안 되는 상황이라 결국 마약 맞은 효과밖에 내지 못했다. 반면 수출은 엔저 정책을 통해 경쟁국들을 물리치며 한 동안 성과를 냈으나, 문제는 엔저가 예상보다 빨리 무너졌다는 점이다. 2016년 들어 달러 당 110엔대가 무너지고, 미국이 일본의 환율 정책에 달러 당 105엔까진 버틸 수 있잖아? 라며 비협조적으로 태세를 전환하는 등 다시금 엔고 전환이 예상되자 일본 수출 기업들은 역풍을 맞게 되었다. 그나마 마약도 오래 맞지 못한 셈. 단적으로 말해 이런 상황은 미국조차 일본을 챙겨줄 여유가 없을 정도로 세계적 불황이 장기화되고 있음을 의미하므로 딱히 일본만의 문제는 아니긴 하다. 다만 이후의 브렉시트는 확실히 일본의 아베노믹스에 쐐기를 박아버리는 듯 했으나... 이후 선거에서 아베가 대승하면서 전망도 좋아지고 어느정도 쇼크도 가라앉으면서 다시 엔화는 여당의 의향대로 서서히 환율이 떨어지고 있는 중이긴 하다. 다만 일본도 이 이상 역풍을 맞으면 답이 없다고 생각했는지 추가 금리 인하 등의 카드는 아껴 두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결론은 아베노믹스의 효과가 극대화되는 120엔대 수준에는 한참 못 미치는 환율로 2016년의 태반을 보냈다는 것이다. 브렉시트 파동 전후 1~2개월에는 잠깐이지만 장중 환율로 99엔을 기록하기도 하고, 이 시기를 제외하고더라도 거의 105엔 전후에서 움직이는 중. 게다가 시장의 흐름에 거스르는 인위적 환율 조정이 내포하는 위험성을 고려했을 때 일본에게 이 이상 내놓을 카드가 없다는 점도 문제다. 결국 일본 정부는 과거처럼 환율을 현 수준에서 유지하면서 다른 분야에서 해결책을 찾는 방향으로 선회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2.2. 산업별 GDP 비중[편집]

2010년, 일본의 GDP 구조
서비스 산업
69.8%
26.2%
3.9%

3. 경제 정보 분석[편집]

일본의 경제 정보 분석 [12]
GDP 성장률
-1.4%(Q4, 2015)
1조 1,395억 2,400만달러 (2011년 5월)[13]
GDP 대비 순부채
236%(2012년)[14]
GDP 대비 재정적자
8.9%
정부부채(빚) 금액
약 9898조원(2015년 11월)[15]/1054조 4243억엔
1~2위
정부 부채에서 국채 금액
894조 5863억엔
일본의 국채 신용등급
A1(무디스) A (피치) AA- (S&P)

4. GDP, GDP(PPP), 정부부채[편집]

2013년 기준으로 일본의 GDP 순위는 세계 3위, PPP환산 GDP 순위는 세계 4위이다.

일본의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은 약 240%로 세계 1위이다. 2위는 경제위기로 유명한 그리스로 약 180%이다. 일본은 막대한 부채로 인해 국가예산의 반의 반을 빚 갚고 이자 갚는데 지출되고 있다.#

일본의 정부부채는 GDP의 약 240%로 세계 최대로 많은데, 그렇게나 많은 정부부채로 정부투자를 하고 나서도 그 결과가 1인당 GDP의 20년간 제자리 걸음이라는 점에서 일본의 정부투자에 큰 실패가 있었음을 짐작케 한다. 주로 건설경기의 부양을 위해 대부분의 정부투자가 사회인프라 기반 구축에 투자되었는데, 이는 당시 정보화 사회로 편입되던 세계적 추세를 읽지 못한 일본 정부의 큰 실수. 같은 시기 한국은 1990년대 부터 정보화 인프라 사업 투자에 속도를 올렸던 것과 대조되게 일본은 도로, 고속철도, 항만 등의 물류시설 확충에 정부투자가 주로 쓰였다. 막상 가보면 인터넷 속도에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할 수도 있는데, 그건 한국이 집중 투자한 것보다 일본이 소홀히 투자한 금액이 더 크기 때문이다.

IT 인프라에 대해 첨언하자면, 일단 일본이 더욱 많은 투자를 한 것은 많으나 국민도 많고 국토 면적도 넓으므로 도서산간 지역에서는 일본의 인프라가 다소 후달리던 것이 사실이다. 특히 큐슈 남부, 홋카이도 등 도쿄/케이한신 광역권과 크게 떨어진 지역의 경우 숲이 울창한 곳으로 들어가면 바로 LTE가 끊길 정도. 하지만 아베 신조의 집권 이후 IT 인프라에 크게 투자하는 정책이 시행되면서 상황이 많이 호전되는 중이다. 덕분에 일본 IT업계는 뒤늦은 호황을 맞고 있는 중(...)

일본의 경제는 1980년대 버블경제의 최정점에서 수치상으로 계속 정체중이다. 즉 다른나라가 계속해서 발전할 때, 혼자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이야기. 1인당 GDP가 40,830달러로 당시 세계 3위였으나 21년이 지난 2016년에는 그보다 낮은 37,871달러로 세계 23위가 되었다. 물론 환율 부문에서 후술하겠지만 90년대에는 엔화가 지나치게 고평가된 점이 있기에 명목상 GDP가 PPP 대비 너무 높았던 부분이 존재하지만 그를 감안하더라도 실질적으로 크게 성장하지 않았다는 점만큼은 모든 사람들이 동의하는 부분.[16]

2016년 9월 말 기준, 국채, 차입금, 정부단기증권을 합한 일본의 '국가 채무'가 1062조 5745억 엔(약 1경 1544조 7657억 원)에 달했다고 일본 재무성이 발표했다. 일본인 1인당 약 837만 엔(약 9094만원)의 빚을 지고 있는 셈이다. 연말에는 국가 채무가 1119조 3천억 엔 정도로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초고령화에 따라 사회보장비용이 늘어난 것이 국가 채무 증가의 원인이라고 한다. 물론 엔화가 준기축통화로 기능하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심각한 수준. 이러한 국가 부채에 대한 해석은 후술한다.

4.1. 일본의 정부부채에 대한 오해[편집]

엔화 찍어내면 간단히 해결된다 카더라 2017년 여전히 자리에 잘 계신다

당장 국가 신용등급부터 손해를 보고 있다. 실제로 국제적 신평사들은 일본에 한국, 대만보다 낮은 국가 신용등급을 매기고 있다. 다만 엔화의 위상, 세계 3위의 경제대국, 세계 산업 및 기술분야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높은 비중 등 일본이 썩어도 준치인 선진국이라 실감이 나지 않을 뿐이다.

결론을 먼저 말하자면 일본의 파산이 현실화되기는 어렵지만, 거대한 규모의 부채가 일본에게 큰 부담인 건 사실이다. 단기간에 치명적인 문제가 발생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므로 망했으면 이미 망했어야 한다는 점, 반면 점진적으로 다가오는 문제점들은 일본이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고 있는 입지상 주변에서 그냥 망하게 둘 리가 없다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그렇다는 것. 그리스의 경우만 해도 EU가 그리스 이뻐서 구제금융 해준 것이 아니다. 일본의 파산이 현실화되면 이것은 세계 경제에 문자 그대로 재앙이 된다.[17] 하지만 일본에게 있어 정부부채는 매우 큰 부담인 것은 확실한 사실이다. 이에 관련해 혹자는 일본의 정부부채가 국민들이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모라토리엄의 위험이 없다고 말하며, 심지어 정부가 통화 발행해서 다 갚아버리면 그만이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한다. 대마불사론은 기본. 그렇다면 그것이 과연 맞는 소리인지 한번 따져볼 필요가 있다.

1946년 일본에선 '예금 봉쇄' 라는 것을 한 적이 있다.[18] 당시 일본은 당시 일본의 경제적 체급에 맞지 않는 태평양 전쟁을 일으킨 바람에 엄청난 부채를 짊어져야 했다. 거기에 더해 전후 인플레까지 온 상황. 이에 일본 정부는 '인플레이션 조절'을 핑계삼아 민간인들의 예금을 봉쇄한 후, '재산세법'을 이용, 예금에 대해 엄청나게 세금을 물려서 부채를 해결했다. 이게 일본이 과거에 부채를 처리한 방식이다. 말이 좋아 재산세법이고 인플레 방지를 위한 예금 봉쇄이지, 실제로는 부채의 해결을 위하여 예금 봉쇄를 통해 뱅크런을 막고 예금을 강탈한 것이다. 그래도 인플레이션을 완전히 잡지 못해서 봉쇄 해제 후의 예금의 가치가 크게 손실되어 국민들이 크게 고통을 받았다.

정부가 통화 발행해서 다 갚아버리면 된다는 주장은 말할 것도 없다. 이것은 그냥 일본인 모두가 태평양에 뛰어들어 자살하자는 말과 같다. 채권이고 이율이고 떠나서 양적완화의 왕은 윤전기를 돌려 돈을 찍어낸 후 그 돈으로 공적사업을 진행하는 것이다. 그거 누구나 다 안다. 그런데 왜 안 하는 것인가?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은 기본이거니와,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가능성도 기하급수적으로 높아지며, 해외실물자산 취득에 엄청난 손해를 보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과 일본은 에너지 및 원자재, 식량의 해외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환율 통제에 실패하는 순간 인플레이션은 더욱 가속화된다. 그나마 한국이나 일본의 체급이 큰 편이라 어느정도는 버틸 수 있는 것은 사실이나, 잘못하면 짐바브웨처럼 되는 것 또한 순식간이다. 물론 국채를 이렇게 상환할 경우 국채를 사 둔 일본 국민들이야 국채와 이자 만큼의 돈을 받을 것이다. 하지만 인플레이션이 온 결과 국채 이율보다 물가상승률이 크면 필연적으로 손해가 된다. 괜히 예금을 하거나 금융상품에 투자할 때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는 것이 아니다. 결국 돈을 받아봐야 가난해지고 다 알거지 되는 것이다.

일단 상환은 차치하더라도, 국채의 이자율까지 생각한다면 그 이야기가 달라진다. 경제학에서 '공짜 점심은 없다.'라는 유명한 말이 있다. 공짜로 얻어쓰는 빚은 없다. 빚은 파산을 선언하지 않는 이상 언젠가는 갚아야만 하는 것이다. 정부는 일본인의 위험 회피 성향을 이용하여, 인위적으로 낮은 국채 금리를 설정하고, 일본 국민들의 저축으로 국채를 사들여서 정부투자 재원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앞서 설명했듯 투자가 비효율적으로 이뤄지고, 정부부채가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GDP 대비 250%까지 폭증하면서, 그것에 대한 국채 이자율 1%마저도 감당하기 버거워진다. 즉 이자율 조정이고 뭐고 0%로 유지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오게 된 것이다.

이 상황에서 합리적인 경제 주체라면, 일본 내 금융기관에서 돈을 빼서, 일본보다 높은 금리를 쳐줄 국가의 금융기관에 돈을 넣을 것이다. 일본 내 금융기관은 타국에 비해 금리가 거의 없기 때문에 장기간 보관시 손해가 누적되기 때문이다. 제로금리일 경우, 물가상승률만큼의 손해가 온다. 예금의 손해, 이익 여부를 따질 경우 예금이율에 물가상승률을 빼는 것으로 생각하면 쉽다. 하지만 현실의 경제 주체가 모두 합리적일 수 없듯 여전히 대다수의 일본인은 자국 국채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있고, 이는 일본 내 금융기관에 보유된 화폐의 상대적 손실을 가져오게 된다. 즉 일본은 현재 GDP의 250%에 달하는 정부 부채에 대한 대가로, 자국 금융기관에 보관된 자금의 손실을 감수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엔으로 보면 그대로겠지만.

물론 자국민이 국채의 대부분을 보유했기 때문에, 일반적인 타국의 모라토리엄의 상황과 같지는 않고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맞다. 국채 대부분을 해외 투자자가 소유했다면 일본에 어떤 부정적 충격이 왔을 때 상대적으로 정보가 부족하여 작은 충격에도 민감한 투자자들이 앞다투어 국채를 매각하거나 상환을 요구하지만, 국내 투자자라면 상대적으로 정보가 풍부하므로 한꺼번에 국채를 매각하거나 상환을 요구할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다. 그러나 위험성만 조금 낮을 뿐이지, 일본 국민이 보더라도 일본 정부의 상환 능력이 의심되는 상황이 온다면 결국 이들도 앞다투어 국채를 매각하거나 상환을 요구할 것이므로 정부가 국채를 갚지 못하고 파산하는 것은 마찬가지이다. 모라토리엄이 선언될 정도의 상황이라면 일본 국민의 자산이 증발하는건 상환 요구를 하나 안하나 결국 같다. 즉 일본 재무성 장관이 한국의 1997 외환위기 때처럼 타국 앞에 긴급 외환 구제를 바라며 머리를 숙이는 모습이 전 세계에 방영되느냐 아니냐의 문제만 달라질 뿐, 그 국민들이 알거지가 되는 건 같다. 그리고 그 부채수준이 GDP의 250% 수준이란 점에서 이미 언젠가는 다가올 것이라고 충분히 예견되는 일이다. 자국민 소유 부채도 부채이고 갚아야 한다. 일본 국민은 가장 무너질 가능성이 적다고 생각되는 은행(=정부)에 돈을 맡긴 것이지 기부를 한 것이 아니다. 그러니 어떻게든 이자는 현실로 다가온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일본 자산의 고령층 편중을 감안하면 그 여파는 더욱 끔찍할 수밖에 없다.

어쨌든 일본이 자국민에게 많은 빚을 지고 있는 것은 사실인데, 이런 상황에서 왜 일본이 계속 버틸 수 있는지 의문이 생길 것이다. 일본이 그리스를 능가하는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을 달성하고서도 여전히 멀쩡한 가장 큰 이유는 부채 대부분을 국내에서 소화한다는 이유보다도 일본이 매우 부유한 나라이기 때문이다. 일본은 세계 3위의 경제대국이자 세계 2위의 제조업 기술강국, 세계 1위의 채권 보유국이며 무엇보다 기축통화는 아니지만 탑 티어의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엔화를 끼고 있는 국가다. 무너지더라도 단기간에 무너질 수 있는 규모가 아니고, 무너지도록 다른 나라에서 방관할 수도 없다. 대마불사이다.

물론 죽을 대마는 죽는다. 대마가 마냥 살아있을 수 있다면 세계 대공황, 2008년 9월 세계금융위기, 1997년 외환위기니 하는 사건들은 일어나지도 않았다. 주변에서 살리려고 애를 쓰고 난리를 쳐도 말 스스로가 물을 안 마시면 결국엔 죽는다. 게다가 세계적 경제 위기가 와서 대마를 어떻게든 살려줄 사람이 없다면? 혹여 지원을 해 주지만 대마를 살릴 정도가 안 된다면? 그 때는 어떻게 되는 것인가? 비교하자면 그리스의 GDP는 2016년 기준 약 2000억 달러이고 독일은 약 3조 4천억 달러이다. 독일의 경제규모가 그리스의 15배쯤 되므로 그리스를 지원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일본의 2016년 기준 GDP는 약 4조 7천억 달러이며 부채는 10조 달러(1경원)를 넘어갔다.

그러나 한편으로 일본은 세계서 미국 다음으로 많은 국부(national wealth)를 자랑하는 나라다. 10조달러의 정부부채(1경원)을 비롯한 각종 부채를 뺀 일본의 순자산은 20조 달러(2경원)를 넘는다. 게다가 한국의 경우 자산편중이 부동산으로 80% 이상이 쏠려 있는 반면 일본은 40% 초반에 불과하다. 그래서 일본이 파산까지 가서 큰 도움을 받을 정도라면 그건 08년 금융위기 따위와는 비교도 안되는 공황이 나와야 가능한 이야기이며 그때는 일본만 죽는게 아니라 너도나도 무너지는 위기다.

아직까지'는' 일본은 충분히 부채를 견딜 국력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반대로 이런 국력이 있는 나라가 이 정도로 부채를 가지고 있는 경우도 드물다. 전례가 거의 없는 일이라 일각에서 불안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런 식으로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는 일본도, 그 어느 누구도 알 수 없다. 정부 부채 200% 이상을 달성한 국가 중에 일본만큼 거대한 경제적 규모를 지닌 나라는 없었다. 공식적으로 정부 부채 200% 이상을 달성한 국가는 일본을 제외하면 짐바브웨(....) 뿐이고, 200% 언저리에 근접한 국가는 그리스 정도. 일본과 체급의 차원이 다르다. 일본의 부를 감안해도 부채가 비정상적인 규모이니 외국에서도 계속 우려하는 것이다. 상술했듯 지금까지 쌓인 이자 갚기도 버거운 상태라 더 이상 국채를 막 찍어내기도 힘들고, 금리는 마이너스로 떨어뜨리는 초강수를 두었지만 효과는 없었다. 몇 십 년째 비정상적으로 얼어붙은 투자/소비 심리를 금리 조정으로 녹일 수는 없는 것이다. 남은 해결책은 출산율을 늘리거나 더 이상 부채를 만들지 않는 방법인데, 전자는 독일의 예에서 보듯 상당히 어려운 일이고, 후자는 세금을 갑자기 몇 배로 늘리거나, 극단적 긴축정책을 하지 않는 이상 불가능하다. 그런데 경제규모 대비 낮은 임금과 직원 복지로 젊은 일본인들이 스스로를 '동조선인'이라고 자조하는 시점에서 극단적 긴축정책을 할 수 있을지도 의문. 사실 일본의 부채를 해결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일본 유신회쪽이 주장하는 상속세 100%정책이다. 일본은 60대 이상 노인이 국부의 7할가까이를 소유하고 있고 또 그 돈을 쓰지않고 국채만기가 도래해서 받은 돈으로 또 국채를 사는 삶을 살다보니 유동성이 죽어 점점 불황이 계속 되기때에 차라리 그돈을 부채 갚는데 쓰면 어떻냐는 주장이다. 점점 막다른 길에 가까워져 가는 와중에 일본이 앞으로 어떤 타개책을 강구할지는 두고 볼 일이다.

또한 일본의 또 다른 문제는 높은 노인 인구 비중인데, 일본은 현재에도 국채를 찍어내서 노인 연금을 주는 실정이다. 더군다나 그 돈을 쓰지도 않는다! 게다가 문제는 단카이 세대[19]가 은퇴하는 시기여서 연금 지출이 더욱 늘어날텐데, 정작 돈을 버는 젊은 층은 저출산 여파로 수가 더욱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일본이 세계적인 장수 국가임을 감안하면, 이들 젊은 층은 가장 오랜 시간 동안 가장 큰 부담을 지게 된 셈이다.

다만 영 나쁘게 굴리는 일본 연금적립금관리운용독립행정법인(年金積立金管理運用独立行政法人, GPIF·Government Pension Investment Fund)도 망하지 않고 잘 굴러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 보는 눈도 많고 관료가 챙겨먹기도 어려워 투명하게 굴러가는 GPIF가 고갈되는 일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존재한다. 2016년 기준 GPIF의 규모는 1,100조원 수준으로, 한국의 국민연금보다 3배 가까이 큰 규모.[20] 또 GPIF는 아베 정권이 출범한 이후 자국 주식투자 비중과 외국 채권 및 주식 투자 비중을 각각 11%에서 12%, 8%에서 9%, 11%에서 12%로 상향했다. 오히려 국내 채권 투자 비중을 67%에서 60%로 낮춘 것을 고려했을 때, 위에서 말한 것처럼 무작정 국채를 찍어내 연금을 지급한다고 보기는 어렵다. 현재 GPIF 운용자산이 국민연금보다 3배 이상 많은 점을 감안하면 만만치 않은 돈을 국외 자산에 쏟아붓고 있는 셈이고, 위에서 말한 것처럼 일본이 채권 때문에 쩔쩔매고 있다는 해석은 과도하다는 주장이다. 수익률 면에서도 해에 따라서 상황이 달라지긴 하지만 이렇게나 자국의 채권투자 비중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수익률 면에서 세계 6대 연기금과 엎치락 뒤치락하는 수준이다.[21]

정부 부채만이 아니라 다른 부채도 낮지는 않은 수준이다. http://www.sedaily.com/NewsView/1OEM9VOWHL/

4.2. 일본의 명목 GDP와 GDP(PPP) 추이[편집]

일본의 명목 GDP와 PPP GDP 비율 추이
연도
명목 GDP[22]
1,099.988
996.534
1,215.466
1,135.448
1,130.841
1,245.389
1,232.107
1,334.264
1,309.609
1,446.180
1,401.532
1,584.323
2,075.061
1,665.188
2,514.237
1,783.902
3,051.394
1,977.052
3,052.052
2,161.891
3,140.699
2,370.439
3,582.803
2,536.040
3,898.794
2,617.437
4,467.964
2,679.850
4,907.349
2,759.942
5,450.819
2,872.170
4,834.189
3,003.264
4,415.279
3,105.048
4,034.575
3,077.222
4,546.598
3,116.279
4,887.199
3,255.600
4,304.859
3,341.002
4,115.819
3,404.926
4,302.940
3,535.115
4,655.823
3,706.027
4,571.867
3,889.582
4,356.750
4,083.241
4,356.347
4,293.825
4,849.185
4,343.339
5,035.141
4,139.049
5,495.387
4,351.126
5,905.631
4,416.491
5,937.767
4,558.698
4,898.530
4,698.805
4,595.519
4,766.015
4,124.211
4,843.269
4,730.300
4,931.877
5,106.259
5,066.064
5,230.423
5,210.011
5,395.573
5,363.189
5,506.436
5,483.281
5,603.523
5,636.712

4.3. 일본의 명목 GDP(엔화 기준) 추이[편집]

249,345.157십억円
268,063.192십억円
281,430.369십억円
292,696.092십억円
311,092.710십억円
334,120.675십억円
349,684.397십억円
363,659.723십억円
390,944.387십억円
421,110.959십억円
454,644.798십억円
481,999.481십억円
493,664.714십억円
496,672.248십억円
501,537.700십억円
512,541.800십억円
525,806.900십억円
534,142.500십억円
527,876.900십억円
504,903.100십억円
509,860.000십억円
505,543.300십억円
499,147.000십억円
498,854.700십억円
503,725.400십억円
503,903.000십억円
506,687.000십억円
512,075.200십억円
501,209.300십억円
471,138.600십억円
482,676.900십억円
471,578.700십억円
475,331.600십억円
479,083.700십억円
486,871.300십억円
499,211.100십억円
504,991.774십억円
510,010.852십억円
515,118.126십억円
523,562.967십억円
530,661.519십억円
538,620.124십억円

  • 단위: 10억円, 소수점 3자리까지 표기. 2017년부터는 2017년 4월의 IMF 자료 기준.[24]

4.4. 일본의 1인당 명목 GDP(1인당 소득) 추이[편집]

일본의 1인당 명목 GDP(1인당 소득) 추이
연도
명목 GDP[25]
9,311.792
10,217.783
9,431.359
10,216.226
10,786.947
11,464.241
16,890.806
20,367.177
24,604.398
24,522.428
25,139.582
28,541.689
31,343.978
35,802.659
39,224.664
43,454.461
38,453.792
35,912.372
32,301.058
35,014.325
37,303.811
32,711.098
31,241.165
33,717.877
36,444.190
35,780.571
34,076.745
34,038.349
37,865.066
39,321.220
42,916.744
46,175.364
46,530.384
38,467.786
36,151.176
32,478.897
37,304.140
40,408.359
41,550.889
43,044.980
44,122.303
45,126.278
  • 단위: 1 달러/소수점 3자리까지 계산, 2017년부터는 2017년 4월의 IMF 자료 기준.[26], 급격한 추락은 붉은 글씨로 표시함.

4.5. 일본의 1인당 명목 소득(엔화 기준 소득) 추이[편집]

2,110,693円
2,252,672円
2,348,469円
2,425,694円
2,561,418円
2,733,935円
2,846,085円
2,945,640円
3,153,274円
3,383,335円
3,640,619円
3,844,404円
3,933,561円
3,964,721円
4,062,260円
4,109,696円
4,262,309円
4,378,207円
4,355,749円
4,139,585円
4,118,984円
3,976,512円
3,917,941円
3,908,465円
3,943,537円
3,944,384円
3,966,355円
4,015,228円
3,925,132円
3,693,739円
3,782,902円
3,689,084円
3,726,578円
3,762,459円
3,830,028円
3,931,376円
3,982,471円
4,035,969円
4,092,138円
4,176,897円
4,252,116円
4,337,614円
2017년부터는 2017년 4월의 IMF 자료 기준.[27]

4.6. 일본과 세계: 총 PPP가 세계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 추이[28][편집]

연도
8.8%
24.6%
2.1%
0.7%
30.9%
7.5%
2.4%
2.5%
31.1%
9.4%
25.2%
3.1%
1.0%
30.9%
9.0%
2.5%
2.8%
29.1%
10.0%
24.6%
3.8%
1.4%
30.7%
10.4%
2.9%
3.1%
28.4%
8.8%
22.8%
5.6%
1.7%
35.9%
12.8%
3.3%
3.3%
25.8%
7.6%
23.4%
7.1%
1.8%
37.2%
14.5%
3.1%
3.7%
24.8%
6.8%
22.1%
9.4%
1.9%
41.4%
17.7%
3.3%
4.2%
22.9%
5.8%
19.3%
13.5%
1.9%
47.9%
23.3%
3.6%
5.3%
20.4%
5.6%
19.0%
14.2%
1.9%
49.0%
24.2%
3.6%
5.5%
19.9%
2012년 추정치
5.5%
18.8%
14.9%
1.9%
49.9%
25.1%
3.7%
5.6%
19.3%
2013년 추정치
5.4%
18.6%
15.6%
1.9%
50.9%
26.1%
3.8%
5.7%
18.7%
2014년 추정치
5.3%
18.4%
16.2%
1.9%
51.7%
26.9%
3.8%
5.8%
18.2%
2015년 추정치
5.1%
18.3%
16.9%
1.9%
52.5%
27.7%
3.9%
6.0%
17.7%
2016년 추정치
5.0%
18.1%
17.5%
1.9%
53.3%
28.6%
3.9%
6.1%
17.3%
2017년 추정치
4.8%
17.9%
18.2%
1.9%
54.1%
29.5%
4.0%
6.3%
16.9%
2018년 추정치
4.7%
17.6%
18.9%
1.9%
55.0%
30.4%
4.0%
6.4%
16.5%

4.7. 일본의 정부부채[편집]

일본의 GDP 대비 정부부채(총부채: gross debt) 비율 추이[29]
연도
GDP 대비 정부부채
50.6%
55.2%
59.2%
64.8%
66.3%
66.6%
69.2%
72.4%
70.3%
67.2%
67.0%
66.4%
71.2%
77.2%
83.3%
91.2%
98.9%
105.5%
118.3%
131.8%
140.1%
153.6%
163.9%
169.5%
180.6%
186.4%
185.9%
183.0%
191.8%
210.2%
215.2%
231.6%
238%
244.5%
249.1%
247.9%
250.4%
253%
254.9%
254.7%
254.5%
253.9%

5. 일본 경제의 역사[편집]

6. 엔화[편집]

엔화는 기축통화가 아니다.[30]기축통화의 조건중에 하나인 전세계에서 거래에 통용될 것은 한정적으로 만족하지만 기본적으로 통화량이 미국 달러나 파운드에 비해 압도적으로 부족하다. 수출 강국이라는 점 때문에 세계에 엔화를 뿌리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경상수지 적자폭을 진짜 기축통화인 달러를 가지고 있는 미국과 비교하면 새발의 피. 때문에 만약에 달러가 무너진다고 해도, 그 수요를 흡수하다가 통화량이 부족해서 나가떨어지게 된다. 이것이 엔을 기축통화로 부를 수 없는 이유이다. 물론 역사적으로 한창 버블버블하던 시절에 엔을 기축통화로 올려보자 라는 움직임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그러려고 하면 근래 아베가 하는 양적완화와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엄청난 양적완화를 해야 했기에 고려대상조차 못 올라보고 폐기되었다. 이때문에 준기축통화라는 애매한 위치에 있는데다가 실제로 기축통화로 사용하고 싶어도 기존의 기축통화 수요를 흡수하기가 매우 어렵다.

그럼에도 엔화가 안전 자산으로 세계적으로 거래의 대상이 되는 이유는, 일본의 막대한 외환보유고와 일본의 무역흑자가 있기 때문.[31] 때문에 옛날부터 금융 시장에 불확정요소가 개입하거나 기축통화인 달러가 불안정해지는 등의 사태가 벌어지면 투자자들이 엔화로 쏠려 환율이 마구 상승하는 상황이 반복된 것. 이는 자국에게 해가 되는 불안정요소가 발생했을 때에도 예외 없이 적용되었는데, 동일본 대지진 이후에도 투자자들이 엔화로 쏠려 엔화 환율이 상승했다. 자국에 위기가 터졌는데 통화 가치는 상승한 것. 물론 이는 해외에 투자한 자산을 팔아 엔화로 바꾸어서 지진 복구 자금으로 사용하고, 정지한 원전을 대체할 에너지를 수입해야 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설명 불가능한 현상이다.

원엔 환율은 외환위기 이전까진 줄곧 1:8 수준의 환율을 유지하고 있었으나 이것은 한국 정부의 통제에 의한 과대평가된 것이었다. 이후 자본시장이 개방되고 정부의 환율 조작에서 벗어나면서 환율은 제자리를 찾았다. 2000년대 초 원화 강세와 엔화 약세가 맞몰려 원엔 환율이 1:8까지 떨어졌던 시기도 있었고,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후에는 1:18까지 기록한 적도 있었다.[32] 물론 이는 외부 요인만은 아니고 강만수 전 기재부 장관의 원없이 돈 써봤다라는 말로 대표되는 외환시장으로 개입으로 인한 환율조작 인한 결과물. 덕분에 주변 국가에게 어그로를 잔뜩 끌어 환율조작국 지정 직전까지 간 덕분에 박근혜 정부에서는 환율조작에 상당히 미온적인 편이다. 물론 엔고현상은 일본 입장에서도 좋기는 커녕 오히려 대단히 난감한 문제다. 당연한 소리지만 수출에 대한 기대가 높은 나라[33]에서 환율이 높아진다는 것은 그만큼 같은 제품의 가격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소리고, 그 부담은 고스란히 일본 스스로가 업어야 하니까. 엔고로 해외 여행을 떠나요!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도 변화가 오게 되었는데, 그 계기는 일본에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것. 물론 이 지진만으로는 그다지 큰 위기로 인식되지도 않았고 상황이 바뀔 이유도 없었기에 사고 소식 이후에도 여전히 엔화는 안전 자산으로 분류되어 환율은 오르고 있었으나... 이 사건에서 촉발된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인해 일본 전역의 원전이 가동을 중지하게 되었고, 이로 인해 막대한 천연자원을 수입하게 된 결과 경상수지가 적자로 돌아선 결과 이러한 현상에도 브레이크가 걸렸다.

여기에 더해 2012년 말 아베 신조가 이끄는 자민당이 정권을 잡으면서 무제한적 양적완화 정책을 강행했기 때문인데, 자세한 것은 아베노믹스 문서 참조. 이런저런 상황이 겹쳐 달러당 80엔대까지 상승했던 엔화의 가치는 90엔대를 넘어 2013년엔 상징적인 기준이었던 100엔대도 돌파하여 2015년 6월에는 120엔 중반대까지 치고 올라가기도 했다. 하지만 미국발 금리 인상 이슈와 중국의 위안화 평가절하로 인한 시장 교란 등으로 안전자산인 엔화의 수요가 되살아나 환율이 동결된 상황. 이후 세계 경제의 상황이 2016년 들어 갈수록 심각해지고 6월 브렉시트라는 초대형 폭탄까지 던져지면서 안전자산인 엔화를 선호하는 심리에 불을 지폈고 덕분에 엔화는 100엔까지 떨어진 상황. 이후 엔화는 미국 대선 이슈로 인해 99엔까지도 떨어졌었으나 뽑아놓고 보니 생각보다 트럼프가 정상인으로 보여서 100엔~105엔 사이에서 115~120엔까지 뛰어올랐다.[34]

한국과 수출 상품이 상당히 유사한 상황에서 아베노믹스는 한국 경제에는 치명적일 수 있다. 수출 품목이나 경쟁력은 엇비슷한데 엔화의 가치하락과 원화의 상대적 가치상승은 그만큼 한국의 수출 경쟁력에 부정적이기 때문. 굳이 한국 뿐 아니라 일본같은 강대국의 통화정책이 세계 경제에 끼치는 영향은 무척이나 큰 편이지만[35] 과거 이명박 정부처럼 돈을 펑펑 풀어재껴서 통화전쟁을 시작해봐야 일본과 체급도 다르고 제3국의 공감도 얻기 힘든 상황이라 결과적으로 방관하고 있는 것. 한국 정부가 서민경제의 물가를 고려해서 배려한다던가 하는건 아니고 시도는 다 했는데 모조리 막혀버린 것이다. 한국 정부의 대기업 친화적 성향이 일본보다 덜할 리가 없지 않은가? [36]

7. 취업률[편집]

최근에 일본 젊은이들의 취업이 잘된다는 기사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실제로 2016년 현재 일본의 대졸자 취업률과 고졸자 취업률은 모두 95%를 넘는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37] 하지만 이건 아베노믹스의 성과도 있지만 지속된 저출산이 한몫 했다고 보는 사람들이 많다. 실제로 일본은 1990년대 후반부터 생산인구 감소가 시작되어 20년 동안 무려 천만명 넘게 감소했으며 현재는 1년에 무려 80만명씩 감소중인 상태다.

이유는 어찌됐든 취업률이 높다는 것 자체는 사실이다. 2016년 현재 일본의 대표 HR회사인 리쿠르트의 발표에 의하면 취업준비자 1인당 일자리수는 1.73개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38] 오죽하면 외국인 채용에도 매우 적극적으로 대응할 정도인데, 현재 많은 일본기업들이 현지의 유학생들을 위한 채용박람회를 진행하거나 인사팀이 직접 출장을 나와 한국인재채용을 추진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그래서인지 최근 일본에서는 합격자들에게 취업활동을 그만둘 것을 강요하는 '오와하라'가 대기업에서도 나타나고 있다.[39]

다만 위의 취업이 잘 된다는 서술은 다소 오해의 소지는 있다. 우선 취업률 부문에서 한국보다야 전 업종을 통틀어 대체적으로 취업률도 좋고 임금도 높기는 하지만 1인당 일자리 수가 2개라는 것을 뭐든 골라잡아 갈 수 있는 것처럼 해석해서는 곤란하다. 가장 큰 문제는 공급되는 일자리의 업종 편향성이다. 일본은 메이지 유신 이후로 정부와 대기업 차원에서 이공계 투자를 전폭적으로 해서 현재 일본 경제의 약 80%가 이공계열 산업이다.[40] 즉 정말로 취업이 쉬운 쪽은 이공계라는 것이다. 뭐 반대로 말하면 일단 이공계라면 평균 일자리 수를 한참 웃도는 일자리가 기다린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실제로 국내에서의 해외 취업률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고, 이를 거의 멱살 잡고 견인하고 있는 두 나라가 일본과 중국이니까.

하지만 결국 인문/상경계열의 취업난은 해결되지 않은 상황이기는 하다. 당장 일본인들의 트위터나 야후 재팬에 쓴 글 들을 보자. 대부분 한숨 나온다는 반응들. 도쿄가스광고 물론 인문/상경계열 자체의 취업난은 전세계적이긴 하지만 이런 영상을 보면 취업난이 전혀 없다는 건 사실무근임을 알 수 있다.

그래도 부정적인 면을 강조해도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면의 어떤 부분도 취업에 관해 한국이 낫다고 할수는 없는 실정이다. 어느 정도 능력이 있는데 한국 사회의 병폐에 노오력하다 지쳤다면 일본을 생각해도 좋다. 그렇지만 능력없는 일본인이면 몰라도 능력없는 한국인은 한국인으로 태어난 이상 일본에 정착하기조차 쉽지 않은게 현실이다. 어디까지나 일본인은 쉽다는 것이고, 한국인은 능력이 있어야만 기회가 온다.

8. 소득[편집]

나무파일:external/pds.joins.com/htm_201501262321150105011.jpg

OECD는 한국보다 일본이 더 최저임금의 수준이 낮다고 진단하고 있다. 애초에 두 국가가 사이좋게 꼴찌 수준을 달리고 있어서 도토리 키재기지만. 평균임금 대비 최저임금의 비율은 일본이 33%, 한국이 35%, 중앙임금 대비해서는 38%, 42%다. 그러면 일본과 한국이 차이가 없는 것 아닌가? 라고 생각 할 수 있는데, 요약해서 실제 시급의 시세는 최저 시급을 훨씬 웃돈다. 일본은 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데 일본의 젊은이들이 최저시급 받고 일해줄 리가 없다.

하루 8시간 5일 근로 기준으로 비교해보자. 한국은 주당 15시간 이상 일을 할 경우 법적으로 유급휴가가 강제되어 있는 나라다.[41] 월 209시간만큼 시급이 계산이 되어, 2015년 기준 최저시급 6030*6.857*365 = 1,509만 원이 된다. 일본에서 같은 시간만큼 최저임금을 받고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하자. 전국평균을 적용시 798*5.714*365 = 164만 엔, 1엔=10.5원으로 따지면, 1,722만 원이 되어 사실상 연간 213만 원 정도 차이가 나고 있다. 1.14배 정도 차이가 나고 있는 셈.[42] 물론 환율 변동이나, 한국에서 법을 잘 지켜가며 아르바이트를 고용하는 곳이 극히 드물다는 점을 제외하고 한 비교이지만 최소한 '법적'으로는 한국과 일본의 아르바이트 소득 자체는 수치상 큰 차이는 없다.[43]

단, 일본은 도쿄 등지에서의 최저시급은 암묵적으로 주간 950~1,000엔, 야간 1,200엔의 높은 시급을 나타내고 있다. 도쿄 등지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쳤을 때, 시급 1,000엔으로 주5일 40시간 근무를 가정했을 경우 173,810엔을 수령하여, 33,800엔 정도를 건강보험, 후생연금, 소득세, 주민세, 고용보험으로 지출한다. 실 수령액은 14만 엔 정도. 도쿄 광역권의 대략 5만 엔대의 원룸 집세는 도쿄 접근권에 포함되는 치바, 사이타마에 거주하는 경우엔 3만엔대까지 낮아지므로 집세가 한국보다 마냥 비싸지는 않다.[44]치바-도쿄 왕복 비용이 1,000엔 초반대로 살인적으로 비싸지만[45] 한국과 달리 아르바이트라도 교통비를 근무처에서 지급한다. 다만 광열비와 통신비가 한국의 약 1.5배정도 나오므로,[46] 가처분소득이 도쿄 광역권이라면 7만엔, 사이타마, 치바권역 거주라면 9만엔 내외이다.

하지만 이는 이론적으로 일본에서 시급이 가장 높다는 도쿄나 사이타마 부근에 거주하는 사람이 교통비 지급의 한도 없이[47] 5일 동안 매일 8시간씩 주기적으로 일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를 구했다는 가정에서 이렇다는 이야기지. 실상은 다르다. 한국과는 달리 일본은 아르바이트를 많이 뽑아서 짧은 시간 교대로 근무시키는 게 일반적이며[48], 1주에 5일, 8시간씩, 40시간과 같이 일반 직장인의 근무시간처럼 근무할 수 있는 곳은 극히 드물다.[49] 한국이 아르바이트 시급이 적은 대신 10시간 이상 장기 노동이 가능한 아르바이트가 대다수라면, 일본은 근무시간이 매우 유동적이며 짧은 곳이 대다수다. 그래서 생계유지를 위해서는 아르바이트 두탕은 거의 필수적일 정도, 그리고 일본에서의 아르바이트는 정규직과 별 차이가 없는 노동강도를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아르바이트만으로 생활을 해결하는 프리터가 꽤 많이 있으며[50], 이것이 고령화와 함께 사회적 문제로 대두하고 있다. 세계화의 영향으로 중국에서 생산하는 '생필품'의 물가가 전 세계 평준화되고 있어 많지 않은 월급으로도 최저의 생활이 가능한 구조로 가고 있다. 여기서 최저의 생활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일본의 사토리 세대로 대변되는 프리터의 현실은, 자동차, 연애, 결혼, 자녀, 직장, 집, 연금 등 생의 대부분을 사실상 포기한 세대로서, 일본에서의 사회적 인식은 반백수나 다름이 없다. 물론 한국보단 사정이 좋다는 사실은 변치 않는다.

아르바이트가 아닌 정규직의 경우, 초임만 따져봤을 때, 후생노동성 발표 자료로는 실 수령액 기준, 대학원 졸업의 경우 228만3천 엔, 대학교 졸업의 경우 200만 4천 엔, 전문대학 졸업의 경우 174.1천엔, 고졸 158.8천엔이라고 한다. https://careerpark.jp/4882 여기에 각종 상여금을 더하면 대졸의 경우 250만엔 전후로 상여금을 포함한 매월 실 수령액은 20만엔 전후로 추정된다. 한국의 경우 대기업(300인 이상) 대졸 신입사원의 초임은 평균 4075만원(정기ㆍ변동상여금 포함), 중견기업은 2914만원(남성 기준), 중소기업(5인 이상, 300인 미만)은 2532만원으로 나타났다.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050417065102035

즉, 초임만 따져봤을 때는 한국 쪽이 대기업 입사라면 더 많은 초봉을 받는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일본은 연봉 상승률이 한국보다 훨씬 더 가파르고, 대기업이 아니라 중소기업에 들어가더라도 소득이 눈에 띄게 낮아지지 않는 다는 장점이 있다. 대기업 특혜로 중소기업이 다 죽어나가는 한국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가 1,500만원 이상 난다는 것.

평균 보유 자산 등을 고려하면 한국과 일본의 차이는 더욱 더 벌어진다. 우선 전술한 이런저런 상황을 제외하면 평균 연봉 자체는 기본급등의 명목상 어느정도 따라잡긴 했다. 우선 2012년 기준 일본인의 평균 임금은 4,002,910엔으로 대략 4000만원 수준이다.OECD 통계 한국은 3230만원. 하지만 그동안 벌어놓은 돈을 생각하면 자산수준의 격차는 절대 쉽게 좁혀지지 않는다. 사실 일본의 평균 연봉이 지난 20년간 오히려 감소해서 격차가 줄어든 것이다. 외환위기 극복 이후인 2000년 통계를 참고하자. 당시 한국인의 평균 임금은 1850만원, 일본의 평균 임금은 400만엔으로 2배 넘는 차이를 보인다. 간단히 이야기해서 사람으로 따지자면, 지난 20년 동안 연봉이 4000만원이었던 사람이랑. 최근에 와서야 겨우 3000만원 넘게 벌기 시작한 사람의 저축 차이가 어느정도 일지 생각하면 된다. 거기서 끝이 아니라, 일본은 선진국 중 자산 빈부격차가 가장 작은 나라중 하나다.크레디트 스위스 Global Wealth Report PDF 조사원문

그리고 가계,기업,정부의 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 자산은 4인가구당 한국의 2배이상 수준이다.이런 모든 국부, 소위말해 국민대차대조표는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2014년부터 조사하며 발표하기 시작했다. 일본은 미국과 비슷한 수준이다. 혹자는 이러한 일본의 자산규모가 부동산 거품에 기인한 것이 아니냐는 억측을 하기도 하나 오히려 미국과 일본의 자산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율은 대개 50% 이하를 유지하는 반면 한국은 80%를 넘는 엄청난 비율을 자랑한다.사실상 부동산에 재산의 대부분이 묶인 하우스푸어는 한국 쪽이라 볼 수 있다.

다만 일단 취직하면 해고당하지 않는다는 식의 이야기는 상황이 어느정도 바뀌기는 했다. 거품경제 붕괴 이후 철밥통으로 굳게 믿었던 '종신고용제'가 경제난과 함께 구태한 사조로 취급되거나 심지어 부정되기까지 하는 양상은 일본의 근로 대중으로 하여금 심각한 패러다임 변화를 야기했다. 이런 경우에 대해 일본의 근로자들은 전혀 내성이 없었던 것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구미식 성과주의를 벤치마킹하자는 목소리가 커졌고, 10여 년에 걸쳐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종래의 종신고용제를 본격적으로 성토하는 움직임이 있었다. 그간 어떤 상황에서도 절대적 버팀목으로 의지했던 종신고용제가 한순간에 이윤 논리로 형해화됨에 따라 관련 근로자들은 적잖은 충격을 받았으며 개중에는 이 물결에 떠밀려 정든 직장을 떠나야 했던 경우도 드물지 않았다. 아무 대비 없이 회사만 믿다간 언제 뒤통수를 맞을지 모른다는 회의와 비관론이 일본 사회 저변을 감돌았다. 여담으로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의 저자로 유명한 토드 부크홀츠는 저서 '토드 부크홀츠의 유쾌한 경제학'에서 일본의 종신고용제를 최근까지 평생고용이라는 환상적이지만 때로 노예 냄새가 품기는 개념에 매달려온 일본인은 이러한 통계수치[51]를 보고 깜짝 놀란다. 라고 평한 바 있다[52].

그런데 2000년대 중반에 접어들면서 종신고용제를 고수한 대기업들이 기대 이상의 실적을 올린 반면, 구조조정을 행한 기업들은 생각만큼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는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일본인의 체질에는 오히려 종신고용제가 적합하다는 회의론이 다시 대두되기 시작했다. 이런 까닭에 탈 종신고용제를 선도하던 기업들도 어느새 도로 원점으로 회귀 상태인 것이 2010년 현재의 실정. 게다가 일본 단카이 세대의 퇴직이 현실화되기 시작하면서 노동가능인구가 급감하고 있기에 직장인이 그만두면 그만뒀지 기업이 자르는 것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 미국같은 풍토가 자리잡으면 모를까 일본 기업이 갑질할 수 있는 시대는 끝나가고 있다.

9. IT 수준[편집]

경제 규모나, 전자 기술력 수준에 비해서 인프라 환경이 생각보다 떨어지는 편이다. 노인 인구의 영향인지 구시대적 시스템을 잘 버리지 않는 국민성 때문인지 PC 보급률이 낮은 편. 의료체계를 전자적으로 바꾸려는 시도가 있었으나 의료계가 고연령대인것이 문제가 되서 무산된 적이 있다. 일본의 콘솔 기기 시장은 상당히 거대한 편이지만, 반대급부로 온라인 게임의 점유율이 전체적으로 떨어지는 탓에 평균 컴퓨터 사양도 높지 않은 편. 부품의 전체적인 가격도 한국보다 비싸게 책정되어 수입된다.용팔이를 이기다니!!

또한 세계적으로 스마트폰이 유행하는 시기에도 상당히 오랜 기간동안 독자규격의 피처폰 등이 팔리던 시장이기도 하다. 다만 기본적으로 시장 자체가 변화에 둔감한 부분은 있지만 기술력 자체는 수준급이기 때문에 잠재력은 충분하다고.[53] 기본적으로 해외에서는 상당히 고전하긴 하지만 스마트폰 체제로 변환된 이후 상당히 많은 일본 기업이 자국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자세한 것은 후술.

10. 잘라파고스[편집]

잘라파고스는 Japan+Galapagos의 합성어로서 갈라파고스화가 된 일본을 지칭하는 말이다.

10.1. 국산품 선호[편집]

일부를 제외하면 외제가 잘 안 팔리는 나라이기도 하다. 적어도 일본 국내에서 자급자족할 수 있는 제품 부류는 잘 안 팔린다고 봐도 된다. 수출 분야에서도 기술력을 바탕으로 장사를 하는 기업이다보니 국민들도 내수가 강한 독일과 마찬가지로 국산 최고 = 세계 최고, 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고 이것이 국산품 선호로 이어지는 것.

하지만 일본 내에서 생산되지 않거나, 일본 소비재 기업이 포지셔닝을 하지 못한 틈새 시장이나 신시장에 들어간 제품과 서비스는 잘만 팔린다. 특히 IT 계열이 이런 경우가 많다.농심그룹, 하이트진로, 네이버라든가[54]

어쨌든 일본 내수시장은 외국계 회사들이 공략하기 어려운 시장으로 꼽는다고 한다. 다만 이건 자국의 제품을 사기 싫어도 살 수 밖에 없기 때문인 경우도 과거엔 많았는데 대표적인 걸 하나 꼽자면 언어적인 이유 때문이다.

그런데 이 갈라파고스 현상이 심했던 휴대전화 시장[55][56]도 스마트폰 위주로 변하면서 아이폰, 아이팟의 선전으로 깨지고 있다. 실제로 일본은 최근까지 미국 다음으로 애플 기기가 가장 많이 팔리는 나라였다. 물론 지금은 당연하게도 중국. 그리고 2013년 들어 소니가 주목을 받고 있다. 게다가 이를 개선하려는 움직임이 있어 한국 입장에서 우려가 크다. 왜냐하면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에 의하면 일본의 아이디어 부재가 아닌 갈라파고스화가 기술력 하락의 근본원인이므로 잠재력 자체는 상당히 높다는 것. 2014년 휴대폰 시장에서 이득을 본 회사는 삼성과 애플밖에 없다.[57]

또한 2015년 전후로는 스마트폰 보급률이 급상승하고 있다. 어느 정도나면 일본에서 아이폰 잘 팔리는 거야 위에 설명했듯 워냑 유명하니 말할 것도 없고, 일본 내수용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엄청난 인기를 끌어 최초의 스마트폰인 아이폰이 등장한 이후 단 한번도 깨지지 않았던 일본 내 iOS 점유율 50%의 벽이 깨졌을 정도. 물론 내수 좋아하는 건 여전해서 일본 내의 부품 제조기업들이 모여서 내수용 모델을 만들어 판매하거나 엑스페리아가 판매되는 상황이고 일본 외의 기업이 제조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거의 팔리지도 않는다. 그나마 삼성 갤럭시가 그 내수용 모델들과 비슷한 판매량을 보이는 정도. 이러한 상황이 된 이유로는 방수 유무, 원세그 탑재여부, Felica 대응여부, 피쳐폰 유무 등 많은 이유가 존재하고 상당 부분이 일본에서만 통용되는 갈라파고스 규격이다. 다만 여전히 통신사의 판매고 랭킹엔 애플 제품만 넘친다.

다만 이러한 난점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기본적으로 1억에 달하는 탄탄한 내수 시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끊임없이 외국 기업이 공략하려는 주요 시장 중 하나이다. 외국 기업의 일본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면서 일본에 특화된 제품을 생산해 일본 시장을 공략하려는 기업도 많이 생겼다. 때문에 이러한 풍토도 조금씩 바뀌지 않겠냐는 것.[58] 특히 소프트웨어,무형 컨텐츠시장에서 특히 빛을 발하는데 1억이 넘는 인구에 기본적으로 소득이 매우 높으면서 정품구매율도 높다보니 당연히 관심을 안가질수가 없다. 이러한 이유로 마이크로소프트가 초기 윈도우 판매 시장을 개척하는데 유럽못지 않게 중요하게 여긴 이유도 이러한 것.상황에 따라서는 독일(을 포함한 독일어권), 프랑스보다 더 챙겨 줄 때가 있다.

2010년대 들어서, 하이얼을 비롯한 중국 전자업체가 빠르게 일본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10.2. 알려진 일화[편집]

  • 디아블로 2 : 더빙판의 경우 '500장'이 팔렸다. 그러나 이건 디아블로2 영문판 발매보다 한참 늦었기 때문에 나온 결과로, 영문판으로 먼저 출시된 디아블로2는 발매되자마자 7만 5천장이 팔렸다. 자세한 건 문서 참조.
  • PC-8801, PC-9801 : 1981~2년 당시 IBM계열의 PC에서 한자구현이 어려워 일본의 NEC社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일본 자체 PC 모델. 일본어 사용이 편리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가 등장하며 사장되었다.
  • MD : 카세트 테이프를 대체하기 위해 92년 소니에서 자체적으로 만든 규격.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MP3플레이어가 인기를 끌면서 사장되었다.
  • 애플아이폰이 장악하기 전 일본의 휴대폰 시장 : 일본의 독자적인 이동통신 서비스나 핸드폰 규격에 얽매어 스마트폰에 대한 대응이 늦었다. 뭐 이건 WIPI로 꼴깝떨던 한국도 마찬가지지만...
  • 일본의 게임산업 : 한때 전세계 게임시장을 장악한 일본 게임회사들이 자국내 소요에만 맞춘 게임만 제작하여 시간이 갈수록 전세계 게이머들의 요구와 일본게임간의 괴리감이 커졌고[59], 질적 양적으로 발전하는 북미 게임회사들을 따라잡지 못하며 비난받고 있다. JRPG가 고쳐야 할 점 10가지 참조. 몬스터 헌터 포터블 시리즈의 히트 이후 시장은 완전히 휴대용 중심으로 가버려서 자국회사인 소니마저도 주력시장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캘리포니아로 본사를 바꾸고 Sony interactive entertainment 로 바꿔버렸다. 또한 한때는 기술적인 부분은 북미에 비해 떨어져도 참신한 아이디어로 승부했던 것 조차도 밀리고 있고 과거의 장점이 북미에 빌려 좋은 부분을 나타내기 힘들어졌다. 물론 언제까지나 미국한테 밀리는 정도이지 여전히 일본 게임은 미국에 이어 세계 2위의 수준이다. 거기다가 이번에 나온 프롬 소프트웨어블러드본다크소울3은 전세계에서 엄청난 호평을 받는중. 작년 고티 후보에 일본 게임들이 상당히 많이 있는것을 보면 일본게임은 여전히 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2017년 현재에는 일본게임이 역습하기 시작하고 반면 일부 서양의 게임은 부진하기 시작하면서 많이 개선된 상황. 거기다가 신작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은 게임 역사상 최고의 작품이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다. 적어도 현재만 보면 갈라파고스하고는 어울리지 않는다.

11. 일본/무역[편집]

11.1. 무역수지[편집]

상품과 서비 의한 일본 무역수지 추이, 예측치[60]
연도
무역수지 (단위: 10억 달러)
73.1
21.8
46.3
73.2
70.6
68.6
26.6
53.5
71.7
91.2
64.6
54.7
73.7
8.4
18.8
65.5
-54.6[61]
-117.2
-121.8
-106.4
-10.8
?

11.2. 경상수지[편집]

연도
일본의 경상수지
-10.750
4.761
6.847
20.804
35.009
50.180
84.522
84.253
79.173
63.142
44.709
68.116
112.394
131.918
130.543
110.422
68.937
95.154
115.093
114.244
130.651
86.186
109.125
139.414
182.049
170.135
174.536
212.138
142.599
145.250
220.986
129.834
59.703
45.944
36.477
135.580
176.098
171.024
174.604
170.455
183.102
184.999
  • 단위 : 10억 달러(약 1조 원), 소수점 세자리까지 표시함.
  • 2016년의 10월의 IMF 자료 기준[63], 급격한 추락(10억 달러 이상)은 붉은 글씨로 표시함.

11.3. 수출[편집]

11.4. 수입[편집]

12. 증권 거래소[편집]

13. 일본의 기업[편집]

14. 관련 문서[편집]

[1] 전후 일본은 세계 1위의 경제성장률을 유지하여 "초고도성장 국가"로 불렸다. 놀랍게도 2위는 이탈리아...[2] 일본은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 선진국 반열에 올랐다.[3] 1971년-1974년생, 이 때가 일본에서 출산율 2명, 출생아수 200만을 넘겼던 마지막 시기이다.[4] 다만 이미 1980년대 중후반부터 부동산 가격의 폭등과 여성취업의 증가로 결혼연령이 올라가면서 출산율이 다소 떨어져있었던 상황이기는 했다. 극단적인 초저출산 상황은 아니었기는 했지만[5] 버블 시기에 유효구인배율이 1.4를 기록했지만 91년을 정점으로 곤두박질치기 시작하여 1999년에 0.48을 찍기 이른다.[6] 사실 저출산 현상 자체는 1970년대 중후반부터 시작되었지만 일단 1980년대 중반까지는 출생아수가 150만을 넘겼고 고용주들도 사람을 많이 뽑는데에는 그리 적극적이지 않았기 때문에 그리 티가 나는 수준은 아니었다. [7] 물론 여기서도 업종별로 차이가 있어서, 건설업이나 물류업쪽은 말 그대로 사람이 없어서 외국인 노동력을 대거 수입해야 할 지경인데 반해서 주요 대기업들이나 금융업계쪽은 몰려드는 구직자가 많다보니 경쟁률이 여전히 센편이기는 하다. 취업빙하기때에 비하면 양반은 양반이라지만, 물론 2000년대까지는 일반 중소기업에서도 사람 구하기가 비교적 수월했던데 반해서 이제는 중견기업들까지 사람구하기는 쉽지 않아졌으니 격세지감은 격세지감이기는 하다.[8] 일본은 계층간 빈부격차가 선진국 중 최저 수준이며 이는 웬만한 복지국가보다도 나은 상황이었다.[9] 물론 정책적으로 수출에 힘을 싣는다는 점이 비슷해진다는 것이지 내수의 탄탄함은 한국 따위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다. 애초에 인구의 차이는 극복하기 힘들다.[10] http://en.wikipedia.org/wiki/Economy_of_Japan [11] 자동차, 프린터, 카메라, 오토바이 등등 계속적인 구매가 이루어지는 소비재들이 많다. 그것 뿐만 아니라 부품/설비/자재 수요도 많다.[12] http://en.wikipedia.org/wiki/Economy_of_Japan [13]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11/10/0200000000AKR20151110134800009.HTML [14] http://blog.ibk.co.kr/800 [15] http://news1.kr/articles/?2368800 [16] 모든 나라들이 주작질을 좀 하기는 하지만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6/12/27/0301000000AKR20161227073600009.HTML 이런 부문까지 고려하면 실제로도 경제가 꽤 힘들 수도 있다. [17] 그래서 혹자는 미국과 지금같은 긴밀한 경제/안보 협력이 가능한 이유가 일본과 미국이 혈맹이라는 점 이외에도 자칫하면 모라토리움 선언 한방에 주변국을 문자 그대로 골로 보내버릴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설명한다.[18] 해당 링크는 번역된 블로그이기에 원 소스를 첨부함.[19] 한국의 베이비붐 세대 비슷한 것.[20] 압도적인 세계 1위로, 그나마 노르웨이와 한국이 따라가는데 한국과의 차이도 3배...[21] 혹자는 여기에서 연기금이 이자만으로 일본 노년층을 다 챙겨줄 수 없으므로 결국 세금 부담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서술한다. 그런데 이건 전 세계 어디를 가도 마찬가지다.[22] http://ecodb.net/country/JP/imf_gdp.html일본의 명목 GDP 2017년 국제통화기금(IMF) 자료[23] 일본의 GDP(PPP) 2017년 국제통화기금(IMF) 자료[24] 2017년 4월 자료[25] 일본의 명목 GDP 2017년 국제통화기금(IMF) 자료[26] 2017년 4월 자료[27] 2017년 4월 자료[28] 국제통화기금 구매력평가지수 GDP 비율 자료, 구룹별 자료[29] 일본의 정부부채 국제통화기금(IMF) 자료[30] 정확히는 특별인출권이다. 미국달러 , 유로화 , 위안화 다음으로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영국 파운드보다 비율 높다.[31] 2014년 현재 외환보유고는 1조 2000억달러로 중국에 이은 세계 2위.[32] 연 평균으로는 2012년 1:14로 역대 최고치.[33] 일본 경제의 수출 의존도는 10%대 초반으로 OECD 평균에 비해서도 아주 낮은 나라다. 독일의 30%대, 한국의 40%대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에서 수출이 중요한 이유는 정부는 만성적자, 가계는 장기간의 경기침체와 디플레이션으로 경제성장의 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 한 마디로 경제 3주체중 그나마 활력이 있는 곳이 일본의 높은 제조업 경쟁력을 기반으로 한 수출(기업)이기 때문이다.[34] 물론 비유적 표현이고 건설업을 필두로 내수를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는 트럼프의 발언에 기대심리가 쏠리면서 달러의 수요가 오른거다.[35] 역시 수출의존도가 높은 독일은 공개적으로 아베노믹스를 비판한 바 있다.[36] 전통적으로 엔화가 약세가 되어 일본 수출 비중이 높아지려 하면 미국이 언제나 태클을 걸었기에 엔화는 약세였던 적이 거의 없었다. 특히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후 미국유럽 연합이 양적 완화를 진행하는 와중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는 엔화 약세는 용납할 수 없는 사태인 것. 하지만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이번엔 일본이 곤란한 상황이 되었고, 급부상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선 일본 경제가 어느정도 부활해야 한다는 의견의 일치에 따라 이번엔 제3국의 공감을 얻어 일본이 양적 완화를 진행하고 있다. 이렇듯 여러 나라의 이해관계가 얽힌 문제인 환율 조정에는 제3국과의 합의가 중요한데, 이명박 정부 당시의 한국이 이러한 합의 없이 미친듯 돈 펑펑 풀어재끼다가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뻔했다.[37] 현재 일본의 취준생들은 80곳 가까이 원서를 내서 50곳 정도 서류를 붙고, 30개 정도 면접을 가서 최종적으로 5곳 정도 합격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물론 일본에서도 될놈될은 진리라서 한 곳도 못 붙는 사람도 있는가 하면, 열 곳도 넘게 동시합격하는 사람도 있다.[38] 이로 인해 면접관들이 '역면접' 스트레스를 느끼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다수의 기업에 합격한 구직자가 회사를 선택할 때, 면접 시 느꼈던 회사의 이미지가 회사선택을 좌우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39] 합격통지 전화 시에 더 이상 다른 회사를 내지말라고 얘기하는 경우, 합격 후 면담시간을 가져 입사확정서 작성을 요구하는 경우 등 오와하라가 이루어지는 방식은 여러가지다. 일본에서도 대기업 선호현상은 분명히 존재한다. 중소기업을 기피하지 않을 뿐이다. 때문에 최근 일본의 중소기업들은 심각한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 대기업에서 다 뽑아버리니. 이 점이 우리와는 다르다. 우리는 중소기업과 비사무직종에대한 기피가 매우 심하고, 학생들 중 7할이상이 공무원, 대기업을 지망하기때문에 대기업은 인력이 넘쳐 성적순, 학벌순으로 유능한 인재를 받다보니 나머지 상대적 학벌이 떨어지는 취준생이 실업상태를 유지하게되고, 중소기업은 울며 겨자먹기로 비교적 떨어지는 인재를 뽑고자 하더라도 지원하는 인재조차 없어 큰 문제가 되고있다.[40] 위에 있는 IMF가 만든 일본 경제 구조 이미지를 참조.[41] 다만 실제 알바가서 이런 요구하면 바로 짤리는게 현실이다.[42] 참고로 OECD도 위와 같은 계산방법을 사용중이다. OECD 통계청의 노동, 각국의 최저임금 현황을 참고하자.[43] 단 법을 잘 지키면서 아르바이트를 고용하는 곳이 극히 드물다고 느끼는건 지역별 개인 체감 별로 차이가 난다. 예시로 경기도 주위 수도권 지역은 최저시급 이상 잘 챙겨주는 곳 이 대다수[44] 다만 이 예는 어디까지나 초기 비용을 고려하지 않은 조건임은 감안해야 한다. 일본은 월세에 보증금 뿐만이 아니라 권리금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 또한 방의 면적은 한국보다 훨씬 좁은게 일본의 원룸이다. 일본에선 토끼집이라고 표현할정도로 매우 비좁다.[45] 교통 요금, 특히 고속도로 요금은 상대적으로 높다. 간단히 말하면 경쟁이 심한 사기업 공산품과 그동안의 엔화강세로 인한 수입품의 가격은 저렴한데 비해 사실상 정부 독점인 공공요금은 비싼 것[46] 통신비는 초기 비용을 제외하고 인터넷이 약 4~5천 엔, 이동통신이 6~8천 엔, 광열비가 약 1만 엔 내외다. 인터넷과 광열비는 한국보단 절약하기 힘든 구조.[47] 보통 일본은 교통비 지급하는 한도가 정해져 있는 곳이 대부분이다. 1천엔의 교통비로 매일 출퇴근 하는 사람이면 교통비로만 2만엔 가깝게 지출되기 때문에 교통비 한도를 1만엔 이하로 하거나, 최대한 가까운 거리에서 출퇴근 가능한 사람을 우선적으로 뽑는다.[48] 주당 28시간 초과 근무의 경우, 근무처에서 보험료의 절반을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아르바이트 생을 최대한 많이 뽑아 보험가입 의무가 없는 주당 20시간 이내로 일 시키는 곳이 대다수다.[49] 이런 식으로 규칙적으로 시킬 일이 있다면, 정사원을 채용하는게 더 이득이기 때문[50] 다만 이는 한국도 어느정도 통하는 이야기인게 근무시간이 많은 편의점과 같은 아르바이트로 생계유지를 이어가는 사람들이 꽤 있다.[51] 미국의 노동자가 평생 10번 정도 자의로 직장을 바꾼다는 통계[52] 일본의 종신고용은 '잇쇼켄메이'라는 어구로도 대표되는데, 한 직장에 자신의 평생을 바치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사회구조였다. 일본의 생활상을 표현하는 것 중에 '이치닌마에'라는 것이 있는데 즉 '한 사람의 몫'이라고 하는 말이다. 그래서 예전엔 여러번 직장을 옮긴것을 '이치닌마에'가 부족한 사람이라고 간주해 채용이 되지 않았고 부정적으로 봤다고 한다.[53] 여담으로 스마트폰 완제품이 아닌 부품 분야에선 일본은 상당히 초기부터 부품을 공급해온 국가다.[54] 네이버는 분식회계로 망한 라이브도어 인수 후 일본 내 자회사가 만든 LINE이 기존 이메일 중심 메세지 문화에서 국민 메신저로 성장했다. 호리에 타카후미 안습[55] 이는 2000년대까지 독자적 통신표준(PDC)를 고수했던 NTT 도코모의 영향이 크다.[56] 일례로 샤워하면서 폰을 쓰는 문화때문에 왠만한 폰에는 거의 다 방수기능이 들어있었다.[57] LG는 기본적으로 적자와 흑자를 왔다갔다 하는 식이라 일단 빼놓고 생각하는 게 좋다.[58] 이러한 점은 일본과 비교해도 외국 기업에게 지분확보율 규제로 인해 매우 활동하기 좋은 나라가 아닌 중국도 마찬가지이지만... 한국의 경우 별로 매력적인 시장이 아니라 기업 사정이 조금만 나빠지면 1순위로 철수하는 나라 중 하나다. 한국 대기업이 자국민에게 갑질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59] 캡콤이나 코나미 문서를 읽어보면 알 수 있는 사실이지만 결국에는 '수익성의 안정'을 고수하려다 보니 "모험"을 기피하려는 경향이 크다. 게다가 경영진들 다수가 게임업계와 관련이 없거나 문외한들이다 보니 일선 게임 개발자등과의 마찰이 잦은 편이다.[60] 출처: OECD 통계자료[61] 2011년 3월에 일본에서 토호쿠 대지진.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가 발생함. 이로 인해 재해복구비용도 들어갔지만 무엇보다 원자력발전소 가동중지에 따른 화력발전용 에너지 원자재 수입비용이 많이 든 것이 주 이유이다. [62] 대지진 이후 처음으로 달성한 흑자 #[63] 2016년 10월 경상수지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