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제럴드 포드 관련 틀
[ 펼치기 · 접기 ]


미합중국 제38대 대통령
제럴드 루돌프 포드 주니어
Gerald Rudolph Ford Jr.
파일:1200px-Gerald_Ford_crop.jpg
출생
사망
2006년 12월 26일 (향년 93세)
미국 캘리포니아 주 랜초미라지
재임기간
제40대 부통령
제38대 대통령
서명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Gerald_Ford_Signature.svg.png
[ 펼치기 · 접기 ]
부모
아버지 레슬리 린치 킹 시니어
어머니 도로시 에이어 가드너 포드
배우자
자녀
마이클 포드, 존 포드, 스티븐 포드, 수잔 포드
학력
그랜드 래피즈 사우스 고등학교 (졸업)
미시간 대학교 (경제학 / B.A.)
미시간 대학교 법학대학원
예일 대학교 법학대학원 (LL.B.)[1]
종교
신장
183cm
정당
상훈
약력
미시간 주 연방 하원의원 (1949~1973)[2]
미국 하원 소수당 원내대표 (1965~1973)
미국 제40대 부통령 (1973~1974)
미국 제38대 대통령 (1974~1977)

1. 개요2. 생애3. 정계 활동4. 선거 이력5. 한국과의 관계6. 일화


제38대 미국 대통령 취임 선서

1. 개요[편집]

미국의 제38대 대통령.

대통령 임기는 불과 2년 165일(896일)로 20세기 이후 미국 대통령 가운데 임기 도중 서거나 사임을 하지 않은 대통령 중에서는 가장 짧게 재임했던 대통령이다.[3]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는 본래 리처드 닉슨 행정부에서 제40대 미국 부통령을 재직하고 있었다. 닉슨의 러닝메이트이자 전임 부통령인 스피로 애그뉴가 닉슨과 함께 72년 대선에서 재선에 성공했으나, 여러 부정부패 혐의로 결국 부통령직을 사임하였고 이후 제럴드 포드가 부통령이 된 것이다. 그러나 얼마 안가 워터게이트 사건이 터지면서 닉슨마저 대통령직을 사임하자 그의 대통령직을 승계받게 된다.

아울러 원래는 역대 미국 대통령 중 가장 장수한 인물이었지만, 2018년 조지 H. W. 부시 대통령과 지미 카터 대통령이 94세 생일(6월 12일 / 10월 1일)을 지남에 따라 3번째로 장수한 미국 대통령이 되었다.

2. 생애[편집]

원래 이름은 레슬리 린치 킹 주니어(Leslie Lynch King Jr). 네브래스카오마하[4]에서 태어났다. 하지만 신혼 초부터 부인에게 폭력을 일삼아온 아버지가 갓 태어난 아들까지 위협하면서 부친을 피해 어머니가 생후 16일된 포드를 데리고 가출, 이혼했다. 어머니는 나중에 제럴드 루돌프 포드(Gerald R. Ford)와 재혼했고, 미시간 주 그랜드 래피즈에서 성장했다. 그의 의붓아버지가 자신의 이름을 포드에게 주면서 제럴드 루돌프 포드 주니어가 되었다.[5] 계부와 이부동생들(토머스, 리처드, 제임스)과의 사이도 각별했다고 전해진다. 15살에 어머니와 의붓아버지가 얘기해주기 전까지 의붓아버지가 친아버지인줄 알았다고... 그가 친아버지와 처음으로 만난 건 17살 때였고, 당연하지만 자주 교류하지도 않았다. 같은 이유로 친아버지가 재혼해서 그에게는 이복동생이 되는 1남 2녀를 두었다는 걸 1960년이 되어서야 알았다. 친아버지는 양육비도 지급하기를 거부해서 친할아버지가 1930년까지 대신 지급해줬다.

참고로 젊은 시절에는 잘 나가던 미식축구 선수였다. 1931년에 미시간 대학교에서 입학하여 미식축구로 장학금을 받으며 다녔고 포지션은 센터. 하지만 프로 미식축구팀의 스카웃 제안은 거절했다. 모교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지[6], 차후 대통령에 오른 뒤에 전통적으로 대통령 전용 행진곡으로 쓰이는 Hail to the Chief [7] 대신 모교의 응원가(Hail to the victors)를 자주 썼다고.[8] 이후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해군 장교로 태평양 전쟁에 참전하고 최종 계급은 소령으로 전역했다.[9]

3. 정계 활동[편집]

예일대 로스쿨을 졸업한 그는[10] 미시간에서 하원의원으로 당선되었고 이후 10선 이상을 하며 공화당의 지도자급 정치인으로 떠올랐다. 원래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였던[11][12] 그는 닉슨의 부통령인 스피로 애그뉴 당시 부통령이 뇌물수수문제로 사임하면서 닉슨의 지명으로 부통령이 되었고[13], 그 후 닉슨이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물러나게 되면서 대통령이 되었다. 따라서 미국 역사상 처음이자, 현재까지는 유일하게 선거로 선출되지 않은 대통령.[14][15] 또한 아래에도 설명되겠지만 역대 대통령 중 유일하게 대선에서 패배 기록만 있는 인물이다.[16]

그가 재임하던 시절 한 일들의 대부분은 전임자 닉슨이 한 일들을 정리하는 것이었다. 또한 당시 미국 경제는 베트남전에 의해 상당히 망가져 어려운 시기였다. 게다가 아직 국민 감정이 사그라들지 않은 상태에서 닉슨을 사면시켜 줘 국민들의 반발을 사고 말았다.

그러나 닉슨 수사에만 국가의 모든 관심과 에너지가 집중되면서 경제 및 전후 수습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닉슨의 사면은 여전히 도덕적으로는 문제가 있지만 정치적으로는 긍정적인 부분이 있었던 것으로 재평가 받았으며[17], 대통령의 대형 스캔들과 하야로 벌어진 국가 대혼란 상황에서 튀지 않는 우직한 성격의 조용한 행보가 이후 정국이 빠르게 안정되는데 도움이 되었다고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렇게 정통성이 거의 없는 상태에서 대통령이 되었기 때문에 포드는 1975년 북베트남의 공격으로 남베트남의 멸망이 유력해진 상황에서도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의회에 요청해서 남베트남에 군사적 원조라도 할 수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의회에서는 어느 집 개가 짖나 이런 반응이었고 결국 1975년 4월 30일 남베트남은 패망하고 만다. 거기에 키프로스 전쟁까지 말아먹으면서 지지도가 급락해 정권이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했다.

파일:gettyimages-515114418.jpg

게다가 오일 쇼크 영향으로 경제는 스태그플레이션의 나락으로 빠졌고 개인적으로 이렇다 할 카리스마가 없이 평범한 정치인 스타일의 대통령인 포드의 지지도는 계속 악화되었다. 그래도 재선 도전을 위한 당내 경선에서 도전자 로널드 레이건을 간신히 꺾었지만, 결국 민주당의 지미 카터에게 선거에서 패배하면서 약 2년 남짓의 짧은 임기로 대통령직을 물러나게 되었다.[18] 한편, 대선 결과에 승복할 당시 포드 본인은 선거운동 기간에 무리했던 탓인지 목이 쉬어 버렸고, 그래서 그의 아내인 베티 포드가 대신 패배 인정 연설문을 읽었다.[19]

파일:external/www.xibitz.com/gerald-r-ford-presidential-museum-exterior-grand-rapids-michigan-1.jpg

미시간주 Grand Rapids시 포드 박물관[20]

퇴임 후 자선활동 등을 하면서 평범하게 살다가 2006년 93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기일은 해리 S. 트루먼과 같은 12월 26일). 2004년 사망한 레이건 대통령도 93세로 사망했지만 개월수까지 치면 포드 대통령이 1개월 정도 더 오래 살았다.

전임자들과 후임자들이 너무 개성이 강한 인물들인 데다 이렇다 할 업적도 없었기 때문인지 존재감이 극히 적은 대통령 중 한 명이 되었다. 그의 대한 평가로는 "마음은 착하지만 머리는 나빴던 대통령." 등이 있다. 포드에 대해 평가한 유명한 말로 린든 존슨의 "방귀 뀌는 것과 껌 씹는 것을 동시에 할 줄 모르는 유일한 양반"[21]이 있다.

4. 선거 이력[편집]

대통령인데도 대통령 선거에서만 낙선한 독특한 기록을 남긴 인물이다.
연도
선거 종류
선거구
소속 정당
득표수 (득표율, 필요시 선거인단)
당선 여부
비고
1948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74,191 (60.51%)
당선 (1위)
초선
1950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72,829 (66.74%)
당선 (1위)
재선
1952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109,807 (66.26%)
당선 (1위)
3선
1954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81,702 (63.26%)
당선 (1위)
4선
1956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120,349 (67.14%)
당선 (1위)
5선
1958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88,156 (63.64%)
당선 (1위)
6선
1960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131,461 (66.84%)
당선 (1위)
7선
1962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110,043 (67.04%)
당선 (1위)
8선
1964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101,810 (61.22%)
당선 (1위)
9선
1966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87,914 (68.39%)
당선 (1위)
10선
1968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105,085 (62.75%)
당선 (1위)
11선
1970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88,208 (61.36%)
당선 (1위)
12선
1972
미국 연방하원의원 선거
118,027 (61.08%)
당선 (1위)
1976
39,148,634 (48.02%, 240명)
낙선 (2위)

5. 한국과의 관계[편집]

1974년 대통령 신분으로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다. 박정희 대한민국 대통령과 만나 2차례에 걸쳐 회담을 했으며 한미상호방위조약을 재확인하고 한국 전쟁이 두 번 다시 일어나선 안 된다는 입장을 서로 확인하였다.

6. 일화[편집]

  • 자신도 그렇게 튀는 대통령이 아니었다는것을 센스있게 말한적이 있다.
    "나는 포드(Ford)이지, 링컨(Lincoln)이 아니오."
    이것은 그 위대한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과 비교한 것도 있지만, 이름들이 이름들인 만큼 자동차를 비유해서 중의적으로 말한 것이다. 포드는 서민들이 타고 다니는 대중차 브랜드이고, 링컨은 포드 회사 계열의 고급차 브랜드. 한국차로 비유하자면 자기는 현대차나 기아차지, 제네시스가 아니라는 셈으로, 자신은 위대한 대통령까지는 아니라는 뜻이다. 경제학 서적 <죽은 경제학자들의 살아있는 아이디어>에서는 "경제는 에드셀처럼 굴러갔다"며 비꼬듯이 인용했다.
  • 해군니미츠급 항공모함 후속 함급이 이 사람의 이름을 따서 제럴드 R. 포드급으로 명명되면서 약간 다른 형태로 인지도가 올라가게 됐다. 구글에 제럴드 포드를 검색하면 포드의 사진보다 항공모함의 사진이 더 많이 나온다.
  • 말년 라디오 인터뷰에서, 본인은 의원으로서 하원의장이 꿈이었지만 불가항력적으로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한 적이 있다. 그러나 입법부와 행정부에서 수뇌부 역할을 동시에 한 경험을 바탕으로 다음과 같은 명언을 남기기도 하였다:
    "내가 의회에 있을 때는 대통령을 보고 저런 독재자들이 있을 수 있나 싶었다. 그러나 대통령이 되자 의회를 보고 저런 무정부주의자들이 있을 수 있나 싶었다. "
  • 미식축구 선수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은근히 대통령으로써의 체면을 구긴 적이 많은데 대통령이 공식석상에서 미끄러지거나 넘어진 적이 많았고 이 장면이 자주 언론에 노출되어 웃음거리가 되곤 했다. 가장 유명한 사건이 오스트리아 방문 도중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에서 내리다가 계단에서 미끄러져 넘어져 버린 사건. 이 당시 백악관 사진가 데이비드 케널리가 동행하고 있었는데 대통령이 넘어지자 케널리는 이렇게 말했다.
    "착지하셔서 정말 반갑습니다.(So nice you could drop in)[24]"
  • 위의 미끄러지는 장면과 함께 대중에게 제럴드 포드하면 가장 많이 회자되는 클립이다.
    " 전 제럴드 포드이고 당신은 아닙니다.(I'm Gerald Ford and you're not.) 링크 "
  • 코미디언 체비 체이스가 이런 잘 미끄러지는 면모를 주요 개그 소재로 삼아 SNL에서 그를 패러디한 배역을 하면서 유명해졌다. 1976년 4월 17일 방송에서 둘이 함께 SNL에 나온 적이 있는데 해당 회차 스케치에서 체비 체이스가 그의 주특기를 선보이자 포드 자신이 반대로 체이스의 연기를 따라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25]
  • 2년의 짧은 재임 와중에서도 2번의 암살위기를 겪었다. 그것도 둘다 여성의 손에 죽을 뻔 했다. 첫번째 범인 리넷 프롬은 살인마이자 사이비 교주인 찰스 맨슨의 추종자였고, 두번째 사라 무어는 평범한 가정주부였다고. 사라 무어로부터 그를 구한 것은 올리버 시플(Oliver Sipple)이라는 시민이었는데 후에 동성애자라고 아웃팅당했다. 보수적인 사회 분위기에 언론사에 소송을 걸었다가 패소하면서 파산하고, 후에 정신분열에 알코올중독자가 되어 가족에게도 외면당한 채 쓸쓸하게 생을 마감하고, 그 시신은 2주 후에 발견되었다. 간략한 서신으로 감사를 표한 것이 다였던 포드 대통령의 처신이 잠시 도마에 올랐다. 이 일화는 2016년 8월 28일 서프라이즈에 소개되었다.
  •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의 군계급은 사망시 중장이었는데 제럴드 포드 대통령이 대원수로 추증하였다.
  • 그에 못지 않게 유명한 것은 그의 아내인 베티 포드(1918년~2011년)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25px-Betty_Ford%2C_official_White_House_photo_color%2C_1974.jpg

    무용을 전공했으며, 첫 남편과는 이혼했다. 즉 그 다음해(1948년) 결혼한 포드는 두 번째 남편. 이혼녀와의 결혼이라는 딱지에도 불구하고 포드는 미국 하원의원에 당선되었고, 이후 부통령이 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재선에 성공했다.

    베티 여사는 퍼스트레이디가 된 후 유방암 투병 사실을 공개해 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했다. 그러나 암 투병 사실 공개가 이후 남편의 대선 패배로 이어졌다는 지적에 충격을 받아 백악관을 나온 후 약물알코올 의존증에 시달렸다.

    하지만 다시 한 번 자신의 알코올 중독 사실을 공개하면서 치료를 받아 중독에서 빠져나왔고, 급기야는 1982년 캘리포니아 랜초 미라지에 알코올/약물 중독 재활치료를 위한 '베티 포드 센터'를 세웠다(미국 최고의 재활센터 중 하나로, 이 공로로 1991년 미국 최고 훈장인 미국 대통령 자유 훈장 수상). 2011년 베티 포드 센터 근교의 아이젠하워 진료실에서 사망해 남편 옆에 묻혔다.
  • 심슨 가족조지 H. W. 부시와 함께 출연하는 에피소드가 있다. 서민적이고 평범한 이미지 덕분인지, 부시가 심슨 부자의 등쌀에 못 이겨 쫓기듯 마을을 떠나버린 자리에 이사를 와서는 즉시 호머와 친구가 된다. 호머를 보자마자 "Do you like football?" "Do you like nacho?" 두 마디를 하고 호머가 그렇다고 하자 갑자기 절친이 되어 호머와 어깨동무를 하고 자기 집으로 데리고 간다. 그리고 또 넘어진다. 호머의 성우인 댄 카스텔라네타가 성대모사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_white.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나무위키 제럴드 포드 문서의 r330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_white.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나무위키의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제럴드 포드 문서의 r330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1] 당시에는 법무박사 학위였으며 1960년대 이후로는 J.D.로 변경되었다. 현재에는 미국에선 쓰이지않는 학위이며 국제적으로 보면 법학학사로 쓰이는 국가들이 존재해서 헷갈릴 수 있다.[2] 임기 2년으로 10선 이상을 했다.[3] 무조건적으로 가장 짧은 임기는 윌리엄 헨리 해리슨 대통령의 31일이다. 반대로 포드는 전임자의 유고로 이어받은 대통령으로선 가장 짧은 임기를 보낸 셈이다(같은 조건이지만, 이후 재선한 대통령을 제외한 기준).[4] 중부 평야 지방 출신인 대통령은 포드(미시건) 외에 해리 S. 트루먼(미주리)과 버락 오바마(일리노이)가 전부. 허버트 후버 대통령도 출생 자체는 아이오와에서 하였다. 오바마를 제외한 나머지 둘 사이의 하나의 공통점은 후임 승계 대통령이라는 것. 트루먼 前 대통령은 부통령 된지 3달도 안돼서 대통령이 사망하면서 승계하였다. 따라서 이 지역 출신 중 자력으로 대통령이 된 사람은 오바마가 유일하다. 초선 도전 당시 오바마가 역대급 카리스마와 인기를 누렸기에, 더군다나 흑인인 고로 흑인들이 95% 득표율로 강하게 밀어준데다 시카고라는 넘버3 전국구 대도시를 기반으로 했기에 중부 출신 핸디캡을 극복하고 압승한 것이다.[5] 서류상으로 완전히 개명한 건 1935년이다.[6] 그 영향인지 모르겠지만, 이 학교 정책학 대학원의 이름은 Gerald R. Ford School of Public Policy 이다.[7] 대한민국의 경우 대통령 행진곡이 군 관련 행사에서나 쓰이지만 미국에서 Hail to the Chief은 취임식은 물론이고 각종 공식 행사에서 대통령이 등장할 때 쓰인다.[8] 본인 장례식에서도 연주되었다.[9] 이 때 태풍에 휘말려 죽을 뻔한 경험이 있다. 포드는 윌리엄 홀시가 지휘하는 3함대에 소속했었는데, 이 3함대는 1944년 12월에 대형 태풍 '코브라'에 직격으로 당해서 800명에 가까운 사상자를 냈다. 포드 또한 큰 파도에 떠내려갈 뻔 했고, 타고 있는 배에 화재가 나서 이를 수습하는 등 큰 고생을 했단다.[10] 예일대 로스쿨 상위 25% 출신.[11] 포드 일생의 꿈은 대통령이 아니라 하원의장이었다는 이야기가 계속 회자된다. 물론 그는 자신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게다가 공화당은 하원에서 계속 소수당에 머물러 1955년부터 40년간이나 하원의장은 계속 민주당에서 배출되었다. 한마디로 하원의장은 단순하거나 소박한 꿈이 아니고, 오히려 민주당 우위의 하원에서 수십년만에 선거에서 승리한다는 대통령직보다도 아주 큰 꿈이었다.[12] 하원의장은 대통령 계승서열 3위다. 2위는 부통령.(상원의장을 겸임한다.) 포드는 소망하던 하원의장은 되지 못하고 대신 전격적으로 부통령 겸 상원의장에 지명되었고,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대통령 자리에 오른다. 그래서 재임기간에도 대통령 업무를 버거워 했다는 후문. 얼떨결에 대통령이 되었기 때문에 참모진도 제대로 구축하지 못했고, 결국 무능력하다는 이미지가 찍히게 됐지만 사람 자체는 매우 좋았던 사람이고 이렇다 할 실정을 저지르지도 않았다.[13] 정통성에 문제가 있을 수는 있겠지만, 일단 부통령 겸 상원의장 다음 권력서열인 하원의장은 민주당 소속이다보니, 공화당에서 가장 지위가 높았던 하원 대표였던 그를 지명한 것이다.[14] 일반적으로는 부통령 승계 역시 대통령으로 선출된 것은 아니니 그렇게 취급할 수도 있으나, 일반적으로 부통령 역시 대통령 선거와 같이 치러지는 부통령 선거에 출마하여 당선되니 부통령 역시 선출된 것으로 보아야한다. 부통령 후보=러닝메이트라는 자리 자체가 국민들에게 '혹시라도 내가 대통령이 된 후 일이 생기면 이 친구가 대신할 것 입니다' 라고 선포하고 선거를 치루는 자리이니 민주적 정당성은 차고 넘친다.[15] 톰 클랜시 소설들의 주인공 잭 라이언이 대통령에 오르는 과정도 '부통령이 비리로 사임- 백악관 안보특보이던 라이언을 신임 부통령으로 임명- 대통령이 테러로 사망하여 대통령직 승계'로 포드의 경우를 오마주했다.[16] 대통령이든 부통령이든 일단 선거에 이겼으니 그 자리에 오른 것이므로 승리기록이 있는데 포드는 일생 유일한 대선에서 패했으므로 패배기록만 있다.[17] 하지만 이후 제도권 정치에 대한 실망감이 확산되어 네오콘의 부상과 반정부주의의 확산에 영향을 끼치는 등 부정적인 영향이 훨씬 더 크다는 점에선 변함이 없다.[18] 하지만 그렇게 큰 패배는 아니어서, 텍사스가 의외로 민주당을 지지하지 않았다면 당선되었을 것이다. 즉 평타는 쳤다는 이야기고, 운이 없었던 쪽이다.[19] 그나마 워터게이트 여파가 남아 공화당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아직 컸던 상황에서 득표율 48%로 27개 주에서 선거인단 240명을 확보하면서 선전했다. 특히 레이건의 텃밭이었던 캘리포니아 주에서 승리를 거두었다.[20] 기념관 형태에 가깝다.[21] 원문은 "Jerry Ford is so dumb he can't fart and chew gum at the same time." 쉽게 말해서 대놓고 포드를 조롱한 것이다. 이걸 약간 순화해서 프레스지에서 내놓은 표현이 "can't walk and chew gum at the same time". 관용어구로, 여러 가지를 동시에 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것도 존슨의 여러 발언을 생각하면 꽤 얌전한 편이다.[22] 1973. 12. 6. 전임 스피로 애그뉴 사임으로 인해 부통령직 지명 및 인준[23] 1974. 8. 9. 전임 리처드 닉슨 사임으로 인한 대통령직 승계[24] 원래 제대로 번역하자면 "잠시 들러주셔서(Drop in이라는 단어가 '잠시 들르다'라는 뜻도 있음) 정말 반갑습니다"[25] 출처: <웃기는 리더가 성공한다>, 김진배, SNL 위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