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정일치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1. 개요2. 한국사에서의 제정일치3. 가상매체에서의 제정일치


祭政一致
Unity of Church and State

1. 개요[편집]

고대 종교나 신앙을 기반한 권력 집단이 나라를 다스리는 정치 방식이다. 가장 오래된 정치방식의 하나로, 세계 4대 문명이 시작하기 이전의 씨족 사회에서부터 시작되었으리라 추측되는 정치 방식이다.

사실 정치와 종교는 자연과 인간의 관계라는 측면에서 그 뿌리가 같다.[1] 고대에는 자연은 신비로 가득했으며 특히 자연재해는 공포의 대상이었고, 이에 저항하거나 피할 수 있다고 여겨진 인물이 자연스럽게 권위를 갖게 되면서 지도자도 겸직하였다. 그렇기에 그들은 자연이라는 힘(神)을 아는 자, 신관이 되었고, 자연스럽게 신관과 지도자는 같은 사람이 맡게 되었을 것이다.

시대가 지나면서 제정일치의 불합리성이 드러나는데, 부족과 부락의 규모가 커지면서 이웃집단과 전쟁이 잦아졌고 상시적이며 전문적인 군인 집단이 출현했고, 이에 따라 상명하복 조직인 군대를 지휘할 권력이 탄생한다. 이들 집단의 유용성이 드러나자 점차 종교인의 권력이 쇠토할수 밖에 없었고 세속 정치에 있어서는 전쟁과 또한 이 과정에서 사회가 크게 확대되면서 그런 토템이나 샤먼 같은 신탁으론 정치를 할 수 없게 되었다 결국 집단의 크기가 점차 커지면서 군대를 유지하기 위해 과세조직과 행정이 필요해졌고 부족이나 씨족 사회는 점차 국가로 변모해가면서 정치가 다스려야 할 내용은 폭발적으로 증가한다. 그러하니 정치가 종교에 묶여 있을 수는 없었다. 기독교 성서상에서도 간접적으로나마 제정일치-제정분리 양상을 볼수 있는데 사사기(판관기) 시대 제정일치에서 서서히 군사지도자들이 세속권력을 쥐면서 제정분리 양상이 나타났고 이후 사울, 다윗과 같은 군벌들이 종교권력에 세속적 우위에 서면서 왕국시대로 변모한다.

종교의 영향력이 강한 중세 유럽에서 교황권 전성시대 조차도 교회권력이 세속 왕국 권력보다 강했다고 볼수 없다. 일부 황제 선출 공백이나 세속 공작들의 반란이 이어질때나 교황권력이 나설 자리가 있었지 교회의 대주교나 추기경은 물론이고 교황 조차도 동로마 황제나 신성로마제국 황제의 세속적으론 봉신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카노사의 굴욕의 주인공 하인리히 4세의 경우도 왕국내 정적과 세속 공작들이 교황의 정통성을 이용해서 대들 명분으로 반란을 일으켰기에 굴복한것이고 결국 그레고리오 7세를 폐위하고 추방하여 복수했고 황제 프리드리히 2세 조차 파문을 서너차례 당했어도 자리를 유지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기독교 군주로써 파문받아 체통이 깎이긴 했지만 신하들이 세속적 충성맹세를 한건 여전히 봉건법상 유효했기 때문. 교황권 전성시기는 물론이고 교황청과 세속 군주들이 여러번 다투었지만 거의 황제가 대립교황을 임명하여 기존 교황을 추방시키거나 파문당해도 배째라 버티면 사실상 군대가 지방 약소국에 불과한 교황청에선 타협하는 방법밖에 없었다.

이전 문서에선 근대 영국에서의 스튜어트 왕가시절 왕권신수설 드립을 제정일치로 묘사하나 전혀 다른 개념이다. 제임스 1세, 찰스 1세 의 경우 미약한 왕권을 방어하려고 세속세계 최고권력자의 권력은 합법성 안에서 제한된다는 젠트리 들의 주장을 배격하려는 뜻에서 구닥다리스런 왕권신수설을 구태여 주장한것이지, 대륙의 프랑스나 러시아 프로이센 처럼 절대왕정 국가는 애초에 왕권신수설이 잘 먹혔기 때문에 왕실에서 그런 열렬한 주장(?)은 할 필요가 없었다. 이후 19세기 시기 왕정 국가들도 왕권신수설은 주장했으나 시민계층의 사회계약설에 따라 아래에서 위임 하는것이냐의 기존 전제군주들의 주장대로 권력이 위에서 나오느냐 논쟁이지 제정일치 사회완 노상관이다. 현대 이르러, 제 2차 바티칸 공의회 이전까지 가톨릭 교회에서도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등 세속국가와 갈등을 빚었는데 제정일치문제라기보단 기존에 교회나 수도원에서 제공하던 교육기관들의 운영과 통제권등 마찰이 컸지 이미 르네상스 시대에 교회의 세속 권력은 거의 의미가 없어졌기 때문에 가톨릭 신자들도 제정일치 사회를 겪은(?) 것이 아니라 교황청에서 세속권력을 포기하고[2], 신자들의 양심에 따른 정치 참여를 허가하며 세속주의에 발을 맞춘것이지 고대 제정일치 사회 엮으려는 발상은 한참 빗나간 소리다.

2. 한국사에서의 제정일치[편집]

단군조선후삼국시대태봉이 제정일치 사회라 할 수 있다. 단군시대는 환인환웅 설화에서부터 천신사상이 지배하며 제왕은 천신의 후손으로 종교적인 정당성까지 함께 확보했다. 그러나 위만조선에서는 제정일치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 태봉은 사극 태조왕건으로 잘 알려진 궁예가 미륵을 자칭하며 정치도 법회도 주도하는 등 제정일치의 특징을 보여주었다.

3. 가상매체에서의 제정일치[편집]

[1] 예를 들어 쿠니미츠의 정치의 원제인 'クニミツの政'에서 政은 훈독으로 'まつり(마츠리)'라고 읽는데, 이는 제사를 뜻하는 말이다.[2] 이전에는 가톨릭 계열의 정당 독일의 경우 가톨릭중앙당에 투표하지 않으면 가톨릭 신자들은 자동파문이었고 교황령을 침공한 통일이탈리아 왕국의 왕실과 모든 공무원 군인들에게도 자동 파문이 내려졌으나 정치권력이 이미 바닥난 상황에서 제정일치와는 좀 거리가 멀다.[3] 젤나가 아몬을 섬기는 프로토스 분파.[4] 고대 종족 선조를 신으로 섬기는 우주 다종족 연합이다.[5] 아예 국가원수가 여신인 신정국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국가기관 자체가 교회라고 지칭된다.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