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분류

21세기를 이끌어갈 젊은 세대들이 가령 이런 목표를 세우면 어떨까. 인구 4천5백만의 남한에다가 40개의 대학로, 4천개의 소극장을 만들어보자는 거다. 인구 1백만명당 지금의 대학로와 같은 문화거리를 한 개씩 갖게 하고, 인구 1만명당 한 개씩의 소극장을 지어서 음악이나 연극을 함께 즐기자는 계획이다. - <256쪽에서>

1. 개요2. 짤방들

1. 개요[편집]

1996년 당시 잘나가던 야당 재야 (무소속) 정치인이었던 홍사덕의 저서. 부제는 '홍사덕의 나라 걱정과 21세기 비전'이다.

신문과 라디오 등의 매체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준 저자의 정치 제언 및 단상을 모았다. 박 대통령이 피살된 이유[1], 자신이 대변인으로 모셨던 신한민주당 이민우 총재에 대한 일화와 변호, - 재판에 대한 색다른 견해, 자신의 정치철학, 통일과 북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홍사덕과 오후 3시에 홍차 한잔을'이라는 장에서는 영화, 연극, 음악 등 문화에 대한 식견을 드러냈다.

전반적으로 교육과 기업문제에서는 시장주의적 견해를, 사상문제에 있어서는 자유주의적인 견해를 표방한 성향이다. 베트남의 지도자들을 인정하거나 황석영을 옹호하는 대목을 보면 이 사람이 지금 새누리당의 정치인이 맞나 싶을 정도.

이 책은 원고지 1,100매 분량을 5일만에 써내 우리나라에서 가장 빨리 쓴 책으로 기네스북에 기록되어 있다[2]. 이 정도로 빨리 쓰여졌다는 건 당시 홍사덕의 나라에 대한 걱정이 컸단 얘기고, 이는 그의 심정을 직설적으로 나타내고 있는 제목에서 느낄 수 있다. 메모지 한 귀퉁이에 쓴 메모로 라디오 방송 30분을 때우는 그의 입담 일화를 보면 가능했을 것 같다. 실제로 타자 빠른 여직원에게 구술하는대로 받아적도록 해서 책을 완성했다고 한다.

그리고 출판사 이름이 '베스트셀러'다. 이 책이 베스트셀러란 게 아니라 출판사 이름이 저거(...) 낚인 사람 포스팅

2. 짤방들[편집]

하지만 인터넷 상에서는 내용 자체보다는 표지 사진의 임팩트가 너무나도 강해서 아래와 같은 짤방들이 나왔다. 뉘앙스가 또다른 짤방인 니 렙에 잠이 오냐와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다.

스즈미야 하루히 패러디 버젼

나무파일:attachment/areyousleepynow2.jpg
수험생용 바탕화면.

나무파일:attachment/areyousleepynow3.jpg
싱하형 버전(...).

나무파일:attachment/125820922529889.jpg
김전일의 법칙 버전(...).

나무파일:attachment/b0001678_10164936.jpg
질수 없다 모리 코고로 버전.

최강창민 버전.

가카 버전(...).

나무파일:attachment/segawa16_2.png
오자마녀 도레미 소설판의 한 표지가 이 짤과 닮았다.모에화
[1] 별 음모론은 아니고, 자신의 성공 때문에 죽었다며 그의 업적은 인정하자.. 이런 취지다. 흑화예감[2] 한국기네스협회가 있던 시절인 1997년에 기록되었다.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