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과 지옥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1963년 일본 영화에 대해서는 천국과 지옥(영화)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프랑스 작곡가 자크 오펜바흐의 오페라타
1.1. 리믹스1.2. 각종 게임에서의 천국과 지옥
2. 유머 소재 중 하나3. 그 외 동음이의어

1. 프랑스 작곡가 자크 오펜바흐의 오페라타[편집]

오페라타란 작은 오페라라는 뜻으로, 대개 경쾌하며 희극적인 줄거리를 기반으로 한다.

원제는 지옥의 오르페우스(Orphée aux enfers). 이 작품은 크리스토프 빌리발트 글루크의 오르페우스와 에우리디케를 유쾌하게 풍자한 오페레타이다. "재클린의 눈물"과 더불어 파리모차르트라고 불렸던 자크 오펜바흐의 대표작. 이 중에서 특히 무용수들이 캉캉을 추는 장면에서 쓰인 무곡인 지옥의 갤럽이 유명하며, 대한민국에서는 캉캉이라고만 써도 대부분 지옥의 갤럽을 연상할 정도로 대표적인 음악이 되었다. 일본의 경우에는 한 술 더 떠서 그냥 '천국과 지옥'이라고 하면 지옥의 갤럽을 지칭하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다.

카미유 생상스는 모음곡 "동물의 사육제" 중 "거북이"에서 이 캉캉을 현악기를 매우 느리게 연주하여 거북의 느린 움직임을 나타내도록 패러디하기도 했다.. [1]


아마도 우리의 귀에 매우매우 익숙할, 저 유명한 "지옥의 갤럽"(Galop Infernal).


뮤지컬 버전.

1.1. 리믹스[편집]

1.2. 각종 게임에서의 천국과 지옥[편집]

국내에서는 펌프 잇 업에 수록된 라젠스키 캉캉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리드믹스에서도 CanCan이라는 이름으로 수록되어 있다. 또한 기타프릭스 3rd&드럼매니아 2nd의 CLASSIC PARTY에도 초반부에 천국과 지옥이라는 이름으로 실려 있는 등, 노래를 소재로 한 게임이라면 그리 어렵지 않게 이 곡의 원본 또는 리믹스 버전을 찾아볼 수 있다. 이것 이외에 아기는 어디에서 와BEMANI 시리즈의 수록곡 天国と地獄이 이 곡을 바탕으로 한 리믹스 곡이다. 항목 참조.

슈퍼 마리오 랜드에서 스타를 먹었을때의 무적 BGM과, 섹시 파로디우스 난입 스테이지 BGM중 하나도 여기에서 유래한다. 꽤 긴 시간동안 언급이 없던걸 보면 리겜이 아니면 듣보잡 취급되는 풍조 때문인듯(...)

문명 5에서 프랑스 OST로 나왔으나 거의 다른 음악이라고 봐도 될 정도로 편곡을 해놨다.

2. 유머 소재 중 하나[편집]

어떤 사람이 죽어서 천국과 지옥을 골라서 갈 수 있게 되었는데 미리 보았더니 어째 천국은 예배만 하는 게 너무 따분해 보였고 오히려 지옥이 더 천국같아서 지옥을 골랐더니 레알 지옥이었다. 그래서 어떻게 된 거냐고 물었더니 저승 관계자가 '아까는 그렇고 지금은 이렇다'고 대답했더라는 거다. 어떻게 답했는지는 버전마다 다르다.
  • 건축업자 버전: 아까 그 지옥은 모델하우스였다.
  • 빌 게이츠 버전: 아까 그 지옥은 화면보호기였다.
  • 술주정뱅이 버전: 아까 그 지옥은 관광 비자로 간 곳이었고 지금은 영주권 비자다.

3. 그 외 동음이의어[편집]

같은 의미를 가진 다른 나라의 언어도 포함한다.
[1] 생상스는 이 작품에서 유난히 패러디 및 인용을 자주 하기로 유명하다. 하긴 작가 자신이 동물의 사육제를 지은 이유를 단지 재미로 했다!라고 했을 정도이니...[2] 초반부에는 젤다의 전설 시간의 오카리나, 후반부는 젤다의 전설 무쥬라의 가면 최종보스 배틀[3] 팩맨 Can Can[4] 니코니코 동화 필수요소가 300개 넘게 포함되어 있다.[5] 스페인어로 "지옥과 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