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과 공포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1. 이라크 전쟁 당시 미국의 작전개념2. 콜 오브 듀티 4: 모던 워페어의 챕터 제목 중 하나3. 배트맨: 아캄 어사일럼의 챌린지 제목 중 두 개4. 철권 6브라이언 퓨리의 기술5. 문명 4의 MOD Final Frontier의 기술

1. 이라크 전쟁 당시 미국의 작전개념[편집]



Shock and awe.

2003년 3월 21일 밤, 미-영 연합군이 이라크 바그다드에 대공습을 가한 작전으로 유명해진 단어. 실제로 이날 바그다드 상공에는폭탄을 탑재한 B-52 8대가 떠올랐고, 유도 미사일이 떨어져 대통령궁과 국방부를 포함한 주요 건물들을 한순간에 날려버렸다. 참고로 이라크 전역의 공식적인 작전명은 이라크 자유 작전(Operation Iraqi Freedom).

본래는 작전의 개념을 지칭하는 용어로, 압도적인 군사력을 총동원해 빠른 공격을 통해 적의 중심부를 흔들어서(충격) 공포감을 유발하여 싸울 의지를 상실케 하는(공포) 개념이라고 한다. 단어 자체는 1996년 군사전략가 할렌 울먼과 제임스 웨이드 전 국방부 차관보가 펴낸 저서에서 원용한 것이며, 와든과 보이드로부터 발전되어온 현대 종심전투이론의 실제적 적용이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이라크군 자체를 부수는데는 쉽게 성공했다. 이미 1차 걸프전 때 충분히 조져 놓은게 전쟁 개시 시점에도 복구가 안 되었던 데다,[1] 지휘부가 박살나고 정밀타격에 의해 전투능력을 상실한 부대가 속출하면서 사실상 전투의지가 꺾였기 때문이다.

문제는 그 직후 미군 지상부대가 가서 무장을 해제시키든가 아니면 전투를 통해 완전히 끝장을 냈어야 하는데, 이라크군이 자기들끼리 알아서 와해되기를 노리며 지상군이 늦게 출동한 덕택에 대부분의 이라크 병사들은 무기까지 멀쩡히 가진 상태로 종전과 이라크군 해산 소식을 들었다. 패배를 실감하지 못한 이들 상당수는 저항세력으로 전향하고 흡수되었다. 이때의 사후처리가 제대로 안된 점과 병력 부족사태가 겹치면서 이라크가 지금도 난장판인 것이다.

한마디로 충격은 제대로 들어갔는데 공포는 하나도 안 나왔다. awe라는 단어가 경외심이 담긴 공포라는 뉘앙스를 가진 단어라는 것을 생각하면 진정한 의미의 awe는 전혀 없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일부에서는 충격과 외경심이라고도 한다 카더라.

어떤 사람들은 차라리 이라크군을 해산시키지 말고, 그대로 항복을 받고 부대단위를 유지시켜서 그대로 신생 이라크 정부군으로 편입시켜 치안 유지에 투입했으면 혼란이 덜 했을 것이란 이야기를 하기도 한다.

김태권십자군 이야기의 구판 1권 제목이 바로 '충격과 공포'였다. 워낙 반미주의 열풍을 타고 나온 책이다 보니 대놓고 이라크 전쟁을 비꼬려고 넣은 제목. 초반에는 충격과 공포라는 개념을 시도때도 없이 써먹었으나 세월이 지나 반미열풍이 사그라든 후에 나온 개정판에선 딱 한대목 빼고 모조리 사라졌으며 제목도 은자 피에르와 군중 십자군으로 바뀌었다.

당시 CNN 보도영상은 여기서 볼 수 있다.

1.1. 심슨 시리즈[편집]

나무파일:/pds/200806/13/41/d0021441_48514008c2bf9.jpg
심슨 가족 S17E08 - The Italian Bob 편.

비공식 자막에서 호머 심슨이탈리아 공항 심사대에서 성조기를 흔들며 "텍사스를 무시하지 마![2][3] 충격과 공포다 그지 깽깽이들아"[4]라고 뜬 게 큰 인기를 끌며 국내에서 매우 유행했다. 이후에는 충격과 공포를 느낄 정도로 무시무시한 상황이 연출되었을 때 주로 인용된다. 대체로 컬쳐 쇼크를 도저히 감당하지 못할때 많이 사용되는 말이다.

미국 본토에서도 이런저런 상황에 충격과 공포라는 말을 많이 사용했다.

나무파일:attachment/b0016960_48d3d1ec0562e.png
일본에서도 이것을 단적으로 표현해주는 위의 아스키 아트가 있다.

2. 콜 오브 듀티 4: 모던 워페어의 챕터 제목 중 하나[편집]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이 문서/문단이 설명하는 작품의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미국 해병대는 사우디아라비아듣보잡 중동 국가의 수도까지 진격한다. 폴 잭슨 병장이 해병대 수색대 동료와 함께 전투에 참여한다. 그런데 수도 어딘가에서 핵폭탄이 발견되어서 네스트 팀이 해체에 나서며, 사령부에서 대피 명령이 나온 와중에 동료 공격헬기 데들리가 추락하는데….

제목이 '충격과 공포'이며, 내용도 말 그대로 충격과 공포다. 연출이고 결말이고 충격과 공포라는 챕터 제목에 매우 잘 어울린다. 수도 방위 병력이 미군의 압도적인 화력에 밀리자 칼레드 알 아사드이므란 자카에프에게서 밀수한 핵폭탄이 그대로 터져버린다. 미군이 핵폭탄을 발견한 뒤 NEST(Nuclear Emergency Support Team)가 해체를 위해 투입되지만 해체에 성공하지 못하고 핵폭탄이 그 자리에서 폭발하고 만다. 핵폭발로 인해 잭슨을 비롯한 해병대가 탑승한 CH-46은 추락하게 되며, 이후 바로 이어지는 후폭풍(Afthermath) 챕터에서는 잭슨이 추락한 CH-46에서 기어나와 힘없이 죽어가는 모습을 잭슨의 시점으로, 여과없이 보여준다. 기존의 람보식 진행만을 보여주던 밀리터리 FPS와는 달리 무기도 없는 핵폭발 현장에서 속수무책으로 죽어가는 모습과 후폭풍 챕터의 인터미션에서 핵폭발로 인한 사상자 리스트가 롤업되는 장면을 보면 그야말로 이름과 같이 충공깽을 느낄 수 밖에 없다.[5]

그런데 정작 이 챕터에서 잡으려고 개고생했던 칼레드 알 아사드는 아제르바이잔의 별장에 쳐박혀있었다.(...)

처음 보는 사람들은 '충격과 공포 작전'을 하기에 그런 걸로 보일 것이고 실제로 그런 뜻도 있겠지만… 이 챕터를 플레이해 본 사람들은 모두 말 그대로 충격과 공포를 받았다. 또한 실제 충격과 공포 작전은 전투 자체에서는 승리하고 성과를 거두었지만, 이 작품의 충격과 공포는 투입된 미군의 대부분이 몰살당하는 처참한 실패로 이어진다. 은근히 실제 충격과 공포 작전을 비꼬는 느낌도 든다.

이 시점 이후로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 시리즈의 주요 캐릭터들이 사망전대 멤버로 차곡차곡 들어가기 시작했다.

콜 오브 듀티 4에서 AC-130 미션과 함께 현대전의 참혹함을 여실히 보여주는 챕터.

3. 배트맨: 아캄 어사일럼의 챌린지 제목 중 두 개[편집]

제목 그대로 시간내로 적을 처리하지 못하면 전기장판에서 전기가 흘러 '쇼크'하게 된다.

4. 철권 6브라이언 퓨리의 기술[편집]

커맨드는 횡이동중 RP LK. 원기술명은 사이드 해머 슛인데 영문판(한글판)에선 기술명이 Shock And Awe로 되어 있다. 판정은 중 하. LK부분만 맞추면 공콤이 들어가서 상대에게 충격과 공포를 선사할 수 있겠지만 둘 다 맞추면 상대가 먼 땅에 박히고 확정타가 없어서 오히려 쓴 쪽이 충격과 공포를 먹게 될 수도 있다. 하단 발동속도가 미친듯이 느려서 보통 막히는데다가 막히면 하늘구경이기 때문에 사실상 봉인기에 가깝다.

5. 문명 4의 MOD Final Frontier의 기술[편집]

방위 협정이 가능하며,사회제도를 경찰국가로 바꿀 수 있다. 그 외에 주력함 중점,비행대 중점도 채택할 수 있게 해준다. 개발시 뜨는 창에 있는 조지 부시의 얼굴이 일품이다.

[1] 어느 정도였냐 하면, M1 전차로 무장한 기갑부대를 상대로 기관총을 단 지프로 달려들기도 했다는 기사도 있었다. 1차 걸프전 전의 이라크군 규모를 생각하면..[2] 다른 자막에선 '텍사스한테 개기지 마'로 번역되기도 했다.[3] 참고로 당시(2005년 방영) 미국 대통령이었던 그 양반텍사스 주지사를 지낸 경력이 있다.[4] 원문은 Shock and Awe, losers! Shock and Awe! 그래서 사실 이건 초월번역이다. 실제로 원문을 제대로 직역하면 "충격과 공포다, 패배자들아! 충격과 공포라고!" 정도가 적당하다.[5] 처음 추락지점에서 일정거리를 벗어나면 쓰러지면서 의식을 잃는다. 때문에 무적치트를 써도 챕터가 끝나며 죽게 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