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이 문서는 분류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분류:분류에서 적절한 분류를 찾아 문서를 분류해주세요!
1. 개요

鄕愁
Homesickness

1. 개요[편집]

타지 생활의 스트레스에서 발생하는 증상. 구체적으로 질병이라고 칭하기에도 애매하다.[1]

주로 군인이나 운동선수, 대학생들에게 발병되는데, 처음으로 이국 생활이나 타지 생활을 하는 사람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현상으로, 증상 자체도 다양하다. 의욕 상실, 우울증, 조울증 등 다양한 증상들이 나타나며 심할 경우에는 소화 불량이나 두통[2]같은 육체적인 질병까지도 수반한다. 원래 살던 곳이나 고향에서 갑자기 벗어난 경우, 다른 환경에 적응하지 못할 때 흔히 생기며 가장 좋은 치료법은 역시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아니면 적극적으로 친구들을 사귀거나 사회 활동을 하는 것으로 자체 치료를 할 수도 있다.

그리고 실향민이나 건설로 인한 수몰민들에게 발병되는 경우도 많다. 특히 실향민이나 수몰민들은 고향에 시간내서 돌아갈래야 돌아갈 수도 없는 입장이기에 정신적 고통이 더 크다. 그래서 한국 근현대 문학에 수몰민이나 실향민출신 작가가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쓴 작품이 꽤 많다.

프로 운동 선수들에게는 어느 부상 못지 않게 치명적인 질병이다. 외국 팀에서 활동하다가도, 향수병 때문에 끝내 고향으로 돌아가는 바람에 커리어에 오점을 남기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예를 들면 이천수라든가. 풋볼 매니저피파 시리즈 등의 게임에서도 쓸데없이 구현되어있다.
[1] 의학적으로 볼 때는 우울증에 가장 가깝다. 대부분 정신과 전문의들도 우울증 영역에서 해석한다. 증세가 좀 더 심한 경우에도 우울증에서 다른 정신질환까지 번져간 것으로 보는 경우가 많다.[2] 이는 우울증의 육체적 증세에 포함되는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