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왕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다른 만화 드리프터즈의 흑왕은 흑왕(드리프터즈)로.


黒王号

1. 소개2. 상세3. 다른 작품에서의 오마주/패러디4. 그 외 트리비아

1. 소개[편집]

북두의 권에 등장하는 . DD북두의 권에서의 성우는 유자와 코이치로.

라오우가 타고다니는 거대한 검은 말로 말임을 감안해도 온몸이 엄청난 근육덩어리로 되어있고 묘사에 의하면 거의 코끼리 만하다고 한다.[2] 라오우 본인이 워낙 거구이다 보니 말도 커야 할지도 모른다. 사실상 라오우가 거의 유일하게 신뢰하는 '동료'로 라오우가 켄시로와 무승부를 냈을때도 유일하게 라오우 곁에 남아줬고, 흑왕이 잠깐 쥬우더에게 잡혔을때 자동차를 타지않고 "나를 태울수 있는건 흑왕뿐이다."라고 한적있다. 말 이면서 전투력은 웬만한 인간들 혹은 그냥 잡병들보다 넘사벽으로 강해서 발굽으로 사람을 밟거나 차면 그로테스크 하게 터지며 죽는다. 작중 세어보면 흑왕의 발굽에 밟혀 죽은 인간이 매우 많다. 거기다가 지능도 꽤 높다. 심지어 외전에선 호랑이까지 바른다[3]. 이건 뭐.(…) 더군다나 말인데도 웬만한 사람보다도 리더십이 뛰어나서 라오우에게 길들여지기 전에 이미 야생마들을 부하로 삼고 있었다.

2. 상세[편집]

외전 설정으로는 원래 야생마 무리의 왕으로 '흑왕곡'이라는 고개에서 다른 말들을 데리고 살고 있었다. 그 때문에 흑왕곡은 인적이 없는 곳이었는데, 라오우의 부대인 권왕침공대가 전투 중 상대방의 계략에 빠져 흑왕곡에서 전멸하자 라오우가 직접 나서 흑왕을 만난다. 호랑이 두 마리와 싸우는 흑왕을 보던 라오우는 죽어가는 새끼 때문에 제대로 싸우지 못하는 모습을 보자 새끼의 비공을 찔러 안락사시키고 흑왕을 나무란다. 흥분한 흑왕은 라오우를 뒷발로 날려 버리고 호랑이도 간단히 죽였는데 맞고 일어난 라오우는 '사사로운 정에 왕이 죽으면 패업도 끝나는 것'이라고 흑왕에게 일갈하며 흑왕에게 자신의 패업을 위해 도움을 달라고 하고, 흑왕은 라오우에게 있는 패왕의 자질을 알아보고 순순히 등을 내어줬다.

흑왕의 무서움을 알 수 있는 원작의 장면이 있는데 라오우가 켄시로와의 싸움에서 패한 부상으로 잠시 몸을 숨기고 있을 때 수백 명의 모히칸 머리를 한 졸개들이 실컷 살육하고 마음껏 노략질을 하다가 회복하고 돌아온 라오우가 나타나자 라오우를 경배하기 위해 엎드렸다. 흑왕은 그 수백 명의 모히칸의 머리를 밟고 지나갔는데 흑왕에게 머리를 밟힌 모히칸들은 전부 다 머리가 가루가 되어서 죽었다. 이후에도 라오우 마음에 안 드는 사우더의 부하 등은 말 안 해도 알아서 밟아 죽인다.(…) 그밖에도 손수 유리아를 잡으러 가던 라오우 앞을 가로막으려던 남두 군대들도 흑왕이 알아서 밟아 학살했다.

라오우 사후에도 계속 살아 켄시로를 주인으로 인정하고 등을 허락했지만 유리아 사후 실의에 빠진 켄시로를 대신해 쥬우더의 아들인 쇼우더에게 등을 허락, 모히칸 대군들과 싸우다 쇼우더는 화살에 벌집이 되어 죽고 흑왕 역시 왼쪽 눈에 화살을 두 발이나 맞아 애꾸가 된다. 그런 참상을 목격한 켄시로에게 다시 삶의 의욕을 북돋아 준 후 함께 2부까지 여행을 계속했다.

3부인 수라국편에서는 배를 탈 수 없기 때문인지 바트에게 맡겼다가 수라국으로 건너온 바트에 의해 다시 켄시로의 것이 되었고, 4부에서 라오우의 아들인 류우와 켄시로를 태워주다가, 마지막에 켄시로가 기억을 잃을 때 힘이 다해 켄시로를 태운 채 그 자리에 서서 죽었다.

3. 다른 작품에서의 오마주/패러디[편집]

이 흑왕과 라오우의 관계는 이후의 여러 애니에서 오마쥬, 패러디된다. 한 예로 기동무투전 G건담동방불패 마스터 아시아풍운재기도 비슷한 관계. 돌격 크로마티 고교에선 프레디가 '흑룡'을 타고 다니는데, 이 또한 오마주(이름부터 패러디다). 첫 등장부터 학생 한 명을 밟고, 프레디만 따르는 등 원작에 충실하다(?). 강철의 연금술사에 등장하는 검은 질풍은수저 Silver Spoon의 블랙킹호[4]도 딱 흑왕 패러디.

다른 작가들의 작품까지 갈 것도 없이, 하라 테츠오의 또 다른 작품 <꽃의 케이지>의 주인공 케이지가 타고 다니는 말 질풍(마츠카제)는 거구의 천리마, 주인공과 주인공의 친구들만 따름, 잡병 정도는 혼자서 열놈은 때려죽이는 전투력 등등 여러 가지 면에서 흑왕과 겹치는 요소가 많다. 하필이면 작가도 같은 하라 테츠오라서 일부 팬들 중에는 흑왕의 조상이 질풍이라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을 정도.(…………)

델피니아 전기에서도 여주인공(?) 그린디에타 라덴이 타고 다니는 말 이름이 흑왕으로 국내 정발판에서 나오지만 사실 이 말 실제 이름은 흑주인데 이걸 한국어로 번역하자니 뭔가 어색하다고 생각한 번역자가 흑왕으로 지은 듯 싶다. 실제 위에 쓰여진 에피소드는 흑왕보다는 질풍에 더 가깝다. 허락하지 않은 자들은 가까이 오지도 못하게 한다는 점, 왈가닥 여주인에 걸맞은 왈가닥 야생마라는 점, 누구라도 타보고 싶어했으나 타기는커녕 잡을 엄두도 내지 못한 말 무리의 리더였다는 점, 주인공이 동물이 아닌 친구로 대우하고 하루 종일 같이 달려서 비로소 탈 수 있게 된다는 점 등.

이 흑왕도 덩치도 크고 체력이 장난 아닌 전설적인 야생마인데 이 말을 잡고자 5마리 말을 이끌고 교대로 타고 가면서 잡으려고 하던 사람도 있었으나 달려서 그 말들을 모두 지쳐 쓰러지게 만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린디에타가 타고 하루 종일 달려서 굴복시켜서 그녀(…)를 주인공으로 인정하고 태우고 다니며 마굿간에도 처음에는 일절 들어가지 않다가 나중에는 가끔 그린디에타를 보러 코랄의 왕궁으로 찾아올 땐 왕궁 마굿간에 들어간다. 왕궁 마굿간의 마부들 중 경력이 제일 오래된 한 사람만이 흑왕에게 손대는 것(털을 빗거나 하는등)을 흑왕에게 허락받았다. 그린디에타와 대화를 나누던 마부가 "최근에는 소인을 허락했습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 밖에는 바깥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니다가 그녀가 부르면 달려오는데 이븐이 보고 너도 참 고생 많다 저런 괴물 같은 녀석에게 걸려서 말하자, 마치 '너도 마찬가지야.'라는 투로 푸르륵거리기도 했다.

4. 그 외 트리비아[편집]

켄시로는 라오우와 처음 싸울 때, 이 말의 얼굴을 두들겨패고 "그런 둔한 말 위에서는 날 이길 수 없다."고 말한 적이 있다.(…)

흑왕이 등을 허락한 인물로는 라오우, 켄시로, 쥬우더, 바트, 류우, 그리고 쇼우더[5] 등이 있다.

그런데 참 미묘한 것이 라오우가 타고 다닐 때는 분명 발자국이 맨홀 뚜껑 만한 괴물이었는데 켄시로가 타기 시작하자, 쥐도 새도 모르게 보통 말과 비슷한 크기로 줄어 버렸다.(…) [6]

더불어 잘 알려지지 않은 게 라오우의 친형인 카이오우도 흑왕과 비슷한 말을 타고 다닌다. 역시 굉장히 크며 사람 하나는 그냥 밟아죽일 위력이다. 북듀류권을 배워 상당한 강자인 샤치를 발굽으로 밟아 한팔을 뭉개서 잘라버렸다. 하지만 기억을 잃은 린을 태우고 가버린 뒤, 카이오우가 죽고나서 이 말은 아예 안 나온다.

게임 북두무쌍에서도 탈것으로 등장한다. 여기서도 웬만한 잡졸들은 그냥 치고 가는 것만으로도 즉살해버리는 사기 스펙을 가지고 있다. 기본적으로는 이벤트에서만 나오지만 라오우의 레벨 2 전승오의인 흑천살을 통해서 라오우의 바로 옆에 소환할 수 있다.(…)

다만 동물이라는 한계점을 극복하지는 못하는지, J 스타즈 빅토리 버서스에서는 쿠로카미 메다카의 능력에 의해 쫄아버린 모양이다. 이 일로 메다카는 라오우의 어그로를 잔뜩 끌어버렸다. 료츠 칸키치는 흑왕을 경주마로 데려가 돈을 벌려고 하는 바람에 라오우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어째 인겜 내에서는 등장하지도 않는데 이래저래 안습이다

[1] 위에 앉아있는 남자는 알다시피 라오우다,TVA도 마찬가지.[2] 실제로 이만한 말이 존재한다.[3] 단 현실에 존재하는 말들도 겁을 안먹고 싸우면 호랑이는 이길 수 있다. 근력이 넘사벽으로 차이나가지고...[4] 밭을 갈 때 쓰는 농경마로, 미카게 아키하치켄 유고와 처음 대면할 때 탄 말. 험상궂은 첫 인상과는 달리 꽤 얌전한 것으로 추정된다.[5] 단편인 Last-Peace에 의하면 그가 쥬우더의 아들이라서 가능한 일이다.[6] 비유하자면 마비노기의 애완동물들을 탈때 인간/엪르가 탈 때와 자이언트가 탈 때를 생각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