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기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분류


1. 개요
1.1. 아시아1.2. 유럽1.3. 중동1.4. 주요 사건
2. 연도 목록3. 연대 목록4.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17세기(1601년부터 1700년까지)

1.1. 아시아[편집]

이 세기에 근대적인 법체계를 가진 국가들이 생겨났다. 참고로 이 시기에 소빙기가 일어난 탓에 전 세계적으로 전란에 휩싸인 세기였다.(17세기 위기론) 중국에서는 만주족명나라를 멸망시키고 청나라를 세웠다. 그리고 아담 샬, 페르디난트 페르비스트 등을 통해 유럽의 문물이 중국 궁정에 널리 퍼진다.

일본은 도요토미가가 절멸되었고 도쿠가와가 에도 막부 시대를 개막하였다. 조선은 명과 청에 중립 외교와 청을 배척하자는 두 의견으로 갈렸고 후금의 침공을 맞이하였다.

1.2. 유럽[편집]

30년 전쟁으로 스페인과 독일(신성 로마 제국)이 몰락하였고[1] 독일을 수백 조각으로 찢어버리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한 프랑스가 압도적인 국력을 키워나가던 시기였다.

다만, 스페인의 경우 17세기 중후반기에 보르본 왕조 집권 이후 정치적 안정을 되찾으며 유럽 권역 내의 권력을 일부 잃은 대신 아메리카 식민지를 더욱 크게 키우면서 최대 영토를 달성하며 다시금 강대국 반열에 드는 데 성공한다.

이 시기의 프랑스는 거의 혼자서 전 유럽을 위협하며 비옥한 국토와 많은 인구에서 나오는 국력을 마음껏 과시했으며 북유럽에선 스웨덴 또한 30년 전쟁의 결과로 제국으로 발돋움하였다. 문화적으로는 르네상스 이후 이탈리아가 가지고 있던 유럽 내 문화 패권이 서서히 프랑스로 넘어가고 있었으며 이때 독일과 영국의 문화는 아직 2류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였다.

동유럽의 경우는 러시아가 타타르의 멍에를 서서히 걷어내며 발전하였고 폴란드는 대홍수를 거치며 쇠퇴하였다.[2]

17세기 후반에는 과학계의 일대 혁명이 일어나는데 바로 아이작 뉴턴이 1687년에 프린키피아를 출간한 것이다. 이것으로 인류는 근대 과학이라는 새로운 지식의 열매를 맛보게 되며 이러한 과학적 방법론은 물리학을 넘어 화학, 생물학이나 사회과학 같은 다양한 과학 연구에 토대가 된다.

1.3. 중동[편집]

오스만 제국이 슬슬 쇠퇴기로 접어들었으나 아직까진 강대국이었으며 문화적으로는 오히려 더욱 번성했다.

1.4. 주요 사건[편집]

2. 연도 목록[편집]

3. 연대 목록[편집]

4. 관련 문서[편집]

[1] 독일은 30년 전쟁의 주전장으로 인구 1/3이 사라졌으며 베스트팔렌 조약으로 수백 개의 제후국들이 행정, 외교, 사법, 종교의 자유를 획득하며 사실상 독립국의 지위를 얻었다. 스페인은 가장 높은 세수를 자랑하던 네덜란드의 독립을 승인해야 했다.[2] 대홍수 이전까지 폴란드는 동유럽 제일의 강국으로 모스크바를 함락하고 차르를 교체하는 등 세력이 막강하였으나 대홍수 이후로 러시아와 처지가 반대로 바뀌었다.[3] 1600년 제외[4] 1700년만 포함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