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합니다. 이 틀을 적용하시려면 적용한 문서의 최하단에 해당 사건·사고에 맞는 분류도 함께 달아 주시기 바랍니다. 분류 목록은 분류:사건사고 문서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인명 피해가 발생한 사건사고 문서는 유머성 서술, 비하하는 표현의 사용이 제한되며, 사실관계를 작성할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합니다.
width=650

독일어 : Angriff in einer Reginalbahn bei Würzburg

1. 개요2. 범인3. 반응4. 관련 항목

1. 개요[편집]

2016년 7월 19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서쪽으로 120㎞ 떨어진 뷔츠부르크 지점을 지나가던 기차에서 발생한 테러이다. 기차 안에 타고 있던 아프간 난민 출신 17세 범인 모하메드 리야드가 갑자기 도끼를 휘둘러 홍콩 관광객 5명이 피습을 당했다. 이들은 일가족으로서 아버지, 어머니, 딸은 중태, 딸의 남자친구는 부상, 17세의 아들만 테러 공격을 면했다. 특히 아버지와 딸 남자친구의 머리부상이 심각하다고 한다. 이들 홍콩 일가족은 영국에 사는 언니의 결혼식에 참석하고나서 유럽여행에 나섰다가 변을 당했다. 테러는 IS가 주도한 것으로 추측되었다. 경악한 승객들이 신고하여 열차는 비상정지했고, 달아나려던 범인은 마침 근처에서 훈련중이던 특수부대가 출동하자, 도끼와 칼을 휘두르며 저항하면서 달아나려 했으나 특공대에게 사살당했다. 또한 열차 하차 후 도주중 현지 여성(독일인) 한 명을 추가로 공격하여 중상을 입힌 것으로 밝혀졌다. 공격 중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라는 무슬림 구호(타크비르)를 외쳤다는 증언이 나왔다. 직접 피해를 당한 홍콩 일가족 이외에 도끼로 갑작스레 공격당한 선혈이 낭자한 테러 광경을 목격한 다른 승객들도 정신적인 충격을 받고 안정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무파일:external/i.dailymail.co.uk/366C27CF00000578-3696410-image-a-4_1468958730853.jpg
피해자(Tracy Yau Hiu-tung)인 딸과 그 남자친구(Edmund Au Yeung)의 사진.

2. 범인[편집]

width=700
나무파일:external/i.dailymail.co.uk/366FADA300000578-3698818-image-m-4_1469003747210.jpg
당초 모하메드 리야드라는 이름의 아프가니스탄 출신의 17세 남성으로 알려졌으나, 실은 난민으로 위장하기 쉬운 아프간 국적으로 속인 파키스탄인으로 확인되었다.(아래참조) 본명은 "이라즈 칸 아마드자이" 동반 가족없이 혼자 독일로 넘어왔으며, 난민자격을 신청하여 미성년자 수용시설에서 지내다가 옥센푸트르의 수양가족 집에 위탁되어 2주 정도 머물렀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의 집에서는 손으로 그린 IS 깃발과 파슈토어(아프간의 공용어)로 쓰인 글씨 등이 발견되었다. IS의 지령에 의한 테러인지, 아니면 IS의 선전선동에 의한 암시로 자발적으로 일으킨 테러인지는 불명확하나, IS는 도끼 테러의 배후임을 자처하며, 범인이 범행을 다짐하는 동영상을 공개#했으며, 독일 내무장관 대변인은 이 동영상 속의 남자(위 사진)가 범인이 맞다고 확인해 주었다. 모하메드는 손에 칼을 쥔 채 파슈토어로 "나는 IS의 군인으로서 독일에서 성스러운 작전을 수행할 것", "너희는 우리의 남자, 여자, 어린이를 죽이려고 우리의 땅들(국가들)로 온다"라고 테러를 다짐했다고 한다. 참고로 독일은 아프가니스탄에 미국, 영국 다음으로 많은 병력을 파병했었다. 그러나 모하메드는 독일과는 아무 관계도 없는 홍콩관광객 가족에게 도끼를 휘둘렀다.독일 내 아프간 난민의 수는 약 15만명에 달하여 시리아 난민 다음으로 많다.

독일의 한 테러전문가는 범인이 아프간 출신이 아니라 파키스탄 출신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는데, 대중지 빌트에 따르면 그의 본명은 "리아즈 칸 아마드자이"라고 한다. 범인이 쓰는 언어가 파슈툰어이고, 파슈툰어를 쓰는 파슈툰족은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에 걸쳐 사는 종족으로 탈레반의 주축이자 근거지이며 이들이 사는 곳은 파키스탄 정부가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난민 인정이 비교적 쉬운 아프간 국적으로 속이고 테러를 목적으로 들어왔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현지에서 제빵기술을 배우며 독일에 체류할 기회를 얻었다고 한다. 나중에는 위장난민으로 들어온 파키스탄인으로 확정된 듯.

범인이 흉기로 도끼를 사용한 것에 종교적인 의미가 있다는 견해가 있다.#(영어)

3. 반응[편집]

독일에서는 이웃 프랑스와 같은 연이은 대형 테러사건은 발생하지 않았지만, 대량의 난민유입에 따른 사회혼란 및 갈등과 연초의 쾰른 집단 성폭행 사건과 같은 일을 겪은 터라 테러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고 있다. 대형 테러는 아니지만, 바이에른에서도 올해 알라후 아크바르를 외치며 흉기를 난자해 행인 1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당한 사건이 있었다. 게다가 미성년자 난민에게 난민 신청을 받아주고 수양가정을 붙여주는 등적응을 위한 편의를 제공했음에도 니스 테러 직후에 또 이슬람의 이름으로 무차별 살상을 시도했기 때문에 배은망덕한 미치광이 무리로 여기고 있다. 난민위기 이후 지지도를 어느 정도 회복해가던 메르켈에게도 타격이 있을 것으로 보이며, 실제로 8월초 여론조사에서는 지지율이 12% 낮아진 47%를 기록해 최저치를 기록했던 2월의 46%에 근접하였다.# 유럽인들은 테러에 대한 노이로제와 더불어 반무슬림, 반난민 감정이 더 세를 불리는 모양새다.진짜 난민들만 불쌍하게 되었다 ..유럽도 트럼프 극우고립주의로 가게될까..

같은 날 프랑스 남부 리조트에서는 식사를 하고 있던 40대 여성과 세명의 딸이 짧은 옷차림에 격분한 모로코 출신 무슬림이 휘두른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또 일어났다.# 두 명은 폐와 척추등을 찔려 중태인 상태다. 답이 없다

7월 24일 독일에서는 시리아 출신 난민이 마체테를 휘둘러 여성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으며#, 같은 날 IS에 충성을 맹세한# 시리아 출신자(난민 신청이 거부되었다)가 자폭테러를 저질러 사망하고, 12명이 다쳤다.#

4.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