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STAFF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J.C.STAFF
Japan. Creative. STAFF
ジェー・シー・スタッフ
회사명
주식회사 제이씨 스태프
J.C.STAFF Co., Ltd.
株式会社ジェー・シー・スタッフ
창립일
본사
일본 도쿄무사시노
2-14-1 스윙 빌딩 5F
자본금
50,000,000 (2016년 12월 기준)
직원
161명 (2016년 12월 기준)
품목
애니메이션의 기획·제작 및 디지털 콘텐츠 제작 등
홈페이지

1. 개요2. 역사3. 평가
3.1. 장점
3.1.1. 드라마와 개그 장르3.1.2. 에로(?) 장르
3.2. 단점
3.2.1. 원작에 따라 널뛰기 하는 판매량3.2.2. 오리지널 전개·원작 무시·원작 급전개3.2.3. 액션 장르
4. 기타
4.1. 한국과의 연관 및 요소4.2. 고양이 덕후
5. 국내에서6. 작품일람
6.1. TVA
6.1.1. 1990년대6.1.2. 2000년대6.1.3. 2010년대
6.2. OVA
6.2.1. 1990년대 ~ 2000년대6.2.2. 2010년대
6.3. 극장 애니메이션
6.3.1. 1980 - 1990년대6.3.2. 2000년대 - 2010년대
7. 관련 인물, 감독

1. 개요[편집]

J.C.STAFF의 스튜디오가 있는 Swing 빌딩

일본의 애니메이션 제작 회사. 줄여서 'JC', 'JCS'. 또는 '제이씨'나 'J.C' 등으로 부른다.

"Japan. Creative. STAFF"의 약어로 1986년 타츠노코 프로덕션의 기획문예부 출신으로, 키티필름 미타카 스튜디오의 프로듀서를 거친 미야타 토모유키가 도쿄도 미타카시(三鷹市)에서 창업한 것이 그 시작이다. 소속 감독들은 대부분 프리랜서, 외주 스탭들이다. 현 사옥은 무사시사카이에 존재한다.

전체적으로 고퀄리티나 연출보다는 일정한 퀄리티를 기반으로 한 굵직굵직한 작품을 잘 물어와 제작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이전엔 가끔 가다가 전체적인 평가가 평균 이하의 원작을 물어오면 그냥 오리지널 스토리로 갔었다.[2] 일단 별다른 작화의 기교가 필요하지 않은 드라마 분야에서는 상당히 괜찮은 퀄리티를 뽑아낸다. 허니와 클로버, 노다메 칸타빌레등이 그 예. 액션을 부각시켜야 하는 계열의 작품은 CG처리로 틈을 메꿔주는 편.

원작을 존중하면 좋은 작품이 나오나 원작무시 오리지널로 가면 높은 확률로 망한다. 심지어 작가 의사마저 반영하지 않는 독단으로 원작이 붕괴되어 참패한 애니들도 있다. 반면 원작을 존중하는 노선으로 가는 드라마나 작품들은 높은 확률로 명작반열에 끼며 근래들어 많아졌다. 야한건 원작을 초월하기도

한 해에 만드는 애니가 많아서 '다작왕'이라는 별명이 있었지만 13년 이후로 14,15년까지는 6개씩만 제작하였다. 그리고 다작왕 타이틀은 A-1 Pictures가 가져갔다

2016년에 창립 30주년을 맞아 J.C.STAFF 30th PV 영상을 업로드 했다.
J.C.STAFF 30th PV

2. 역사[편집]

본래 OVA 작품을 전문적으로 제작을 하다가, 1994년 신보 아키유키 감독의 메탈 파이터 미쿠를 통해 TVA로 본격적으로 진출.[3] 이후 TVA에 주력하게 된다. 1997년 소녀혁명 우테나로 회사의 이름을 본격적으로 알리게 된다.

1998년 가이낙스와 공동 제작한 그 남자! 그 여자!, 엉터리 실험 애니메이션 엑셀 사가 등 90년대 말기를 장식하였다.

2002년 아즈망가 대왕을 애니메이션화 하였으며, J.C.STAFF 사상 가장 높은 매상고(평균 25000장)를 올린 작품이 되었다.

2005년부터 인기 라이트노벨을 애니메이션화 하기 시작하였으며, 이 때부터 '그럭저럭 수작을 만드는 제작 회사' 이미지에서 '대형 제작사'로 주목받게 되었다. 다만 이때부터 안티팬들이 급증하게 되었다.

2008년토라도라어떤 마술의 금서목록으로 주목을 받게 되었다. 이후 업계인이 선정한 최고의 애니메이션으로 판매량은 안습했지만 푸른 꽃이 뽑히고,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의 성공으로 어느 정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의 경우 내용 면에서는 호불호가 갈리지만, 판매량 면에서는 성공이라고 할 수 있다.

2010년에는 탐정 오페라 밀키 홈즈소녀요괴 자쿠로가 호평을 받았다. 특히 밀키홈즈의 선전이 눈부셨으며, 나스 키노코, 우로부치 겐등 업계인들에게도 호평. # 반면 2011년 제작한 꿈을 먹는 메리는 괴이한 연출과 함께 원작을 제대로 재현하지 못하면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거기에 이어서 어마금 2기의 2쿨은 뒤로 갈수록 심해지는 작붕과 심심한 연출, 지나치게 압축된 스토리 전개로 인해 엄청난 악평을 받았다.

그러나 2012년에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그 여름에서 기다릴게가 나름 호평을 받고 원작 게임을 애니화리틀 버스터즈!에서 절정을 찍었다.

그리고 2015년 제작된 작품들을 보면 대부분 신사적인 작품들이다. 대표적으로 식극의 소마, 감옥학원, 야한 이야기라는 개념이 존재하지 않는 지루한 세계 등이 있다. 전부 J.C.STAFF답지 않게 엄청난 퀄리티를 자랑한다. 이 때문에 J.C.STAFF가 야애니 회사로 새롭게 거듭나는 게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3. 평가[편집]

2003년부터 2012년까지의 평가는 대체적으로 좋지 않았다. 작화 붕괴, 과도한 오리지널 차용, 한분기 다작으로 인한 퀄리티 하락 등. 그림체가 원작과 달라지는 경우도 많다. 특히 <토라도라>. 그리고 금서목록의 애니메이션은 여캐는 대두, 남캐는 노안이 되었다. 주력작품에선 대체로 우수한 작화를 보여주지만 꾸준히 지적받는 어색한 연출과 스토리텔링 부분에서는 크게 개선된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그러나 2012년 이후 다작속성이 크게 사라져 옛이야기가 되었다.

잔뼈가 굵은 제작사이지만 위와 같은 문제점 때문에 2017년 초에 들어서도 팬(빠)은 별로 없는 편. 몇 없는 JC빠들도 과거에 워낙 같은 레파토리(위에 서술한)로 까여서 그런지, 까여도 별로 팬들의 반응이 없을 정도. 애니 제작사 별로 까였을 때 반응을 모은 글# 중 JC 부분을 보면,
늘 까이는 부분이 똑같아서 변명조차 귀찮다. 까이고 변명하는데 데자뷰를 느낀다. 가끔 구 JC빠가 요즘 JC를 까기도 한다.
라고 표현했을 정도.[4]

사실 처음으로 주목받은 계기인 <아즈망가 대왕>은 작화 붕괴도 드물었고, 오리지널 스토리는 단 한 화(19화)였다. <아즈망가 대왕>은 쿄애니처럼 캐릭터별로 캐릭터송을 찍어냈을 정도로 애니메이션도 제법 평가가 괜찮았다. 또 한때 <쪽빛보다 푸르게>는 '원작을 뛰어넘는 애니'라는 고평가를 받기도 했다.

2013년까지의 J.C를 정리하자면 잘 만드는 만큼 삽질도 많아서 욕을 먹는 제작사. 어떻게 된 판인지 스토리와 작화가 동시에 양립하는 작품이 극소수... 그리고 그 극소수는 명작취급을 받는다.

2014년 작품인 위치 크래프트 워크스가 작화나 스토리가 완벽하면서 원작을 초월한다는 호평을 많이 들었었지만 떡밥들을 잘 풀어내지 못했다는게 약간 안습이다.[5] 블루레이 판매량은 괜찮게 나왔으니 JC의 수작은 가능할 것이다. 그리고 후속작을 절대 안 내놓는다 어마금 3기내놔 일해라 J.C

2분기에 나온 selector infected WIXOSS 도 평은 좋은 편이다.

3.1. 장점[편집]

3.1.1. 드라마와 개그 장르[편집]

JC가 자신있는 장르들

액션 장르의 평과와 정반대로 드라마 장르의 평가는 좋은 편이다. <노다메 칸타빌레> 시리즈나 <허니와 클로버>, <모레의 방향> 같이 과거 작품부터, <첫사랑 한정>, <토라도라!>, <푸른 꽃>, <다이쇼 야구 소녀>, <바쿠만> 같은 비교적 최신 작품까지 좋은 작품이 골고루 포진되어 있다. 많은 사람들이 평가하길 드라마 작품만 제작한다면 까일 일이 없을 거라고. 하지만 평가와 정 반대로 판매량이 사망.

개그쪽에도 은근히 강해서 BD/DVD 특전인 <작안의 샤나땅>이나 <어떤 마술의 인덱스땅>, <무진장 몽땅 레일건>전기는 소중히! 찌릿찌릿 같은 걸 보면 무시무시할 정도로 막나가는 병맛 개그가 다반사. 되려 '특전쪽이 본편'이라는 사람들도 많다. <탐정 오페라 밀키 홈즈> 같이 웰메이드 개그물도 있다. 밀키 홈즈도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막장 개그의 정석물. 정말 이쪽의 개그물은 믿고 볼 정도로 웃기다. <죠시라쿠>같은 막나가는 개그물도 맡아서 제작한다.

리틀 버스터즈! 애니판 또한 평가가 좋다.[6]

3.1.2. 에로(?) 장르[편집]

우리 JC가 달라졌어요

특히나 2015년 3분기에는 실로 역대급 포텐이 터졌다고 볼 수 있는데, 당시 방영했던 식극의 소마, 야한 이야기라는 개념이 존재하지 않는 지루한 세계, 감옥학원이 전부 상당한 수위를 자랑한다. 식극의 소마는 전반적인 작화가 우수하다는 평가와 먹방 야애니필이 강한 애니란 평까지 들을 정도로 호평이다. 시모세카와 감옥학원도 약을 한사발 퍼먹고 연출한다는 평을 들을 정도로 엄청난 퀄리티를 보여주는데, 특히 야한 이야기라는 개념이 존재하지 않는 지루한 세계는 동분기 감옥학원, 몬무스등 쟁쟁한 에로물을 전부 공기로 만들어 버리는 누군가의 폭주로 화제를 독차지하는 중. 하지만 이 분기에 쟁쟁한 작품들, 원작의 팬층이 두터운 작품들이 많았기에 판매량은 제작한 애니의 퀄리티나 찬사(?)에 비해 잘 나온 편은 아니다. 다행히 감옥학원은 판매량 최상위권에 들어 전체적으로는 적자를 보진 않겠지만...

3.2. 단점[편집]

3.2.1. 원작에 따라 널뛰기 하는 판매량[편집]

1쿨짜리 광고를 만드는게 아닌가 의심할정도로 상업적인 매력이 없다. 연출도 나쁘지 않다고 평가 받던 아만츄,플라잉 위치등은 호평을 받았으나 판매량이 매우 저조했고 이는 우라라 미로첩 까지도 이어질 정도로 많은 작품에 문제가 되고있다.

3.2.2. 오리지널 전개·원작 무시·원작 급전개[편집]

감독들의 능력은 별로 좋지못한데도 불구하고 원작에 멀쩡하게 있는 작품의 스토리를 파괴하거나 없는 스토리를 억지로 만들어내서 작품의 완성도를 하늘높이 날려버리는 걸로 유명했었다. 그로 인해 매상이 좋다면 모르겠지만 오히려 원작파괴로 인해 원작팬들도 끌어들이지 못하고, 그런거에 신경 안쓰는 사람들에게도 매력적인 스토리를 쓰는것도 아니어서 망하는게 대부분이였다.

그 중 가장 유명한게 진월담 월희키미키스가 있는데 모든 팬들이 부정하는 흑역사.[7] 건퍼레이드 마치의 경우 아예 원작자가 "건퍼레이드 마치의 애니메이션은 없었다"라고 없는 작품으로 취급하기까지 했다. 감독도 자기 이름 빼 달라고 했을 정도니 말 다 했다…

꿈을 먹는 메리 같은 경우 원작자의 이름이 크레딧에 실리는 정도였고, 실제로 원작자는 애니메이션에 일절 관여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 결과 오리지널 스토리가 산으로 날아가고, 팬들이 좋아했던 원작의 명장면 등은 전혀 등장하지 않았다. 그래놓고서 감독은 팬들과의 대담에서 '메리의 애니메이션은 실패한 작품'이라고 발언하여 원작자[8]에게 좌절과 굴욕을 선사. 작자는 '하느님의 메모장도 큰일이겠구나…'라는 통한의 한마디를 내뱉을 뿐이었다. 감독이 자기 작품을 향해서 저런 말을 한 시점에서 프로 의식은 버린 셈이다.

그리고 꿈을 먹는 메리의 뒤를 이어 방영을 시작한 하느님의 메모장에서는 작가가 애니메이션용 시나리오를 직접 써줬음에도 불구하고 애니 제작진은 이를 완전 무시하고 제작. 이에 열이 받은 작가는 하느님의 메모장 단행본에서 애니메이션 스텝을 씹는다. 이에 반성한건지 애니 제작진은 뒤늦게 작가의 시나리오를 참고하여 애니를 제작했지만(9화 무렵부터) 이미 완결이 코앞이었던지라 스토리의 개연성까지 무너지며 대폭망했다.

제로의 사역마의 경우에는 이전부터 조금씩 낌새를 보이다가 사이토 무쌍 이후 티파니아가 그걸 구해주는 시점부터 스토리가 완벽하게 원작과 엇나가고 꼬이기 시작하면서 수습 불가능 지경에 이르러 엄청난 비판을 받아야했다.

작안의 샤나의 경우는 이런 오리지널리티가 아이러니하게도 샤나의 완전무결 츤데레 이미지를 만드는 데 일조하기는 했지만 이것도 오리지널 요소로 인해 평가를 말아먹은 사례 중 하나. 그나마 이 경우는 중간에 정신을 차렸는지 3기에서는 오리지널 요소를 최대한 배제하고 원작 노선을 따라갔으나 너무 늦은 시기에 나온 탓에 폭망했다.

슬레이어즈 Revolution&슬레이어즈 Evolution-R의 경우는 통째로 오리지널 스토리로 전개되었는데[9] 아예 팬덤에서 이런건 나오지도 않았고 본 적도 없다며 부정하는 판이다. 마찬가지로 오리지널 스토리였던 슬레이어즈 TRY일본에서 재평가를 받았을 정도면 말 다했다.[10]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의 경우는 원래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과 스토리가 이어져 있어 둘을 합쳐 스토리가 맞물려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초전자포에 오리지널 전개를 왕창 집어넣어서 그냥 패러렐 월드를 만들어버렸다. 그리고 초전자포 2기 2쿨 전개에서는 일본 애니메이션 역사에 기록될 막장 오리지널 스토리를 집어넣어 가루가 되도록 까였다. 하지만 사실 이건 제작사보다는 감독인 나가이 타츠유키의 영향이 매우 크다. 나가이 타츠유키는 토라도라, 아노하나같은 작품으로 이름을 알렸으나 최근에는 기동전사 건담 철혈의 오펀스로 욕이란 욕은 다 얻어먹으면서 감독의 주력 장르인 학원물이나 일상이외에 장르로 가면 제대로 망한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다.

금서목록의 경우에는 각 스토리별로 기승전결로 따졌을 때, 거의 대부분의 스토리에서 승과 전을 반 이상을 날려먹어서 기 다음으로 얼마 안가서 결이 와버리는 당황스런 전개가 상당히 많다. 그래도 감독인 니시키오리 히로시가 원작을 중시하는 성향이라 억지 오리지널 스토리는 없다. 유명한 일화로 원작자인 카마치 카즈마가 비인기 에피소드를 스킵하거나 오리지널 스토리로 나가자는 제안을 거절하고 각색이 있긴 하지만 원작대로 진행되었다.

2014년에 들어서는 JC가 정신을 차렸는지 스토리를 원작 위주로 쓰는 듯 하나 이제는 원작 급전개로 인해서 비판을 받았다.

이후 2014년이 지나 2015년부터 2017년 4작품까지는 오리지널 전개도 거의 없거나 필요한 수준으로만 사용하고 있으며, 원작 파괴는 커녕 원작 존중도와 원작 재현율이 엄청 높아져 원작에 있던 요소와 그림체 등을 애니메이션에서는 오히려 세세하게 표현하고 덧붙히기 시작했다. 이따라 급전개라고 평가받는 일도 이전에 비해서 아주 많이 줄어들었다. 그 대신 부작용으로 원작에 연출이나 작화, 설정등에 문제점이 있는 경우에도 대부분 수정되지 않고 그마저도 재현하여 그대로 사용해버려 원작의 문제점은 애니메이션에서도 이어지게 되었다.

2015년 4분기에는 헤비 오브젝트로 매우 호평받았다. 금서목록 3기에 대한 통수 때문인지 상당히 이미지가 나빴으나, 원작에 충실한데다가 원작 초월수준의 스토리텔링과 뛰어난 작화와 영상미로 J.C가 이전까지 보여주지 못한 완성도가 나왔으나 경쟁작[11]이 너무 압도적이라 상업적으로는 망했다.

2016년이 되어서는 플라잉 위치가 동분기, 쿠마미코와 비교되는 애니메이션화 퀄리티를 보여주며 호평을 받았으며, 이어지는 식극의 소마 2기, 아만츄!, 타부 타투, 사이키 쿠스오의 재난 모두 한 분기에 4작품을 진행하면서도 타부 타투를 제외한 나머지 작품 모두 훌륭한 애니메이션화 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2017년은 유례없는 다작을 하면서 상당히 평가가 나빠졌다.

3.2.3. 액션 장르[편집]

JC의 약점

J.C.STAFF가 비난 받는 가장 큰 이유중 하나가 액션 장르의 취약함이다. 정말 이상할 정도로 액션신을 못만든다.[12][13] <작안의 샤나>를 필두로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에서 정점을 찍었다. 이후 <오오카미 씨와 7명의 동료들>과 <꿈을 먹는 메리>에서도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였다. <비탄의 아리아> 역시 이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오죽하면 장르가 다른 <토라도라!>의 아이사카 타이가 VS 카노 스미레가 J.C.STAFF에서 가장 액션신이 훌륭했던 장면이라는 이야기도 있다.[14]

그래도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는 액션신이 매우 좋았었는데 이걸 또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2기에서 홀라당 까먹고 기어이 핵폭탄 트리까지 밟아버리는 바람에 "얘들은 그냥 연애물이나 만드는게 낫겠다."는 평가가 굳어져버렸다. 하지만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S에 이르러서는 액션신이 과거에 비해 상당히 발전한 면모를 보인다. 액션고자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과 비교하면 초전S 퀄리티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그리고 어과초S 24화에서 제대로 터트렸다. 이게 어떤 시리즈의 액션이라고...? 정작 2부 사일런트 파티의 경우 설정이랑 스토리가 망해서 팬들이 평행세계 취급해버리지만.[15]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극장판의 경우는 작화, 액션, 영상미가 모든면에서 완벽한 고퀄리티를 보여줬다. 이게 J.C가 만든게 맞나 싶을 정도. 다만 예산이 많이 들어가는 극장판이란걸 감안해야되는데, 그래도 엄청난 고퀄이며, 현존하는 애니메이션 극장판들과 비교해도 신카이 마코토 감독 작품을 제외하고는 거의 최상급의 작화와 영상미가 뽑혔다.[16]

또한 14년작 위치 크래프트 워크스를 보면 정말 액션씬의 작화는 완벽한 수준이다. 그리고 A.C.G.T 랑 공동제작한 풍운유신 다이쇼군의 액션씬을 보면... 아 씨바 할 말을 잊었습니다.

2015년작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8화에서 상당히 좋은 액션씬을 보여준것을 보면 그냥 제작진의 취향에 따라 액션씬의 퀄리티가 달라지는 것 같다. 그러나 다른 화에서는 그저 그런 퀄리티.

헤비 오브젝트의 경우는 매우 뛰어난 작화와 더불어 엄청난 퀄리티의 영상미와 C.G등을 보여줬으나 그다지 주목받지는 못했다. 사실 금서3기안나와서 그렇다 카더라[17]

2016년, 타부 타투 1화에서 평소의 JC답지 않은, 액션씬을 보여주며 몇몇 팬에게는 '극장판급 작화다.' 등의 평가를 받으며 액션 장르에서 선전했다. 이 퀄리티를 작품이 끝날때까지 유지할 수 있을지가 관건… 이였지만 이후로 점점 모든 면에서 망가져 버렸다.

2017년, 던만추의 외전격 작품인 소드 오라토리아는 원작 팬들이 우려했던 대로 참혹한 수준의 액션씬을 보여주었다.
전작인 던만추도 액션씬이 좋은 퀄리티는 결코 아니었지만, 소드 오라토리아는 그보다도 퇴화되어 원작 팬들에게 없는 물건 취급을 받고 있다.

결론은 할 땐 하지만, 기복이 굉장히 큰 수준으로 정리가 가능한 수준. 아무래도 예산이나 감독에 따라 퀄리티가 바뀌는 것으로 보인다. 즉 여건만 갖춰지면 Production I.G 수준의 작화나 액션도 뽑히지만, 종종 최악의 퀄리티도 나오는 회사다.

2017년 9월 26일에는, 수준급 액션 작화를 선보여야 하는 원펀맨 2기의 제작을 담당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J.C.STAFF의 액션 약점을 아는 시청자들의 큰 우려를 사고 있다. 본즈: 우리가 필요하면 언제든지 불러줘♡♡

4. 기타[편집]

1화를 상당히 잘 만들기로 유명하다. 또한 액션물은 오프닝의 퀄리티 또한 수준급. 허나 상술한 대로 오프닝은 함정이다!

오프닝 장면의 액션신을 그대로 마지막화 전투신에 갖다 써먹은 작품도 있다…

4.1. 한국과의 연관 및 요소[편집]

직원 모집을 할 때, 한국인을 포함한 유학생들도 모집한다. 2009년 외국인을 처음으로 채용하였는데 그게 한국인이였고, 그 때문인지는 몰라도 작품 속 자잘한 부분에서 한국과 관련된 요소들을 찾을 수 있다.

업계의 비밀 같은 것은 흘리지 못한다고 하지만... 그래도 리틀버스터즈 관련 정보를 흘린 것은 엄청난 복선회수. 한국인 뿐만 아니라 중국인 스텝도 제작팀에 있을 정도로 외국인 채용에 대해서 비교적 오픈 마인드[18]를 가진 회사라고 한다. 2017년 현재 작화팀과 촬영팀, 배경팀[19]에 각각 한 명의 한국인이 직원으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4.2. 고양이 덕후[편집]

작품 내에서 다른 동물들보다 고양이가 주연, 조연, 짤막한 배경을 가리지 않고 출연하는 비율이 아주 높다. 사실상 고양이가 나오지 않는 애니메이션을 찾는게 더 힘든 수준. 그리고 2012년 이후를 기준으로는, 고양이가 등장하는 대부분의 애니메이션은 고양이가 등장하지 않는 애니메이션보다 전체적으로 퀄리티나 완성도가 높다.

5. 국내에서[편집]

투니버스는 J.C STAFF 작중에서 수작 혹은 명작이라 평가받는 작들 위주로 수입해 방영하였으며 선생님의 시간을 제외하고는 대다수가 원판 초월급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2007년 작품부터는 전혀 수입을 하지 않는다. 그리고 2004년 무렵 홈페이지에 검색된걸 보면 엑셀사가도 수입한 것 같은데 끝끝내 방영되지 않았다.

대원방송도 이것저것 챙겨준걸로 유명한데 R.O.D,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쪽빛보다 푸르게같이 당시 일부를 제외하곤 시망급 작품들이 많았던 시절이었는데도 대부분 잘뽑힌게 특징. 예외로 극상학생회는 40명 가까이 되는 성우가 나옴에도 불구하고 저급 번역과 대놓고 망한 성우 캐스팅을 보여줘 상당한 악평을 들었다. 2006년 작품부터는 한동안 전혀 수입을 안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다가, 2013년에 바쿠만을 수입했다.

애니맥스의 경우 여타 방송국들 중에서도 교토 애니메이션과 더불어 J.C STAFF 작품 비중이 꽤 많은 걸로 유명한데 어느 정도냐 하면 문제의 작품인 에일리언 9까지 수입해서 우리말 더빙해서 방영했을 정도였는데 몇몇 팬들은 이런 문제작도 한국에 방영될 수 있다는 사실에 전율에 휩싸이기도 했다. 토라도라, 노다메 칸타빌레, 닌자의 왕,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같이 누구나 인정할 고퀄작도 있지만 허니와 클로버, 제로의 사역마처럼 평타급인데 좀 미묘한 작품도 있었고 아예 작안의 샤나, 하야테처럼!, 진월담 월희, 금서목록같이 외주에게 맡겨 성우진 & 번역 & 녹음 or 편집 3박자가 좆망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는 등 더빙 면에선 천국지옥 애맥답게 편차가 심한 편. 2012년 이후로 2012년에 제작된 애니는 신작으로 한 적이 없지만[20] 그 전 작품까지는 꽤나 열성적으로 수입했다.

애니플러스는 개국 이래 이 회사 작품을 자주 수입하면서 동시방영도 많이 추진하고 있는데, 사상 최초로 한일간 동시방영을 통해서 회장님은 메이드 사마!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이 회사 작품을 매분기마다 방영하는 중이다.

6. 작품일람[편집]

분류
기호
X : 한국 미방영
? : 미정 또는 미확인
◇ : 투니버스 방영작
▲ : 대원방송 방영작
★: 한국 애니플러스 동시 방영작
◆ : 한국 애니맥스 방영작 (방영예정작 포함)
숫자
1~4 : 해당 년도 분기
예시
2015년 방영 애니인 "헤비 오브젝트 (◆/4~1)"는 애니맥스 방영작이자, 2015년 4분기 ~ 2016년 1분기 방송 작품.
2017년 방영 애니인 "우라라 미로첩 (★/1)"은 애니플러스 동시 방영작이자, 2017년 1분기 방송 작품.

6.1. TVA[편집]

6.1.1. 1990년대[편집]

TVA 1994 ~ 1999
1994년
메탈 파이터 미쿠 (?/?)
1995년
즛코케 삼인조 楠屋敷의 구루구루씨 (?/?)
투마귀신전ONI (?/?)
1997년
1998년
그 남자! 그 여자! (◇,KBS/?) [21]
앨리스 SOS (?/?)
마술사 오펜 (?/?)
꿈에서 만날 수 있다면 (?/?)
1999년
가라! 우주전함 야마모토 요코 (?/?)
마술사 오펜 Revenge (?/?)
엑셀 사가 (?/?)
잘 나가는 두 사람 (?/?)

6.1.2. 2000년대[편집]

TVA 2000 ~ 2009
2000년
2001년
마법전사 리우이 (?/?)
작은 눈의 요정 슈가 (◇/?)
파랏파 랩퍼 (?/?)
2002년
스파이럴 추리의 띠(추리게임 뫼비우스의 띠) (◎▲/?)
아즈망가 대왕 (◇/?)
쪽빛보다 푸르게 (▲/?)
2003년
건퍼레이드 마치 (◇/?)
나나카 6/17(나나 6/17) (◇/?)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마부라호 (?/?)
일기당천 (?/?)
진월담 월희 (◆/?)
쪽빛보다 푸르게 -인연- (?/?)
R.O.D -THE TV- (?/?)
2004년
2005년
극상학생회 (▲/?)
마호라바 (?/?)
사모님은 마법소녀 (?/?)
스타쉽 오퍼레이터즈 (?/?)
작안의 샤나 (◆/?)
카린 (?/?)
허니와 클로버 (◆/?)
Loveless (?/?)
2006년
고스트 헌트 (◇/?)
되살아나는 하늘 -RESCUE WINGS- (?/?)
모레의 방향 (?/?)
윈터 가든 (?/?)
제로의 사역마 (◆/?)
허니와 클로버II (◆/?)
2007년
노다메 칸타빌레 (◆/?)
스카이 걸즈 (?/?)
작안의 샤나II(Second) (◆/?)
제로의 사역마 ~쌍월의 기사~ (◆/?)
키미키스 pure rouge (?/?)
포테마요 (?/?)
2008년
노다메 칸타빌레 파리편 (◆/?)
닌자의 왕 (◆/?)
사후편지 (?/?)
슬레이어즈 Revolution (?/?)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
제로의 사역마 ~삼미회의 윤무~ (◆/?)
토라도라 (◆/?)
2009년

6.1.3. 2010년대[편집]

TVA 2010 ~ 2019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
미정

6.2. OVA[편집]

6.2.1. 1990년대 ~ 2000년대[편집]

6.2.2. 2010년대[편집]

6.3. 극장 애니메이션[편집]

6.3.1. 1980 - 1990년대[편집]

6.3.2. 2000년대 - 2010년대 [편집]

7. 관련 인물, 감독[편집]

[1] 2016년 3월 이전에 사용하던 로고
나무파일:sFMAO0h.jpg
[2] 사실 원작 수준에 관계없이 오리지널 스토리로 가는 경우가 허다했었다.[3] 정작 지금의 신보는 샤프트의 거두가 된 상황이지만, 그 이전에 J.C.STAFF에서 TVA 두 작품을 제작 하였다(메탈 파이터 미쿠, 가라! 우주전함 야마모토 요코)[4] 올드 JC빠들은 <토라도라>나 금서, 초전자포로 유입된 JC빠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으나 이는 일본 이야기. 국내에서는 심하지 않다.[5] 다만 이는 원작 자체도 스토리 진행이 얼마 안되었다는 점을 감안해야한다.[6] 평소 행실이 행실인지라 리틀 버스터즈를 교토 애니메이션이 아니라 JC가 맡는다는 소식이 발표되었을 때 한바탕 난리가 났었다. 그러나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평가가 좋다.[7] 특히 진월담 월희는 달빠야 말할 것도 없고 원작자들도 없는 작품 취급하는듯하다. 진월담 월희의 성우진도 나름 호화 성우진이었는데 이후 월희의 OVA격 작품인 카니발 판타즘에서는 모든 성우진이 멜티 블러드 기준으로 싹 바뀐 걸 보면...[8] 원작자는 나름 만족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9] 단, 일부 에피소드는 원작&스페셜에서 발췌됨[10] 한국에서는 TRY의 인기가 무인, NEXT를 넘지만, 일본은 NEXT를 최고로 치고 TRY는 전개가 부실하다가 평가한다. 그런 일본에서조차 TRY가 재평가를 받을 정도면…[11] 오와리모노가타리, 오소마츠상, 하이큐 세컨드 시즌, 원펀맨[12] 같은 2011년에 Tokyo MX에서 방영된 J.C.STAFF의 작안의 샤나 FINAL과 ufotableFate/Zero의 전투신을 비교해보면 정말 눈물밖에 안날 수준이다. 특히 작안의 샤나 FINAL은 J.C.STAFF답지 않게 원작 노선에 충실하다보니 1, 2기의 학원물적 성격도 사라져서 결국 액션 말고는 볼 게 없는데 그 액션이 망이니 답이 없다.[13] 근데 딱히 다른 작품과의 비교가 아니라도 오프닝과 본편을 비교해봐도 할 말이 안 나온다.[14] 해당 전투(?)씬의 원화담당은 누마타 세이야라는 분이다. 참조[15] 나가이 타츠유키감독의 특유의 재해석이 독이된것의로, 이건 제작사 잘못이 아니다.[16]워너 브러더스가 배급, 스폰서라 엄청난 지원을 받긴 했다.[17] 원작자가 같은 작품이다.[18] 실력과 일본인과 제대로 대화가 될 정도의 일본어 실력을 갖추면 채용해준다고 한다.[19] 길성주, 2012년을 전후로 하여 수많은 JC의 작품들에 참여중. 주로 촬영팀 크레딧의 최상단에서 발견할 수 있다. 위의 예시들에 크게 기여한 인물중 한명.[20] 자막까지 포함한다면 작안의 샤나 FINAL, S. 그런데 이 두 개... 1, 2기는 분명 더빙 방영했을텐데?![21] 가이낙스와 공동 제작[22] OVA는 파치슬롯판의 애니메이션을 담당하기도 한 노매드가 맡았다.[23] A.C.G.T와 공동제작.[24] A.C.G.T와 공동제작.[25] 1기는 매드하우스에서 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