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파일:alpha1.png   이 문서는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에 관한 문서입니다. 브랜드화 이전의 차량에 대해서는 현대 제네시스 문서를, 다른 뜻에 대해서는 제네시스(동음이의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제네시스
Genesis Motors
국가
모기업
산업 분야
자동차 제조
슬로건
인간 중심의 진보
출범일
2015년 11월 4일
공식 홈페이지

1. 개요2. 탄생 배경3. 앞으로의 계획4. 생산 차량5. 브랜드 포지셔닝 논란6. 둘러보기

1. 개요[편집]

대한민국 최초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2015년 11월 4일 출범한 대한민국 최초의 고급 자동차 브랜드. 현대자동차그룹에서 분리한 산하의 브랜드이다.

2. 탄생 배경[편집]

원래 현대는 1세대 현대 제네시스(BH)를 개발할 때부터 포드링컨, 토요타렉서스, GM캐딜락, 닛산인피니티, 혼다아큐라, 폭스바겐아우디 같은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었다.

그러나 1세대 제네시스의 성공에도 불구하고, 2008년 세계금융위기의 여파로 인해 미국 3대 자동차업체(포드, 제너럴 모터스, 크라이슬러)가 맛이 갈 정도로 자동차 시장 전반에 걸쳐 타격을 받으면서 당초 계획이 전면 수정된다. 또한, 북미 딜러들이 브랜드 분리에 격렬히 반대했다. 그 사이 현대차는 지난 10여 년간 소재, 설계, 시험, 파워트레인, 전자, 디자인 등 모든 부문에서 새로운 브랜드를 위한 내부역량 축적에 주력했다.

그 결과 현대차는 글로벌 주요 자동차 그룹 가운데 유일하게 자동차용 강판을 자체 개발·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고[2], 기초 소재 단계부터 차의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구조를 갖춰 차체 강성, 주행성능, 디자인 등에서 경쟁력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실제로 2013년에 출시된 2세대 제네시스는 탄탄한 뼈대를 바탕으로 5대 기본성능(동력성능, 안전성, 승차감 및 핸들링, 정숙성, 내구성)과 디자인을 글로벌 명차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고, 현대차는 1·2세대 제네시스의 성공이 보여준 지난 10년간의 준비와 자신감을 기반으로 글로벌 고급차 시장 성장 추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제네시스를 독자적인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 선보이게 된 것이다. 따라서 제네시스 브랜드화는 '원점회귀'라고 볼 수 있다.

제네시스의 명칭은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제네시스의 인지도가 높다는 점도 고려해 성능, 디자인 등 모든 면에서 진보와 혁신을 지속해 브랜드의 신기원을 열겠다는 의미에서 결정된 이름이라고 한다.

3. 앞으로의 계획[편집]

width=350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디자인 철학을 보여주는 제네시스 뉴욕 콘셉트.
width=350
첫 번째 SUV 콘셉트, GV80.

제네시스의 탄생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우리가 새로운 도전을 하는 이유는 오직 고객에게 있다”면서 “제네시스 브랜드는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를 지향한다”라고 브랜드 방향성을 규정했다.

신규 차명 체계는 제네시스 브랜드를 상징하는 알파벳 ‘G’와 차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숫자’가 조합된 '알파뉴메릭' 방식을 활용한다.[3] 현재까지 알려진 넘버링은 G90, G80, G70이다. 아직 2020년까지 출시될 예정인 두 종의 SUV와 럭셔리 쿠페의 넘버링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대자동차가 출원한 상표중에 GC-, GV-로 시작하는 상표가 이들이 될 것이라고 추정되고 있다.[4] 그 외에도 G65, G75, G85, G95와 같이 뒷자리가 5로 끝나는 상표와 GT-로 시작하는 상표도 출원이 되어 있다.

디자인 경쟁력 강화를 위한 외부 인사 영입과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출범회에서 피터 슈라이어 현대차그룹 디자인 총괄 사장은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람보르기니 가야르도를 디자인하고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벤틀리 수석 디자이너를 맡았던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 루크 동커볼케의 영입을 발표하며 “2016년 상반기에 현대차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벤틀리 디자인 총괄 이상엽 씨를 영입하였는데 현대차와 제네시스의 디자인을 담당할 예정이다.또 람보르기니 우라칸, 부가티 시론 부가티 비전그란투리스모를 디자인한 알렉산더 셀리파노브를 영입하여 내년부터 제네시스 유럽 디자인팀에서 일한다고 한다. 폭스바겐 그룹 디자이너 헤드 헌터[5]

토요타의 렉서스나 닛산의 인피니티를 비롯한 일본 브랜드의 경우 처음부터 프리미엄 브랜드의 사업부를 독립시켰고,[6] 전용 매장을 갖춰 차별화한 반면에 현대자동차는 제네시스 브랜드를 중장기적으로 채널 분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한다.

가격 또한 프리미엄 브랜드임을 제대로 나타내려는 패기인지, 미국에서 G80과 G90의 가격이 이전 모델에 비해 올라갔다. 전작 제네시스 DH와 에쿠스가 미국에서 3만 8천 달러, 5만 달러대에서 시작했던 것과 달리 G80은 4만 1천달러에서 시작하며, G90은 6만 8천달러부터 시작한다. 이전 에쿠스가 크기와 품질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7] 미국에서 나름 인기를 끌었는데 G90은 과연 그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로 보였으며, 실제로 G90이 미국에 출시된 첫 달인 2016년 9월 판매량은 10대였고[8] 다음 달인 2016년 10월 판매량은 92대로, 생각보다 저조한 판매량을 보였지만 2016년 11월에는 301대를 팔며 평균치를 판매하였다. 2016년 마지막 달인 12월에는 387대를 판매하였다.[9] 또 같은 달인 11월 G80은 1,005대를 팔고[10] G80의 경쟁모델인 캐딜락 CTS가 1,042대 BMW 5시리즈가 1,126대를 판 것을 생각하면 나름 선전한 판매량이라 볼 수 있으며, 2017년 들어서는 G90의 판매량이 대형 세단 중 2월과 3월에 각각 3위, 4위를 차지하고, 2017년 1분기 미국 고급 대형세단 판매량 중에서도 3위를 차지하는 등 런칭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고급차 브랜드 치고는 선전하고 있는 중이다.

장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PHEV)도 추가될 예정이다.

4. 생산 차량[편집]

width=1000

제네시스의 라인업 구축 계획도. 세단 3대, SUV 2대, 그리고 쿠페 한 대를 볼 수 있다. 2020년까지 총 6종의 라인업으로 꾸려진다.

2015년 12월 9일에 제네시스 브랜드로선 첫 번째 모델이자 기함EQ900(수출명 G90)을 출시했고 2016년 초반 기존 2세대 제네시스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G80으로 출시했으며 이후 2017년까지 중형 세단 G70을, 2020년까지[11]는 소형 SUV(미정)과 중형 SUV(미정) 그리고 럭셔리 쿠페 모델(미정) 등 런칭 후 향후 5년간 4종의 신규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는 제네시스의 이름을 가진 제네시스 쿠페는 현대 브랜드로 생산을 계속하다 2016년 단종되었다. 후속 모델은 위에서 언급된 럭셔리 쿠페 모델이 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12] G80의 경우 바리에이션으로 G80 스포츠도 판매.

2020년 이후에는 쿠페 차종의 시장성을 고려한 다양화, 대형 SUV 차량, G90 모델의 퇴장과 완전히 새로운 플랫폼의 기함급 세단, 시장 상황을 고려한 컴포트형 중형 세단[13] 및 준중형 세단[14]의 출시를 예정에 두고 있다.

또한, 2020년대에는 차세대 동력원에 의한 차량 시장에서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기에, 제네시스 브랜드의 순수 전기차나 수소차의 출시도 예정되어 있다. 테슬라 모델 S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 전기차는 대형차종일수록 소비자들의 호응도가 높기 때문에 제네시스 역시 이 부분에 대한 준비를 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width=400
부산국제모터쇼의 제네시스 부스
* G70: 중형 세단(D세그먼트)
* G80[15]: 준대형 세단(E세그먼트)
* EQ900 (수출명 G90)[16]: 플래그십 대형 세단(F세그먼트)

5. 브랜드 포지셔닝 논란[편집]

브랜드로 거듭나기 전에 나온, 현대 제네시스가 차지한 포지셔닝이 문제였다. 현대에는 터줏대감 격의 현대 그랜저가 준대형 포지션에 있었고, 최상위 기함급 대형 모델에는 현대 에쿠스가 있었다. 제네시스는 그 둘 사이의 급수인데 준대형이라고 하기에는 분명히 더 크고, 대형차로 분류하기엔 약간 작은 크기였다. 게다가 그 사이에 현대 아슬란도 있다. 현대는 대형차로 분류하지만, 유럽식 세그먼트 기준으로는 준대형인 E세그먼트로 분류되었다.

현대는 이런 애매한 포지셔닝 문제를 풀려고, 현대 에쿠스를 완벽하게 없앴다. 그리고는 대형급을 제네시스 브랜드가 승계하도록 했다. 실제로 최상위 모델인 제네시스 EQ900는 모델명에서 볼 수 있듯이 에쿠스(EQUUS)의 약칭을 사용했으며 본래는 현대의 이름으로 에쿠스 신형 버전으로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최종적으로 제네시스 EQ900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었다. 실제로 제네시스 브랜드 런칭 직전까지 현대는 제네시스의 프리미엄 브랜드화를 부정해왔다.

그런데, 에쿠스를 단종하고 제네시스는 별도 브랜드로 분리 된 이후에 또 다른 문제가 발생했다. 2016년 기준으로 현대의 최상위 기함 위치를 얼떨결에 현대 아슬란이 차지하게 되었다는 점이다. 아슬란은 온갖 옵션으로 도배한 값만 비싼 그랜저라는 평가를[17] 들으며, 희대의 망작 평가를 받았다. 아슬란이 사실상 실패한 모델이라서 후속작이 나오기 애매한 상태에서 겨우겨우 2016년 6월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나오긴 했다. 문제는 2016년 10월 신형 그랜저 IG 가 출시되었는데, 그랜저와 기아 K7과의 서열 관계 문제도 있다 보니, 신형 그랜저는 아예 아슬란을 뛰어 넘는 스펙으로 출시되었고 결국 서열이 다시 뒤집히며, 기함 위치를 그랜저가 가져 갔다. 아슬란은 도대체 누가 만들자고 했냐 이럴 거면 왜 만든겨? 아슬란에 대한 루머가 있는데, 그 내용은 아슬란이 실은 그랜져와 구형 제네시스 부품 재고 떨이를 위해 현대차 측에서 만든 재고떨이용 차량이라는 점이다. 실제로 직전 그랜져의 문짝이 아슬란 문짝과 일치하고, 아슬란의 센터페시아는 예전 제네시스의 부품으로 교체가 가능하다.

참고로, 제네시스 전체 차량에 쓰인 크레스트 그릴이 현재 현대자동차가 i30부터 적용하기 시작한 캐스캐이딩 그릴과 디자인이 너무나 비슷하다.[18] 그랜저 IG를 보면 거의 판박이다. 이 때문에 그랜저 IG 위장차량은 한때나마 제네시스 G70으로 오해받았다.

다만 렉서스도 초창기에는 토요타차량을 뱃지 엔지니어링만 해서 팔았었다. 그런 면에서 현대와 제네시스는 최대한 겹치는 포지션을 두지 않으려는 점에서는 조금 낫다고 볼 수도 있다.

6. 둘러보기[편집]

[1] 런칭 당시에는 http://www.genesismotors.com을 사용했다.[2] 2010년 현대제철의 일관제철소 완공 및 2013년 현대하이스코가 완공했던 2냉연공장 인수[3] 이는 아우디인피니티 등도 사용하는 방식이다. 벤츠는 차급을 상징하는 알바벳과 엔진 배기량을 나타내는 숫자를 조합하며, BMW는 차급을 상징하는 숫자와 그 뒤에 엔진 배기량을 나타내는 숫자가 붙는다.[4] GC70, GC90은 쿠페 모델, GV70, GV80, GV90은 SUV모델로 추정.[5] 사실 피터 슈라이어 사장과 루크 동커볼케 전무, 이상엽 상무, 여기에 제네시스 유럽 디자인팀의 담당 디렉터로 알렉산더 셀리파노브(Alexander Selipanov) 모두 폭스바겐 그룹에서 일했던 사람들이다.[6] 하지만 이들 브랜드도 도요타와 닛산에게서 완전히 독립한것은 아니다. 상품 기획부터 간섭받고 있고, 설계를 할때도 도요타와 닛산 엔지니어들이 설계를 한다. 그리고 플랫폼과 엔진 공유는 기본으로 하고 있고, 인피니티는 수석 디자이너가 닛산 수석 디자이너를 겸하고 있다.[7] E클래스와 비슷했다. 일반적인 에쿠스와 E400이 비견되었을 정도. 물론 E400이 E클래스 중 높은 등급이기는 하지만, 한국에서 에쿠스 판매가격이 S클래스 하위트림과 비슷한 가격을 받던 것을 생각하면 미국에서 확실히 저렴하기는 했다.[8] 9월 말부터 판매를 시작하였다.[9] 재규어 XJ가 276대,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가 249대, 렉서스 LS가 440대, 아우디 A8이 352대를 판매하였다.[10] 페이스리프트 전 현대 제네시스는 같은 달 560대가 따로 팔렸다.[11] 중형 SUV 2018년, 쿠페 2019년, 소형 SUV 2020년 출시 예정.[12] 모델명은 미정이나, 상표권 등록이 이루어진 GC90 또는 기타 GC 시리즈가 될 것으로 보인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13] G70이 중형 세단이긴 하나 일단 스포츠성에 주안점을 두고 있어, 시장 반응을 살핀 뒤 중형이지만 컴포트한 고급 세단의 출시를 고려한다고 한다.[14] 제네시스 브랜드에 준중형이 뭐냐고 의문을 표할 수도 있지만, 제네시스의 브랜드 가치와 고급성을 가지는 준중형 세단은 시장의 상황에 따라 어느 정도 경쟁력이 있을 수 있다. 이 차급의 브랜드가 출시되면 차명은 G60이 유력(이미 상표 출원이 되어 있음)하며, BMW 3시리즈나 벤츠 C클라스에 준하는 차량으로 나올 가능성이 높다. 2017년 8월 현재 루머에 의하면, G60은 R-EPS조향 장치 및 전륜구동 방식의 고급 준중형 차량이라고 한다.[15] 기존 제네시스(DH)의 페이스리프트.[16] 수출명과 내수명이 다른 경우가 자주 있다. 이 경우는 국내시장에서 현대 에쿠스가 1999년 출시 후 16년의 세월 동안 모든 국산차 중 가장 윗급인 최고급차로서의 확고한 이미지를 구축했는 데 반해 현대 제네시스는 고급차이기는 하나 에쿠스보다는 한 급 아래의 차량이라는 이미지가 잡혀있었기 때문이다. G90이라는 명칭 또한 에쿠스 아랫급으로 인식되는 기아차의 K9을 연상시키기도 했다. 그리하여 에쿠스의 주요 구매예정자들 중 보수적이며 부유한 중장년층들은 "왜 에쿠스라는 최고급차의 이름을 버리고 아랫급인 제네시스와 K9을 따라가느냐"는 불만이 있었다. 그래서 브랜드명은 제네시스로 하나, 에쿠스(EQUUS)의 머릿글자 EQ를 따서 에쿠스의 후속임을 명시했고 0을 더붙여 K9과 급이 다름을 표시했다. K9의 미국 수출명이 K900이다. 물론 수출은 G90을 그대로 사용한다.[17] 아슬란은 사실상 그랜저 HG의 최상위 트림이던 HG330 모델을 분리해서 페이스리프트 시킨 차량이라고 봐도 된다.[18] 다만 처음에 언뜻 보기에 비슷해 보일 뿐이지 한번 차이를 인식하면 구별하기는 쉽다.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