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민국

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

파일:alpha1.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이 문서는 중화민국의 대륙 통치 시기와 타이완 섬을 통치중인 중화민국의 개요를 다루는 문서입니다. 구체적으로 타이완 섬을 통치하는 현대 중화민국에 대한 내용은 대만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중화민국
中華民國 | Republic of China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svg
오색기
(1912~1928)
십이장국휘
(1912~1928)
파일:대만 국기.svg
파일:대만 국장.svg
청천백일
(1928~현재)
국기
국장
1945년 최대 강역
1912년~현재
신해혁명 이전
국부천대 이후
역대 정부
대륙시기
임시정부 (1912년~1913년)
북양정부 (1913년~1928년)
국민정부 (1928년~1949년)
대만시기
중화민국 (1949년~현재)
수도
공식
베이징 (1912년~1928년)
난징 (1928년~현재)
임시
선양 (1928년)
뤄양 (1932년)[1]
충칭 (1937년~1946년)[2][3]
광저우 (1949년)
충칭 (1949년)
청두 (1949년)
타이베이 (1949년~현재)
최대도시
대륙시기
대만시기
정치 체제
국가원수
임시대총통 (1912년~1913년)
대총통 (1913년~1924년)
임시집정 (1924년~1927년)
육해군대원수 (1927년~1928년)
국민정부주석 (1928년~1948년)
총통 (1948년~현재)
역사
1911년 신해혁명
1912년 1월 1일 쑨원임시정부 수립
1912년 3월 10일/1913년 10월 10일 위안스카이의 취임, 북양정부 수립
1915년~1916년 홍헌제제, 중화제국
1926년~1928년 국민혁명
1928년 동북역치, 국민정부의 중국 재통일
1937년~1945년 중일전쟁
1946년~1950년 국공내전
1947년 중화민국 헌법 공포, 시행
1948년 총통 선거, 중화민국 정부 수립
1949년 국부천대
1996년 자유선거 실시
언어
문자
종교
민족
통화
본위제도
은본위제도 → 관리통화제도

1. 개요2. 역사
2.1. 대륙시기
2.1.1. 임시정부(1912년~1913년)2.1.2. 북양정부(1912년~1928년)2.1.3. 국민정부(1928년~1949년)
2.2. 대만시기
2.2.1. 대만정부(1949년/1955년 ~ 현재)
3. 영토4. 중화민국 사람들이 생각하는 중화민국
4.1. 많은 중년 (구)화교들의 입장4.2. 젊은 중화민국 사람들의 입장4.3. 고령의 중화민국 외성인 거주자들의 입장4.4. 중화민국령 푸젠성 거주자들의 입장
5. 기타

1. 개요[편집]

중화민국(中華民國)은 신해혁명 직후인 1912년 중국 대륙에서 건국된 공화국으로, 현존하는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공화국이다. 지역명인 대만(타이완; 台灣・臺灣)으로도 알려져 있다. 본 문서에서는 역사적 중화민국에 대해 서술하며, 오늘날의 국가에 대한 정보는 해당 문서를 참조. 현재는 외교적, 영토적인 문제로 인해 중화민국 국내에서나 해외에서나 '중화민국'보다는 '대만'이라는 명칭이 널리 통용된다.

2. 역사[편집]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중화민국/역사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2.1. 대륙시기[편집]

1912년부터 1949년까지의 중국 대륙은 중화민국에 의해 통치되고 있었다. 그러므로 이 시기의 중국을 지칭하는 경우, 현재 중국 대륙을 통치하는 중화인민공화국이 아닌 중화민국을 일컫는다. 국호나 정치체를 따지자면 아래 모두가 연속적으로 하나의 국가이지만, 당시 중국이 극히 혼란스러워 중간중간에 국민혁명 등 사실상의 재건국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다.

그래서인지 영어권에서는 비공식적으로 드물게 북양정부를 제1공화국(First Republic of China), 국민정부를 제2공화국(Second Republic of China)라고 부르는 몇몇 사람들도 있지만, 중화민국 국민들은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며, 1946년에 난징에서 열린 제헌(制憲) 국민대회중화민국 헌법입법한 시점부터 중화민국 제1공화국이라 호칭한다.[6]왜냐하면 1945년 이전에는 헌법이 없었는데, 북양정부 시절에는 잠정기본법(임시약법)이 정책의 지침을 규율했으며, 국민정부 시절에도 잠정기본법(국민정부조직법과 훈정시기약법)이 정책의 지침을 규율했으니, 헌법조차 없는 제1공화국과 제2공화국을 절대로 인정하지 못한다는 논리다. 마찬가지로 리덩후이천수이볜중국 국민당민주진보당의 관점에서는 1946년산 헌법을 대체하는 신헌법을 입법해야지 중화민국 제2공화국이 성립된다고 카더라. 따라서 중화권 사람들에게 북양정부, 국민정부를 제1공화국, 제2공화국이라고 부르면 어리둥절하며 오히려 화독 측에서 중화민국을 완전히 대만으로 한정한 제2공화국을 성립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2.1.1. 임시정부(1912년~1913년)[편집]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중화민국/임시정부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신해혁명으로 세워진 정부. 쑨원이 초대 임시대총통으로 취임하였으며, 이후 위안스카이에게 임시대총통직을 양도하였다.

2.1.2. 북양정부(1912년~1928년)[편집]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중화민국/북양정부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912년부터 1928년까지의 정치 체제. 쑨원위안스카이에게 대총통직을 양도하여 북양군벌이 통치하던 시기이다. 북양정부의 시작은 위안스카이가 임시대총통으로 취임한 1912년 3월 10일로 보기도 하고, 대총통으로 취임한 1913년 10월 6일로 보기도 한다. 북양군벌이 직예군벌, 봉천군벌, 안휘군벌로 쪼개지고, 군벌들의 난립으로 대륙 전체를 통치하지는 못한다.

2.1.3. 국민정부(1928년~1949년)[편집]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중화민국/국민정부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928년부터 1948년까지의 정치 체제. 중국 국민당북벌을 성공하여 중국 대륙을 통치하게 된다. 주요 지도자는 장제스. [7] 연합국의 일원으로서 일본 제국에 맞서 중일전쟁을 수행하였으며, 전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 추대되었다. 1946년 12월 25일 중화민국 헌법이 제정되고, 1948년 4월 20일 제1대 중화민국 정부총통 선거에서 총통으로 장제스, 부총통으로 리쭝런이 선출되었으며, 같은해 5월 20일 정식으로 헌정이 실시되였다.

2.2. 대만시기[편집]

2.2.1. 대만정부(1949년/1955년[8] ~ 현재)[편집]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대만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국부천대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949년, 국공내전에서 중국 공산당에 밀려 대륙을 잃은 중국 국민당국부천대타이완 섬타이베이로 사실상 수도를 옮긴다. 중국 대륙을 석권한 중국 공산당의 중화인민공화국은 타이완 섬까지 점령하여 완전한 중국 통일을 달성하고자 하였으나 6.25 전쟁이 발발한 뒤 미국이 함대를 타이완 섬에 파견함에 따라 타이완 섬의 공격 계획을 포기하였다. 이로써 중화민국은 타이완 섬에서 국체를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체제는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는데, 대륙 시절보다 오히려 안정적으로 국가가 운영되고 있다.

한때 자유진영 국가들을 중심으로 정통 중국으로 인정받아 '자유중국'[9]으로 불렸고, UN에서도 한동안 상임이사국 자리를 유지하고 있었으나 방대한 인구와 광활한 영토를 앞세운 중화인민공화국의 영향력 확대에 의해 정치적 타격을 입게 되었다. 1971년에는 유엔이 중화인민공화국에게 중국의 지위를 넘기는 결의를 통과시키자 중화민국은 유엔을 자진 탈퇴하였다. 동시에 유엔에서는 중화인민공화국을 상임이사국으로 지정하였다. [10] 이어서 주요 국가들이 중화인민공화국과 국교를 맺게 되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중화민국과 단교하기 시작하였고, 결국 대부분 국가에게 미승인국가로 남게 되었다.

중화인민공화국의 대륙 지배가 공고해진 지금 전세계적으로 중화인민공화국을 중국이라고 부르고, 중화민국을 대만이라고 칭한다. 자국에서도 통칭으로 '대만'을 쓰거나, 정치적 성향에 따라 '대만'을 정식 국호처럼 쓰기도 하는데 이는 현재 대만에서 큰 정치적 이슈이다. 과거 마잉주 총통이 벨리즈 의회 연설에서 자신을 '중국 총통'(중국어로는 대통령을 총통이라고 한다)으로 소개했는데, 범람연맹 입장에서는 당연히 중국의 정통성을 확인한 발언이었지만 범록연맹 지지자들에게는 "중화민국=대만≠중국"이기에 논란이 있었다.

중화민국은 중화인민공화국이 지배중인 중국 대륙의 영유권을 주장하며 중화인민공화국을 중국 공산당이 중국 대륙을 불법으로 점령하여 세운 단체로 간주하여 승인하지 않는다. 중화민국 입장에서는 중국 대륙타이완 섬 모두 중화민국의 일개 지방이다. 그 예로 국립고궁박물원의 중국의 역사에는 맨 마지막에 중화민국과 중화인민공화국이 같이 있는 것이 아닌 ‘중화민국’ 단독으로만 표기되어 있다.

중화인민공화국은 1949년까지의 중화민국만을 인정하고, 이후 중화민국은 멸망하였으며 중국 국민당타이완 섬, 진먼, 롄장으로 이동한 뒤로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일부이고, 타이완 섬에 위치한 중화민국 정부는 과거에 멸망한 중화민국을 참칭한 정부라고 주장한다. 따라서 현재 중국 공산당의 견해는 '중화민국'은 오늘날의 실질적 독립국 중화민국이 아닌 '1912~1949년까지 중국 대륙을 통치했던 나라'로 주장한다. 실제로 근대 박물관에서는 이를 강조하기 위해 청천백일만지홍기를 내걸기도 한다.

3. 영토[편집]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대만/행정구역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대만/영유권 주장 지역 문서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국부천대 이후 대만의 영유권 주장
행정구역[11]
중국행정구역과 대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541px-Republic_of_China_%28orthographic_projection%2C_historical%29.svg.png
2012년 헌법 해석 변경 이전
2012년 헌법 해석 변경 이후

4. 중화민국 사람들이 생각하는 중화민국[편집]

4.1. 많은 중년 (구)화교들의 입장[편집]

현재 대부분의 나이대가 좀 있는 (구)화교들은 대만을 중국의 일부라고 생각하며, 다만 그들이 말하는 중국은 중화인민공화국이 아닌 중화민국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옛날 중공(中共) 건국 전후로 중화권의 정치가 혼란스러웠을 때 당시의 중화민국 정부가 해외의 중국(대륙) 출신 화교들에게 중화민국 여권을 발급해주었는데, 그 때 해외에 있던 화교들이 '중화민국=자신의 나라=자신의 고향=중국 ☞ 대만은 중국의 일부'라고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거주 대만 국적 화교들은 대부분 산둥성 출신이고, 북아메리카동남아시아에는 푸젠성, 광둥성, 저장성, 상하이, 홍콩, 마카오에서 이민 온 사람들이 많다. 물론 그 후손들은 점차적으로 이민간 나라의 국적으로 귀화해가는 중이라 실제 대만 국적자들은 줄어들고 있다.

쉽게 말해 "(서류상 대만 국적인) 중국 사람"이라고 생각하면 편하다. 그렇기 때문에 중화민국이 '대만'을 강조하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는 사람이 많다. 자신은 중(화민)국 사람이고 대만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하니까.

일본의 대만 국적 화교들은 소수를 제외하고 진짜 대만 출신인데, 타지역 화교들과 달리 대만 독립운동에 호의적이며 후세대 대만 본성인 이민자들과 생각이 같은 경우가 많다.[12]

4.2. 젊은 중화민국 사람들의 입장[편집]

'台灣還沒有建共和國'(대만은 아직 공화국을 세우지 않았다)라는 말이 있다. 이런 말이 있게 된 배경은, 대만 사람들이 대만 섬에서 잘 살고 있던 중에, 국민당 정부를 비롯한 중국(대륙) 출신의 사람들이 정치적 요인으로 인해 대거 몰려와서 멋대로 중화민국을 '재건'하여 대만 사람들을 죽였기 때문이다. 현재 중화민국이 아닌 새로운 타이완 공화국을 추구하는 사람들은, 청천백일만지홍기의 붉은색이 당시 국민당 사람들로 인해 죽은 대만 사람들이 흘린 피라고 말하기도 한다.

다만 이것은 중국 전반에 대해 강경한 사람들의 입장이고, 대다수의 젊은 대만 사람들은 청천백일만지홍기 등 중화민국의 상징을 (중국이 아닌) 대만의 상징으로 받아들이는 편이다. 1912년 건국 이후부터 대만 계엄령 해제 이전까지는 (대만인(본성인)이 배제된) 중국인(외성인)의 중화민국이었다면, 이후에는 대만인이 중심이 된 대만인에 의한 대만인의 중화민국이라는 것이다. 결국 '중화민국은 곧 대만'이고, '대만인=중화민국인≠중국(본토)인'이라는 것이다.

4.3. 고령의 중화민국 외성인 거주자들의 입장[편집]

대만 거주자 중 고령자 중에는[13] 중국(대륙) 출신의 외성인들이 꽤 많다. 그 가운데 당시 중국 국민당을 따라 온 사람들은, 당연히 대륙이[14] 중국(중화민국)의 미수복지역이고, 대만 섬은 단지 중국(중화민국) 영토의 일부라고 말한다. 타이완 섬에서 태어난 그들의 후손 중에서도 같은 생각을 하는 이들이 있다.

4.4. 중화민국령 푸젠성 거주자들의 입장[편집]

중화민국령 푸젠성 토박이들은 각자 생각이 다르다. 타이완 섬과 같은 나라에 속하는 게 현실이니 대만인이라는 소리를 듣고도 그런가보다 하는 사람도 있지만, 어쩌다가 자기가 대만인 취급을 받게 되었냐며 탄식하는 사람도 있다. 덧붙여, 중화민국의 정통을 자신들이 잇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15] 젊은 세대들은 대도시를 선호하기 때문에 타이완 섬으로 가고 싶어하는 이들도 있다. 토박이가 아니라 타이완 섬에서 푸젠으로 건너온 사람들이야 타이완 섬 사람들과 정체성에서 별 차이가 없다.

5. 기타[편집]

  • 실질적인 동아시아 최초의 공화국이다. 그렇지만 장기 지속성이 없는 공화국이라면 그 이전에도 있었다. 에조 공화국이나 타이완 민주국이 그 사례다. 또한 란팡 공화국도 있다.
  • 아울러 1912년 쑨원 정권의 출범과 동시에 사용된 “민국” 연호를 대만에선 현재도 사용하고 있다. 이에 영향을 받은 대한민국 임시정부3•1운동이 일어나 상해 정부를 개편했던[16] 1919년을 기점으로 하는 민국 연호를 사용하였다[17]. 올해의 서기 연호에서 1911을 빼면 민국 000년이 된다(예컨대 2021년은 민국 110년). 천황제의 일본과 더불어 유이하게 국가 차원의 연호를 사용하는 나라.그래서 더 친한지도?

[1] 상하이 사변때 잠시 옮김. 제1차 상하이 사변 참조.[2] 중일전쟁 참조. 중일전쟁 동안 난징에 설립된 정부는 왕징웨이 정권 참조.[3] 1945년 왕징웨이 정권이 붕괴했음에도 이듬해 중화민국 헌법 제정 전까지 충칭에 있었다.[4] 국부천대 이후 중화민국 자유지구 기준[5] 과거 타이베이현일 시절에는 타이베이가 최대도시가 맞았으나, 현재는 타이베이시 주변부가 신베이시로 분리되어 신베이가 최대도시가 되었다. 그런데 신베이를 최대도시라고 할 때는 인구를 기준으로 하며, 그런 식으로 따지면 중화인민공화국도 최대도시를 충칭이라고 해야 한다. 신베이도 충칭만큼은 심하지 않지만 '면적발'로 인구가 많은 것이기 때문이기도 하기 때문이다.[6] 여기서 주의해야할 점은 중화민국 정부는 제1공화국 제2공화국으로 표기하지 않는데 이는 역사가들이 시대를 나눠서 부르는 비공식적인 표기이다. 북양정부, 국민정부도 정식국호는 중화민국이나 정치체제가 너무 달라서 두 시기를 분리해서 표시했다. [7] 한편 중일전쟁으로 중국 대륙의 많은 부분을 점령한 일본군은 일부 중화민국 요인들을 회유해 중화민국을 자칭한 괴뢰정부(왕징웨이 정권)를 세우기도 했다.[8] 중화민국이 타이베이로 정부를 옮긴 것이 1949년, 중화민국의 영토가 현재와 같이 확정된 것이 1955년[9] 중화인민공화국에 대해서는 '중공'(중국 공산당 정권). 한국에서도 1992년 한중수교 이전 이렇게 불렀다.하지만 정치 자유 같은 건 대륙이나 마찬가지로 없었다.[10] 유엔은 현재 타이완 섬을 중화인민공화국의 일개 성으로 간주하고 중화민국이란 국가는 승인하지 않는다. 유엔에서 타이완과 관련하여 사용하는 명칭은 'Taiwan, Province of China'(중국의 성 타이완) 혹은 'Taiwan (Province of China)'이다.[11] 지도에 오류가 있는데, 파미르 고원 쪽의 영유권 주장지역을 그린다는 것이 국경 안쪽의 신장성 카슈가르에 그려져 있다.[12] 일본은 대만과 가까이 있기 때문이다.[13] 특히 대만 북부다.[14] 심지어 현재 몽골 지역까지 포함한다.[15] 중국의 나머지 땅은 공산당이 먹었고, 타이완 섬은 중화민국 건국 당시 일본 땅이었기 때문이다.[16] 이미 상해에 임시정부가 들어서 있었으나, 3•1 운동을 계기로 한성정부 등을 상해로 합쳤고, 한성정부 총재였던 이승만이 대한민국의 초대 대통령이 되었다.[17] 1948년에는 단기 연호를 사용했으나, 3공화국 출범으로 서기 연호를 공식 채택해 오늘에 이른다. 조선 고종이 서양식 달력을 채택한 이래 한반도 내의 국가 차원에서 서기 채택은 1962년이 최초.

Contents are available under the CC BY-NC-SA 2.0 KR; There could be exceptions if specified or metioned. theseed-skin-buma by LiteHell, the seed engine by theseed.io